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 명 문 학
  • 전 병 윤
  • 김 성 렬
  • 김 용 호
  • 오 세 철
  • 김 우 갑
  • 김 영 아
  • 전 금 주
  • 김 성 우
  • 김 홍 성
  • 최 규 영
  • 장 호 걸
  • 한 재 철
  • 성 진 수
  • 변 재 구
  • 김 동 원
  • 임 우 성
  • 노 태 영
  • ADMIN 2020. 11. 25.
     이렇게 좋은 가을
    글쓴이: 김용호  추천: 0
    김용호: 김용호

    이렇게 좋은 가을

    김용호

    지난 여름은 참으로 지독했습니다.
    비가 오는가 싶으면 일주야 폭우가 내렸습니다.
    바람이 부는가 싶으면 태풍과 폭풍이 불었습니다.
    해가 뜨는가 싶으면 폭염이 있었습니다.
    그래도 성글 하지 않는 풍요로운 가을이 왔습니다.
    내가 가을을 환장한 연유를 솔직하게 말하겠습니다.

    습윤에 젖은 질퍽한 개똥밭 소똥 밭에서 서성거려도
    가을이 좋은 이유는 이러합니다.
    텃밭에 키 큰 해바라기와 같이 웃어볼 수 있기 때문입니다.
    고향 길 언덕배기에 코스모스가
    내 마음 하나 붙들어 보기 위해
    지워지지 않을 예쁘디예쁜 꽃 마음 내보이고 있기 때문입니다.

    무리 지어 핀 국화 꽃 봉우리 벌어져
    웅숭깊은 허공에 풍기는 야릇한 향기에 도취되어
    내 헤아릴 수 없는 수심을 잊을 수 있어 좋기 때문입니다.
    가을대지에서 기억나지 않아도 괜찮을 별난 생각 없이
    꿈속에서 뭘 본 사람처럼
    공중 같은 생각으로 구름 같은 마음으로
    혼자 넌지시 미소지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렇게 좋은 가을
    당신이랑 나랑 애정도 듬뿍 듬뿍 나누며 살기로 해요.
    당신이랑 나랑 기쁨도 듬뿍 듬뿍 나누며 살기로 해요.
    모두에게 사랑이 철철 넘치는 가을 이였으면 좋겠습니다.
    모두에게 소망이 이루어지는 가을 이였으면 좋겠습니다.
    모두에게 풍요가 잔뜩 넘치는 가을 이였으면 좋겠습니다.

    가을의 멋진 순간이 바람처럼 지나가려 합니다.
    가을의 아름다운 순간이 구름처럼 지나가려 합니다.
    가을의 소중한 순간이 안개처럼 사라지려합니다.
    우리의 가을 인연이 정답게 오래오래 머물기를 바랍니다.
    우리의 가을 삶이 만끽해야할 넉넉한 보람으로 머물기를 바랍니다.
    우리의 삶 속에 넉넉한 행복이 영원히 머물기를 바랍니다.



    김용호 웹사이트 (web site)
    한글주소 : 그도세상
    영문주소 : http://www.gudosesang.com










    김용호
    1959년 전북 진안 출생
    2014년 문예춘추를 통해 등단
    진안문인협회 : 이사
    文藝春秋 : 이사
    한국문인협회 : 회원





