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 화
아이디
암호
회원가입   암호분실



 
 
 
 
 
 
 
 
 
 
 
 
 
 
 
 
 
 
 
 
그도세상:::예화
ADMIN 2019. 06. 24.
 역사를 먼저 살다 간 위대한 9인의 삶
글쓴이: 김용호  날짜: 2019.03.25. 01:41:19   추천: 2
예화:

역사를 먼저 살다 간 위대한 9인의 삶

①운도 지지리 없는 놈이라고 하늘의 무심함을 탓하지 말라.
내가 수십 년 간 낚시를 벗하며 때를 기다리는 동안 조강지처마저
나를 버리고 도망가 버렸다.
검은머리가 백발이 되고서야 문왕 서백을 만나
은나라 주왕(紂王)을 멸하고 주나라를 세웠다.
나는 숱한 세월을 낚으며 늙은이가 되었지만 결코 하늘을 원망하거나
포기 않았고 그 인내의 결실이었던 단 한번의 기회로도 천하를 얻을 수 있었다.
《주나라 태공망 강태공(姜太公)》

② 용모가 볼품없어서 되는 일이 없다고 푸념하지 말라.
나는 어렸을 때 보잘 것 없는 외모 때문에 불량배의 가랑지 사이를
기어건너는 치욕을 당했고 빨래터 노파의 밥을 빌어먹기도 했다.
초패왕 항우는 나의 볼품 없는 용모를 업신여겨 범증의 천거를
번번이 거부하며 십 년 간이나 말단벼슬아치 집극랑자리를 맴돌게 했다.
항우에게 실망하고 유방 밑으로 들어갔으나 연전연승하며 '해하'에서
항우를 완전히 섬멸하고 천하를 유방에게 안겨줄 때까지 갖은
수모를 견뎌 내야했다.
나는 초라하기 짝이 없는 몰골뒤로 천하웅비의 뜻을 감추고 뭇사람들의
갖은 야유와 모욕을 참아내며 기어코 전중국 역사상 최고의 명장이 되었다.
《한나라 회음후 한신(韓信)》

③ 한때 자존심과 명예를 짖 밟힌 치욕을 당했다고 생(生)을 포기하지 말라.
나는 벗 이릉장군을 변호하다 무황제의 노여움을 사서
생식기가 짤리는 궁형의 치욕을 당하고도 목숨을 부지하였다.
당시 궁형의 수치를 못 참고 자살하는 者가 많았으나 죽음이 두려워서가 아니라
못다 이룬 역사적 사명을 다하기 위하여 죽음을 선택할 수가 없었다.
나는 거세된 남자가 모진 생명을 질기게 끌고 간다는 온갖 조롱을 참아내며
옥중에서도 저술을 계속하여 마침내 <사기> 완성한 불세출의 역사가가 되었다.
《중국최고의 역사가 사마천(司馬遷)》

④ 여자로 태어나서 하고픈 일을 못한다고 얼고만 있지 말라.
나는 아버지 무사확의 후처소생 둘째딸로 태어나 갓 14살 때
최말단후궁 재인이 되어 당태종 이세민을 가무로써 섬겼다.
황궁생활초기 나의 경쟁자는 여자였으나 비구니로 물러앉았다가
태종의 아들 고종의 총애를 받으며 황궁으로 돌아와 4명의 아들과 2명의
딸을 생산하며 황후가 된 후부터 나는 남자들과 힘겨운 전쟁을 시작했다.
장손 무기를 내쳤고 상관의를 처형하였으며 심지어 나의 4명의
아들마저 차례로 버렸다.
내 나이 67살 여자든 남자든 아무도 도전할 수 없는 철옹성을 만들고 나서
역사상 전무후무한 여제(女帝) 성신황제(聖神皇帝)가 되어 15년간 천하를 다스렸다.
《당나라 여황제 측천무후(則天武后)》

