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 화
아이디
암호
회원가입   암호분실



 
 
 
 
 
 
 
 
 
 
 
 
 
 
 
 
 
 
 
 
그도세상:::예화
ADMIN 2019. 06. 20.
 감동적인 삶의 이야기
글쓴이: 김용호  날짜: 2019.03.25. 01:41:06   추천: 2
예화:

감동적인 삶의 이야기

지퍼가 고장난 검은 가방 그리고 색 바랜 옷 내가 가진 것 중에 헤지고
낡아도 창피하지 않은 것은 오직 책과 영어사전 뿐이다.

집안 형편이 너무 어려워 학원 수강료를 내지 못했던 나는
허드렛일을 하며 강의를 들었다

수업이 끝나면 지우개를 들고 이 교실 저 교실 바쁘게 옮겨 다녀야 했고
수업이 시작되면 머리에 하얗게 분필가루를 뒤집어 쓴 채
맨 앞자리에 앉아 열심히 공부했다

엄마를 닮아 숫기가 없는 나는 오른쪽 다리를 심하게 절고 있는
소아마비다 하지만 난 결코 움츠리지 않았다.
오히려 내 가슴속에선 앞날에 대한 희망이
고등어 등짝 처럼 싱싱하게 살아 움직였다.

짧은 오른쪽 다리 때문에 뒤뚱뒤뚱 걸어다니며
가을에 입던 잠바를 한겨울에까지 입어야 하는 가난 속에서도
나는 이를 악물고 손에서 책을 놓지 않았다.

그러던 추운 어느 겨울날 책 살 돈이 필요했던 나는
엄마가 생선을 팔고 있는 시장에 찾아갔다 그런데 몇 걸음 뒤에서
엄마의 모습을 바라보다가 차마 더 이상 엄마에게 다가서지 못하고
눈물을 삼키며 그냥 돌아서야 했다.

엄마는 낡은 목도리를 머리까지 칭칭 감고. 질척이는 시장 바닥의
좌판에 돌아앉아 김치 하나로 차가운 도시락을 먹고 계셨던 것이다.
그 날밤 나는 졸음을 깨우려고 몇 번이고 머리를 책상에 부딪혀 가며
밤새워 공부했다.
가엾은 나의 엄마를 위해서.

내가 어릴 적에 아버지가 돌아가신 뒤 엄마는 형과나,
두 아들을 힘겹게 키우셨다
형은 불행히도 나와 같은 장애인이다.
중증 뇌성마비인 형은 심한 언어장애 때문에 말 한마디를 하려면
얼굴 전체가 뒤틀려 무서운 느낌마저 들 정도이다.

그러나 형은 엄마가 잘 아는 과일 도매상에서 리어카로
과일 상자를 나르며 어려운 집안 살림을 도왔다.
그런 형을 생각하며 나는 더욱 이를 악물고 공부했다.

그 뒤 시간이 흘러 그토록 바라던 서울대에 합격하던 날
나는 합격 통지서를 들고 제일 먼저 엄마가 계신 시장으로 달려갔다.

그 날도 엄마는 좌판을 등지고 앉아 꾸역꾸역 차디찬
도시락을 드시고 있었다.
그때 나는 엄마에게 다가가 등뒤에서 엄마의 지친
어깨를 힘껏 안아 드렸다.
"엄마∼엄마 나 합격했어."

나는 눈물 때문에 더 이상 엄마 얼굴을 볼 수 없었다
엄마도 드시던 밥을 채 삼키지 못하고 하염없이 눈물을 흘리시며
사람들이 지나다니는 사장 골목에서 한참동안 나를 꼬옥 안아 주셨다.

