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 명 문 학
  • 전 병 윤
  • 김 성 렬
  • 김 용 호
  • 오 세 철
  • 김 우 갑
  • 김 영 아
  • 전 금 주
  • 김 성 우
  • 김 홍 성
  • 최 규 영
  • 장 호 걸
  • 한 재 철
  • 성 진 수
  • 변 재 구
  • 김 동 원
  • 임 우 성
  • 노 태 영
  • ADMIN 2018. 04. 25.
     노천명 시 모음 23편
    글쓴이: 김용호   날짜: 2004.02.08. 17:16:24   조회: 1772   추천: 397
    여명문학:

    노천명 시 모음 23편
    ☆★☆★☆★☆★☆★☆★☆★☆★☆★☆★☆★☆★
    가을날

    노천명

    겹옷 사이로 스며드는 바람은
    산산한 기운을 머금고......
    드높아진 하늘에 비로 쓴 듯이 깨끗한
    맑고도 고요한 아침 ---

    예저기 흩어져 촉촉히 젖은
    낙엽을 소리없이 밟으며
    허리띠 같은 길을 내놓고
    풀밭에 드어 거닐어보다

    끊일락 다시 이어지는 벌레 소리
    애연히 넘어가는 마디마디엔
    제철의 아픔이 깃들였다

    곱게 물든 단풍 한 잎 따들고
    이슬에 젖은 치마자락 휩싸쥐며 돌아서니
    머언 데 기차 소리가 맑다.
    ☆★☆★☆★☆★☆★☆★☆★☆★☆★☆★☆★☆★
    내 가슴에 장미를

    노천명

    더불어 누구와 얘기할 것인가
    거리에서 나는 사슴모양 어색하다

    나더러 어떻게 노래를 하라느냐
    시인은 카나리아가 아니다

    제멋대로 내버려두어다오
    노래를 잊어버렸다고 할 것이냐

    밤이면 우는 나는 두견!
    내 가슴속에도 들장미를 피워다오
    ☆★☆★☆★☆★☆★☆★☆★☆★☆★☆★☆★☆★
    당신을 위해

    노천명


    장미모양
    으스러지게 곱게 되는 사랑이 있다면
    당신은 어떻게 하시죠?

    감히 손에 손을 잡을 수도 없고
    속삭이기에는 좋은 나이에 열없고
    그래서 눈은 하늘만을 쳐다보면
    얘기는 우정 딴 데로 빗나가고
    차디찬 몸짓으로 뜨거운 맘을 감추는
    이런 일이 있다면 어떻게 하시죠

    행여 이런 마음 알지 않을까 하면
    얼굴이 화끈 달아올라
    그가 모르기를 바라며 말없이
    지나가려는 여인이 있다면
    당신은 어떻게 하시죠.
    ☆★☆★☆★☆★☆★☆★☆★☆★☆★☆★☆★☆★
    별을 쳐다보며

    노천명

    나무가 항시 하늘로 향하듯이
    발은 땅을 딛고 우리
    별을 쳐다보며 걸어갑시다

    친구보다
    좀더 높은 자리에 있어본댓자
    명예가 남보다 뛰어나 본댓자
    또 미운 놈을 혼내 주어 본다는 일
    그까짓 것이 다아 무엇입니까

    술 한 잔만도 못한
    대수롭잖은 일들입니다
    발은 땅을 딛고 우리
    별을 쳐다보며 걸어갑시다
    ☆★☆★☆★☆★☆★☆★☆★☆★☆★☆★☆★☆★
    새해 맞이

    노천명

    구름장을 찢고 화살처럼 퍼지는
    새 날빛의 눈부심이여

    '설'상을 차리는 다경(多慶)한 집 뜰 안에도---
    나무판자에 불을 지르고 둘러앉은
    걸인들의 남루 위에도
    자비로운 빛이여

    새해 늬는
    숱한 기막힌 역사를 삼켰고
    위대한 역사를 복중(腹中)에 뱄다

    이제
    우리 늬게
    푸른 희망을 건다
    아름다운 꿈을 건다
    ☆★☆★☆★☆★☆★☆★☆★☆★☆★☆★☆★☆★
    성탄

    노천명

    메시아가 세상에 오시는 새벽
    어두운 밤을 헤치는 성탄의 노랫소리
    집집이 불빛 찬란히 흐르고
    사람들 메마름 가슴에 즐거움 깃들였나니
    형제여 메리 크리스마스!

