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 화
아이디
암호
회원가입   암호분실



 
 
 
 
 
 
 
 
 
 
 
 
 
 
 
 
 
 
 
 
그도세상:::예화
ADMIN 2019. 04. 22.
 역사를 먼저 살다 간 위대한 9인의 삶
글쓴이: 김용호  날짜: 2019.03.25. 01:41:19   추천: 1
예화:

역사를 먼저 살다 간 위대한 9인의 삶

①운도 지지리 없는 놈이라고 하늘의 무심함을 탓하지 말라.
내가 수십 년 간 낚시를 벗하며 때를 기다리는 동안 조강지처마저
나를 버리고 도망가 버렸다.
검은머리가 백발이 되고서야 문왕 서백을 만나
은나라 주왕(紂王)을 멸하고 주나라를 세웠다.
나는 숱한 세월을 낚으며 늙은이가 되었지만 결코 하늘을 원망하거나
포기 않았고 그 인내의 결실이었던 단 한번의 기회로도 천하를 얻을 수 있었다.
《주나라 태공망 강태공(姜太公)》

② 용모가 볼품없어서 되는 일이 없다고 푸념하지 말라.
나는 어렸을 때 보잘 것 없는 외모 때문에 불량배의 가랑지 사이를
기어건너는 치욕을 당했고 빨래터 노파의 밥을 빌어먹기도 했다.
초패왕 항우는 나의 볼품 없는 용모를 업신여겨 범증의 천거를
번번이 거부하며 십 년 간이나 말단벼슬아치 집극랑자리를 맴돌게 했다.
항우에게 실망하고 유방 밑으로 들어갔으나 연전연승하며 '해하'에서
항우를 완전히 섬멸하고 천하를 유방에게 안겨줄 때까지 갖은
수모를 견뎌 내야했다.
나는 초라하기 짝이 없는 몰골뒤로 천하웅비의 뜻을 감추고 뭇사람들의
갖은 야유와 모욕을 참아내며 기어코 전중국 역사상 최고의 명장이 되었다.
《한나라 회음후 한신(韓信)》

③ 한때 자존심과 명예를 짖 밟힌 치욕을 당했다고 생(生)을 포기하지 말라.
나는 벗 이릉장군을 변호하다 무황제의 노여움을 사서
생식기가 짤리는 궁형의 치욕을 당하고도 목숨을 부지하였다.
당시 궁형의 수치를 못 참고 자살하는 者가 많았으나 죽음이 두려워서가 아니라
못다 이룬 역사적 사명을 다하기 위하여 죽음을 선택할 수가 없었다.
나는 거세된 남자가 모진 생명을 질기게 끌고 간다는 온갖 조롱을 참아내며
옥중에서도 저술을 계속하여 마침내 <사기> 완성한 불세출의 역사가가 되었다.
《중국최고의 역사가 사마천(司馬遷)》

④ 여자로 태어나서 하고픈 일을 못한다고 얼고만 있지 말라.
나는 아버지 무사확의 후처소생 둘째딸로 태어나 갓 14살 때
최말단후궁 재인이 되어 당태종 이세민을 가무로써 섬겼다.
황궁생활초기 나의 경쟁자는 여자였으나 비구니로 물러앉았다가
태종의 아들 고종의 총애를 받으며 황궁으로 돌아와 4명의 아들과 2명의
딸을 생산하며 황후가 된 후부터 나는 남자들과 힘겨운 전쟁을 시작했다.
장손 무기를 내쳤고 상관의를 처형하였으며 심지어 나의 4명의
아들마저 차례로 버렸다.
내 나이 67살 여자든 남자든 아무도 도전할 수 없는 철옹성을 만들고 나서
역사상 전무후무한 여제(女帝) 성신황제(聖神皇帝)가 되어 15년간 천하를 다스렸다.
《당나라 여황제 측천무후(則天武后)》