그 날 엄마는 찾아오는 단골 손님들께 함지박 가득 담겨있는 생선들을
돈도 받지 않고 모두 내주셨다 그리고 형은 자신이 끌고
다니는 리어카에 나를 태운 뒤 입고 있던 잠바를 벗어 내게 입혀 주고는
알아들을 수도 없는 말로 나를 자랑하며 시장을 몇 바퀴나 돌았다.
그 때 나는 시퍼렇게 얼어있던 형의 얼굴에서 기쁨의 눈물이
흘러내리는 것을 보았다.

그 날 저녁 시장 한 구석에 있는 순대국밥집에서
우리가족 셋은 오랜만에 함께 밥을 먹었다.
엄마는 지나간 모진 세월의 슬픔이 복받치셨는지 국밥 한 그릇을
다 들지 못하셨다.
그저 색바랜 국방색 전대로 눈물만 찍으며 돌아가신 아버지 얘기를 꺼냈다.

"너희 아버지가 살아 있다면 기뻐했을 텐데너희들은 아버지를 이해해야 한다.
원래 심성이 고운 분이다.
그토록 모질게 엄마를 때릴만큼 독한 사람은 아니었어 계속되는 사업 실패와
지겨운 가난 때문에 매일 술로 사셨던 거야
그리고 할말은 아니지만 하나도 아닌 둘씩이나 몸이 성치 못한 자식을 둔 아비
심정이 오죽했겠냐?"

내일은 아침 일찍 아버지께 가 봐야겠다.
가서 이 기쁜 소식을 얼른 알려야지.

내가 어릴 때 부모님은 자주 다투셨는데 우리들 앞에서 엄마를 때렸다.
그러다가 하루종일 겨울비가 내리던 어느 날 아버지는 아내와 자식들에
대한 죄책감으로 유서 한 장만 달랑 남긴 채 끝내 세상을 버리고 말았다.

고등학교 졸업식 날 나는 우등상을 받기 위해 단상위로 올라가다가
중심이 흔들리는 바람에 그만 계단 중간에서 넘어져 바닥으로 떨어졌다.
움직이지 못할 만큼 온 몸이 아팠다.

그때 부리나케 달려오신 엄마가 눈물을 글썽이며 얼른 나를 일으켜 세우셨다.
잠시 뒤 나는 흙 묻은 교복을 털어 주시는 엄마를
힘껏 안았고 그 순간 내 등뒤로 많은 사람들의 박수 소리가 들려왔다.

한번은 새벽부터 늦은 밤까지 도서관에서 공부하다가 컵 라면으로
배를 채우기 위해 매점에 들렀는데 여학생들이 여럿 앉아 있었다.
그날따라 절룩거리며 그들 앞을 걸어갈 자신이 없었다.

구석에 앉아 컵 라면을 먹고 있는 내 모습이 측은해 보일까봐
그래서 혹시나도 모르게 눈물이 나올까봐 주머니 속의 동전만
만지작거리다가 그냥 열람실로 돌아왔다.
그리곤 흰 연습장 위에 이렇게 적었다.

어둠은 내릴 것이다.
그러나 나는 그 어둠에서 다시 밝아질 것이다.
이제 내게 남은 건 굽이굽이 고개 넘어 풀꽃과 함께 누워 계신
내 아버지를 용서하고 지루한 어둠 속에서도 꽃 등처럼 환히 나를 깨워 준
엄마와 형에게 사랑을 되 갚는 일이다.

지금 형은 집안 일을 도우면서 대학 진학을 목표로 열심히 공부하고 있다.
아무리 피곤해도 하루 한시간씩 큰소리로 더듬더듬 책을 읽어 가며
좀처럼 나아지지 않는 발음에 대한 희망을 버리지 않은 채
오늘도 나는 온종일 형을 도와 과일 상자를 나르고 밤이 되서야 일을 마쳤다.

