자작시 마당
아이디
암호
회원가입   암호분실





ADMIN 2018. 08. 18.
 이게 뭐야!
글쓴이: 피러한   날짜: 2014.07.23. 18:41:05   조회: 3479   추천: 1052
영상글:

이게 뭐야 이른 아침부터 헬스장 여기저기서 괴성이 들렸다. 전 날 있었던 월드컵 4강전에서 브라질이 독일에게 실점을 당하자, 회원들은 운동을 멈추고 TV 앞에 모여들었다. 언제나 강자였던 브라질은 순식간에 4골이 먹히자 패닉상태에 빠진 것처럼 독일의 전차 같은 강공 앞에 어디로 패스할 줄도 모르는 신출내기 같은 브라질 선수들을 보고선 전 세계 축구팬들은 큰 충격에 빠졌다. 아무리 주 공격수가 빠졌다고 동네 축구 같은 점수를 내어줄 수 있단 말인가. ‘역시 공은 둥글어. 해 봐야 알아!’ ‘축구는 팀 플레이야. 혼자 아무리 잘해도 이길 수 없어!!’ 여기저기서 한 마디씩 거둔다. 4강전에서 7실점한 나라는 브라질이 처음이었다. 또한 29분 만에 5골을 허용하는 등 브라질은 이 날 온갖 불명예 기록을 다 세우며 역대 최악의 국가적 비극을 맞이했다. 급기야 현장에서 경기를 지켜 본 팬들은 망연자실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후반에는 독일 골을 넣자 기립박수까지 보내기까지 했다. 어느 해설위원은 ‘축구를 봐온 반세기 동안 가장 충격적이고, 놀라운 경기였다.’고 말할 정도이니 브라질 팬들의 가슴은 오죽했겠는가. 급기야 경기 후 상파울루에선 수십 대의 버스가 방화로 불탔고, 무장괴한이 나타나 총을 쏘면서 강도사건까지 발생했고, 또한 흥분한 관중들이 서로 싸움을 벌여 수십 명이 다치기도 했다. 말 그대로 선수뿐만 아니라 팬들도 패닉 상태에 빠져 모든 것이 낯설게만 느껴졌을 것이다. 나중 치루어진 3, 4위전에서도 또 패했으니 브라질에겐 축구가 당분간은 원수가 될지도 모르겠다. 나는 문득 이런 생각하게 되었다. ‘아니 왜 이토록 사람들은 축구에 열광하게 될까.’ 축구 규칙은 전부 합쳐봐야 18조에 지나지 않고, 특별한 장비나 도구도 필요 없이 아무 곳이나 골대만 만들면 시작할 수 있는 단순성만큼 국적, 종교, 이념을 초월하여 가장 손쉽게 하나가 될 수 있는 공통성과 함께 공 하나를 갖고 열심히 뛰지만 골을 넣는 사람과 못 넣는 사람이 있는 유사성이 인생과 너무 닮았기에 이리도 열광하는 모양이다. 하지만 축구나 인생은 겉보기엔 쉬운 것 같으나 직접 뛰어보면 만만치 않기에 승리를 걸머지기 위해서는 철저한 전략이 필요하다. 나는 우리 팀의 여러 예선전을 보며 느낀 점은 한 마디로 '기본부터 다시 쌓자!’였다. 축구는 체력, 순간 달리기, 패스, 개인기 그리고 공간 확보라고 할 수 있는데 그 중에서도 패스(pass)는 가장 기본기에 속한다. 우리 축구는 한결같이 똑같다는 것이 안타까울 뿐이다. 상황에 따라서 빠르거나 짧거나 길게 패스해야함에도 수비위주의 소극적인 모습과 백패스를 주고받다가 상대팀에 뺏기는 경우가 이번에도 빈번했었다. 축구에서 패스가 이렇데 가장 기본이 되듯이, 인생에서도 패스에 해당되는 의사소통은 인간관계의 출발점이 되고 있다. 진짜 패스 기술은 원터치에 있다. 곧 한 번에 바로 다음 선수에게 연결하는 원터치 기술이 우리선수들에겐 아직도 요긴하듯이, 대화할 때도 혼자 독점하는 것이 아니라 바로 바로 다른 사람에게 넘기는 기술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사회적 동물인 인간은 다른 이들과 끊임없이 의사소통을 한다. 인간에게 가장 중요한 능력은 자기표현이다. 