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 명 문 학
  • 전 병 윤
  • 김 성 렬
  • 김 용 호
  • 오 세 철
  • 김 우 갑
  • 김 영 아
  • 전 금 주
  • 김 성 우
  • 김 홍 성
  • 최 규 영
  • 장 호 걸
  • 한 재 철
  • 성 진 수
  • 변 재 구
  • 김 동 원
  • 임 우 성
  • 노 태 영
  • ADMIN 2018. 07. 22.
     性善說
    글쓴이: 최규영  날짜: 2011.01.15. 16:39:17   추천: 50
    최규영:

    性善說

    최규영

    전용차선을 시원하게 달리는 버스안에서
    옆차선의 버벅거리는 승용차들을 보면 왜 그리 통쾌한가

    사촌이 논을 사면 왜 배가 아픈가

    거지를 보면 왜 위안을 얻는가

    강 건너 불구경이 왜 재미있는가

    TV로 보는 사건, 사고들이 왜 흥미로운가
    60년대 풍경

    전면 가득 커다란 거울
    대인 얼마, 소인 얼마 요금표
    옆벽에는 풍경유화 한두 점
    페놀 냄새나는 유리소독장
    틈틈이 숫돌에 면도날을 세우고
    칼날을 머릿결에 대 본다
    겨울이면 톱밥난로 빨간 불구멍이 졸고
    여름이면 떨어진 부채 몇 자루 뒹구는 데
    마루의자에선 장기판이 벌어지고
    훈수로 장기가 두어졌다
    내 어릴 적 신문도서관
    소문의 확대 재생산공장
    고담준론의 동네 논객들
    나라꼴에 핏대도 세우고
    휴회 없는 동네국회
    글쓴이:  암호:  댓글: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전체글 목록 2018. 07. 22.  전체글: 10  방문수: 10449
    최규영
    10 나이  최규영2011.01.15.48
    9 남의 얘기  최규영2011.01.15.43
    8 性善說  최규영2011.01.15.50
    7 정치얘기  최규영2011.01.15.29
    6 종교얘기  최규영2011.01.15.92
    5 처서 아침에  최규영2005.10.13.114
    4 탄금대 해설사  최규영2005.02.02.83
    3 술 건망증  최규영2005.02.02.85
    2 마이산 전설  최규영2005.02.02.47
    1 究竟處  최규영2005.02.02.52
    RELOAD WRITE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