    인류 구속(救贖)하러 오시는 왕의 왕
    베들레헴 가난한 집 마구간으로
    겸손히 오신 날
    당신의 고초스러운 생---
    가시관에 쓴 잔이 약속된 날이어니

    땅 위의 영광을 당신에게 돌리나이다
    가슴속 헤치며 드는 저 성당 종소리
    탕자도 도둑도 당신의 죄 많은 아들들이
    성당이 첨탑을 우러러보며 십자를 긋습니다

    오는 이 나라 겨레들은
    또 하나의 이스라엘 백성

    저들의 눈에서 눈물을 씻겨주소서
    주여 외로운 이들에게 강복(降福)하소서
    당신의 축복은 우리에게 있어야겠나이다
    ☆★☆★☆★☆★☆★☆★☆★☆★☆★☆★☆★☆★
    언덕

    노천명

    창으로 하늘이 들어온다
    눈만 뜨면 내다보는 언덕
    소나무가 서너 개 아무것도 없다.
    오늘도 소나무가 서너 개 아무것도 안 뵌다.

    방 안 풍경이 보기 싫어
    온 종일 언덕을 바라본다.
    사람이 지나가면 눈이 다 밝아진다.

    전봇대모양 우뚝 선 사람이 둘
    혹시 나 아는 이 아닐까

    가슴이 답답하면 언덕을 본다.
    눈물이 나면 언덕을 본다.
    이방인 같아 쓸쓸하면 언덕을 본다.
    언니랑 조카가 보고프면 언덕을 본다.
    ☆★☆★☆★☆★☆★☆★☆★☆★☆★☆★☆★☆★
    유월의 언덕

    노천명

    아카시아꽃 핀 유월의 하늘은
    사뭇 곱기만 한데
    파라솔을 접듯이
    마음을 접고 안으로 안으로만 들다

    이 인파 속에서 고독이
    곧 얼음모양 꼿꼿이 얼어 들어옴은
    어쩐 까닭이뇨

    보리밭엔 양귀비꽃이 으스러지게 고운데
    이른 아침부터 밤이 이슥토록
    이야기해 볼 사람은 없어
    파라솔을 접듯이
    마음을 접어가지고 안으로만 들다

    장미가 말을 배우지 않은 이유를
    알겠다
    사슴이 말을 안 하는 연유도
    알아듣겠다
    아카시아꽃 핀 유월의 언덕은
    곱기만 한데―
    ☆★☆★☆★☆★☆★☆★☆★☆★☆★☆★☆★☆★
    이름 없는 여인이 되어

    노천명

    어느 조그만한 산골로 들어가
    나는 이름 없는 여인이 되고 싶소
    초가 지붕에 박넝쿨 올리고
    삼밭엔 오이랑 호박을 놓고
    들장미로 울타리를 엮어
    마당엔 하늘을 욕심껏 들여놓고
    밤이면 실컷 별을 안고
    부엉이가 우는 밤도 내사 외롭지 않겠소

    기차기 지나가 버리는 마음
    놋양푼의 수수엿을 녹여 먹으며
    내 좋은 삶과 밤이 늦도록
    여우 나는 산골 얘기를 하면
    삽살개는 달을 짓고
    나는 여왕보다 더 행복하겠소
    ☆★☆★☆★☆★☆★☆★☆★☆★☆★☆★☆★☆★
    저녁별

    노천명

    그 누가 하늘에 보석을 뿌렸나
    작은 보석 큰 보석 곱기도 하다
    모닥불 놓고 옥수수 먹으며
    하늘의 별을 세던 밤도 있었다

    별하나 나하나 별두울 나두울
    논뜰엔 당옥새 구슬피 울고
    강낭수숫대 바람에 설렐 제
    은하수 바라보면 잠도 멀어져

    물방아소리- 들은지 오래
    고향하늘 별 뜬 밤 그리운 밤
    호박꽃 초롱에 반딧불 넣고
    이즈음 아이들도 별을 세는지
    ☆★☆★☆★☆★☆★☆★☆★☆★☆★☆★☆★☆★
    푸른 오월