그것은 단순히 말을 잘한다는 것이 아니라, 한 사람 뜻이 한 곳에 정체되지 않고 모든 사람들의 의미가 잘 전달되도록 바로 바로 패스하는 것을 의미한다. 대화에서 ‘1-2-3기법’이 있다. 1분 말하고, 2분 듣고, 3번 이상 맞장구를 쳐주는 기술이다. 무엇보다도 두 배로 들어주는 경청을 강조하므로 상대에게 신뢰감과 함께 호감을 살 수 있는 기법이라 할 수 있다. 경청을 할 때에도 적당한 제스처로 반응을 보임으로 화자를 신나게 만들어준다. 또한 모임 중 약한 자를 배려하면서 대화와 모임을 잘 이끌어가는 사람이 관계패스를 잘 한다고 할 수 있다. 그런 사람들은 언제나 밝은 미소로 인사도 잘하고 인정과 칭찬이 가득 차 있기에 어딜 가나 존귀함을 받는다. 패스를 이렇게 잘 한다면 이제 다음 할 일은 공격과 수비다. 이번 월드컵에서 한국 팀은 공격과 수비에서 B학점 이하라 해도 할 말이 없을 것이다. 설마 했는데 이번에도 역시 수비는 불안하기 짝이 없었다. 가장 기본적인 대인마크라는 포백 수비부터 무너지면서 상대에게 쉽게 공간을 내주면서 곳곳에 구멍이 많다는 것을 평가전부터 본 게임을 예시라도 하듯 국민들은 경기 내내 답답한 가슴을 쓸어 담았다. 나는 그 날 어느 축구해설위원이 ‘공(ball)에서 시선을 떼지 말라’는 말이 가슴 깊이 와 닿았다. 인생에서 수비란 인내와 절제에 해당된다. 패스를 아무리 잘 해도 수비를 잘 못하면 골을 낼 수 없듯이, 상대의도를 아무리 잘 알아도 끝까지 인내하지 못하면 열매 없기는 매 한가지다. 재테크에서 타이밍의 중요성은 말할 필요가 없듯이, 인생에서도 한 템포 늦추는 타이밍은 참지 못하고 바로 말하는 것보다 몇 배 큰 이익으로 돌아오는 경우가 너무나 허다하다. 축구에서 수비란 상대선수를 막는 것이지만, 인생 수비에서는 자신을 마크하는 일이 가장 중요하다. 자신을 잘 수비하므로 상대를 이기지 말고 오히려 세워주고 인정해 주어야만 자신이 나중에 결정적일 때 그 사람으로 인해 쉽게 승리할 수 있기 때문이다. 기본적인 패스, 적극적인 수비 그리고 역동적인 공격력이 축구의 3요소라 할 수 있다. 자기자리를 지키는 것도 중요하지만, 움직임 없는 밸런스 유지는 오히려 팀플레이를 해치므로 득점과 멀어지게 만들어 준다. 쉼 없는 자기변경과 교란작전을 통해 역동성을 살려주어야만 골과 연결하기가 쉽다. 인생에서 공격이란 미래를 위한 자기개발인데 그 첫 키워드는 자신을 바로 아는 일이다. 알면 알수록 자신은 아무 쓸모없는 사람이라는 것과 여전히 아이처럼 실수가 많다는 것을 깨달아야만 한다. 그래야 늘 배우려는 자세를 가질 뿐 결코 남을 가르치려고 하지 않기에 겸손한 사람이 되어 어떤 풍파에서도 견디는 사람이 된다. 그 바탕위에서 3P공식을 적용하여, 자신(Personal)은 현재(Present)속에서 긍정(Positive)적으로 내일을 철저하게 계획을 세우며 살아간다. 이렇듯 축구는 패스와 수비, 공격이 인생과 유사하다면 마지막으로 전반전과 후반전이 남아있다. 홍명보 감독이 마지막 최종엔트리 23명을 발표할 때 발탁이 유력시 되었던 선수도 포함되었지만 마지막 희망을 걸었던 선수는 탈락이 되었다. 나중에 기자가 그 이유를 물어보자 우회적으로 말하길, 이번에 발탁된 선수들은 다양한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는 것에 만족한다고 했다. 모든 역할을 잘 할 수는 없지만 먼저 자기 포지션에서 잘 뛰는 선수가 상황에 따라서 다른 자리도 잘 메워 준다는 것이다. 사람은 태어날 때 부터 여러 배경과 조건들이 있지만 인생 경기장에 들어오는 순간 휘슬은 울리기 시작한다. 인생의 전반전이란 기반을 잡혀가는 시기를 말하고, 인생후반이란 그 기반을 잘 유지하고 이웃에게 베풀며 사는 시기라고 말할 수 있다. 