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 화
아이디
암호
회원가입   암호분실



 
 
 
 
 
 
 
 
 
 
 
 
 
 
 
 
 
 
 
 
그도세상:::예화
ADMIN 2019. 06. 17.
 누구의 신앙이 옳은가
글쓴이: 김용호  날짜: 2019.06.08. 16:26:54   추천: 2
예화:

누구의 신앙이 옳은가

우연히 유태인과 아랍인이 함께 길을 걷고 있었다.
그때 아랍인이 입을 열었다.
"내가 믿는 신앙이 당신 유태인들의 신앙보다 훨씬 낫지요."

그 말에 유태인이 대꾸했다.
"우리의 신앙이 보다 낫지요. 이런 말도 있지 않습니까?
'늘 너희에게 내리는 가르침과 같이 올바른 율법과 계명을 가진
위대한 백성이 너희 외에 우가 있겠느냐'하는 말 말이오."

"그럼 우리 내기를 해볼까요?
나의 신앙이 나은가 당신의 신앙이 나은가 말이오.
만일 당신의 신앙이 낫다면 내 돈을 모두 당신에게 드리겠소.
하지만 나의 신앙이 당신의 신앙보다 훨씬 올바르다고 하면
당신이 가진 돈을 내가 모두 갖겠소. 어때요, 해보겠소?"

"좋고 말고요. 해봅시다."
이리하여 두 사람은 내기를 걸고 가던 길을 계속하였다.
그때 악마가 노인 모습으로 변장을 하고는 그 길에 나타났다.
두 사람은 그 노인을 붙잡고 누구의 신앙이 옳은가를 물었다.

"진리는 아랍인의 신앙에 있지요."
노인으로 변장한 악마는 아랍인을 두둔하는 대답을 했다.
두 사람은 다시 길을 떠나자, 악마는 젊은이의 모습으로 변신하고는
다시 두 사람 앞에 나타났다.
길을 가던 두 사람은 아까와 같은 질문을 했고 악마는 먼저처럼 대답했다.

"아랍인의 신앙이 옳습니다."
길을 계속 걸어가는 두 사람 앞에, 악마는 다시 중년의 남자 모습으로
변신하여 나타났다.
그리고는 아까와 같은 질문에 대답을 했다.

"아랍인이 옳지요."

세 번의 대답이 모두 아랍인을 두둔하는 것이었으므로 마침내
유태인은 가지고 있던 돈을 모두 상대에게 뺏기고 말았다.
유태인은 풀이 죽어 힘없이 걷다가 어느 폐가에 이르러
지친 몸을 누이고 잠이 들었다.

밤이 얼마나 흘렀을까.
악마끼리 서로 이야기하는 소리가 들렸다.

"얘, 너는 하루종일 안 보이던데 뭣하고 다녔니?"
"재미있는 일이 있어서 그 일을 하느라고 오늘 낮에 유태인과
아랍인이 서로 신앙 다툼을 하고 있더구나.
그래서 내가 아랍인의 편을 들어주었지."

두 악마는 다른 악마에게 물었다.
"너는 또 하루종일 뭐하고 다니느라 코빼기도 안 보였니?"
"나도 일이 있었지. 어떤 나라의 공주가 출산을 하는 것을 방해했지.
공주는 일주일 동안 계속 고통에 시달릴걸.
그 성 뒤에 있는 나뭇잎을 모아서 거기서 짠 즙을 산모의 코에 넣으면
순순히 아기가 나온다는 것을 모르고."

다음 또 다른 악마에게 물었다.
"너는 무얼 했니?"
"나는 어느 마을에 가서 장난을 좀 쳤네.
그 마을에 하나밖에 없는 샘물을 막아버렸지.
하지만 검은 황소 한 마리를 그 샘 앞에서 죽이면 샘은 다시 콸콸
쏟아지게 되어 있네."

유태인은 악마들이 떠드는 말을 모두 기억해 두었다.
해가 밝자, 그는 아침 일찍 악마들이 말하던 나라를 향해 떠났다.
그 나라에 도착했을 때, 공주가 난산으로 고통이 심하다고
모두들 근심에 싸여 있었다.
유태인은 성안으로 들어가 왕에게 비방을 일러주었다.
"성 뒤에 있는 나무에서 잎을 따다가 즙을 내어
공주님의 코에 넣어 보십시오."

시녀들이 그의 충고대로 하자 공주는 곧 건강한 아기를 낳았다.
왕은 대단히 기뻐하며 그에게 후한 상을 내렸다.

