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 화
아이디
암호
회원가입   암호분실



 
 
 
 
 
 
 
 
 
 
 
 
 
 
 
 
 
 
 
 
그도세상:::예화
ADMIN 2020. 02. 25.
 큰 들소 동상
글쓴이: 김용호  날짜: 2020.01.24. 21:55:48   추천: 1
예화:

큰 들소 동상

1908년 영국의 파우엘 장군이 창시한 세계적인 소년단 조직으로
규율 적인 훈련과 一日 一善(1일 1선)을 목표로 세우고 있는 소년단은
런던에 국제 사무국을 두고 4년마다 세계 대회 2년마다 국제회의를 하는데
이 소년단에 얽힌 이야기를 하기 위해 시간을 마련해 봅니다.
미국의 보이스라는 사람이 영국 런던에 가서 어느 집을 찾는데 안개가
꽉 끼어 도저히 찾을 수 없어서 이곳 저곳을 방황하고 있었습니다.
이때 연두 살쯤 되는 소년이 나타나서 물었습니다.
"선생님 누구 찾으십니까?"
"어느 집을 찾는데 못 찾았어""저는 이 동네 사는데 혹시 제가 아는지
주소를 보여 주시겠습니까?"
보이스라는 사람은 주소를 보여 주었습니다.
"이 집은 제가 다행이 알고 있습니다. 저를 따라오십시오."하고
소년이 인도하여 안내 해준 집에 도착하니 보이스라는 사람이
찾고 있는 집이 맞았습니다.
너무나 고마워서 감사의 답례로 돈을 주었으나 그 소년은 그 돈을 결코
받지 않고 오히려 고맙다는 말을 다음과 같이 했습니다.
"제게는 선생님이 참으로 고맙습니다.
저는 소년단 회원인데 우리 회원은 하루에 한번씩 남을
도와주게 되어 있습니다.
저는 오늘 선생님을 도와 드릴 수 있었으니 오히려
제가 감사드려야됩니다.
정말 감사합니다."
그리고 소년은 자기 목적지로 떠났습니다. 보이스라는 사람은
이런 생각을 했습니다.

영국에 와 보니 어린이도 남을 돕는 정신이 가득하여 그 요긴하게
쓸 수 있는 돈도 받지 않고 남을 도우면서 선행을 할 수 있게 해주어서
고맙다고 하니 이런 정신을 배워야겠다.
다짐하고 미국으로 돌아와서 미국에서
소년단을 창단 하여 전 미국인은 물론 세계적으로 보급되어서 좋은 결과를
얻게 됐다는 이야기입니다.

이뿐 아니라 보이스는 이 일이 있은 후 이 소년을 찾으려고 많은 노력을
했지만 결국 아쉽게도 찾지 못했습니다.
이리 하여 보이스는 이 이름을 모르는 소년을 기념하기 위해 영국의
큰 마을에 큰 들소 동상을 세워 주고 그 기념비에 이렇게 새겼습니다.
날마다 꼭 착한 일을 함으로써 소년단이라는 것을 미국에 알려준
이름 모르는 소년에게 이 동상을 바치노라.
참 심오한 이야기가 아닌가 생각해 봅니다.
이 소년의 1일 1善(선)으로 큰 들소 동상을 미국 신사 보이스가 영국에
세우게 하고 이 소년단이 세계적으로 뿌리를 내릴 수 있었던 것은
기적이 아니라 아주 쉽게 행 할 수 있고 당연히 사람으로써 해야 할
선을 행한 결과지만 나는 왜 대단하게 생각해야 하는지를 자신에게
물어 봅니다.

