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 화
아이디
암호
회원가입   암호분실



 
 
 
 
 
 
 
 
 
 
 
 
 
 
 
 
 
 
 
 
그도세상:::예화
ADMIN 2021. 01. 25.
 붕어빵 외식
글쓴이: 김용호  날짜: 2020.12.25. 23:47:22   추천: 1
예화:

붕어빵 외식

작은방에 가로누워 있는 빈곤의 그림자는 노부부의 삶 위에
누운 지가 오래인 듯합니다.

자식들 출가시키고 나니 부부에게 남은 건 녹슨
뼈마디와 가난이 덕지덕지 붙은 하루만 남았으니까요.

늘어나는 나이 따라 쌓여 가는 약봉지들을 바라보는 노부부의
하루는 고달프기만 하지만 그래도 부모로서 해야 할 의무를
다한 것만으로 이불 삼아 식어버린 냉방의 온기를 대신하고 있습니다.

아들들이 큰 회사에 다니고 있어 주민센터에서는 생활보장대상자로도
지정 받지 못한 노부부 앞에 놓인 돈은 한 달에 사 십 만원이 전부
월세를 내고 난 삼십만원으로 이것저것 떼고 나면
이십 여 만원이 전부랍니다.

젊음이 있어 늙음이 보이지 않는 자식들은 힘들다며 일 년에
한번 얼굴조차도 보여주지 않기에 손등에 이는 먼지뿐인 삶 앞에
노부부가 기댈 수 있는 거라곤 서로에게 위안 받고 가슴으로
언 손 녹이며 사는 것밖엔 없다고 말합니다.

눈물로 건너는 이 세상에서 거동이 불편한 할머니 대신
할아버지는 게으른 아침이 오기 전에 새벽을 먼저 걸어 나갑니다.

“할아버지 우리도 장사가 안 되 박스를 많이 못 모아 드려 죄송해요."
슈퍼 아줌마의 넋두리에
“아녀요, 아녀요 이거라도 고맙습니다.”

새벽 거리에 친구들이 된 환경미화원 김씨랑 신문 배달하는 중학생과
정다운 인사를 나누며 희망이란 반주에 맞춰 집으로 와서는
할머니 아침 식사를 챙겨드리고 다시 거리를 헤매 돌다
점심때가 되면 다시 식사 챙기러 왔다가 어스름이 내려앉은
저녁이 되어서야 위태로운 하루를 마감하고 자기 그림자 꼭
껴안고 서 있는 집으로 들어온답니다.
땡볕에 그을린 천 오 백 원을 들고서 말이죠.

할아버지는 눈물 자국 따라 집으로 올 땐 꼭 사 들고 오는 게 있는데요
할머니가 좋아하는 붕어빵이랍니다.

돈이 없어 오 백 원에 한 개인 붕어빵을 사 와서는 차가운 달빛을
베갯머리에 이고서 누워만 있는 할머니에게

“할멈 내가 생선 한 마리 구워왔어 꼬리부터 줄까
머리부터 줄까“라며

머리에 하얀 분칠을 한 할머니 입에 붕어빵을 발라서 넣어 줍니다.
문풍지에 머물던 바람이 밀어 줘 그네를 타는 20촉 짜리 백열등
아래에서 붕어빵 하나에 들어있는 사랑의 온기로 버틴 할머니의
움푹 팬 광대뼈엔 행복과 눈물이 맺혀져 있었고요

모두가 사라지는 것만은 아닌 것 같습니다.
아름다운 황혼이 와도 꽃은 지지 않으니까요.
놀고 있는 햇살이 아까워서인지 그 햇살로 할머니 머리를 감기고는
휠체어에 태워 든든한 하늘이 놓아준 길을 따라 가고 있는 할아버지에게
어디를 가시나 물었더니
“우리 할멈이랑 오늘 외식하러 가"

목이 쉰 겨울이 지난 자릴 더듬어 나뭇잎만 한 행복을 얼굴에 매달고는
할아버지와 할머니가 도착한 곳은 붕어빵을 굽는 포장마차 앞입니다

지나는 바람이 물어 봅니다.
"할아버지……. 할머니랑 외식한다는 곳이 여기예요?
“그려 일 년 만에 외식인걸.”이라며 슬픔과 작별이라도 한 듯
하얀 웃음꽃을 매달고는 할머니에게 한마디 건넵니다.