유태인은 다음엔 악마가 샘물을 막아버렸다는 지방으로 가서
주민들에게 말했다.

"샘물 앞에서 검은 황소를 죽여보십시오.
그러면 샘물이 다시 솟아오를 것입니다."

주민들은 이 유태인의 말에 확신을 갖니 못하고 의심하면서도
사정이 워낙 절박한 지라 그대로 따라 보았다.
그러자 거짓말처럼 샘물이 다시 솟아나는 것이 아닌가.
마을 사람들은 유태인을 후하게 대접해 주었다.

그 다음날, 유태인을 고향으로 돌아가는 도중에 자가의 돈을 가져갔던
아랍인을 다시 만났다.
아랍인은 부유한 행색의 유태인을 보고 놀라서 물었다.

"아니, 이게 어찌된 일이오? 내가 당신의 돈을 몽땅 가져간 것이
엊그제인데 어떻게 해서 이렇게 부자가 되었단 말이오?"

유태인은 그 동안 있었던 일들을 모두 이야기했다.
"그럼 나도 그 폐허에 가서 당신처럼 해볼까."
아랍인을 유태인과 헤어진 후 폐허를 찾아가 그곳에 들어가 숨었다.
밤이 되자 정말 악마들이 몰려왔다.
그리고 그곳에 인간이 숨어 있는 것을 알고는 무작정 쳐죽이고 말았다.

남을 헐뜯는 사람은 무기를 사용하여 사람을 해치는 것보다 죄가 무겁다.
무기는 가까이 가지 않으면 상대를 해칠 수 없으나, 남을 헐뜯는 것은
멀리서도 사람을 해칠 수 있기 때문이다.

