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 화
아이디
암호
회원가입   암호분실



 
 
 
 
 
 
 
 
 
 
 
 
 
 
 
 
 
 
 
 
그도세상:::예화
ADMIN 2020. 02. 19.
 청지기는 훈련되어져야 한다
글쓴이: 김용호  날짜: 2019.05.07. 14:21:45   추천: 1
예화:

청지기는 훈련되어져야 한다

교회에서 제직은 목사, 장로, 안수집사, 권사, 전도사,
서리집사를 가리킨다.
여기에 찬양대원, 주일학교 교사와 각양 사역을 위해
임명된 성도를 합하여 청지기라고 한다.
교회의 청지기들은 받은 달란트에 따라 교회를 세우기 위해 맡은
사역에 충성해야 한다.
그러므로 훌륭한 사역자가 되기 위해서는 훈련이 필요하다.

1. 직무수행을 위해서 청지기 훈련이 필요하다.

청지기 사역의 목적은 봉사의 일을 통해 교회를 세우는 데 있다.
아무리 사회에서 유능한 활동을 한다 하더라도 영적인 사역인
교회를 섬기는 것과는 다르다.
그러므로 자신이 맡은 사역이 어떤 일인지, 어떻게 섬겨야
훌륭한 영적 청지기가 되는지를 훈련받아야 한다.
훈련받지 않으면 자칫 구경꾼으로 세월을 보낼 수도 있다.
잘 훈련받은 청지기가 많은 교회가 왕성한 역사를 이룬다.

2. 교회 성장을 위해 청지기 훈련이 필요하다.

청지기 훈련은 미래지향적으로 교회의 성장과 발전을
위한 것이어야 한다.
교회가 설립된 목적이 하나님 나라를 세우는 데 있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분명한 목적을 가지고 섬기는 청지가가 되고
받은 달란트를 다 발휘할 수 있는 청지기가 되도록 훈련을 받아야 한다.

3. 좋은 청지기가 되도록 훈련을 받아야 한다.

훈련의 목적은 좋은 군사를 세우는 데 있다.
훌륭한 군사가 훌륭한 사역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일반 군대에서도 잘 훈련된 군사가 정예병이 되고 임무수행을
탁월하게 행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육체적인 훈련을 받고 정신적인 훈련을 받는다.
간혹 잘 훈련되지 못한 청지기들 때문에 교회에 혼란이 생기고
시비와 다툼 속에 많은 에너지를 허비하는 경우가 있다.

4. 상호 협력을 위해 청지기 훈련이 필요하다.

교회에는 각양 직분과 직분을 맡은 청지기가 있다.
이 다양한 청지기들이 모여 한 교회를 세운다.
그러기 위해서는 서로 협력해야 한다.
청지기들이 서로 어긋나 있으면 건물이 틀어질 수밖에 없다.
그러므로 서로를 존중히 여기고 협력하기 위해 훈련이 필요하다.
특별히 목회자에게는 협력하는 청지기들이 필요하다.
각각 청지기들이 얼마나 어떻게 목회자에게 협력하느냐가
교회를 유기적으로 아름답게 세우는 관건이 되기도 한다.
교회에는 잘 훈련된 청지기가 많아야 훌륭한 교회를 세울 수 있다.

