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 화
아이디
암호
회원가입   암호분실



 
 
 
 
 
 
 
 
 
 
 
 
 
 
 
 
 
 
 
 
그도세상:::예화
ADMIN 2020. 07. 09.
 파묻힌 솔로몬의 보물
글쓴이: 김용호  날짜: 2019.05.11. 02:02:28   추천: 2
예화:

파묻힌 솔로몬의 보물

어느 마을에 아들에게 날마다 '빵을 물에 던져라.
머지 않아 그것을 다시 보게 될 것이다'리는 가르침을 주는 아버지가 있었다.
그 아버지가 죽고 나서도 아들은 아버지의 가르침을 잊지 않고 날마다
호수에 가서 조금씩 빵을 떼어 던졌다.
그런데 신기하게도 매일 똑같은 물고기가 나타나 그 빵을 받아먹는 것이었다.
물고기는 매일 매일 던져주는 빵을 받아먹고 몰라볼 정도로 자랐다.
그러더니 나중에는 그곳에 사는 다른 물고기들을 위협하게까지 되었다.
그래서 작은 물고기들은 한데 모여 물고기의 왕 레비아탄에게 찾아가
호소를 했다.

"저희 냇물에 굉장히 큰 물고기가 한 마리 살고 있습니다.
그놈은 날마다 저희 동료들을 스무 마리씩이나 잡아먹고 있는데
저희들은 아무 힘도 못쓰고 있습니다."

레비아탄은 즉시 부하를 보내어 그 악명 높은 물고기를 잡아오라고 시켰다.
그러나 악명 높은 물고기는 그 물고기를 잡으러 간 자들까지 잡아먹고 말았다.
화가 난 레비아탄은 또 다른 물고기를 보냈으나 역시
큰 물고기의 밥이 되고 말았다.
안되겠다 싶어진 레비아탄은 자신이 직접 큰 물고기를 찾아가서 꾸짖었다.

"이 호수에 수많은 물고기들이 살고 있지만 너처럼 큰놈은 처음 본다."
"그럴 겁니다. 이 호수 근처에 살고 있는 어떤 남자가 매일 내게 먹이를
던져주어 이렇게 크게 자랐습니다.
몸이 커지다 보니 식사도 많이 하게 되어 아침에 고기 스무 마리,
저녁엔 서른 마리씩을 먹어야 제 생명을 유지하게 되었습니다."

"그렇다고 네 동료를 잡아먹어서야 쓰겠느냐?
죄는 네가 그렇게 자라도록 빵을 던져준 사람에게 있을 것 같도다.
내일 나에게 먹이를 던져준 자를 끌고 오도록 해라."

"알겠습니다."

레비아탄의 명령을 받은 물고기는 젊은이가 항상 먹이를 던져주곤하는
제방으로 가서 젊은이가 떨어지도록 함정을 파두었다.
다음날 젊은이는 평소에 하던 대로 먹이를 던져주려 제방으로 갔다가
갑자기 함정에 빠져 버렸다.
물 속에서 입을 크게 벌리고 기다리고 있던 물고기는 그를 꿀꺽
삼키고는 물 속을 헤엄쳐 레비아탄에게로 갔다.
레비아탄은 그 인간을 토해내도록 해서는 자신의 입으로 삼켰다.

리베아탄은 젊은이에게 물었다.
"너는 왜 빵을 물 속에 던지느냐?"
"선친께서 어렸을 때부터 그렇게 하라고 하셨기 때문입니다."
부친의 말을 어김없이 실천하고 있다는 말을 들은 레비아탄은
젊은이를 다시 토해 놓았다.
그리고는 이 세상에 있는 일흔 가지 언어를 가르쳐 주고는
바다로부터 멀리 떨어진 외딴 섬에 혼자 두고 가버렸다.
그곳은 아직 인간의 발이 닿은 적이 없는 곳이었다.
젊은이가 그 섬에 지쳐 쓰러져 있을 때, 어디선가 까마귀 두 마리가 날아와
그의 머리 위를 빙빙 돌며 이야기를 주고받았다.