    노천명

    청자빛 하늘이 육모정 탑 위그에 린 듯이
    곱고 연못 창포 잎에 여인네 맵시 위에
    감미로운 첫 여름이 흐른다

    라일락 숲에 내 젊은 꿈이 나비처럼 앉은 정오
    계절의 여왕 오월의 푸른 여신 앞에
    내가 웬일로 무색하고 외롭구나

    미물처럼 가슴속으로 몰려드는 향수를
    어찌 할 수 없어 눈은 먼 데 하늘을 본다

    긴 담을 끼고 외딴 길을 걸으며
    생각이 무지개처럼 핀다

    풀 냄새가 물큰 향수보다 좋게 내 코를 스치고

    청머루순이 벋어 나오던 길섶 어디 메선 가 한나절
    꿩이 울고 나는 활나물 호납나물 젓가락 나물 참나물을
    찾던 잃어버린 날이 그립지 아니 한가 나의 사람아

    아름다운 노래라도 부르자 서러운 노래라도 부르자

    보리밭 푸른 물결을 헤치며 종달새 모양
    내 마음은 하늘 높이 솟는다

    오월의 창공이여 ! 나의 태양이여
    ☆★☆★☆★☆★☆★☆★☆★☆★☆★☆★☆★☆★
    구름같이

    노천명

    큰 바다의 한 방울 물만도 못한
    내 영혼의 지극히 적음을 깨닫고
    모래언덕에서 하염없이
    갈매기처럼 오래오래 울어보았소.
    어느 날 아침이슬에 젖은
    푸른밤을 거니는 내 존재가
    하도 귀여운 것 같아 들국화 꺾어들고
    아침다운 아침을 종다리처럼 노래하였소

    허나 쓴웃음 치는 마음
    삶과 죽음 이 세상 모든 것이
    길이 못풀 수수께끼어니
    내 생의 비밀인들 어이 아오

    바닷가에서 눈물짓고...
    이슬언덕에서 노래불렀소
    그러나 뜻 모를 이 생
    구름같이 왔다가나보오
    ☆★☆★☆★☆★☆★☆★☆★☆★☆★☆★☆★☆★


    노천명

    솔밭 사이로 솔밭 사이로 걸어 들어가자면
    불빛이 흘러나오는 고가가 보였다.

    거기-
    벌레 우는 가을이 있었다.
    벌판에 눈 덮인 달밤도 있었다.

    흰나리꽃이 향을 토하는 저녁
    손길이 흰 사람들은

    꽃술을 따 문 병풍의
    사슴을 이야기했다.

    솔밭 사이로 솔밭 사이로 걸어
    지금도
    전설처럼-
    고가엔 불빛이 보이련만

    숱한 이야기들이 생각날까봐
    몸을 소스라침을
    비둘기같이 순한 마음에서......
    ☆★☆★☆★☆★☆★☆★☆★☆★☆★☆★☆★☆★
    님의 부르심을 받들고서

    노천명

    남아면 군복에 총을 메고
    나라 위해 전장에 나감이 소원이리니
    이 영광의 날
    나도 사나이였드면 나도 사나이였으면
    귀한 부르심 입는 것을

    갑옷 떨쳐입고 머리에 투구 쓰고
    창검을 휘두르며 싸움터로 나감이
    남아의 장쾌한 기상이어든

    이제
    아세아의 큰 운명을 걸고
    우리의 숙원을 뿜으며
    저 영미를 치는 마당에랴

    영문(營門)으로 들라는 우렁찬 나팔소리

    오랜만에
    이 강산 골짜구니와 마을 구석구석을
    흥분 속에 흔드네
    ☆★☆★☆★☆★☆★☆★☆★☆★☆★☆★☆★☆★
    묘지

    노천명

    이른 아침 황국(黃菊)을 안고
    산소를 찾은 것은
    가랑잎이 빨-가니 단풍드는 때였다.
    이 길을 간 채 그만 돌아오지 않는 너
    슬프다기보다는 아픈 가슴이여

