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 화
아이디
암호
회원가입   암호분실



 
 
 
 
 
 
 
 
 
 
 
 
 
 
 
 
 
 
 
 
그도세상:::예화
ADMIN 2019. 01. 24.
 어느 할머니의 수표
글쓴이: 김용호  날짜: 2019.01.05. 07:25:31   추천: 4
예화:

어느 할머니의 수표

어느 등산가가 등산을 하다가 길을 잃었습니다
해가 저물고 갑자기 눈보라까지 쳐서 이제 죽었다고
생각할 쯤 멀리서 작은 불빛이 보였습니다.
작은 초가삼간 집 이였습니다.
그는 거의 탈진 상태에서
"계십니까? 계십니까?"
그때 어떤 할머니가 나왔습니다.
그는 무조건 들어가 쓰러지고 말았습니다.
그리고 얼마가 지났을까?
할머니가 자신을 간호하고 있었습니다,
"이제 정신이 드오?"
"아,, 죄송합니다.
허락도 없이 이렇게 폐를 끼쳐서"
" 아니오,, 더 머물다 가시오.
눈보라가 멈추려면 며칠은 더 있어야 한다오"
할머니는 가난했지만 회장에게 겨울 양식을 꺼내어
함께 며칠을 보냈습니다.
등산가는 눈보라가 끝나기만을 기다려야만 했습니다.
할머니는 자신을 아들을 대하듯이 정성껏 보살펴주었습니다.
" 나도 자네만한 아들이 있었다오.
지금은 이 세상에 없지만 이놈의 산이 문제요.
이놈의 산이 변덕이라"
등산가는 이 생명의 은인인 할머니에게
보답하기 위해 어떻게 해드릴까 생각을 했습니다.
할머니 집을 보니 온통 구멍이 나고 차가운 바람이 들어왔습니다,
"그래 할머니 집을 따듯하게 살 수 있도록 새로 사드려야겠구나"
그 등산가는 다름 아닌 거대기업의 사업가 회장 이였습니다.
눈보라가 끝나는 날 회장은 몰래 백지수표를
꺼내 거액의 수표를 적어 봉투에 넣었습니다.
그리고는 할머니에게 말했습니다.
" 할머니 이거 받으세요"
"이게 뭐요?"
"이제 이거면 겨울을 따듯하게 보내실 수 있으실 겁니다"
그리고는 회장은 미소를 지으며 떠났습니다.
그리고 몇 년 후 회장은 다시 그 산에 등산을 가게 되었습니다.
할머니가 과연 따듯하게 지내고 계실까 궁금하기도 하고 해서
끔찍한 등산 경험 이였지만 그 산으로 다시 떠났습니다.
그런데 그 할머니 집은 그대로 있는 것 이였습니다.
뛰어들어가자 방안에서 부패한 냄새가 진동을 하고 할머니는
홀로 죽음을 맞이했습니다.
아마도 겨울양식도 없고 작년에 너무 추워 동사한 듯 보였습니다.
" 아니 이럴 수가 내가 분명 그 큰돈을 드렸는데?"
그 때 자신이 준 수표는 문의 구멍난 곳에 문풍지로
사용하고 계셨습니다.
"아뿔사.."
그때서야 회장은 자신의 잘못을 후회하며 할머니를
양지바른 곳에 묻어드렸습니다.
그리고 깨달았답니다.
가장 귀한 것이라도 깨닫지 못하면 휴지 조각이 되는구나
귀한 것이라도 깨닫지 못하거나 깨닫지 못하게 하면 아무 의미가
없는 휴지조각이구나 어쩌면 내 주변에도 휴지 조각 같지만
귀한 것이 있을 수도 있고 할머니가 주신 그 귀한 음식이
어쩌면 내겐 귀한 보석인데 난 그것을 휴지로 드렸구나
여러분 우리 주변에도 이렇게 귀한 수표같이 귀한 것들이 있지만,
깨닫지 못하여 문풍지로 사용하는 것이 있지는 않습니까?
주변을 잘 돌아 보십시요.