"아버지, 저 인간을 보세요. 살았을까요, 죽었을까요?"
"글쎄, 잘 모르겠는걸."
"인간의 눈알을 하나 파올까요?"
"내려가지 마라. 만약 저 인간이 살아 있으면 넌 욕을 보게 돼."
그러나 아들 까마귀는 말을 듣지 않고 인간이 누워 있는 곳으로 날아왔다.
레비아탄 덕분에 까마귀가 주고받는 말을 모두 알아들은
젊은이는 아들 까마귀가 가까이 오자 얼른 다리를 움켜잡았다.
아들 까마귀는 비명을 지르며 구원을 요청했다.
아버지 까마귀는 눈물을 뚝뚝 흘리며 젊은이에게 애원하였다.

"제발 제 아들놈을 놓아주십시오.
그렇게 해주신다면 그 대신 좋은 비밀을 가르쳐 드리겠습니다.
일어나셔서 지금 누워 계신 곳을 파보십시오.
그러면 솔로몬의 보물이 나올 것입니다."
젊은이는 아들 까마귀를 놓아주고 곧 누워 있는 곳을 파보았다.
그러자 까마귀의 말대로 솔로몬의 보물이 눈부신 자태를 드러내었다.
아버지의 말을 잊지 않고 실천했던 그 젊은이는 복을 받아 큰 부자가
되었으며 자기 자식들에게도 막대한 재산을 남기게 되었다.