출처 : 김용호《영원의 양식》중에서


글쓴이:  암호:  댓글: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전체글 목록 2020. 02. 25.  전체글: 17671  방문수: 5134099
예화
알림 좋은 예화 모음 6*김용호2016.11.27.*
알림 좋은 예화 모음 5*김용호2016.11.16.*
알림 좋은 예화 모음 4*김용호2015.06.12.*
알림 좋은 예화 모음 3*김용호2015.02.27.*
알림 좋은 예화 모음 2*김용호2014.05.17.*
알림 좋은 예화 모음 1*김용호2013.08.17.*
알림 기도 예문 모음 40편/3
*김용호2013.04.25.*
알림 기도 예문 모음 40편/2
*김용호2012.12.03.*
알림 기도 예문 모음 40편/1
*김용호2009.09.07.*
17671 등뒤에서 김용호2020.01.24.1
17670 큰 들소 동상 김용호2020.01.24.1
17669 천억 짜리 강의 김용호2020.01.24.1
17668 가정이 행복해지는 열 단 어 김용호2020.01.24.1
17667 골프공에 딤플 김용호2020.01.24.1
17666 나에게 꼭 필요한 열매 김용호2020.01.24.1
17665 남편 빨리 죽이는 방법 10가지 김용호2020.01.24.1
17664 마네킹 성경 우상...김용호2020.01.24.1
17663 산삼보다 더 좋은 뽀뽀 김용호2020.01.24.1
17662 마음이 상했을 때 대처 법 10가지 김용호2020.01.24.1
17661 두 번은 없다 김용호2020.01.24.1
17660  아버지의 등 김용호2020.01.24.1
17659 돼지에게 진주를 주지 마라 김용호2020.01.24.1
17658 매력적인 사람이 되기 위한 10가지 좋은 말 김용호2020.01.24.1
17657 노인의 유종의미 김용호2020.01.24.1
17656 머리와 가슴이 좋아하는 것 김용호2020.01.24.1
17655 뇌를 발전시키는 7가지 좋은 습관 김용호2020.01.24.1
17654 감사한 일 세 가지 꼽기 김용호2020.01.24.1
17653 다리를 외롭게 하는 사람 김용호2020.01.24.1
17652 내 무덤 가에 서서 울지 마세요 김용호2020.01.24.1
17651 한희철목사님글모음 김용호2020.01.24.1
17650 그 분의 사랑 김용호2020.01.24.1
17649 마음의 평화를 얻는 15가지 방법 김용호2020.01.24.1
17648 모르면 말조심 김용호2020.01.24.1
17647 그렝이질 기법 김용호2020.01.24.1
17646 도전하는 그대에게 김용호2020.01.24.1
17645 무엇이 되느냐가 더 중요하다 김용호2020.01.24.1
17644 남을 설득하기 위한 10가지 좋은 말 김용호2020.01.24.1
17643 감사하면 감사할 일만 생긴다 김용호2020.01.24.1
17642 300억 짜리 인사 김용호2020.01.24.1
17641 이 또한 지나가리라 김용호2020.01.24.1
17640 인도에서 73세 산모 쌍둥이 출산 김용호2020.01.24.1
17639 무승부 김용호2020.01.24.1
17638 손을 펼칠 때 오는 열매 김용호2020.01.24.1
17637 언덕을 오르던 노부부 김용호2020.01.24.1
17636 문제는 기적의 소재이다 김용호2020.01.24.1
17635 시작과 끝 김용호2020.01.24.1
17634 얼음처럼 기막힌 은혜 김용호2020.01.24.1
17633 미움을 잡는 법 김용호2020.01.24.1
17632 실천 김용호2020.01.24.1
17631 여분의 손수건 김용호2020.01.24.1
17630 사이와 거리 김용호2020.01.24.1
17629 아리스토텔레스와 렘브란트 김용호2020.01.24.1
17628 인간의 본성 김용호2020.01.24.1
17627 새로운 시각 김용호2020.01.24.1
17626 씻긴 돌 김용호2020.01.24.1
17625 자격 없음 김용호2020.01.24.1
17624 새벽이슬 같은 김용호2020.01.24.1
17623 아버지의 등 김용호2020.01.24.1
17622 자전거 길과 지뢰 김용호2020.01.24.1
17621 선택하는 자의 위력 김용호2020.01.24.1
17620 앞 달구지와 뒤 달구지 김용호2020.01.24.1
17619 백만 달러 복권 연속 당첨 김용호2020.01.24.1
17618 성령의 새 바람 김용호2020.01.24.1
17617 야베스의 기도문 김용호2020.01.24.1
17616 자랑 김용호2020.01.24.1
17615 세종대왕과 한글 김용호2020.01.24.1
17614 어머니의 선택 김용호2020.01.24.1
17613 인생이 풀린다 김용호2020.01.24.1
17612 어부든 부자든 그리스도인답게 김용호2020.01.24.1
17611 잠시 멈춤 김용호2020.01.24.1
17610 눈물로 풀라 김용호2020.01.24.1
17609 돌아가는 길 김용호2020.01.24.1
17608 재활용의 은혜 김용호2020.01.24.1
17607 단순한 삶 김용호2020.01.24.1
17606 돕는 손 김용호2020.01.24.1
17605 절름발이 토끼의 희생 김용호2020.01.24.1
17604 두 팔로 안을 수 있는 김용호2020.01.24.1
17603 당신이라면 김용호2020.01.24.1
17602 죽음을 기억하는 삶 김용호2020.01.24.1
17601 대사를 행하시리라 김용호2020.01.24.1
17600 떨림과 감격으로 김용호2020.01.24.1
17599 중동지사로 발령 받은 사원 김용호2020.01.24.1
17598 더 꽁꽁 묶어주십시오 김용호2020.01.24.1
17597 들판 내다보며 여는 도토리처럼 김용호2020.01.24.1
17596 중심을 알면 김용호2020.01.24.1
17595 더 좋은 것을 예비하신다 김용호2020.01.24.1
17594 마음의 그레발 김용호2020.01.24.1
17593 진리가 무엇이냐 김용호2020.01.24.1
17592 더 큰 도둑 김용호2020.01.24.1
17591 마침내 오지 않아도 좋다 김용호2020.01.24.1
17590 진짜 내 팔 김용호2020.01.24.1
17589 더러운 손과 저녁상 김용호2020.01.24.1
17588 만남의 복 김용호2020.01.24.1
17587 짧은 생의 아름다움 김용호2020.01.24.1
17586 모두를 배려하는 소통 김용호2020.01.24.1
17585 눈 오는 날 깨닫는 은혜 김용호2020.01.24.1
17584 때 거울 김용호2020.01.24.1
17583 모든 순간 받는 선물 김용호2020.01.24.1
17582 드라이 플라워와 프리저브드 플라워 김용호2020.01.24.1
17581 과실나무 심은 마당 김용호2020.01.24.1
17580 나로 사는 것이 제일 행복합니다 김용호2020.01.24.1
17579 축복하면 달라지는 것 김용호2020.01.24.1
17578 교회는 야전병원이다 김용호2020.01.24.1
17577 최장수의 비결 김용호2020.01.24.1
17576 나와 다른 너 김용호2020.01.24.1
17575 교회의 우선순위 김용호2020.01.24.1
17574 이끼와 그늘 김용호2020.01.24.1
17573 낙타의 혹 김용호2020.01.24.1
17572 그래 갈게 김용호2020.01.24.1
RELOAD WRITE
1 [2] [3] [4] [5] [6] [7] [8] [9] [10]  ▶ 1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