⑤ 집안배경이 나빠서 요모양 요꼴이 되었다고 변명하지 말라.
나는 오랑캐의 나라 원대말기 안휘성의 빈농 한족집안에서 태어나 17살에
고아가 되어 탁발승으로서 가믐과 기근에 찌든 험악한 세상과 맞서야 했고
전란 통에 비적 무리의 일개 졸개가 되었을 때 아무도 나를 알아주는 이가 없었다.
그 후 혁혁한 전과를 올린 공으로 반란군의 2인자가 되어 원나라 몽골군을
중원에서 몰아낸 후에도 양반사대부집안의 멸시와 견제 속에서 시달려야했다.
나는 송곳하나 꼿을 땅이 없었던 빈농집안에서 태어났지만 고아가 되었을 때
조차 부모를 원망하지 않았으며 결국 몽골오랑캐를 몰아내고 한족(漢族)천하를
회복한 명나라의 초대창업황제가 되었다.
《명나라 태조 홍무제 주원장(朱元璋)》

⑥ 나이가 어리다고 어미의 치마폭 뒤에 숨어 칭얼거리지 말라.
나는 8살 때 황제가 되었고 13살 때 결혼을 했으며 14살 때부터
스스로 친정(親政)을 시작했다.
응석을 부릴 겨를도 없이 오삼계, 상가희 경계무의 삼번난(三藩亂)을 제압하고
몽고를 평정했으며 티베트까지 원정했다.
나는 어린 나이의 어리광도 모른 채 군주가 되어 61년간 천하를 호령할 수 있었다.
《청나라 제4대 황제 강희제(康熙帝)》

⑦ 돈이 없어서 재기할 수 없다고 낙담하지 말라.
나는 미천한 집안에 태어나 아버지가 일찍 죽는 바람에 학업도 못 마치고
전장(錢庄)에 들어가 똥오줌을 치우고 마루를 닦으며 잔신부름으로
어린 시절을 보냈다.
빈손으로 사업을 일으켰고 다시 빈털털이가 되는 과정을 겪고 또 겪었지만
내가 살아있는 한 아무리 빈손이라도 언제든지 사업을 다시 일으켜
세울 수 있다고 믿었다.
나는 한푼도 가진 게 없는 가운데도 스스로의 재기를 믿었고
내게 없는 것을 메꾸어 주는 인재를 대함에 귀천을 가리지 않았다.
큰 상인이 되는데 돈보다는 사람이 더욱 소중함을 일찍이 깨달았던 나는
부와 명예를 모두 거머쥔 장사의 신 "상성(商聖)"이 되었다.
《청대말 거상 호설암(湖雪巖)》

⑧ 만년 2인자라고 보스자리에 대한 욕심으로 자신의 직분을 망각하지 말라.
나는 1935년 준의회의에서 모택동을 모시고 만리장정을 따라나선 때부터
죽는 그 날까지 41년동안 2인자의 길을 묵묵히 걸었다.
귀족가문에서 태어나 공산당초기 탑리더의 코스를 밟던 내가
가난한 농부의 아들 모택동을 중국혁명의 지도자로 추천하고 스스로를 낮췄던 것은
인민의 마음을 움직이는 호소력이 그에게 있음을 알았기 때문이었다.
총리시절 행정보고를 함에 모주석의 침상 옆에 꿇어 앉아야했고 방광암수술을
받고싶어도 毛의 허락이 떨어지지 않아 수술을 2년 간이나 미루어야했다.
방광암으로 죽어 가는 초읽기의 시간 속에서도 미일과의 수교, 문화대혁명의
폐허 속에 놓인 국가경제재건, 등소평을 재 신임하는 권력의 재편성을 위해
촌음을 다투었다.
나는 사망하는 순간에도
"다 죽어 가는 나 따위는 돌보지 말고 다른 아픈 동지들을 돌보시오"라는
유언을 남기며 인민의 마음속에서 영원한 1인자, 인민의 벗으로 다시 태어났다.
《중화인민공화국 총리 주은래(周恩來)》

