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행시인

♡   김용오 시인
♡   이현옥 시인
♡   김명우 시인
♡   오경섭 시인
♡   김진곤 시인
♡   박현숙 시인
♡   장진순 시인
♡   한선미 시인
♡   진형훈 시인
♡   정 상 시인
ADMIN 2018. 10. 21.
 연못에 분수가 있는 까닭은
글쓴이: 진형훈  날짜: 2005.08.22. 07:21:29   조회: 1238   추천: 208
진형훈:
연못에 분수가 있는 까닭은

진형훈

아주 오랜 시간이었어

겨울이 가고
가을이 가고
바다 없는 연못 속에 고여가네
점점 가라앉네
몸뚱아리

어디선가 불러줄까
기다리다가
바람이 부는 대로
하루가 가는대로
꾸역꾸역 일렁이다가

한번쯤 발작처럼 솟구쳐 보지만
너무 힘들어서
그냥 주저앉아 버리지

사는 게 다 그런 것 아니겠어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전체글 목록 2018. 10. 21.  전체글: 13  방문수: 17805
진형훈
13 비 오는 날에  진형훈2005.08.22.1359194
12 사람의 그늘  진형훈2005.08.22.1232195
11 새 한 마리 날아가다가  진형훈2005.08.22.1290193
10 길 위에서  진형훈2005.08.22.1302188
9 연못에 분수가 있는 까닭은  진형훈2005.08.22.1238208
8 어둠이 온다  진형훈2005.08.22.24332
7 어둠이 있다  진형훈2005.08.22.24338
6 눈을 뜨면  진형훈2005.08.22.26538
5 여자가 한숨을 쉬네  진형훈2005.08.22.26739
4 겨울이라  진형훈2005.08.22.27050
3 별에게  진형훈2005.08.22.32069
2 빈집에 앉아  진형훈2005.08.22.26257
1 가을 풍경  진형훈2005.08.22.28143
RELOAD VIEW DEL WRITE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