물론 이것은 공식일 뿐이고, 어떤 사람은 전반은 무가치하게 보냈지만 후반부터 정신 차려 전반까지 만회하는 사람도 있다. 문제는 끝까지 뛸 수 있도록 체력과 경제력, 인간관계 등을 잘 분배해야만 전반전보다 더 중요한 후반부 인생을 잘 마무리 할 수 있다. 그래서 생전에 어느 분은 사람들이 후반전에 특히 조심해야할 세 가지 병(病)이 있는데 그것은 돈, 이성, 명예로 꼽았었다. 사람마다 다르겠지만 자신이 가장 약하다고 생각하는 그것을 조심하지 않으면 의미 없는 생을 살다가 마지막 그 분께 레드카드를 받게 될 것이다. 의미 있는 삶이란 신이 나에게 주신 사명을 감당하는 일이다. 적어도 후반부 내 인생목표는 그곳에 초점을 맞추어 달려가는 자만이 인생의 면류관을 얻게 될 것이다. 주여, 관계의 패스, 자아관리의 수비, 자기개발이라는 미래를 공격 ... 축구와 인생의 유사성을 통해 많은 것을 배웁니다. 그 중에서도 골키퍼가 있어도 둥근 공은 들어가듯이, 과거가 어떠해도 미래란 열심히 뛰는 자에게 기회가 온다는 진리입니다. 주여, 그러기에 전반부도 그러했지만 후반부는 더더욱 중요하기에 잘 감당할 지혜를 주소서. 2014년 7월 17일 강릉에서 피러한(한억만) 올립니다.
사진허락작가ꁾ우기자님, 포남님, 이요셉님
^경포호수^
글쓴이:  암호:  댓글: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전체글 목록 2018. 08. 18.  전체글: 706  방문수: 2508503
영상글
알림 가슴이 찡 해오는 글 모음*김용호2013.08.17.13740*
알림 이미지 복사해가기 참고*김용호2009.09.07.29940*
알림 손님 영상 글방 안내
*김용호2003.12.07.48295*
657 고운 모습으로 살고 싶습니다 김용호2018.08.15.1731
656 행복을 주는 인연* 김용호2018.08.15.1721
655 서로에게 물들어 가는 사랑* 김용호2018.08.15.1561
654 누군가 나를 위하여 김용호2018.08.09.1072
653 그대와 나의 인연 김용호2018.08.09.1052
652 누군가를 사랑하고 싶은 날 김용호2018.07.31.3804
651 사랑은 언제나 당신에게 있습니다 김용호2018.07.29.3563
650 오늘이라는 좋은 날에 김용호2018.07.29.2813
649 나를 믿어주는 한 사람이 있습니다 김용호2018.07.26.2663
648 필요한 자리에 있어주는 사람 김용호2018.07.26.2453
647 북망산 전설 이야기 김용호2018.07.23.4273
646 신선노름 김용호2018.07.18.3794
645 인생에서 처음이자 마지막인 오늘 김용호2018.07.18.3515
644 누구나 처음부터 친구가 되는 것은 아닙니다 김용호2018.07.18.2353
643 살다보면 이런 때도 있습니다 김용호2018.07.18.2784
642 당신이 만약에 내 사랑이라면 김용호2018.07.18.2933
641 천년 후에도 부르고 싶은 이름 김용호2018.07.18.3413
640 가슴으로 하는 사랑 김용호2018.07.14.2512
639 인연의 소중함을 생각하며 김용호2018.07.14.2242
638 하루를 좋은 날로 만들려는 사람은 김용호2018.07.11.3293
637 사랑하는 사람이 생겼습니다 김용호2018.07.11.3544
636 소중한 친구에게 주고싶은 글 김용호2018.07.05.3473
635 어제와는 또 다른 하루를 열며 김용호2018.07.05.3603
634 가슴에 남는 좋은 느낌 김용호2018.07.04.3452
