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 화
아이디
암호
회원가입   암호분실



 
 
 
 
 
 
 
 
 
 
 
 
 
 
 
 
 
 
 
 
그도세상:::예화
ADMIN 2019. 03. 25.
 어느 할머니의 수표
글쓴이: 김용호  날짜: 2019.01.05. 07:25:31   추천: 5
예화:

어느 할머니의 수표

어느 등산가가 등산을 하다가 길을 잃었습니다
해가 저물고 갑자기 눈보라까지 쳐서 이제 죽었다고
생각할 쯤 멀리서 작은 불빛이 보였습니다.
작은 초가삼간 집 이였습니다.
그는 거의 탈진 상태에서
"계십니까? 계십니까?"
그때 어떤 할머니가 나왔습니다.
그는 무조건 들어가 쓰러지고 말았습니다.
그리고 얼마가 지났을까?
할머니가 자신을 간호하고 있었습니다,
"이제 정신이 드오?"
"아,, 죄송합니다.
허락도 없이 이렇게 폐를 끼쳐서"
" 아니오,, 더 머물다 가시오.
눈보라가 멈추려면 며칠은 더 있어야 한다오"
할머니는 가난했지만 회장에게 겨울 양식을 꺼내어
함께 며칠을 보냈습니다.
등산가는 눈보라가 끝나기만을 기다려야만 했습니다.
할머니는 자신을 아들을 대하듯이 정성껏 보살펴주었습니다.
" 나도 자네만한 아들이 있었다오.
지금은 이 세상에 없지만 이놈의 산이 문제요.
이놈의 산이 변덕이라"
등산가는 이 생명의 은인인 할머니에게
보답하기 위해 어떻게 해드릴까 생각을 했습니다.
할머니 집을 보니 온통 구멍이 나고 차가운 바람이 들어왔습니다,
"그래 할머니 집을 따듯하게 살 수 있도록 새로 사드려야겠구나"
그 등산가는 다름 아닌 거대기업의 사업가 회장 이였습니다.
눈보라가 끝나는 날 회장은 몰래 백지수표를
꺼내 거액의 수표를 적어 봉투에 넣었습니다.
그리고는 할머니에게 말했습니다.
" 할머니 이거 받으세요"
"이게 뭐요?"
"이제 이거면 겨울을 따듯하게 보내실 수 있으실 겁니다"
그리고는 회장은 미소를 지으며 떠났습니다.
그리고 몇 년 후 회장은 다시 그 산에 등산을 가게 되었습니다.
할머니가 과연 따듯하게 지내고 계실까 궁금하기도 하고 해서
끔찍한 등산 경험 이였지만 그 산으로 다시 떠났습니다.
그런데 그 할머니 집은 그대로 있는 것 이였습니다.
뛰어들어가자 방안에서 부패한 냄새가 진동을 하고 할머니는
홀로 죽음을 맞이했습니다.
아마도 겨울양식도 없고 작년에 너무 추워 동사한 듯 보였습니다.
" 아니 이럴 수가 내가 분명 그 큰돈을 드렸는데?"
그 때 자신이 준 수표는 문의 구멍난 곳에 문풍지로
사용하고 계셨습니다.
"아뿔사.."
그때서야 회장은 자신의 잘못을 후회하며 할머니를
양지바른 곳에 묻어드렸습니다.
그리고 깨달았답니다.
가장 귀한 것이라도 깨닫지 못하면 휴지 조각이 되는구나
귀한 것이라도 깨닫지 못하거나 깨닫지 못하게 하면 아무 의미가
없는 휴지조각이구나 어쩌면 내 주변에도 휴지 조각 같지만
귀한 것이 있을 수도 있고 할머니가 주신 그 귀한 음식이
어쩌면 내겐 귀한 보석인데 난 그것을 휴지로 드렸구나
여러분 우리 주변에도 이렇게 귀한 수표같이 귀한 것들이 있지만,
깨닫지 못하여 문풍지로 사용하는 것이 있지는 않습니까?
주변을 잘 돌아 보십시요.

출처 : 좋은 글 중에서

글쓴이:  암호:  댓글: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전체글 목록 2019. 03. 25.  전체글: 16621  방문수: 4982486
예화
알림 좋은 예화 모음 6*김용호2016.11.27.*
알림 좋은 예화 모음 5*김용호2016.11.16.*
알림 좋은 예화 모음 4*김용호2015.06.12.*
알림 좋은 예화 모음 3*김용호2015.02.27.*
알림 좋은 예화 모음 2*김용호2014.05.17.*
알림 좋은 예화 모음 1*김용호2013.08.17.*
알림 기도 예문 모음 40편/3
*김용호2013.04.25.*
알림 기도 예문 모음 40편/2
*김용호2012.12.03.*
알림 기도 예문 모음 40편/1
*김용호2009.09.07.*
16621 게으름의 단계 김용호2019.03.25.1
16620 1 김용호2019.03.25.0
16619 1 김용호2019.03.25.0
16618 1 김용호2019.03.25.0
16617 1 김용호2019.03.25.0
16616 내가 임자입니다 김용호2019.03.25.1
16615 미안하다 참새들아 김용호2019.03.25.1
16614 버리면 더 얻게 되는 역설 김용호2019.03.25.1
16613 불만 속에 감사가 숨어있다 김용호2019.03.25.1
16612 아름답다 김용호2019.03.25.1
16611 지는 것도 좋아 김용호2019.03.25.1
16610 폭풍 속의 열매 김용호2019.03.25.1
16609 값을 매길 수 없는 열정 김용호2019.03.25.1
16608 기다리시는 하나님 김용호2019.03.25.1
16607 나를 위로해 줄 분 김용호2019.03.25.1
16606 날 위해 오신 독생자 김용호2019.03.25.1
16605 날마다 변화되는 삶 김용호2019.03.25.1
16604 목회를 떠나 화가가 된 사람 김용호2019.03.25.1
16603 배려의 거짓말 김용호2019.03.25.1
16602 분명히 존재하는 하나님의 이유 김용호2019.03.25.1
16601 사명에 집중하라 김용호2019.03.25.1
16600 서로에게 사랑을 베풀라 김용호2019.03.25.1
16599 성경을 믿으십니까 김용호2019.03.25.1
16598 예배를 기다리는 행복 김용호2019.03.25.1
16597 인간관계를 살리는 세 가지 방문 김용호2019.03.25.1
16596 일곱 가지 선교의 원칙 김용호2019.03.25.1
16595 제 발로 감옥에 가는 사람들 김용호2019.03.25.1
16594 지금 있는 것을 드리자 김용호2019.03.25.1
16593 포기도 순종이다 김용호2019.03.25.1
16592 하나님의 계획 김용호2019.03.25.1
RELOAD WRITE
1 [2] [3] [4] [5] [6] [7] [8] [9] [10]  ▶ 5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