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 화
아이디
암호
회원가입   암호분실



 
 
 
 
 
 
 
 
 
 
 
 
 
 
 
 
 
 
 
 
그도세상:::예화
ADMIN 2019. 09. 18.
 중국 사신과 평양 사내
글쓴이: 김용호  날짜: 2019.08.01. 02:58:00   추천: 1
예화:

중국 사신과 평양 사내

조선에 온 중국 사신이 평양에 이르렀다.
사신의 행차 옆으로 한 사내가 지나갔다.
사신은 얼른 그 사내를 불러 세우고 중국말로
예의를 아느냐고 물었지만 말이 통하지 않았다.

답답해진 사신은 손가락을 동그랗게 해서
사내의 눈앞에 들이댔다.
그러자 사내는 손가락을 네모나게 해서
사신에게 들어 보이는 게 아닌가.
다시 사신이 세 손가락을 꼽아 보였다.
사내는 다섯 손가락을 꼽아 보였다.
사신은 놀라며 이번에는 옷자락을 들어 보였다.
그러자 사내는 자기 입을 손가락으로 가리켰다.

사신은 서울에 도착해 영접을 맡은
조선 관리에게 감탄 어린 말을 했다.

“역시 조선은 예의의 나라입니다.
평양을 지날 때 길에서 한 사내를 보았는데
말이 통하지 않아 몸짓으로 예의에 대해
물었더니 막힘 없이 대답하는 게 아닙니까.
내가 하늘은 둥글다는 뜻으로 손가락을
동그랗게 해 보였더니, 사내는 땅은 네모나다고
손가락으로 네모를 그려 보이지 않겠습니까.
또 내가 세 손가락을 꼽아 천, 지, 인을
아느냐 물었더니, 사내는 다섯 손가락을 꼽아
인, 의, 예, 지, 신도 안다고 했습니다.
또 내가 옷을 들어 옛날에는 옷을 드리우고도
천하가 다스려졌다고 했더니, 사내는 말세에는
입으로 천하를 다스린다며 입을 가리켰지요.
그렇게 심오한 이치를 길가는 사내까지 다 알다니요.”

관리는 도대체 어찌된 일인가 궁금해서 평양의
그 사내를 불러와 자초지종을 물었다.

“말이 통하지 않으니 손짓 발짓을 할 수 밖에요.
그 중국 사람이 절편을 먹고 싶어 손을 동그랗게 하기에
저는 인절미를 먹고 싶다고 네모나게 한 것입니다.
또 하루 세 끼를 먹고 싶다면서 세 손가락을
꼽기에 나는 다섯 끼를 먹고 싶다고 다섯 손가락을 꼽았습니다.
또 입는 것이 걱정인지 옷을 들어 보였습니다.
그래서 저는 먹는 것이 걱정이라 입을 가리켰습니다.”

