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 화
아이디
암호
회원가입   암호분실



 
 
 
 
 
 
 
 
 
 
 
 
 
 
 
 
 
 
 
 
그도세상:::예화
ADMIN 2019. 02. 22.
 노벨상을 휩쓴 유대인의 힘
글쓴이: 김용호  날짜: 2018.12.04. 01:44:20   추천: 2
예화:

노벨상을 휩쓴 유대인의 힘

서양 속담에 ‘펜은 칼보다 강하다
(Pen is mighter than the sword)’라는 말이 있다.
이는 지력(知力)이 궁극적으로는 완력(腕力)을 이긴다는 것이다.
유대인들이 이 속담이 뜻하는 바를 잘 보여주고 있다.
유대인은 1500만 명 정도로 전 세계 인구 70억 명의 0.2%에 불과하다.
그런데 전체 노벨상의 30%, 노벨 경제학상은 65% 정도를 유대인이 수상한다.

세계의 경제 대통령이라 할 수 있는 미국의 중앙은행 격인
연방준비은행(FRB)의 의장은 유대인이 거의 독식하고 있다.
역대 의장 15명 중 11명이 유대인이었다.
그뿐만 아니라 미국의 대형 금융사인 JP모건과 골드만삭스의 창립자도
유대인이고 초일류기업 구글과 페이스북 창업자도 유대인이다.
또 미국의 주요 언론과 방송, 영화계도 유대인이 장악하고 있으며
세계 거대 석유자본도 대부분 유대인이 소유하고 있고
전 세계 억만장자의 1/3 이 유대인이라 한다.

한편 제2차 세계대전을 종식한 원자탄도 유대인인 아인슈타인의
질량-에너지 등가 방정식(E=mc2)을 바탕으로 유대인 과학자들이
중심이 돼 만들었다.
또한 제4차 산업혁명의 핵심요소인 IT 관련 최첨단기술의 절반
정도가 유대인에게서 나온다고 한다.
도대체 유대인의 이런 힘은 어디에서 나올까?
머리가 그만큼 좋다는 것일까?
그렇지도 않다고 한다.
한국인의 평균 IQ는 세계 최고로 106이지만, 이스라엘은 94로
세계 45위에 불과하다고 한다.

유대인들은 BC68년 로마로부터의 독립운동(반란)을 시작했다.
처음에는 성공하는 듯했으나 시간이 지남에 따라 8만명에 이르는
막강한 로마군을 당할 수가 없었다.
로마군은 유대인들의 최후의 거점인 예루살렘을 포위했다.
남은 유대인들은 예루살렘에 모여 성문을 잠그고 최후의 결전을 준비한다.
그때 성안에 있는 유대인들은 최후까지 싸우자는 주전 파(主戰 派)가
장악하고 있었다.
주전파들은 로마군과 협상하거나 항복하러 나가는 유대인들을 보는 대로
잡아 성밖으로 던져 죽여 버렸다.

그리고 협상하자고 말하는 사람들도 민족 반역자로 몰아 닥치는 대로 죽였다.
그리고 로마군은 예루살렘 성밖에 외성(外城)을 높이 쌓고 공격할
준비를 하고 있었다.
유대인들은 이제 전멸할 위기에 처한 것이다.
이때 민족을 구한 사람이 바로 '요하난 벤 자카이'라는 랍비(Rabbi)이다.
'요하난 벤 자카이'는 AD70년 로마군이 유대를 포위하고 있을 무렵에
생존했던 인물로 알려져 있다.
그는 당시 가장 존경받는 랍비로 유대인 뿐만아니라 로마인들도
그를 잘 알고 있었다.
로마군에 포위된 예루살렘 성은 이제 그 종말이 가까이 왔음을 알고 있었다.
'벤 자카이 랍비'는 성이 함락되더라도 나중에 다시 유대 민족이
승리할 방법을 생각했다.
그러나 그것은 군사적인 방법으로는 도저히 바랄 수 없는 상황이었다.