출처 : 최한주 목사 《푸른 숲 교회》

글쓴이:  암호:  댓글: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전체글 목록 2020. 02. 19.  전체글: 17671  방문수: 5133530
예화
알림 좋은 예화 모음 6*김용호2016.11.27.*
알림 좋은 예화 모음 5*김용호2016.11.16.*
알림 좋은 예화 모음 4*김용호2015.06.12.*
알림 좋은 예화 모음 3*김용호2015.02.27.*
알림 좋은 예화 모음 2*김용호2014.05.17.*
알림 좋은 예화 모음 1*김용호2013.08.17.*
알림 기도 예문 모음 40편/3
*김용호2013.04.25.*
알림 기도 예문 모음 40편/2
*김용호2012.12.03.*
알림 기도 예문 모음 40편/1
*김용호2009.09.07.*
16791 하나님의 전화번호를 아시나요 김용호2019.07.19.1
16790 과거의 내 모습과의 재회 김용호2019.07.19.1
16789 평생 비젼 발견의 5원리 김용호2019.07.19.1
16788 그리스도인의 정체성 김용호2019.07.19.1
16787 퇴계의 제자 김용호2019.07.19.1
16786 인생 최악의 실수 김용호2019.07.19.1
16785 고난을 기뻐하라 김용호2019.07.19.1
16784 희망 김용호2019.07.19.1
16783 일생동안 가져야 할 3가지 고민 김용호2019.07.19.1
16782 갚지 않아도 되 빚 김용호2019.07.19.1
16781 1등보다 중요한 것 김용호2019.07.19.1
16780 사회의 기준 교회 김용호2019.07.19.1
16779 절대적인 신뢰 김용호2019.07.19.1
16778 가까운 곳에 계시는 하나님 김용호2019.07.19.1
16777 성공을 부르는 자세 김용호2019.07.19.1
16776 작은 소자의 친구 김용호2019.07.19.1
16775 가장 중요한 것은 용기 김용호2019.07.19.1
16774 성령의 감동 김용호2019.07.19.1
16773 장미 한 송이의 가치 김용호2019.07.19.1
16772 가장 중요한 기도 김용호2019.07.19.1
16771 새로운 모습이라는 선물 김용호2019.07.19.1
16770 성장을 위한 굴곡 김용호2019.07.19.1
16769 가장 중요한 평안 김용호2019.07.19.1
16768 잘못을 인정하는 사람 김용호2019.07.19.1
16767 새 신자를 위한 배려 김용호2019.07.19.1
16766 피크의 흐름 김용호2019.07.19.1
16765 생명을 구해 준 은혜 김용호2019.07.19.1
16764 진정한 낭비 김용호2019.07.19.1
16763 성적보다 중요한 아버지 김용호2019.07.19.1
16762 생명을 살리는 보람 김용호2019.07.19.1
16761 100퍼센트 예수님 김용호2019.07.19.1
16760 잘못된 계시의 결말 김용호2019.07.19.1
16759 생명을 살리는 팔 김용호2019.07.19.1
16758 15가지 소원 김용호2019.07.19.1
16757 생명의 보혈 김용호2019.07.19.1
16756 잘못된 차별 김용호2019.07.19.1
16755 5대 1의 법칙 김용호2019.07.19.1
16754 중독에서 벗어나라 김용호2019.07.19.1
16753 세 가지 선택 김용호2019.07.19.1
16752 3천원에 담긴 이야기 김용호2019.07.19.1
16751 친절 전염병 김용호2019.07.11.2
16750 도마뱀의 우정 김용호2019.07.11.2
16749 땅만 보고 산 인생 김용호2019.07.11.2
16748 세상 끝 날까지 김용호2019.07.11.2
16747 원수를 사랑한 노예 김용호2019.07.11.3
16746 개와 개 밥그릇 김용호2019.07.11.4
16745 동물들이 달린 이유 김용호2019.07.11.1
16744 포기를 안 했다면 김용호2019.07.11.2
16743 어느 부자의 임종이야기 김용호2019.07.11.1
16742 소크라테스의 준법 정신 김용호2019.07.11.1
16741 슬픔과 더불어 김용호2019.07.11.1
16740 책을 판 학생 김용호2019.07.11.1
16739 멈춘 시계 김용호2019.07.11.1
16738 산을 옮긴 우공 김용호2019.07.11.2
16737 쓸모 없는 녀석 김용호2019.07.11.1
16736 마귀의 비매품 김용호2019.07.11.1
16735 인도 마하라자라 왕과 거지 김용호2019.07.11.1
16734 시시포스의 형벌 김용호2019.07.11.2
16733 꼴찌에게 박수를 김용호2019.07.11.1
16732 의미 없는 야단 김용호2019.07.11.1
16731 성공의 비결 김용호2019.07.11.1
16730 자네가 나의 스승이네 김용호2019.07.11.2
16729 맹자의 어머니 김용호2019.07.11.2
16728 신앙의 안목 김용호2019.07.11.1
16727 용서하지 않으면 안 되는 이유 김용호2019.07.11.1
16726 내 탓과 네 탓 김용호2019.07.11.1
16725 다이아몬드 이야기 김용호2019.07.11.1
16724 수통으로 나눈 사랑 김용호2019.07.11.2
16723 콰이강의 다리 김용호2019.07.11.2
16722 석가모니의 신격화 김용호2019.07.11.1
16721 옳은 것의 차이 김용호2019.07.11.1
16720 유태인의 현명함 김용호2019.07.11.1
16719 좋은 사람 좋은 교회 김용호2019.07.11.1
16718 우상숭배와 마술 김용호2019.07.11.1
16717 철문 뒤의 자유 김용호2019.07.11.1
16716 천국과 지옥을 구경한 친구 김용호2019.07.11.1
16715 우상을 때려부순 아브라함 김용호2019.07.11.1
16714 카바라의 힘 김용호2019.07.11.1
16713 천하제일관 김용호2019.07.11.1
16712 위로합니다 김용호2019.07.11.1
16711 고려장과 노인의 지혜 김용호2019.07.11.1
16710 탑 속에 갇힌 솔로몬의 공주 김용호2019.07.11.1
16709 유신론 김용호2019.07.11.1
16708 좋은 우연과 나쁜 우연 김용호2019.07.11.1
16707 이삭의 기우제 김용호2019.07.11.1
16706 풀림의 하나님 김용호2019.07.11.1
16705 이승까지 이어진 전생의 인연 김용호2019.07.11.1
16704 수통 하나의 기적 김용호2019.07.11.1
16703 투르크 치하의 유태인 김용호2019.07.11.1
16702 은혜를 배반한 뱀 김용호2019.07.11.1
16701 인간 세상에 온 하계의 왕자 김용호2019.07.11.1
16700 미다스(Midas) 김용호2019.07.11.1
16699 육체와 영혼 김용호2019.07.11.1
16698 패전국 최후의 왕족 김용호2019.07.11.1
16697 이집트의 암소숭배 김용호2019.07.11.1
16696 꾸는 것과 품는 것의 차이 김용호2019.07.11.1
16695 우리에게는 예수님이 있다 김용호2019.07.11.1
16694 재판장과 나뭇가지 김용호2019.07.11.1
16693 친구를 위하여 대신 죽은 병사 김용호2019.07.11.1
16692 요한 웨슬레 어머니 김용호2019.07.11.1
RELOAD WRITE
[1] [2] [3] [4] [5] [6] 7 [8] [9] [10]  ▶ 1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