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 화
아이디
암호
회원가입   암호분실



 
 
 
 
 
 
 
 
 
 
 
 
 
 
 
 
 
 
 
 
그도세상:::예화
ADMIN 2021. 03. 02.
 공자와 안회일화
글쓴이: 김용호  날짜: 2021.02.12. 22:12:33   추천: 1
예화:

공자와 안회일화

공자(孔子)와 안회(顔回)사이의 일화입니다.
안회는 배움을 좋아하고 항상 진실했으므로 공자가 가장 아끼는
제자중의 한 명이었습니다.
어느 날 안회는 공자의 심부름으로 시장에 들렀는데 한 포목점 앞에
많은 사람들이 모여서 언쟁이 붙었습니다.
호기심이 일어서 가보니 가게주인과 손님이 시비가 붙은 것입니다.

포목을 사러온 손님이 큰 소리로 주인에게 따졌습니다.
"3 x 8은 분명히 22인데, 왜 나한테 24전을 요구하느냐 말이야?"

안회는 이 말을 듣고서는 그 사람에게 먼저 정중히 인사를 한 후
"3 x 8은 분명히 24인데 어째서 22입니까?
당신이 잘못 계산을 한 것입니다." 하고 말을 했다.

포목을 사러온 사람은 안회의 코를 가리키면서
"네가 누군데 나와서 참견하고 따지러 드는거냐?
도리를 평가하려거든 공자님을 불러와라.
옮고 그름은 그 양반만이 정확한 판단을 내릴 수가 있다."

안회는 그 손님의 말을 듣자 회심의 미소를 짖고
"좋습니다. 그럼 만약 공자께서 당신이 졌다고 하시면 어떻게 할 건 가요?"

그 손님은 당당하게
"그러면 내 목을 내 놓을 것이다.
그런데 너는 무얼 걸겠느냐?"

안회도 지지 않고
"제가 틀리면 관(冠 모자)을 내 놓겠습니다."
두 사람이 내기를 걸고는 공자를 찾아갔습니다.
공자는 사유의 전말을 다 듣더니 안회에게 웃으면서 하는 말이

"네가 졌으니 이 사람에게 관을 벗어 내 주거라."

안회는 순순히 관을 벗어 포목을 사러온 사람에게 내 주고 말았습니다.
그 사람은 의기 양양하게 쾌재를 부르며 관을 받고 돌아갔습니다.
안회는 스승이신 공자의 판정에 대해 겉으로는 내색을 할 수 없었지만
속으로는 스승의 처신을 도저히 이해할 수가 없었습니다.
그는 자기 스승이 이제 너무 늙었고 우매해졌으므로 이분에게는
더 이상 배울게 없다고 생각했습니다.

밤잠을 설치고 고민하던 안회는 고향으로 돌아가서
다른 스승을 찾아보리라고 다짐합니다.
다음 날 안회는 오랜만에 고향의 부모님을 찾아뵙겠다며
공자에게 고향에 잠시 다녀 올 것을 요청하였습니다.
공자는 아무 얘기도 하지 않고, 고개를 끄덕이면서 허락하였습니다.
모든 개인물품을 챙긴 후에 스승에게 작별인사를 하였습니다.

그러자, 공자는 가능한 바로 돌아 와줄 것을 당부하면서
안회에게 글을 쓴 죽간을 건네 주었습니다.
거기에 "두 마디" 충고가 새겨져 있었습니다.

'천년고수막존신 (千年古樹莫存身),
살인부명물동수 (殺人不明勿動手)'

안회는 작별인사를 한 후 착잡한 맘으로 고향집으로 향해 가다가
길에서 갑자기 천둥 소리와 번개를 동반한 큰 소나기를 만나
잠시 비를 피하려고 급한 김에 길옆에 오래된
고목 나무 밑으로 뛰어 들어 갔습니다.

순간 스승의 첫 마디인
'천년고수막존신 (千年古樹莫存身) 즉,천년 묵은 나무에
몸을 숨기지 말라'는 말이 떠올랐습니다.
그래도 그 동안 사제의 정을 생각해서 스승이 당부해주시는
충고 한번쯤은 들어줘야지 하며 그곳을 다시 뛰쳐나왔습니다.