“임자 많이 먹어”
"영감도 많이 드세요.”
이 세상에서 가장 늦게까지 잡고있고 싶었던 서로의 손을 꼭 잡고선
할아버지도 벌써 두 마리를 잡숫고 계십니다.

그런 할아버지를 바라보는 할머니는 알고 있습니다.

“오늘이 결혼기념일이란 걸……"

출처 : 노자규 《골목 이야기》


글쓴이:  암호:  댓글: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전체글 목록 2021. 01. 25.  전체글: 18191  방문수: 5567493
예화
알림 하키마란*김용호2020.10.01.*
알림 그도세상 회칙
*2020.04.25.*
알림 좋은 예화 모음 6*김용호2016.11.27.*
알림 좋은 예화 모음 5*김용호2016.11.16.*
알림 좋은 예화 모음 4*김용호2015.06.12.*
알림 좋은 예화 모음 3*김용호2015.02.27.*
알림 좋은 예화 모음 2*김용호2014.05.17.*
알림 좋은 예화 모음 1*김용호2013.08.17.*
알림 기도 예문 모음 40편/3
*김용호2013.04.25.*
18191 당신은 예수입니까 김용호2020.12.25.1
18190 먼 곳에서 예수를 차지 마세요 김용호2020.12.25.1
18189 교만과 과욕 김용호2020.12.25.1
18188 길동무 김용호2020.12.25.1
18187 사흘만 기다리세요 김용호2020.12.25.1
18186 소년의 공상 김용호2020.12.25.1
18185 정직한 주모 김용호2020.12.25.1
18184 한사람 한사람이 소중하고 귀하다는 것 김용호2020.12.25.1
18183 경험 김용호2020.12.25.1
18182 붕어빵 외식 김용호2020.12.25.1
18181 성공한 사람 김용호2020.12.25.1
18180 안방에 붙여 놓아야할 명언 지침서 김용호2020.12.25.1
18179 걷는 기도 김용호2020.12.25.1
18178 담을 고치며 김용호2020.12.25.1
18177 積善之家 必有餘慶 적선지가 필유여경 김용호2020.12.25.1
18176 말씀이 온다는 건 김용호2020.12.25.1
18175 순간의 터치 김용호2020.12.25.1
18174 자가 격리 김용호2020.12.25.1
18173 태어나신 게 아니라 오신 것입니다 김용호2020.12.25.1
18172 십자가 멍 김용호2020.12.25.1
18171 비누 같은 예수님 김용호2020.12.25.1
18170 좋은 담 김용호2020.12.25.1
18169 운 김용호2020.12.25.1
18168 어머니의 무덤 김용호2020.12.25.1
18167 어린 남매의 사랑 이야기 김용호2020.12.25.1
18166 묵상하는 복 김용호2020.12.25.1
18165 하루의 소중함 김용호2020.12.25.1
18164 세상에 하나뿐인 특별한 존재 김용호2020.12.25.1
18163 인생 의자 김용호2020.12.25.1
18162 아버지의 교훈 김용호2020.12.25.1
18161 덮어주는 아름다움 김용호2020.12.08.1
18160 마음의 잡초 김용호2020.12.08.1
18159 사람이 살아가는 모습 김용호2020.12.08.1
18158 어느 교수의 질문 김용호2020.12.08.1
18157 천국을 가기 전에 김용호2020.12.08.1
18156 스승이 말하는 잡초를 없애는 방법 김용호2020.12.08.1
18155 우리 아버지를 1만 달러에 팝니다 김용호2020.12.08.1
18154 다음 정거장 김용호2020.12.08.1
18153 생각의 차이 김용호2020.12.08.1
18152 밑 빠진 독 김용호2020.12.08.1
18151 어느 집배원의 사랑 김용호2020.12.08.1
18150 감사하는 마음이 가득한 오늘 김용호2020.12.08.1
18149 아즈위 Azwie 희망 김용호2020.12.08.1