⑤ 집안배경이 나빠서 요모양 요꼴이 되었다고 변명하지 말라.
나는 오랑캐의 나라 원대말기 안휘성의 빈농 한족집안에서 태어나 17살에
고아가 되어 탁발승으로서 가믐과 기근에 찌든 험악한 세상과 맞서야 했고
전란 통에 비적 무리의 일개 졸개가 되었을 때 아무도 나를 알아주는 이가 없었다.
그 후 혁혁한 전과를 올린 공으로 반란군의 2인자가 되어 원나라 몽골군을
중원에서 몰아낸 후에도 양반사대부집안의 멸시와 견제 속에서 시달려야했다.
나는 송곳하나 꼿을 땅이 없었던 빈농집안에서 태어났지만 고아가 되었을 때
조차 부모를 원망하지 않았으며 결국 몽골오랑캐를 몰아내고 한족(漢族)천하를
회복한 명나라의 초대창업황제가 되었다.
《명나라 태조 홍무제 주원장(朱元璋)》

⑥ 나이가 어리다고 어미의 치마폭 뒤에 숨어 칭얼거리지 말라.
나는 8살 때 황제가 되었고 13살 때 결혼을 했으며 14살 때부터
스스로 친정(親政)을 시작했다.
응석을 부릴 겨를도 없이 오삼계, 상가희 경계무의 삼번난(三藩亂)을 제압하고
몽고를 평정했으며 티베트까지 원정했다.
나는 어린 나이의 어리광도 모른 채 군주가 되어 61년간 천하를 호령할 수 있었다.
《청나라 제4대 황제 강희제(康熙帝)》

⑦ 돈이 없어서 재기할 수 없다고 낙담하지 말라.
나는 미천한 집안에 태어나 아버지가 일찍 죽는 바람에 학업도 못 마치고
전장(錢庄)에 들어가 똥오줌을 치우고 마루를 닦으며 잔신부름으로
어린 시절을 보냈다.
빈손으로 사업을 일으켰고 다시 빈털털이가 되는 과정을 겪고 또 겪었지만
내가 살아있는 한 아무리 빈손이라도 언제든지 사업을 다시 일으켜
세울 수 있다고 믿었다.
나는 한푼도 가진 게 없는 가운데도 스스로의 재기를 믿었고
내게 없는 것을 메꾸어 주는 인재를 대함에 귀천을 가리지 않았다.
큰 상인이 되는데 돈보다는 사람이 더욱 소중함을 일찍이 깨달았던 나는
부와 명예를 모두 거머쥔 장사의 신 "상성(商聖)"이 되었다.
《청대말 거상 호설암(湖雪巖)》

⑧ 만년 2인자라고 보스자리에 대한 욕심으로 자신의 직분을 망각하지 말라.
나는 1935년 준의회의에서 모택동을 모시고 만리장정을 따라나선 때부터
죽는 그 날까지 41년동안 2인자의 길을 묵묵히 걸었다.
귀족가문에서 태어나 공산당초기 탑리더의 코스를 밟던 내가
가난한 농부의 아들 모택동을 중국혁명의 지도자로 추천하고 스스로를 낮췄던 것은
인민의 마음을 움직이는 호소력이 그에게 있음을 알았기 때문이었다.
총리시절 행정보고를 함에 모주석의 침상 옆에 꿇어 앉아야했고 방광암수술을
받고싶어도 毛의 허락이 떨어지지 않아 수술을 2년 간이나 미루어야했다.
방광암으로 죽어 가는 초읽기의 시간 속에서도 미일과의 수교, 문화대혁명의
폐허 속에 놓인 국가경제재건, 등소평을 재 신임하는 권력의 재편성을 위해
촌음을 다투었다.
나는 사망하는 순간에도
"다 죽어 가는 나 따위는 돌보지 말고 다른 아픈 동지들을 돌보시오"라는
유언을 남기며 인민의 마음속에서 영원한 1인자, 인민의 벗으로 다시 태어났다.
《중화인민공화국 총리 주은래(周恩來)》