⑨ 잘나가다 넘어지고 재기했다 다시 쓰러진다고 괴로워하지 말라.
나는 문화대혁명 때 반모주자파로 몰려 홍위병으로부터 공개비판을 당했고,
잠시 일어났지만 하방당하여 강서성의 한 공장에서 4년 간을
육체노동자로 버텨야했다.
주은래 총리의 도움으로 복권되어 국무원 부총리로 재기했다가 4인 방의
농간에 또 다시 실각하고 가택연금까지 당해야했지만 모택동사후 정국수습용으로
재기용된 후 화국봉과의 5년 권력 투쟁 끝에 최고실권을 장악했다.
나는 세 번 쓰러지고 네 번 일어난 역전의 용사로서 마지막 정치적 위기였던
천안문사태의 시련을 견뎌내고 아무리 넘어져도 다시 일어나는
오뚜기 부도웅 개혁개방의 총설계사가 되었다.
《중화인민공화국 주석 등소평(登小平)》


글쓴이:  암호:  댓글: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전체글 목록 2019. 04. 22.  전체글: 16651  방문수: 4983737
예화
알림 좋은 예화 모음 6*김용호2016.11.27.*
알림 좋은 예화 모음 5*김용호2016.11.16.*
알림 좋은 예화 모음 4*김용호2015.06.12.*
알림 좋은 예화 모음 3*김용호2015.02.27.*
알림 좋은 예화 모음 2*김용호2014.05.17.*
알림 좋은 예화 모음 1*김용호2013.08.17.*
알림 기도 예문 모음 40편/3
*김용호2013.04.25.*
알림 기도 예문 모음 40편/2
*김용호2012.12.03.*
알림 기도 예문 모음 40편/1
*김용호2009.09.07.*
16651 이상한 가격의 붕어빵 김용호2019.03.25.1
16650 효도는 흉내만 내어도 좋다 김용호2019.03.25.1
16649 함께 할 줄 아는 사람 김용호2019.03.25.1
16648 역사를 먼저 살다 간 위대한 9인의 삶 김용호2019.03.25.1
16647 상대의 마음을 여는 열쇠 김용호2019.03.25.1
16646 감동적인 삶의 이야기 김용호2019.03.25.1
16645 늙은 말의 지혜 김용호2019.03.25.1
16644 서랍이 많은 사람 김용호2019.03.25.1
16643 순금 같은 하루 김용호2019.03.25.1
16642 여백의 시간 김용호2019.03.25.1
16641 재주 많은 여우의 최후 김용호2019.03.25.1
16640 부부의 정을 저축하는 지혜 김용호2019.03.25.1
16639 물이 갖는 7덕 김용호2019.03.25.1
16638 서로에게 사랑을 베풀라 김용호2019.03.25.1
16637 쇳덩어리 가치 김용호2019.03.25.1
16636 왜 몰랐을까 김용호2019.03.25.1
16635 유일한 기회 김용호2019.03.25.2
16634 축복 안에 사는 20가지 방법 김용호2019.03.25.1
16633 포기하지 마세요 김용호2019.03.25.1
16632 행복 구계명 입니다 김용호2019.03.25.1
16631 희망은 불가능한 것을 이룬다 김용호2019.03.25.1
16630 존재의 가치 김용호2019.03.25.1
16629 우리나라에도 이런 분이 있습니다 김용호2019.03.25.1
16628 그대랑 읽고싶은 글 김용호2019.03.25.1
16627 이제 그만 던져버리세요 김용호2019.03.25.1
16626 죽을 각오 김용호2019.03.25.1
16625 콜럼버스 김용호2019.03.25.1
16624 성공의 지름길 김용호2019.03.25.1
16623 책을 읽어야 하는 이유 김용호2019.03.25.1
16622 응가하는 인형 김용호2019.03.25.1
16621 게으름의 단계 김용호2019.03.25.1
16620 그냥 웃어요 김용호2019.03.25.1
16619 기린 이야기 김용호2019.03.25.1
16618 말 한마디의 중요성 김용호2019.03.25.1
16617 머리가 아닌 가슴으로 김용호2019.03.25.1
16616 내가 임자입니다 김용호2019.03.25.1
16615 미안하다 참새들아 김용호2019.03.25.1
16614 버리면 더 얻게 되는 역설 김용호2019.03.25.1
16613 불만 속에 감사가 숨어있다 김용호2019.03.25.1
16612 아름답다 김용호2019.03.25.1