그리고 늦은 밤 집으로 돌아오는 버스 안에서 어두운 창 밖을 바라보며
문득 앙드레 말로의 말을 떠올렸다.
"오랫동안 꿈을 그리는 사람은 마침내 그 꿈을 닮아간다는 너무도 아름다운 말"

위의 글은 서울대학교 합격자 생활수기 공모 글입니다.
그 후 이 학생은 우수한 성적으로 공부하여 지금은 미국에서
우주항공을 전공하여 박사과정에 있으며 국내의 굴지 기업에서
전부 뒷바라지를 하고 있으며 어머니와 형을 미국에서 모시고
같이 공부하면서 보살핀다고 했습니다.


글쓴이:  암호:  댓글: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전체글 목록 2019. 06. 20.  전체글: 16866  방문수: 4989455
예화
알림 좋은 예화 모음 6*김용호2016.11.27.*
알림 좋은 예화 모음 5*김용호2016.11.16.*
알림 좋은 예화 모음 4*김용호2015.06.12.*
알림 좋은 예화 모음 3*김용호2015.02.27.*
알림 좋은 예화 모음 2*김용호2014.05.17.*
알림 좋은 예화 모음 1*김용호2013.08.17.*
알림 기도 예문 모음 40편/3
*김용호2013.04.25.*
알림 기도 예문 모음 40편/2
*김용호2012.12.03.*
알림 기도 예문 모음 40편/1
*김용호2009.09.07.*
16866 마지막 끈 김용호2019.06.08.2
16865 자네가 나의 스승이네 김용호2019.06.08.2
16864 의미 없는 야단 김용호2019.06.08.2
16863 천도복숭아 김용호2019.06.08.2
16862 가만히 앉아 있어라 김용호2019.06.08.2
16861 인향만리(人香萬里) 김용호2019.06.08.2
16860 불가능은 없다 김용호2019.06.08.2
16859 그리고 그 다음에는 김용호2019.06.08.3
16858 내 감정은 나의 선택입니다 김용호2019.06.08.2
16857 성공은 대박이 아니라 누적입니다 김용호2019.06.08.3
16856 내 기타를 깨부수고 있네 김용호2019.06.08.2
16855 마음 도둑 김용호2019.06.08.2
16854 아저씨 저를 기억하시나요 김용호2019.06.08.2
16853 누구를 위해 적극적인가 김용호2019.06.08.2
16852 인권 변호사 후세 다쓰지 김용호2019.06.08.2
16851 누구의 신앙이 옳은가 김용호2019.06.08.2
16850 최악의 환경 김용호2019.06.08.2
16849 갈등 김용호2019.06.08.2
16848 단 한 편의 영화로 가장 돈을 많이 번 배우는 김용호2019.06.08.2
16847 보호색 신앙 김용호2019.06.08.2
16846 참 믿음의 모습 김용호2019.06.08.2
16845 죽지 않은 이유 김용호2019.06.08.2
16844 처녀의 죽음 김용호2019.06.08.2
16843 빛나는 얼굴들 김용호2019.06.08.2
16842 하나님 하시는 것 김용호2019.06.08.2
16841 주일성수한 에릭리들 선수 김용호2019.06.08.2
16840 하나님의 과학 김용호2019.06.08.2
16839 성냥개비와 대못 김용호2019.06.08.2
16838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삶 김용호2019.06.08.2
16837 진짜 아들은 누구일까 김용호2019.06.08.2
16836 초생달 신앙인 김용호2019.06.08.2
16835 뿌리 김용호2019.06.08.1
16834 불신자와 신자의 차이 김용호2019.06.08.1
16833 냄비 신앙 가마솥 신앙 김용호2019.06.08.1
16832 거리에서 영광을 김용호2019.06.08.1
16831 꾸준히 조금씩 착하게 김용호2019.05.11.3
16830 서로 자기 돈이 아니라는 사람 김용호2019.05.11.3
16829 오늘 만나야 할 10사람 김용호2019.05.11.3
16828 이상한 가격의 붕어빵 김용호2019.05.11.3