바로 그 순간에 번쩍하면서 그 고목이 번개에 맞아 불이 붙으며
산산조각이 나버렸습니다.
안회가 놀라움을 금치 못하고, '스승님의 첫마디가 적중이 되었으니
그렇다면 두 번째의 충고는 살인을 조심하라는 건데
과연 내가 살인을 할 것인가?'

안회는 고향집에 도착하니 이미 늦은 심야였습니다.
집안으로 들어간 그는 부모님을 깨우지 않으려고 건너편 건물의
자신의 방으로 향했습니다.
그리고, 조용히 보검으로 아내가 자고 있는 내실의 문고리를 풀었습니다.
컴컴한 침실 안에서 손으로 천천히 더듬어 만져보니 아니 웬일이란 말인가?
침대 위에 두 사람이 자고 있는 것이 아닌가?

아내가 불륜을 저지르다니 순간 화가 치밀어 올라와 검을 뽑아
내리 치려는 순간 스승이신 공자의 충고한 떠올랐습니다.

'살인부명물동수 (殺人不明勿動手) 즉,'명확치 않고서는
함부로 살인하지 말라' 얼른 촛불을 켜보니 침대 위에 한쪽은 아내이고
또 한쪽은 자신의 누이동생이 자고 있었습니다.

"허허 참~스승님은 천문을 꿰뚫어보고 계시는 건가?
아니면 점쟁이란 말인가?"

다음 날, 안회는 날이 밝기 무섭게 공자에게 되돌아갔습니다.
스승을 만나자마자 무릎 꿇고 하는 말이
"스승님이 충고한 두 마디 말씀 덕분에 제가 벼락을 피했고
제 아내와 누이동생을 살렸습니다.
어떻게 사전에 그런 일이 일어날 수 있다는 것을 알고 계셨습니까?"

공자가 안회를 일으키면서 하는 말이

"안회야!
첫째는 어제 날씨가 건조하고 무더워서 다분히 천둥 번개가
내릴 수가 있을 것이므로 벼락을 끌어들이기 쉬운
고목 나무를 피하라고 했던 것이며

둘째는 네가 분개한 마음 풀지 못하였고 또한 보검을 차고 떠났기에
너를 자극하는 조그만 일에도 분명 예민하게 반응할 것을
걱정했기 때문이다.
조금만 깊이 생각해본다면 누구나 그런 상황을 미리 예측을 할 수 있을 것이다."

공자는 이어서 말하길
"사실 나는 이미 다 알고 있었단다.
네가 집에 돌아 간 것은 그저 핑계였고, 내가 그런 판정을 내린 것에 대해
내가 너무 늙어서 사리 판단이 분명치 못해 더 이상 배우고 싶지
않기 때문에 그런 것이 아닌가?
하지만 ,안회야! 한번 잘 생각해보아라.
내가 3 x 8 = 22이 맞다고 하면 너는 지게 되어 그저 머리에 쓰는
관하나 내준 것뿐이지만 ,만약에 내가 3 x 8 = 24가 맞다고 한다면
그 사람은 목숨 하나를 내 놓아야 하지 않겠는가?
안회야 말해보거라. 관이 더 중요 하더냐?
사람 목숨이 더 중요하더냐?"

안회가 비로소 이치를 깨닫게 되어 "쿵"하고 공자 앞에
다시 무릎을 꿇고 큰절을 올리면서 말을 했다.

"부끄럽기 짝이 없습니다.
스승님의 대의를 중요시하고 보잘 것 없는 작은 시비를 무시하는
그 도량과 지혜에 탄복할 따름입니다."

그 이후부터 공자가 가는 곳에서 안회가 그의 스승 곁을
떠난 적이 없었고 합니다.

우리가 한 평생을 살아가면서 어떤 때에는 당신이 부리는 고집 때문에
또는 소위 자신이 옳다고 하는 판단 그리고 옳고 그름의 사소한
언쟁 때문에 논쟁에서 이기고도 불편한 뒷 감정을 느껴보신 적은 없던가요?