⑨ 잘나가다 넘어지고 재기했다 다시 쓰러진다고 괴로워하지 말라.
나는 문화대혁명 때 반모주자파로 몰려 홍위병으로부터 공개비판을 당했고,
잠시 일어났지만 하방당하여 강서성의 한 공장에서 4년 간을
육체노동자로 버텨야했다.
주은래 총리의 도움으로 복권되어 국무원 부총리로 재기했다가 4인 방의
농간에 또 다시 실각하고 가택연금까지 당해야했지만 모택동사후 정국수습용으로
재기용된 후 화국봉과의 5년 권력 투쟁 끝에 최고실권을 장악했다.
나는 세 번 쓰러지고 네 번 일어난 역전의 용사로서 마지막 정치적 위기였던
천안문사태의 시련을 견뎌내고 아무리 넘어져도 다시 일어나는
오뚜기 부도웅 개혁개방의 총설계사가 되었다.
《중화인민공화국 주석 등소평(登小平)》


글쓴이:  암호:  댓글: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전체글 목록 2019. 06. 24.  전체글: 16866  방문수: 4990062
예화
알림 좋은 예화 모음 6*김용호2016.11.27.*
알림 좋은 예화 모음 5*김용호2016.11.16.*
알림 좋은 예화 모음 4*김용호2015.06.12.*
알림 좋은 예화 모음 3*김용호2015.02.27.*
알림 좋은 예화 모음 2*김용호2014.05.17.*
알림 좋은 예화 모음 1*김용호2013.08.17.*
알림 기도 예문 모음 40편/3
*김용호2013.04.25.*
알림 기도 예문 모음 40편/2
*김용호2012.12.03.*
알림 기도 예문 모음 40편/1
*김용호2009.09.07.*
16866 마지막 끈 김용호2019.06.08.2
16865 자네가 나의 스승이네 김용호2019.06.08.2
16864 의미 없는 야단 김용호2019.06.08.2
16863 천도복숭아 김용호2019.06.08.2
16862 가만히 앉아 있어라 김용호2019.06.08.2
16861 인향만리(人香萬里) 김용호2019.06.08.2
16860 불가능은 없다 김용호2019.06.08.2
16859 그리고 그 다음에는 김용호2019.06.08.3
16858 내 감정은 나의 선택입니다 김용호2019.06.08.2
16857 성공은 대박이 아니라 누적입니다 김용호2019.06.08.3
16856 내 기타를 깨부수고 있네 김용호2019.06.08.2
16855 마음 도둑 김용호2019.06.08.2
16854 아저씨 저를 기억하시나요 김용호2019.06.08.2
16853 누구를 위해 적극적인가 김용호2019.06.08.2
16852 인권 변호사 후세 다쓰지 김용호2019.06.08.2
16851 누구의 신앙이 옳은가 김용호2019.06.08.2
16850 최악의 환경 김용호2019.06.08.2
16849 갈등 김용호2019.06.08.2
16848 단 한 편의 영화로 가장 돈을 많이 번 배우는 김용호2019.06.08.2
16847 보호색 신앙 김용호2019.06.08.2
16846 참 믿음의 모습 김용호2019.06.08.2
16845 죽지 않은 이유 김용호2019.06.08.2
16844 처녀의 죽음 김용호2019.06.08.2
16843 빛나는 얼굴들 김용호2019.06.08.2
16842 하나님 하시는 것 김용호2019.06.08.2
16841 주일성수한 에릭리들 선수 김용호2019.06.08.2
16840 하나님의 과학 김용호2019.06.08.2
16839 성냥개비와 대못 김용호2019.06.08.2
16838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삶 김용호2019.06.08.2
16837 진짜 아들은 누구일까 김용호2019.06.08.2
16836 초생달 신앙인 김용호2019.06.08.2
16835 뿌리 김용호2019.06.08.1
16834 불신자와 신자의 차이 김용호2019.06.08.1
16833 냄비 신앙 가마솥 신앙 김용호2019.06.08.1
16832 거리에서 영광을 김용호2019.06.08.1
16831 꾸준히 조금씩 착하게 김용호2019.05.11.3
16830 서로 자기 돈이 아니라는 사람 김용호2019.05.11.3
16829 오늘 만나야 할 10사람 김용호2019.05.11.3