18148 3000불 짜리 청구서 김용호2020.12.08.1
18147 인생 가격표 김용호2020.12.08.1
18146 지금 살아 있음이 행복이다 김용호2020.12.08.1
18145 할아버지와 안경 김용호2020.12.08.1
18144 왕자의 금목걸이 김용호2020.12.08.1
18143 실패의 의미 김용호2020.12.08.1
18142 운명 선택 김용호2020.12.08.1
18141 착한 빵집 아저씨 김용호2020.12.08.1
18140 하룻밤 자고 만리장성 쌓기 김용호2020.12.08.1
18139 네 마리 황소의 죽음 김용호2020.12.08.1
18138 친절한 인사 한마디 덕분에 김용호2020.12.08.1
18137 노서 老鼠 늙은 쥐 김용호2020.12.08.1
18136 기적을 사러 온 소녀 김용호2020.12.08.1
18135 피할 수 없는 의무 김용호2020.12.08.1
18134 괜찮아 다들 그렇게 한단다 김용호2020.12.08.1
18133 지나가는 것들에 매이지 마세요 김용호2020.12.08.1
18132 참 다행입니다 김용호2020.12.08.1
18131 사랑하는 사람에게 드리는 글 김용호2020.12.08.1
18130 없지만 있는 것/이영철 김용호2020.12.08.1
18129 생일 케익의 기적 김용호2020.12.08.1
18128 친절한 관심 김용호2020.12.08.1
18127 잠자리 떼 김용호2020.12.08.1
18126 생활신앙 김용호2020.12.08.1
18125 모든 것에는 결이 있다 김용호2020.12.08.1
18124 좋은 말과 좋은 글 김용호2020.12.08.1
18123 황금 인생을 만드는 다섯 가지 부 김용호2020.12.08.1
18122 빗나간 결승점 김용호2020.12.08.1
18121 임종예배 김용호2020.12.08.1
18120 옥합을 깨뜨릴 수 있을 때 김용호2020.12.08.1
18119 사랑의 다른 의미 김용호2020.12.08.1
18118 잡초 밭 김용호2020.12.08.1
18117 씨앗처럼 뿌리는 행복 김용호2020.12.08.1
18116 생활 방역 김용호2020.12.08.1
18115 적게 할 것과 많이 할 것 김용호2020.12.08.1
18114 선제적 감사 김용호2020.12.08.1
18113 이것이 인생이다 김용호2020.12.08.1
18112 빗속 해바라기처럼 김용호2020.12.08.1
18111 잡음이라도 아름답게 김용호2020.12.08.1
18110 돌파하라 김용호2020.12.08.1
18109 설교를 잘하는 목사 김용호2020.12.08.1
18108 절기를 읽는 법 김용호2020.12.08.1
18107 특별한 행복 김용호2020.12.08.1
18106 설상가상 김용호2020.12.08.1
18105 작은 감사 김용호2020.12.08.1
18104 말세의 징조 열 가지 김용호2020.12.08.1
18103 장마 김용호2020.12.08.1
18102 성덕 김용호2020.12.08.1
18101 당신이 가는 곳이라면 김용호2020.12.08.1
18100 맛비 소리 김용호2020.12.08.1
18099 바닷물 김용호2020.12.08.1
18098 때문에 에서 덕분에로 김용호2020.12.08.1
18097 매화틀 김용호2020.12.08.1
18096 비교 당하는 봄꽃 김용호2020.12.08.1
18095 레드팀 김용호2020.12.08.1
18094 밤에 맛보는 은혜 김용호2020.12.08.1
18093 주님이 찾으시는 예배자 김용호2020.12.08.1
18092 말씀하신 그대로 하라 김용호2020.12.08.1
RELOAD WRITE
1 [2] [3] [4] [5] [6] [7] [8] [9] [10]  ▶ 1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