    흰 패목들이
    서러운 악보처럼 널려 있고
    이따금 빈 우차(牛車)가 덜덜대며 지나는 호젓한 곳

    황혼이 무서운 어두움을 뿌리면
    내 안에 피어오르는
    산모퉁이 한 개 무덤
    비애가 꽃잎처럼 휘날린다.
    ☆★☆★☆★☆★☆★☆★☆★☆★☆★☆★☆★☆★
    비연송(悲戀頌)

    노천명

    하늘은 곱게 타고 양귀비는 피었어도
    그대일래 서럽고 서러운 날들
    사랑은 괴롭고 슬프기만 한 것인가

    사랑의 가는 길은 가시덤불 고개
    그 누구 이 고개를 눈물없이 넘었던고
    영웅도 호걸도 울고 넘는 이 고개

    기어이 어긋나고 짓궂게 헤어지는
    운명이 시기하는 야속한 이 길
    아름다운 이들의 눈물의 고개

    영지못엔 오늘도 탑그림자 안 비치고
    아사달은 뉘를 찾아 못 속으로 드는 거며
    그슬아기 아사녀의 이 한을 어찌 푸나
    ☆★☆★☆★☆★☆★☆★☆★☆★☆★☆★☆★☆★
    사슴

    노천명

    모가지가 길어서 슬픈 짐승이여.
    언제나 점잖은 편 말이 없구나.
    관이 향기로운 너는
    무척 높은 족속이었나 보다.


    물 속의 제 그림자를 들여다보고
    잃었던 전설을 생각해 내고는
    어찌할 수 없는 향수에
    슬픈 모가지를 하고
    먼 데 산을 쳐다본다.
    ☆★☆★☆★☆★☆★☆★☆★☆★☆★☆★☆★☆★
    사월의 노래

    노천명

    사월이 오면, 사월이 오면은....
    향기로운 라일락이 우거지리
    회색 빛 우울을 걷어 버리고
    가지 않으려나 나의 사람아

    저 라일락 아래로 라일락 아래로
    푸른 물 다담뿍 안고 사월이 오면
    가냘푼 맥박에도 피가 더하리니
    나의 사람아 눈물을 걷자

    청춘의 노래를 사월의 정령을
    드높이 기운차게 불려 보지 않으려나
    앙상한 얼골이 구름을 벗기고
    사월의 태양을 맞기 위해
    다시 거문고의 줄을 골라
    내 노래에 맞추지 않으려나
    나의 사람아!
    ☆★☆★☆★☆★☆★☆★☆★☆★☆★☆★☆★☆★
    임 오시던 날

    노천명

    임이 오시던 날
    버선발로 달려가 맞았으련만
    굳이 문 닫고 죽죽 울었습니다

    기다리다 지쳤음이오리까
    늦으셨다 노여움이오리까
    그도 저도 아니오이다
    그저 자꾸만 눈물이 나
    문 닫고 죽죽 울었습니다
    ☆★☆★☆★☆★☆★☆★☆★☆★☆★☆★☆★☆★
    장날

    노천명

    대추 밤을 돈사야 추석을 차렸다.
    이십 리를 걸어 열하룻장을 보러 떠나는 새벽
    막내딸 이쁜이는 대추를 안 준다고 울었다.
    송편 같은 반달이 싸릿문 위에 돋고,
    건너편 성황당 사시나무 그림자가 무시무시한 저녁,
    나귀 방울에 지껄이는 소리가 고개를 넘어 가까워지면
    이쁜이보다 삽살개가 먼저 마중을 나갔다.
    ☆★☆★☆★☆★☆★☆★☆★☆★☆★☆★☆★☆★
    장미

    노천명

    맘 속 붉은 장미를 우지직끈 꺾어 보내 놓고
    그 날부터 내 안에선 번뇌가 자라다
    늬 수정 같은 맘에

    한 점 티 되어 무겁게 자리하면 어찌하랴


    차라리 얼음같이 얼어 버리련다
    하늘보다 나무모양 우뚝 서 버리련다
    아니
    낙엽처럼 섧게 날아가 버리련다
    ☆★☆★☆★☆★☆★☆★☆★☆★☆★☆★☆★☆★
    전승의 날