633 있을때는 그 소중함을 모르고 김용호2018.06.20.4345
632 당신께 바라는 것이 있다면 김용호2018.06.20.3605
631 기억되는 사람으로 남으십시오 김용호2018.06.20.3505
630 인생을 동행할 친구가있다면 김용호2018.06.17.3154
629 지금까지가 아니라 지금부터입니다 김용호2018.06.17.3705
628 나를 미소짓게 한 당신 김용호2018.06.12.4413
627 사랑하는 당신에게 드리는 글 김용호2018.06.10.3553
626 그 사람은 김옥준김용호2018.06.08.3085
625 우리의 마음속에 김용호김용호2018.06.08.2935
624 사랑 약 판매합니다 김용호2018.06.08.3594
623 날마다 일어나는 기적들 김용호2018.06.07.2962
622 내가 바로 당신의 인연 입니다 김용호2018.06.07.2792
621 그리움을 붙들고 사는 이유 김용호2018.06.07.2732
620 꼭 안아주고 싶은 그리운 당신 김용호2018.06.06.3593
619 어려울 때 얻는 친구 김용호2018.06.05.3642
618 볼수록 예쁜 글 김용호2018.06.04.2722
617 마음에 행복을 느끼는 날 김용호2018.06.02.3873
616 머리와 가슴이 좋아합니다 김용호2018.06.01.2583
615 마음을 만져줄 수 있는 사람 김용호2018.05.29.3135
614 오늘 이 말은 꼭 해 주세요 김용호2018.05.28.3466
613 생각나는 얼굴이 되고 싶습니다 김용호2018.05.27.3077
612 부부가 함께 보면 좋은 글 김용호2018.05.26.3395
611 손 내미는 당신이 고맙습니다 김용호2018.05.25.4334
610 참 좋아 보여요 말 한마디 김용호2018.05.24.4117
609 지금이라는 글자를 써 보세요 김용호2018.05.23.3496
608 기적을 사야 하는데 김용호2018.05.22.4035
607 당신의 사랑을 대출 좀 해주세요 김용호2018.05.21.3725
606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기다림 김용호2018.05.18.3265
605 마음을 만져줄 수 있는 사람 김용호2018.05.17.3064
604 기도 김옥준김용호2018.05.17.2324
603 사랑하는 사람과 이렇게 살고 싶습니다 김용호2018.05.16.3054
602 그대가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김용호2018.05.15.3647
601 마음이 열려 있는 사람 김용호2018.05.14.2743
600 고운 사람으로 살고 싶습니다 김용호2018.05.13.2723
599 마음이 따뜻한 사람이 그리워집니다 김용호2018.05.11.3024
598 자기마음이라는 정원에서 김용호2018.05.10.2378
597 친구라는 아름다운 말 김용호2018.05.09.2655
596 행복 요리법 김용호2018.05.07.2206
595 미소가 묻어나는 행복 김용호2018.05.06.2585
594 내 삶의 남겨진 숙제 김용호2018.05.04.1715
593 그리움으로 행복을 주는 사람 김용호2018.05.03.1146
592 미소 속의 행복 김용호2018.05.03.1067
591 행복한 사람으로 만들어 주는 한 사람 김용호2018.05.03.1137
590 산다는 것은 길을 가는 것 김용호2018.05.03.1255
589 사랑이라는 마음의 밭 김용호2018.05.03.1079
588 넌 잠도 없냐 이정애김용호2018.03.20.47113