16827 따뜻하고 흐뭇한 이야기 김용호2019.05.11.4
16826 점 집 김용호2019.05.11.3
16825 그리스도인의 의무 김용호2019.05.11.3
16824 오만 가지 생각 김용호2019.05.11.3
16823 입을 쓰지 않는 이유 김용호2019.05.11.3
16822 새가 남긴 교훈 김용호2019.05.11.3
16821 사자와 가시 김용호2019.05.11.2
16820 파묻힌 솔로몬의 보물 김용호2019.05.11.2
16819 목숨을 희생한 개 김용호2019.05.11.2
16818 꼬리와 머리 김용호2019.05.11.2
16817 공로자 김용호2019.05.11.2
16816 사랑이라는 요리 김용호2019.05.11.2
16815 대왕의 정의 김용호2019.05.11.2
16814 하루살이와 메뚜기 김용호2019.05.11.2
16813 양치기 모세 김용호2019.05.11.2
16812 참다운 이득 김용호2019.05.11.2
16811 마음으로 듣기 김용호2019.05.11.2
16810 명예의 탐심 김용호2019.05.11.2
16809 못생긴 그릇 김용호2019.05.11.2
16808 최고의 찬사는 사랑이다 김용호2019.05.11.2
16807 인생의 비결 김용호2019.05.11.2
16806 혀 김용호2019.05.11.2
16805 가장 큰 재산 김용호2019.05.11.2
16804 천국의 특징 김용호2019.05.11.2
16803 마지막이라면 김용호2019.05.11.2
16802 자녀가 보석인 이유 김용호2019.05.11.1
16801 마녀 혹은 예쁜 소녀 김용호2019.05.11.1
16800 스카이캐슬 김용호2019.05.11.1
16799 믿음의 그랭이질 김용호2019.05.11.1
16798 아픈 만큼 사랑한다 김용호2019.05.11.1
16797 보는 것에 속다 김용호2019.05.11.1
16796 실패학 개론 김용호2019.05.11.1
16795 부르심에 합당한 삶 김용호2019.05.11.1
16794 영적 교란 요소 김용호2019.05.11.1
16793 사자의 입에서 평안을 누리다 김용호2019.05.11.1
16792 예수님의 버킷리스트 김용호2019.05.11.1
16791 새 판을 짜라 김용호2019.05.11.1
16790 아버지 고맙습니다 김용호2019.05.11.1
16789 섭리에 순응하는 아름다움 김용호2019.05.11.1
16788 용서 김용호2019.05.11.1
16787 은혜의 에펠탑 십자가 김용호2019.05.11.1
16786 성경 부모에 대하여 김용호2019.05.11.1
16785 잃고 우주를 얻다 김용호2019.05.11.1
16784 버려진 돌의 부활 김용호2019.05.11.1
16783 아픔을 공유하라 김용호2019.05.11.1
16782 더운 갈이가 필요합니다 김용호2019.05.11.1
16781 가장 위대한 경전 사랑 김용호2019.05.11.1
16780 호지 않은 속옷 김용호2019.05.11.1
16779 겟세마네인가 골고다인가 김용호2019.05.11.1
16778 필요냐 비교냐 김용호2019.05.11.1
16777 고통을 다스리는 법 김용호2019.05.11.1
16776 친절이 가져온 명성 김용호2019.05.11.1
16775 기도를 완성할 때 김용호2019.05.11.1
16774 진정한 히어로 김용호2019.05.11.1
16773 낮아지는 것밖엔 없습니다 김용호2019.05.11.1
16772 초코우유와 사랑 김용호2019.05.11.1
16771 내 삶의 가치 김용호2019.05.11.1
16770 페르시아의 흠 김용호2019.05.11.1
16769 찬란한 당신 김용호2019.05.11.1
16768 내일이라는 선물 김용호2019.05.11.1
16767 주파수를 맞춰라 김용호2019.05.11.1
RELOAD WRITE
1 [2] [3] [4] [5] [6] [7] [8] [9] [10]  ▶ 1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