    노천명

    거리거리에 일장깃발이 물결을 친다
    아세아민족의 큰 잔칫날
    오늘 싱가폴을 떨어뜨린 이 감격
    고운 처녀들아 꽃을 꺾어라
    남양 형제들에게 꽃다발을 보내자
    비둘기를 날리자

    눈이 커서 슬픈 형제들이여
    代代로 너희가 섬겨온 상전 영미는
    오늘로 깨끗이 세기적 추방을 당하였나니

    고무나무 가지를 꺾어들고 나오너라
    종려나무 잎사귀를 쓰고 나오너라
    오래간만에 가슴을 열고 웃어 보지 않으려나

    그 처참하던 대포소리 이제 끝나고 공중엔
    일장표의 비행기 은빛으로 빛나는 아침
    남양의 섬들아 만세 불러 평화를 받아라
    ☆★☆★☆★☆★☆★☆★☆★☆★☆★☆★☆★☆★
    봄비

    노천명

    강에 얼음장 꺼지는 소리가 들립니다
    이는 내 가슴속 어디서 나는 소리 같습니다

    봄이 온다기로
    밤새것 울어 새일 것은 없으련만
    밤을 새워 땅이 꺼지게 통곡함은
    이 겨울이 가는 때문이었습니다
    한밤을 즐기차게 서러워함은
    겨울이 또 하나 가려 함이었습니다

    화려한 꽃철을 가져온다지만

    이 겨울을 보냄은
    견딜 수 없는 비애였기에
    한밤을 울어울어 보내는 것입니다
    ☆★☆★☆★☆★☆★☆★☆★☆★☆★☆★☆★☆★


    글쓴이:  암호:  댓글: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전체글 목록 2018. 04. 25.  전체글: 161  방문수: 247473
    여명문학
    알림 구름재 박병순 시낭송대회 지정시 모음
    *김용호2013.08.17.1183*
    147 임숙현 시 모음 71편 김용호2018.04.22.1721
    146 0  김용호2018.04.22.361
    145 0  김용호2018.04.22.321
    144 0  김용호2018.04.22.451
    143 양광모 시 모음 55편 김용호2018.02.25.3657
    142 배은미 시 모음 21편 김용호2018.02.25.2737
    141 류경희 시 모음 35편 김용호2018.02.25.2813
    140 김성림 시 모음 15편 김용호2018.02.25.3553
    139 안희선 시 모음 30편 김용호2018.02.25.29711
    138 백재성 시 모음 9편 김용호2018.02.25.2365
    137 이세송 시 모음 21편 김용호2018.02.25.2285
    136 정재석 시 모음 5편 김용호2018.02.25.2375
    135 이정화 시 모음 7편 김용호2018.02.25.2305
    134 김영배 시 모음 38편 김용호2018.02.25.2287
    133 이성부 시 모음 9편 김용호2018.02.07.3917
    132 이종승 시 모음 38편 김용호2018.02.07.3666
    131 김민자 시 모음 6편 김용호2018.02.07.2988
    130 최명운 시 모음 31편 김용호2018.02.07.2328
    129 김홍성 시 모음 41편 김용호2018.02.07.2777
    128 서동안 시 모음 19편 김용호2018.02.07.2397
    127 조은주 시 모음 41편 김용호2018.02.05.2647
    126 장석주 시 모음 31편 김용호2018.02.05.2436
    125 임우성 시 모음 49편 김용호2018.02.05.2428
    124 박재성 시 모음 51편 김용호2018.02.05.2437
    123 전덕기 시 모음 23편 김용호2018.02.05.1966
    122 김자향 시 모음 27편 김용호2018.02.05.2168
    121 차영일 시 모음 26편 김용호2018.02.05.2387
    120 한정원 시 모음 20편 김용호2018.02.05.1947
    119 박희종 시 모음 22편 김용호2018.02.05.2367
    118 최규영 시 모음 17편 김용호2018.02.05.1867
    RELOAD WRITE
    1 [2] [3] [4] [5]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