출처 : 월간 좋은 생각


글쓴이:  암호:  댓글: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전체글 목록 2019. 09. 18.  전체글: 17521  방문수: 5044083
예화
알림 좋은 예화 모음 6*김용호2016.11.27.*
알림 좋은 예화 모음 5*김용호2016.11.16.*
알림 좋은 예화 모음 4*김용호2015.06.12.*
알림 좋은 예화 모음 3*김용호2015.02.27.*
알림 좋은 예화 모음 2*김용호2014.05.17.*
알림 좋은 예화 모음 1*김용호2013.08.17.*
알림 기도 예문 모음 40편/3
*김용호2013.04.25.*
알림 기도 예문 모음 40편/2
*김용호2012.12.03.*
알림 기도 예문 모음 40편/1
*김용호2009.09.07.*
17391 아 그래요 그렇군요 김용호2019.08.30.2
17390 앨라스카 이야기 김용호2019.08.30.2
17389 우라늄의 소중한 가치 김용호2019.08.30.2
17388 인디언들의 기우제 김용호2019.08.30.2
17387 지금 바로 김용호2019.08.30.2
17386 하루살이 인생 김용호2019.08.30.2
17385 당신이 가진 땅을 나누어주십시오 김용호2019.08.30.2
17384 가마우지 낚시 방법 김용호2019.08.30.2
17383 당신은 내게 특별한 사람입니다 김용호2019.08.30.2
17382 소외당하지 않기 쉬운 10가지 좋은 말 김용호2019.08.30.2
17381 디오게네스와 부자 김용호2019.08.30.2
17380 스트레스에서 벗어나기 위한 10가지 좋은 말 김용호2019.08.30.2
17379 모든 것은 하나부터 김용호2019.08.30.2
17378 1173번째 기적 김용호2019.08.30.2
17377 신체 부자유자를 대할 때 알아두면 도움되는 10가지 좋은 말 김용호2019.08.30.2
17376 싸가지가 없다 라는 말의 유래 김용호2019.08.30.2
17375 압박감으로부터 자유하기 위한 10가지 좋은 말 김용호2019.08.30.3
17374 믿음 김용호2019.08.30.2
17373 성경 발견 김용호2019.08.30.2
17372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모습 김용호2019.08.30.2
17371 길게 줄을 선 사람들 김용호2019.08.30.2
17370 인간관계 얽힘을 해결하기 위한 10가지 좋은 말 김용호2019.08.30.2
17369 비난 김용호2019.08.30.2
17368 자녀가 바라는 부모가 되기 위한 10가지 좋은 말 김용호2019.08.30.2
17367 전승의 비결 김용호2019.08.30.2
17366 자신의 일을 이루기 위한 10가지 좋은 말 김용호2019.08.30.2
17365 축복수단으로 변질 김용호2019.08.30.2
17364 자존심이 상처받지 않기 위한 10가지 좋은 말 김용호2019.08.30.2
17363 수고하지 않고 얻는 기쁨이란 없습니다 김용호2019.08.30.2
17362 타인에 대한 관용이 없다면 김용호2019.08.30.2
17361 기분 전환을 위한 10가지 좋은 말 김용호2019.08.30.2
17360 핏캐인 섬의 변화 김용호2019.08.30.2
17359 약속과 기다림 김용호2019.08.30.2
17358 소녀와 신사 김용호2019.08.30.2
17357 대화를 위한 10가지 좋은 말 김용호2019.08.30.2
17356 행복의 법칙 6가지 김용호2019.08.30.2
17355 독창성을 기르기 위한 10가지 좋은 말 김용호2019.08.30.2
17354 기회의 문은 밀어야 열린다 김용호2019.08.30.1
17353 만족스러운 하루를 위한 10가지 좋은 말 김용호2019.08.30.1
17352 믿음의 말 센스 김용호2019.08.30.1
17351 상대방을 인정하라 김용호2019.08.30.1
17350 반석 위의 믿음 김용호2019.08.30.1
17349 성경을 읽는 일 김용호2019.08.30.1
17348 벤허 이야기 김용호2019.08.30.1
17347 성경의 진실성 김용호2019.08.30.1
17346 변화를 꿈꾸는 인생 김용호2019.08.30.1
17345 세 가지 사람 김용호2019.08.30.1
17344 보물섬 김용호2019.08.30.1
17343 세 개의 등대 김용호2019.08.30.1
17342 보이는 게 다가 아니다 김용호2019.08.30.1
17341 세종대왕과 신숙주의 일화 김용호2019.08.30.1
17340 복일까 아닐까 김용호2019.08.30.1
17339 세컨드 찬스 김용호2019.08.30.1
17338 사랑은 사랑을 낳고 김용호2019.08.30.1
17337 소통의 고립 김용호2019.08.30.1
17336 사역의 비전 김용호2019.08.30.1
17335 소중한 책 김용호2019.08.30.1
17334 사탄에게 배울점 김용호2019.08.30.1
17333 완벽한 비밀은 없다 김용호2019.08.30.1
17332 사하라 원주민의 사연 김용호2019.08.30.1
17331 외제차와 장기기증 김용호2019.08.30.1
17330 새롭게 서약하라 김용호2019.08.30.1
17329 율법적인 용서 김용호2019.08.30.1
17328 설교보다 소중한 한마디 김용호2019.08.30.1
17327 소처럼 묵상하라 김용호2019.08.30.1
17326 새로운 결단 김용호2019.08.30.1
17325 성경적 가정의 정의 김용호2019.08.30.1
17324 상처가 주는 은혜와 지혜 김용호2019.08.30.1
17323 바닥나지 않는 금고 김용호2019.08.30.1
17322 애벌레 앞에서 김용호2019.08.30.1
17321 야물딱지게 신앙생활을 하자 김용호2019.08.30.1
17320 어거스틴과 말씀 김용호2019.08.30.1
17319 동행하는 삶 김용호2019.08.30.1
17318 룸살롱의 크리스마스 김용호2019.08.30.1
17317 영국 최고 명문고의 비결 김용호2019.08.30.1
17316 쥐 실험 김용호2019.08.30.1
17315 태양도 특허 등록을 할까요 김용호2019.08.30.1
17314 영적 침체 김용호2019.08.30.1
17313 포기할 수 없습니다 김용호2019.08.30.1
17312 리빙스턴 이야기 김용호2019.08.30.1
17311 오르골처럼 김용호2019.08.30.1
17310 폭풍 너머로 보이는 희망 김용호2019.08.30.1
17309 죄를 끊어낼 용기 김용호2019.08.30.1
17308 올바른 방향으로의 한 걸음 김용호2019.08.30.1
17307 절대온도 김용호2019.08.30.1
17306 말씀을 시험하지 말라 김용호2019.08.30.1
17305 프레임의 재구성 김용호2019.08.30.1
17304 잘못된 경로 김용호2019.08.30.1
17303 모든 사람을 사랑할 이유 김용호2019.08.30.1
17302 작은 틈을 조심하라 김용호2019.08.30.1
17301 인생의 빛 김용호2019.08.30.1
17300 무속인의 유언 김용호2019.08.30.1
17299 이쯤에서 포기하는 게 맞습니다 김용호2019.08.30.1
17298 무엇을 위해 사는가 김용호2019.08.30.1
17297 이름을 불러 주세요 김용호2019.08.30.1
17296 영광 받으셔야 할 분 김용호2019.08.30.1
17295 최신식 시설 김용호2019.08.30.1
17294 미래를 만드는 사람들 김용호2019.08.30.1
17293 어린이들이 가진 보물 김용호2019.08.30.1
17292 16년만의 질문 김용호2019.08.30.1
RELOAD WRITE
1 [2] [3] [4] [5] [6] [7] [8] [9] [10]  ▶ 1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