출처 : 탈무드



글쓴이:  암호:  댓글: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전체글 목록 2019. 06. 17.  전체글: 16866  방문수: 4988858
예화
알림 좋은 예화 모음 6*김용호2016.11.27.*
알림 좋은 예화 모음 5*김용호2016.11.16.*
알림 좋은 예화 모음 4*김용호2015.06.12.*
알림 좋은 예화 모음 3*김용호2015.02.27.*
알림 좋은 예화 모음 2*김용호2014.05.17.*
알림 좋은 예화 모음 1*김용호2013.08.17.*
알림 기도 예문 모음 40편/3
*김용호2013.04.25.*
알림 기도 예문 모음 40편/2
*김용호2012.12.03.*
알림 기도 예문 모음 40편/1
*김용호2009.09.07.*
16866 마지막 끈 김용호2019.06.08.2
16865 자네가 나의 스승이네 김용호2019.06.08.2
16864 의미 없는 야단 김용호2019.06.08.2
16863 천도복숭아 김용호2019.06.08.2
16862 가만히 앉아 있어라 김용호2019.06.08.2
16861 인향만리(人香萬里) 김용호2019.06.08.2
16860 불가능은 없다 김용호2019.06.08.2
16859 그리고 그 다음에는 김용호2019.06.08.3
16858 내 감정은 나의 선택입니다 김용호2019.06.08.2
16857 성공은 대박이 아니라 누적입니다 김용호2019.06.08.3
16856 내 기타를 깨부수고 있네 김용호2019.06.08.2
16855 마음 도둑 김용호2019.06.08.2
16854 아저씨 저를 기억하시나요 김용호2019.06.08.2
16853 누구를 위해 적극적인가 김용호2019.06.08.2
16852 인권 변호사 후세 다쓰지 김용호2019.06.08.2
16851 누구의 신앙이 옳은가 김용호2019.06.08.2
16850 최악의 환경 김용호2019.06.08.2
16849 갈등 김용호2019.06.08.2
16848 단 한 편의 영화로 가장 돈을 많이 번 배우는 김용호2019.06.08.2
16847 보호색 신앙 김용호2019.06.08.2
16846 참 믿음의 모습 김용호2019.06.08.2
16845 죽지 않은 이유 김용호2019.06.08.2
16844 처녀의 죽음 김용호2019.06.08.2
16843 빛나는 얼굴들 김용호2019.06.08.2
16842 하나님 하시는 것 김용호2019.06.08.2
16841 주일성수한 에릭리들 선수 김용호2019.06.08.2
16840 하나님의 과학 김용호2019.06.08.2
16839 성냥개비와 대못 김용호2019.06.08.2
16838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삶 김용호2019.06.08.2
16837 진짜 아들은 누구일까 김용호2019.06.08.2
16836 초생달 신앙인 김용호2019.06.08.2
16835 뿌리 김용호2019.06.08.1
16834 불신자와 신자의 차이 김용호2019.06.08.1
16833 냄비 신앙 가마솥 신앙 김용호2019.06.08.1
16832 거리에서 영광을 김용호2019.06.08.1
16831 꾸준히 조금씩 착하게 김용호2019.05.11.3
16830 서로 자기 돈이 아니라는 사람 김용호2019.05.11.3
16829 오늘 만나야 할 10사람 김용호2019.05.11.3
16828 이상한 가격의 붕어빵 김용호2019.05.11.3
16827 따뜻하고 흐뭇한 이야기 김용호2019.05.11.4
16826 점 집 김용호2019.05.11.3
16825 그리스도인의 의무 김용호2019.05.11.3
16824 오만 가지 생각 김용호2019.05.11.3
16823 입을 쓰지 않는 이유 김용호2019.05.11.3
16822 새가 남긴 교훈 김용호2019.05.11.3
16821 사자와 가시 김용호2019.05.11.2
16820 파묻힌 솔로몬의 보물 김용호2019.05.11.2
16819 목숨을 희생한 개 김용호2019.05.11.2
16818 꼬리와 머리 김용호2019.05.11.2
16817 공로자 김용호2019.05.11.2
16816 사랑이라는 요리 김용호2019.05.11.2
16815 대왕의 정의 김용호2019.05.11.2
16814 하루살이와 메뚜기 김용호2019.05.11.2
16813 양치기 모세 김용호2019.05.11.2
16812 참다운 이득 김용호2019.05.11.2
16811 마음으로 듣기 김용호2019.05.11.2
16810 명예의 탐심 김용호2019.05.11.2
16809 못생긴 그릇 김용호2019.05.11.2
16808 최고의 찬사는 사랑이다 김용호2019.05.11.2
16807 인생의 비결 김용호2019.05.11.2
16806 혀 김용호2019.05.11.2
16805 가장 큰 재산 김용호2019.05.11.2
16804 천국의 특징 김용호2019.05.11.2
16803 마지막이라면 김용호2019.05.11.2
16802 자녀가 보석인 이유 김용호2019.05.11.1
16801 마녀 혹은 예쁜 소녀 김용호2019.05.11.1
16800 스카이캐슬 김용호2019.05.11.1
16799 믿음의 그랭이질 김용호2019.05.11.1
16798 아픈 만큼 사랑한다 김용호2019.05.11.1
16797 보는 것에 속다 김용호2019.05.11.1
16796 실패학 개론 김용호2019.05.11.1
16795 부르심에 합당한 삶 김용호2019.05.11.1
16794 영적 교란 요소 김용호2019.05.11.1
16793 사자의 입에서 평안을 누리다 김용호2019.05.11.1
16792 예수님의 버킷리스트 김용호2019.05.11.1
16791 새 판을 짜라 김용호2019.05.11.1
16790 아버지 고맙습니다 김용호2019.05.11.1
16789 섭리에 순응하는 아름다움 김용호2019.05.11.1
16788 용서 김용호2019.05.11.1
16787 은혜의 에펠탑 십자가 김용호2019.05.11.1
16786 성경 부모에 대하여 김용호2019.05.11.1
16785 잃고 우주를 얻다 김용호2019.05.11.1
16784 버려진 돌의 부활 김용호2019.05.11.1
16783 아픔을 공유하라 김용호2019.05.11.1
16782 더운 갈이가 필요합니다 김용호2019.05.11.1
16781 가장 위대한 경전 사랑 김용호2019.05.11.1
16780 호지 않은 속옷 김용호2019.05.11.1
16779 겟세마네인가 골고다인가 김용호2019.05.11.1
16778 필요냐 비교냐 김용호2019.05.11.1
16777 고통을 다스리는 법 김용호2019.05.11.1
16776 친절이 가져온 명성 김용호2019.05.11.1
16775 기도를 완성할 때 김용호2019.05.11.1
16774 진정한 히어로 김용호2019.05.11.1
16773 낮아지는 것밖엔 없습니다 김용호2019.05.11.1
16772 초코우유와 사랑 김용호2019.05.11.1
16771 내 삶의 가치 김용호2019.05.11.1
16770 페르시아의 흠 김용호2019.05.11.1
16769 찬란한 당신 김용호2019.05.11.1
16768 내일이라는 선물 김용호2019.05.11.1
16767 주파수를 맞춰라 김용호2019.05.11.1
RELOAD WRITE
1 [2] [3] [4] [5] [6] [7] [8] [9] [10]  ▶ 1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