16828 이상한 가격의 붕어빵 김용호2019.05.11.3
16827 따뜻하고 흐뭇한 이야기 김용호2019.05.11.4
16826 점 집 김용호2019.05.11.3
16825 그리스도인의 의무 김용호2019.05.11.3
16824 오만 가지 생각 김용호2019.05.11.3
16823 입을 쓰지 않는 이유 김용호2019.05.11.3
16822 새가 남긴 교훈 김용호2019.05.11.3
16821 사자와 가시 김용호2019.05.11.2
16820 파묻힌 솔로몬의 보물 김용호2019.05.11.2
16819 목숨을 희생한 개 김용호2019.05.11.2
16818 꼬리와 머리 김용호2019.05.11.2
16817 공로자 김용호2019.05.11.2
16816 사랑이라는 요리 김용호2019.05.11.2
16815 대왕의 정의 김용호2019.05.11.2
16814 하루살이와 메뚜기 김용호2019.05.11.2
16813 양치기 모세 김용호2019.05.11.2
16812 참다운 이득 김용호2019.05.11.2
16811 마음으로 듣기 김용호2019.05.11.2
16810 명예의 탐심 김용호2019.05.11.2
16809 못생긴 그릇 김용호2019.05.11.2
16808 최고의 찬사는 사랑이다 김용호2019.05.11.2
16807 인생의 비결 김용호2019.05.11.2
16806 혀 김용호2019.05.11.2
16805 가장 큰 재산 김용호2019.05.11.2
16804 천국의 특징 김용호2019.05.11.2
16803 마지막이라면 김용호2019.05.11.2
16802 자녀가 보석인 이유 김용호2019.05.11.1
16801 마녀 혹은 예쁜 소녀 김용호2019.05.11.1
16800 스카이캐슬 김용호2019.05.11.1
16799 믿음의 그랭이질 김용호2019.05.11.1
16798 아픈 만큼 사랑한다 김용호2019.05.11.1
16797 보는 것에 속다 김용호2019.05.11.1
16796 실패학 개론 김용호2019.05.11.1
16795 부르심에 합당한 삶 김용호2019.05.11.1
16794 영적 교란 요소 김용호2019.05.11.1
16793 사자의 입에서 평안을 누리다 김용호2019.05.11.1
16792 예수님의 버킷리스트 김용호2019.05.11.1
16791 새 판을 짜라 김용호2019.05.11.1
16790 아버지 고맙습니다 김용호2019.05.11.1
16789 섭리에 순응하는 아름다움 김용호2019.05.11.1
16788 용서 김용호2019.05.11.1
16787 은혜의 에펠탑 십자가 김용호2019.05.11.1
16786 성경 부모에 대하여 김용호2019.05.11.1
16785 잃고 우주를 얻다 김용호2019.05.11.1
16784 버려진 돌의 부활 김용호2019.05.11.1
16783 아픔을 공유하라 김용호2019.05.11.1
16782 더운 갈이가 필요합니다 김용호2019.05.11.1
16781 가장 위대한 경전 사랑 김용호2019.05.11.1
16780 호지 않은 속옷 김용호2019.05.11.1
16779 겟세마네인가 골고다인가 김용호2019.05.11.1
16778 필요냐 비교냐 김용호2019.05.11.1
16777 고통을 다스리는 법 김용호2019.05.11.1
16776 친절이 가져온 명성 김용호2019.05.11.1
16775 기도를 완성할 때 김용호2019.05.11.1
16774 진정한 히어로 김용호2019.05.11.1
16773 낮아지는 것밖엔 없습니다 김용호2019.05.11.1
16772 초코우유와 사랑 김용호2019.05.11.1
16771 내 삶의 가치 김용호2019.05.11.1
16770 페르시아의 흠 김용호2019.05.11.1
16769 찬란한 당신 김용호2019.05.11.1
16768 내일이라는 선물 김용호2019.05.11.1
16767 주파수를 맞춰라 김용호2019.05.11.1
RELOAD WRITE
1 [2] [3] [4] [5] [6] [7] [8] [9] [10]  ▶ 1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