출처 : 좋은 글 중에서

글쓴이:  암호:  댓글: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전체글 목록 2019. 01. 24.  전체글: 16171  방문수: 4969563
예화
알림 좋은 예화 모음 6*김용호2016.11.27.*
알림 좋은 예화 모음 5*김용호2016.11.16.*
알림 좋은 예화 모음 4*김용호2015.06.12.*
알림 좋은 예화 모음 3*김용호2015.02.27.*
알림 좋은 예화 모음 2*김용호2014.05.17.*
알림 좋은 예화 모음 1*김용호2013.08.17.*
알림 기도 예문 모음 40편/3
*김용호2013.04.25.*
알림 기도 예문 모음 40편/2
*김용호2012.12.03.*
알림 기도 예문 모음 40편/1
*김용호2009.09.07.*
16171 어느 할머니의 수표 김용호2019.01.05.4
16170 양초 두개의 베풂 김용호2019.01.05.3
16169 어느 의사와 소년의 아버지 김용호2019.01.05.3
16168 우리가 기억해야 할 글 김용호2019.01.05.2
16167 마이어 목사님의 공평한 바램 김용호2019.01.05.2
16166 인생의 짐 김용호2019.01.05.2
16165 깨진 유리도 김용호2019.01.05.2
16164 오늘이 끝이 아니다 김용호2019.01.05.2
16163 맹사성 일화 김용호2019.01.05.2
16162 복권당첨금 50명에게 나눠줄 부부 김용호2019.01.05.2
16161 변화의 법칙 김용호2019.01.05.1
16160 부와 허무 김용호2019.01.05.1
16159 빛과 어두움 김용호2019.01.05.1
16158 삼일 동안만 볼 수 있다면 김용호2019.01.05.1
16157 성프란시스의 장례식 김용호2019.01.05.1
16156 새똥전쟁 김용호2019.01.05.1
16155 아이작 뉴턴 김용호2019.01.05.1
16154 올바른 선택 김용호2019.01.05.1
16153 생명을 구한 의리 김용호2019.01.05.1
16152 스티븐 호킹 김용호2019.01.05.1
16151 역사적 반성 김용호2019.01.05.1
16150 영광의 주인공 김용호2019.01.05.1
16149 영혼의 햇볕 김용호2019.01.05.1
16148 적중한 월남의 예언 김용호2019.01.05.1
16147 미국 50개 주의 최고봉에 오른 장애인 김용호2019.01.05.1
16146 아우로라의 로맨스 김용호2019.01.05.1
16145 영생의 선물 김용호2019.01.05.1
16144 시간을 잘 사용하는 지혜 김용호2019.01.05.1
16143 슈바이처 이야기 김용호2019.01.05.1
16142 맥아더의 건강 김용호2019.01.05.1
16141 황희 정승의 이야기 김용호2019.01.05.1
16140 하나님께 드린 기업 김용호2019.01.05.1
16139 크리소스톰 이야기 김용호2019.01.05.1
16138 홈 스위트 홈 김용호2019.01.05.1
16137 점쟁이의 말 한마디 김용호2019.01.05.1
16136 갈릴레오와 성당 램프 김용호2019.01.05.1
16135 핍박받는 자의 복 김용호2019.01.05.1
16134 그래도 지구는 돈다 김용호2019.01.05.1
16133 그리스도인을 죽이는 마음의 부패 김용호2019.01.05.1
16132 큰 바위의 얼굴 김용호2019.01.05.1
16131 도산과 소년의 약속 김용호2019.01.05.1
16130 허무한 세상 김용호2019.01.05.2
16129 디오게네스와 알렉산더 김용호2019.01.05.1
16128 짧은 인생 김용호2019.01.05.1
16127 록펠러 이야기 김용호2019.01.05.1
16126 피로 산 죄인 김용호2019.01.05.1
16125 듀마의 변명 김용호2019.01.05.1
16124 최후의 만찬 김용호2019.01.05.1
16123 누가 씻어야 할까 김용호2019.01.05.1
16122 호돈의 세 친구 김용호2019.01.05.1
16121 링컨 이야기 김용호2019.01.05.1
16120 케플러 김용호2019.01.05.1
16119 랑케와 소년의 약속 김용호2019.01.05.1
16118 포기하지 않는 충성 김용호2019.01.05.1
16117 우울한 잔치 김용호2019.01.05.1
16116 조는 팽이처럼 김용호2019.01.05.1
16115 꿈을 잃어버린 사람 김용호2019.01.05.1
16114 하나님과 동행하는 삶 김용호2019.01.05.1
16113 흔들리지 않는 신앙 김용호2019.01.05.1
16112 희망을 심어준 기사 김용호2019.01.05.1
16111 뉴욕에 번진 선행 전염병 김용호2019.01.01.1
16110 사랑의 인내 * 김용호2019.01.01.1
16109 인내 김용호2019.01.01.1
16108 연보와 헌금의 차이점 김용호2019.01.01.1
16107 사랑 때문에 벼락부자가 된 할머니 김용호2019.01.01.1
16106 친절의 기름 김용호2019.01.01.1
16105 인향만리(人香萬里) 김용호2019.01.01.1
16104 정직한 뉴스 전달자 김용호2019.01.01.1
16103 밥 호프의 기막힌 한마디 김용호2019.01.01.1
16102 어느 갑부의 편지 김용호2019.01.01.1
16101 나는 네가 싫다 김용호2019.01.01.1
16100 네 번째 동방박사 김용호2019.01.01.1
16099 멀리 가고 오래 남는 향기 김용호2019.01.01.1
16098 버티기와 믿음의 근력 김용호2019.01.01.1
16097 복음 전파의 사명 김용호2019.01.01.1
16096 영적 위치 에너지와 자녀의 권세 김용호2019.01.01.1
16095 예수님의 사생애 30년 김용호2019.01.01.1
16094 이런 하루 김용호2019.01.01.1
16093 전에 없던 시도 김용호2019.01.01.1
16092 할머니의 약손 김용호2019.01.01.1
16091 의미 없는 야단 김용호2018.12.27.1
16090 예수 생애 김용호2018.12.27.1
16089 생명의 신비 김용호2018.12.27.1
16088 겨우 진주였단 말인가 김용호2018.12.27.1
16087 옛날 한 마을에 김용호2018.12.27.1
16086 때 늦은 후회 김용호2018.12.27.1
16085 주어진 기회를 잃지 말라 김용호2018.12.27.1
16084 진정으로 아름다운 것 김용호2018.12.27.1
16083 환경을 탓하지 말라 김용호2018.12.27.2
16082 중보기도의 놀라운 능력 김용호2018.12.27.2
16081 만약 김용호2018.12.27.1
16080 잃은 것과 잃지 않은 것 김용호2018.12.27.1
16079 아빠와 라면 김용호2018.12.27.1
16078 소금인 줄 아뢰오 김용호2018.12.27.1
16077 여유 김용호2018.12.27.1
16076 파파 리더십 김용호2018.12.27.1
16075 링컨의 믿음 김용호2018.12.27.1
16074 스페인 왕과 행복 김용호2018.12.27.1
16073 아름다운 관계유지를 위해서 김용호2018.12.27.1
16072 어린이의 가능성 김용호2018.12.27.1
RELOAD WRITE
1 [2] [3] [4] [5] [6] [7] [8] [9] [10]  ▶ 1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