글쓴이:  암호:  댓글: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전체글 목록 2020. 07. 09.  전체글: 17672  방문수: 5184765
예화
알림 그도세상 회칙
*2020.04.25.*
알림 좋은 예화 모음 6*김용호2016.11.27.*
알림 좋은 예화 모음 5*김용호2016.11.16.*
알림 좋은 예화 모음 4*김용호2015.06.12.*
알림 좋은 예화 모음 3*김용호2015.02.27.*
알림 좋은 예화 모음 2*김용호2014.05.17.*
알림 좋은 예화 모음 1*김용호2013.08.17.*
알림 기도 예문 모음 40편/3
*김용호2013.04.25.*
알림 기도 예문 모음 40편/2
*김용호2012.12.03.*
16866 그도세상 안내 김용호2020.04.09.4
16865 등뒤에서 김용호2020.01.24.3
16864 큰 들소 동상 김용호2020.01.24.3
16863 천억 짜리 강의 김용호2020.01.24.3
16862 가정이 행복해지는 열 단 어 김용호2020.01.24.3
16861 유권자의 한 표의 가치 김용호2020.01.24.3
16860 나에게 꼭 필요한 열매 김용호2020.01.24.3
16859 남편 빨리 죽이는 방법 10가지 김용호2020.01.24.3
16858 마네킹 성경 우상...김용호2020.01.24.3
16857 산삼보다 더 좋은 뽀뽀 김용호2020.01.24.3
16856 마음이 상했을 때 대처 법 10가지 김용호2020.01.24.1
16855 두 번은 없다 김용호2020.01.24.1
16854  아버지의 등 김용호2020.01.24.1
16853 돼지에게 진주를 주지 마라 김용호2020.01.24.1
16852 매력적인 사람이 되기 위한 10가지 좋은 말 김용호2020.01.24.1
16851 노인의 유종의미 김용호2020.01.24.1
16850 머리와 가슴이 좋아하는 것 김용호2020.01.24.1
16849 뇌를 발전시키는 7가지 좋은 습관 김용호2020.01.24.1
16848 감사한 일 세 가지 꼽기 김용호2020.01.24.1
16847 다리를 외롭게 하는 사람 김용호2020.01.24.1
16846 내 무덤 가에 서서 울지 마세요 김용호2020.01.24.1
16845 한희철목사님글모음 김용호2020.01.24.1
16844 그 분의 사랑 김용호2020.01.24.1
16843 마음의 평화를 얻는 15가지 방법 김용호2020.01.24.1
16842 모르면 말조심 김용호2020.01.24.1
16841 그렝이질 기법 김용호2020.01.24.1
16840 도전하는 그대에게 김용호2020.01.24.1
16839 무엇이 되느냐가 더 중요하다 김용호2020.01.24.1
16838 남을 설득하기 위한 10가지 좋은 말 김용호2020.01.24.1
16837 감사하면 감사할 일만 생긴다 김용호2020.01.24.1
16836 300억 짜리 인사 김용호2020.01.24.1
16835 이 또한 지나가리라 김용호2020.01.24.1
16834 인도에서 73세 산모 쌍둥이 출산 김용호2020.01.24.1
16833 무승부 김용호2020.01.24.1
16832 손을 펼칠 때 오는 열매 김용호2020.01.24.1
16831 언덕을 오르던 노부부 김용호2020.01.24.1
16830 문제는 기적의 소재이다 김용호2020.01.24.1
16829 시작과 끝 김용호2020.01.24.1
16828 얼음처럼 기막힌 은혜 김용호2020.01.24.1
16827 미움을 잡는 법 김용호2020.01.24.1
16826 실천 김용호2020.01.24.1
16825 여분의 손수건 김용호2020.01.24.1
16824 사이와 거리 김용호2020.01.24.1
16823 아리스토텔레스와 렘브란트 김용호2020.01.24.1
16822 인간의 본성 김용호2020.01.24.1
16821 새로운 시각 김용호2020.01.24.1
16820 씻긴 돌 김용호2020.01.24.1
16819 자격 없음 김용호2020.01.24.1
16818 새벽이슬 같은 김용호2020.01.24.1
16817 아버지의 등 김용호2020.01.24.1
16816 자전거 길과 지뢰 김용호2020.01.24.1
16815 선택하는 자의 위력 김용호2020.01.24.1
16814 앞 달구지와 뒤 달구지 김용호2020.01.24.1
16813 백만 달러 복권 연속 당첨 김용호2020.01.24.1
16812 성령의 새 바람 김용호2020.01.24.1
16811 야베스의 기도문 김용호2020.01.24.1
16810 자랑 김용호2020.01.24.1
16809 세종대왕과 한글 김용호2020.01.24.1
16808 어머니의 선택 김용호2020.01.24.1
16807 인생이 풀린다 김용호2020.01.24.1
16806 어부든 부자든 그리스도인답게 김용호2020.01.24.1
16805 잠시 멈춤 김용호2020.01.24.1
16804 눈물로 풀라 김용호2020.01.24.1
16803 돌아가는 길 김용호2020.01.24.1
16802 재활용의 은혜 김용호2020.01.24.1
16801 단순한 삶 김용호2020.01.24.1
16800 돕는 손 김용호2020.01.24.1
16799 절름발이 토끼의 희생 김용호2020.01.24.1
16798 두 팔로 안을 수 있는 김용호2020.01.24.1
16797 당신이라면 김용호2020.01.24.1
16796 죽음을 기억하는 삶 김용호2020.01.24.1
16795 대사를 행하시리라 김용호2020.01.24.1
16794 떨림과 감격으로 김용호2020.01.24.1
16793 중동지사로 발령 받은 사원 김용호2020.01.24.1
16792 더 꽁꽁 묶어주십시오 김용호2020.01.24.1
16791 들판 내다보며 여는 도토리처럼 김용호2020.01.24.1
16790 중심을 알면 김용호2020.01.24.1
16789 더 좋은 것을 예비하신다 김용호2020.01.24.1
16788 마음의 그레발 김용호2020.01.24.1
16787 진리가 무엇이냐 김용호2020.01.24.1
16786 더 큰 도둑 김용호2020.01.24.1
16785 마침내 오지 않아도 좋다 김용호2020.01.24.1
16784 진짜 내 팔 김용호2020.01.24.1
16783 더러운 손과 저녁상 김용호2020.01.24.1
16782 만남의 복 김용호2020.01.24.1
16781 짧은 생의 아름다움 김용호2020.01.24.1
16780 모두를 배려하는 소통 김용호2020.01.24.1
16779 눈 오는 날 깨닫는 은혜 김용호2020.01.24.1
16778 때 거울 김용호2020.01.24.1
16777 모든 순간 받는 선물 김용호2020.01.24.1
16776 드라이 플라워와 프리저브드 플라워 김용호2020.01.24.1
16775 과실나무 심은 마당 김용호2020.01.24.1
16774 나로 사는 것이 제일 행복합니다 김용호2020.01.24.1
16773 축복하면 달라지는 것 김용호2020.01.24.1
16772 교회는 야전병원이다 김용호2020.01.24.1
16771 최장수의 비결 김용호2020.01.24.1
16770 나와 다른 너 김용호2020.01.24.1
16769 교회의 우선순위 김용호2020.01.24.1
16768 이끼와 그늘 김용호2020.01.24.1
16767 낙타의 혹 김용호2020.01.24.1
RELOAD WRITE
1 [2] [3] [4] [5] [6] [7] [8] [9] [10]  ▶ 1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