    글쓴이:  암호:  댓글: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전체글 목록 2020. 11. 25.  전체글: 236
    김용호
    알림 김용호 약력* 김용호 *
    236 죽음 곁에는 김용호김용호0
    235 마음이 예뻐지는 가을 김용호김용호0
    234 이렇게 좋은 가을 김용호김용호0
    233 내 마음은 김용호김용호0
    232 그 여인이 김용호김용호0
    231 다시 만날 수는 없지만 김용호김용호0
    230 저랑 연인사이 해요 김용호김용호0
    229 늙어 가는 길에 김용호김용호0
    228 너와 나는 김용호김용호0
    227 이제는 김용호김용호0
    226 추억 같은 가을 날 김용호김용호1
    225 우리의 인연이 김용호김용호1
    224 슬픔 김용호김용호0
    223 인연 김용호김용호0
    222 가을 속에 김용호김용호0
    221 사랑하는 그대가 김용호김용호0
    220 코스모스 피던 날 김용호김용호0
    219 간절함이 더해집니다 김용호김용호0
    218 노을 빛 같은 마음으로 김용호김용호0
    217 한결 같은 마음으로 김용호김용호0
    216 모릅니다 김용호김용호0
    215 오늘같이 좋은 날 김용호김용호0
    214 바람이 불어왔습니다 김용호김용호1
    213 바램 김용호김용호0
    212 바람의 마음 김용호김용호0
    211 꽃피는 봄날 김용호김용호0
    210 개피 김용호김용호1
    209 우리가 되던 순간 김용호김용호1
    208 이별 김용호김용호0
    207 이제야 알았습니다 김용호김용호0
    206 서로가 사랑할 때는 김용호김용호0
    205 폰팅 phone meeting 김용호김용호0
    204 꽃길 걸으며 김용호김용호0
    203 청혼 김용호김용호0
    202 구름처럼 바람처럼 살자 김용호김용호0
    201 파도처럼 김용호김용호0
    200 그대가 되기 위해 김용호김용호5
    199 영원 그 안에 김용호김용호3
    198 어느 여인의 미소 김용호김용호3
    197 그리 안 해 김용호김용호3
    196 봄날 오후 김용호김용호3
    195 사랑한다는 것은 김용호김용호3
    194 아름다운 노을이고 싶습니다 김용호김용호5
    193 무슨 까닭일까요 김용호김용호3
    192 우리였으면 좋겠습니다 김용호김용호3
    191 좋아해요 김용호김용호4
    190 건널 목 김용호김용호1
    189 삶 김용호김용호1
    188 지구가 아름다운 것은 김용호김용호1
    187 상고대와 눈꽃 김용호김용호1
    186 아름다운 영원을 위해서 김용호김용호1
    185 하루하루 김용호김용호2
    184 우리의 마음속에 김용호김용호1
    183 우연과 인연으로 김용호김용호1
    182 인연 김용호김용호1
    181 철쭉꽃은 김용호김용호1
    180 어떤 사람은 김용호김용호1
    179 진달래꽃 피던 날 김용호김용호1
    178 이렇게 좋은 봄날 김용호김용호1
    177 이 하루를 사는 동안 김용호김용호1
    176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 김용호김용호1
    175 말은 하지 않았지만 김용호김용호2
    174 그대 곁에 가면 김용호김용호2
    173 아픈 당신을 위해 김용호김용호1
    172 천리포 수목원에서 김용호김용호3
    171 흰 구름 김용호김용호1
    170 한해의 끝자락에서 김용호김용호1
    169 코스모스처럼 김용호김용호1
    168 가을 끝자락에서 김용호김용호1
    167 한번도 못 만난 사람을 김용호김용호1
    166 기다림 김용호김용호1
    165 바람과의 사랑이 김용호김용호1
    164 하얀 눈이 내리는 겨울날 김용호김용호1
    163 꽃을 닮은 그대는 김용호김용호1
    162 사랑하는 일이 김용호김용호1
    161 세월아 너 가는 길에는 김용호김용호1
    160 아늑한 빛이 김용호김용호1
    159 살아 있다는 것은 김용호김용호1
    158 소망 김용호김용호1
    157 아등바등 살아온 삶도 김용호김용호1
    156 천수만 여인 김용호김용호1
    155 슬픈 이별 김용호김용호1
    154 민들레꽃 김용호김용호1
    153 아쉬움 김용호김용호1
    152 이룰 수 없는 사랑 때문에 김용호김용호1
    151 이 4월에 김용호김용호1
    150 우리 둘 사이 김용호김용호1
    149 용서하여 주시옵소서 김용호김용호1
    148 외로울 때 김용호김용호1
    147 이 그리움 김용호김용호1
    146 우리가 사랑하는 동안 김용호김용호1
    145 왜냐면 김용호김용호1
    144 여명에 김용호김용호1
    143 아는 사람은 알겠지요 김용호김용호1
    142 세월이 흐르는 사이 김용호김용호1
    141 내 자신은 김용호김용호1
    140 봄날 김용호김용호1
    139 생각하는 갈대는 김용호김용호1
    138 노을을 보면 김용호김용호1
    137 꽃이 슬픔을 느끼는 이유는 김용호김용호1
    RELOAD WRITE
    1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