587 내 사랑 친구 김옥준김용호2018.03.20.48112
586 봄 속에서 꿈꾸는 행복 도지현김용호2018.03.20.38915
585 삶 김용호김용호2018.02.23.53514
584 안녕 하셨습니까? 김수열김용호2018.02.23.49219
583 세상사 꿈인 것을 백재성김용호2018.02.23.45317
582 겨울바람 김영배김용호2018.02.23.50817
581 춤추는 바다 이정화김용호2018.02.23.56017
580 노을의 꿈 이정애김용호2018.02.23.46618
579 가끔은 나도 도지현김용호2018.01.29.55519
578 당신과 나 사이에서 김용호김용호2018.01.29.51115
577 비상 김용두김용호2018.01.29.43514
576 그리움 김용두김용호2018.01.29.49517
575 족쇄 김옥준김용호2018.01.29.46115
574 이 겨울날 김옥준김용호2018.01.29.51714
573 잃어버린 삶 선미숙김용호2018.01.29.46913
572 무료 양광모김용호2017.12.15.37221
571 비스듬히 정현종김용호2017.12.15.34021
570 아름다운 영원을 위해서 김용호김용호2017.12.15.38020
569 삶 김용호김용호2017.12.15.42521
568 그대가 그립습니다 김수미김용호2017.12.15.29520
567 12월 김수미김용호2017.12.15.44121
566 한 해를 보내면서 이정순김용호2017.12.15.29821
565 옛 기억에 흐르던 강 김동원김용호2017.12.15.34421
564 그대의 겨울은 도지현김용호2017.12.15.27818
563 멀어져 간 사랑 도지현김용호2017.12.15.26322
562 눈이 되어 내리고 싶다 구연배김용호2017.12.15.30115
561 사랑 구연배김용호2017.12.15.43914
560 그대 뒷모습 조은주김용호2017.12.15.20718
559 하얀 눈은 그리움입니다 조미경김용호2017.12.15.27916
558 함박눈이 내리던 날 최한식김용호2017.12.15.22516
557 우린 이랬으면 좋겠습니다 김별아2017.11.15.54022
556 당신을 알게 되어 행복합니다 김별아2017.11.15.68720
555 행복한 삶의 이야기 김별아2017.10.11.56925
554 한 번뿐인 선택 김별아2017.10.11.47829
553 꼭 그렇게 해주세요 김별아2017.09.26.57336
552 어느 교수의 질문 김별아2017.09.26.49431
551 헤밍웨이의 노인과 바다 김별아2017.09.26.91031
550 어떤 부부 이야기 김별아2017.09.07.40837
549 아름다운 화해 김별아2017.09.07.43031
548 기적을 사러 온 소녀 김별아2017.09.07.42831
547 당신 김수향김별아2017.09.01.57432
546 북천에서 김수향김별아2017.09.01.59937
545 콰이강의 다리 김별아2017.06.13.112035
544 우리가 잃어버리고 사는 것들 김별아2017.06.13.125737
543 천리향 이해인김별아2017.03.27.76234
542 바람이 오면 도종환김별아2017.03.27.82537
541 그걸 아낍니다 김별아2017.02.16.80539
540 그대에게 바치는 나의 봄 김별아2017.02.16.76843
539 송년에 즈음하여 유안진김별아2016.12.28.103549
538 한해의 끝에 서면 김별아2016.12.17.90948
RELOAD WRITE
1 [2] [3] [4] [5]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