그로 인하여 가장 소중한 것을 잃게 될 수도 있습니다.
매사에는 경중완급이 있는 법입니다.
아무 의미 없는 체면, 쟁의, 분개 때문에 후회 막급한 일이
또는 기억하기 싫은 상황이 발생할 수도 있습니다.

차라리 언쟁하는 상대방에게 그 순간만은 양보하거나 저주는 것이
나을 수도 있습니다.
그랬다고 나의 지식이 퇴보하거나 인격이 깎이는 것이 아니라
결국은 지식과 인격에서 승자가 되어있는 것을 보게 될 것입니다.

우리는 오늘만 존재하는 것이 아니고 내일도 모레도 그리고
어울리고 더불어 살아갑니다.
우리는 위대하면서도 나약한 피조물입니다.
서로 사랑하고 존중하면서 살아가야 합니다.
글쓴이:  암호:  댓글: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전체글 목록 2021. 03. 02.  전체글: 18221  방문수: 5609448
예화
알림 하키마란*김용호2020.10.01.*
알림 그도세상 회칙
*2020.04.25.*
알림 좋은 예화 모음 6*김용호2016.11.27.*
알림 좋은 예화 모음 5*김용호2016.11.16.*
알림 좋은 예화 모음 4*김용호2015.06.12.*
알림 좋은 예화 모음 3*김용호2015.02.27.*
알림 좋은 예화 모음 2*김용호2014.05.17.*
알림 좋은 예화 모음 1*김용호2013.08.17.*
알림 기도 예문 모음 40편/3
*김용호2013.04.25.*
18221 하루살이 인생 김용호2021.02.12.1
18220 공자와 안회일화 김용호2021.02.12.1
18219 자기 허물을 모르는 사람 김용호2021.02.12.1
18218 1000억 짜리 강의 김용호2021.02.12.1
18217 2020년도 총인구 통계 김용호2021.02.12.1
18216 나의 액면가는 김용호2021.02.12.1
18215 내 것이 아닙니다 제 것이 아닙니다 김용호2021.02.12.1
18214 득도 김용호2021.02.12.1
18213 따뜻함 김용호2021.02.12.1
18212 믿음과 사랑의 유산 김용호2021.02.12.1
18211 보이지 않는 하나님 김용호2021.02.12.1
18210 복 김용호2021.02.12.1
18209 사랑의 처방전 김용호2021.02.12.1
18208 삶의 교훈 김용호2021.02.12.1
18207 성공한 인생이란 김용호2021.02.12.1
18206 손흥민 아버지 이야기 김용호2021.02.12.1
18205 아는 자가 되지 말고 배우는 자가 되라 김용호2021.02.12.1
18204 다 쓰지 못할 돈 김용호2021.02.12.2
18203 아버지 죄송합니다 김용호2021.02.12.1
18202 작가의 어릴 적 일기 김용호2021.02.12.1
18201 세상에서 가장 값진 물건은 무엇일까 김용호2021.02.12.1
18200 애썼다 김용호2021.02.12.1
18199 꿈꾸다 가는 인생 최현희김용호2021.02.12.1
18198 행복의 조건 김용호2021.02.12.1
18197 이유 없는 고난은 없다 김용호2021.02.12.1
18196 10가지 인생 메시지 김용호2021.02.12.1
18195 끝까지 하는 힘 김용호2021.02.12.1
18194 설리홍조 (雪泥鴻爪) 김용호2021.02.12.1
18193 행복의 조건 10가지 김용호2021.02.12.1
18192 눈물을 마시는 새 김용호2021.02.12.1
18191 당신은 예수입니까 김용호2020.12.25.1
18190 먼 곳에서 예수를 차지 마세요 김용호2020.12.25.1
18189 교만과 과욕 김용호2020.12.25.1
18188 길동무 김용호2020.12.25.1
18187 사흘만 기다리세요 김용호2020.12.25.1
18186 소년의 공상 김용호2020.12.25.1
18185 정직한 주모 김용호2020.12.25.1
18184 한사람 한사람이 소중하고 귀하다는 것 김용호2020.12.25.1
18183 경험 김용호2020.12.25.1
18182 붕어빵 외식 김용호2020.12.25.1
18181 성공한 사람 김용호2020.12.25.1