16611 지는 것도 좋아 김용호2019.03.25.1
16610 폭풍 속의 열매 김용호2019.03.25.1
16609 값을 매길 수 없는 열정 김용호2019.03.25.1
16608 기다리시는 하나님 김용호2019.03.25.1
16607 나를 위로해 줄 분 김용호2019.03.25.1
16606 날 위해 오신 독생자 김용호2019.03.25.1
16605 날마다 변화되는 삶 김용호2019.03.25.1
16604 목회를 떠나 화가가 된 사람 김용호2019.03.25.1
16603 배려의 거짓말 김용호2019.03.25.1
16602 분명히 존재하는 하나님의 이유 김용호2019.03.25.1
16601 사명에 집중하라 김용호2019.03.25.1
16600 서로에게 사랑을 베풀라 김용호2019.03.25.1
16599 성경을 믿으십니까 김용호2019.03.25.1
16598 예배를 기다리는 행복 김용호2019.03.25.1
16597 인간관계를 살리는 세 가지 방문 김용호2019.03.25.1
16596 일곱 가지 선교의 원칙 김용호2019.03.25.1
16595 제 발로 감옥에 가는 사람들 김용호2019.03.25.1
16594 지금 있는 것을 드리자 김용호2019.03.25.1
16593 포기도 순종이다 김용호2019.03.25.1
16592 하나님의 계획 김용호2019.03.25.1
16591 주는 사랑 나누는 기쁨 김용호2019.03.18.3
16590 프로와 아마추어의 20가지 차이 김용호2019.03.18.3
16589 동물의 수명 사람의 수명 김용호2019.03.18.3
16588 우리가 기억해야할 단어 김용호2019.03.18.3
16587 늙어서 꼭 하지 말아야 할 일 김용호2019.03.18.3
16586 어디쯤 가고 있을까 김용호2019.03.18.3
16585 교훈이 되는 15가지 글 김용호2019.03.18.3
16584 사람 김용호2019.03.18.3
16583 인간의 여섯 가지 감옥 김용호2019.03.18.3
16582 인맥이 이란 김용호2019.03.18.3
16581 예수님은 누구신가 김용호2019.03.18.2
16580 각자무치(角者無齒) 김용호2019.03.18.2
16579 미국의 17대 대통령 앤드류 존슨 김용호2019.03.18.3
16578 보이는 게 다가 아닙니다 김용호2019.03.18.2
16577 성공을 위한 인맥관리 17계명 김용호2019.03.18.2
16576 잘못 본 결과 김용호2019.03.18.2
16575 조용한 기다림 김용호2019.03.18.2
16574 지금 우리가 살아가고 있는 세상 김용호2019.03.18.2
16573 평생 명심해야 글 김용호2019.03.18.2
16572 행복은 향수 김용호2019.03.18.2
16571 즐거운 나의 집 김용호2019.03.18.2
16570 체력을 먼저 길러라 김용호2019.03.18.2
16569 자린고비 김용호2019.03.18.2
16568 인생이란 김용호2019.03.18.2
16567 스스로에게 가치를 부여하라 김용호2019.03.18.2
16566 봉생마중 불부직 김용호2019.03.18.2
16565 백범 김구 김용호2019.03.18.2
16564 구원받은 우리는 김용호2019.03.18.2
16563 인생 지침서 김용호2019.03.18.2
16562 새로운 결단 김용호2019.03.18.2
16561 오늘 만나야 할 10사람 김용호2019.03.17.3
16560 행복한 삶을 위한 10가지 방법 김용호2019.03.17.3
16559 꼭 기억해야 할 일 김용호2019.03.17.3
16558 검소한 삶 김용호2019.03.17.3
16557 사과의 기술 김용호2019.03.17.3
16556 지금 방황하고 계시는가요 김용호2019.03.17.3
16555 행복한 얼굴 만들기 김용호2019.03.17.2
16554 한결같은 마음과 따뜻한 만남 김용호2019.03.17.2
16553 포옹의 효과 6가지 김용호2019.03.17.2
16552 판단력이 부족하면 김용호2019.03.17.2
RELOAD WRITE
1 [2] [3] [4] [5] [6] [7] [8] [9] [10]  ▶ 1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