18180 안방에 붙여 놓아야할 명언 지침서 김용호2020.12.25.1
18179 걷는 기도 김용호2020.12.25.1
18178 담을 고치며 김용호2020.12.25.1
18177 積善之家 必有餘慶 적선지가 필유여경 김용호2020.12.25.1
18176 말씀이 온다는 건 김용호2020.12.25.1
18175 순간의 터치 김용호2020.12.25.1
18174 자가 격리 김용호2020.12.25.1
18173 태어나신 게 아니라 오신 것입니다 김용호2020.12.25.1
18172 십자가 멍 김용호2020.12.25.1
18171 비누 같은 예수님 김용호2020.12.25.1
18170 좋은 담 김용호2020.12.25.1
18169 운 김용호2020.12.25.1
18168 어머니의 무덤 김용호2020.12.25.1
18167 어린 남매의 사랑 이야기 김용호2020.12.25.1
18166 묵상하는 복 김용호2020.12.25.1
18165 하루의 소중함 김용호2020.12.25.1
18164 세상에 하나뿐인 특별한 존재 김용호2020.12.25.1
18163 인생 의자 김용호2020.12.25.1
18162 아버지의 교훈 김용호2020.12.25.1
18161 덮어주는 아름다움 김용호2020.12.08.1
18160 마음의 잡초 김용호2020.12.08.1
18159 사람이 살아가는 모습 김용호2020.12.08.1
18158 어느 교수의 질문 김용호2020.12.08.1
18157 천국을 가기 전에 김용호2020.12.08.1
18156 스승이 말하는 잡초를 없애는 방법 김용호2020.12.08.1
18155 우리 아버지를 1만 달러에 팝니다 김용호2020.12.08.1
18154 다음 정거장 김용호2020.12.08.1
18153 생각의 차이 김용호2020.12.08.1
18152 밑 빠진 독 김용호2020.12.08.1
18151 어느 집배원의 사랑 김용호2020.12.08.1
18150 감사하는 마음이 가득한 오늘 김용호2020.12.08.1
18149 아즈위 Azwie 희망 김용호2020.12.08.1
18148 3000불 짜리 청구서 김용호2020.12.08.1
18147 인생 가격표 김용호2020.12.08.1
18146 지금 살아 있음이 행복이다 김용호2020.12.08.1
18145 할아버지와 안경 김용호2020.12.08.1
18144 왕자의 금목걸이 김용호2020.12.08.1
18143 실패의 의미 김용호2020.12.08.1
18142 운명 선택 김용호2020.12.08.1
18141 착한 빵집 아저씨 김용호2020.12.08.1
18140 하룻밤 자고 만리장성 쌓기 김용호2020.12.08.1
18139 네 마리 황소의 죽음 김용호2020.12.08.1
18138 친절한 인사 한마디 덕분에 김용호2020.12.08.1
18137 노서 老鼠 늙은 쥐 김용호2020.12.08.1
18136 기적을 사러 온 소녀 김용호2020.12.08.1
18135 피할 수 없는 의무 김용호2020.12.08.1
18134 괜찮아 다들 그렇게 한단다 김용호2020.12.08.1
18133 지나가는 것들에 매이지 마세요 김용호2020.12.08.1
18132 참 다행입니다 김용호2020.12.08.1
18131 사랑하는 사람에게 드리는 글 김용호2020.12.08.1
18130 없지만 있는 것/이영철 김용호2020.12.08.1
18129 생일 케익의 기적 김용호2020.12.08.1
18128 친절한 관심 김용호2020.12.08.1
18127 잠자리 떼 김용호2020.12.08.1
18126 생활신앙 김용호2020.12.08.1
18125 모든 것에는 결이 있다 김용호2020.12.08.1
18124 좋은 말과 좋은 글 김용호2020.12.08.1
18123 황금 인생을 만드는 다섯 가지 부 김용호2020.12.08.1
18122 빗나간 결승점 김용호2020.12.08.1
RELOAD WRITE
1 [2] [3] [4] [5] [6] [7] [8] [9] [10]  ▶ 1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