벤 자카이는 유대 민족이 살아남기 위해서는 유대의 독립보다 유대인의
정신을 지키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지금 우리는 로마군에게 무너지더라도 나중에 다시 일어나 최후의
승리를 하려면 저들보다 더 강한 무기를 가져야 한다.
그리고 로마군이 아무리 무너뜨리려고 해도 무너지지 않는 성(城)은
다름 아닌 교육이다.
교육이 결국 칼보다 강하다.
로마인들은 자식들에게 싸우는 무기, 즉 칼을 물려줄 것이다.
그렇다면 우리 유대인은 지식을 물려주면 언젠가는 이길 것이다.”

벤 자카이는 유대인의 미래를 협상하기 위해 로마군의 수장을
만나기로 결심했다.
죽은 시늉을 하고 관속에 들어가 우여곡절 끝에 성을 빠져나가
당시 로마군 사령관 '베스파시아누스(Vespasisnus)'장군을 만나
그에게 '야브네(Yavneh)지역'만을 파괴하지 말아 달라고 부탁했다.

베스파시아누스는 야브네가 지중해 바닷가에 있는 보잘 것 없는 시골이어서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고 기꺼이 수락했다.
야브네에는 토라를 가르치는 학교가 있고 많은 유대인 학자들이 은거하고 있었다.
로마군은 예루살렘으로 쳐들어가 성전을 비롯해 모든 거리를 파괴했지만,
오직 야브네 거리만은 그대로 남겨뒀다.
그래서 벤 자카이의 생각대로 계속해서 가르칠 수 있었고, 그 결과 훗날
유대인들은 로마를 이길 수 있었다.

이것이 유대인의 대학 ‘예시바(Yeshiva)’의 시초가 됐다고 한다.
유대인의 부드러운 교육이 로마군의 강한 칼을 이긴 것이다.
고대 유대에서는 랍비를 길러내는 율법 학교인 예시바 1학년을
‘현자’라 불렀고 2학년을 ‘철학자’ 라 불렀다.
그리고 최고 학년인 3학년이 돼서야 비로소 ‘학생’이라 불렀다.
이러한 사실은 겸허한 자세로 배우는 자가 가장 높은 지위에 오를 수 있으며
학생이 되려면 수년 동안 수업을 쌓지 않으면 안 된다는
발상에서 비롯된 것이다

그래서 율법학교를 졸업한 랍비들은 아마도 스스로 ‘평생학생’이라는
지각을 품고 살지 않을까?
그리고 랍비를 중심으로 살아가는 유대인 공동체는 ‘학습공동체’인 것이다.
그래서 유대인들은 나라 없이도 언어와 전통과 정체성을 2천년 동안이나
간직할 수 있었던 것이다.
이 땅의 네트워크마케팅 기업들이 불같이 일어났다가 얼마 버티지 못하고
재처럼 사그라들어 버리는 것은 인성교육과, 본질적 가치교육이라는
부드러움보다는 돈벌이 테크닉이라는 칼 만 쥐어줬기 때문이다.

유대인의 랍비 교육에서 '3학년이 돼야 비로소 학생'이라는 호칭을
얻는다는 것은 매우 심오한 뜻을 내포하고 있다.
지위가 오를수록 그리고 많이 배울수록 더 겸손한 태도로 학생처럼
학습하지 않으면 선생이 될 수 없다는 것이다.
네트워크마케팅 기업들이 학습공동체가 돼 평생 학습을 하는 전당이 된다면
한국경제의 건전한 생태계를 만드는데 커다란 기여를 하게 될 것이다.
'피터 드러커(Peter F. Drucker)'박사는 말한다.
“평생 학습은 사람을 젊게 만든다.” 다고…….


글쓴이:  암호:  댓글: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전체글 목록 2019. 02. 22.  전체글: 16441  방문수: 4976704
예화
알림 좋은 예화 모음 6*김용호2016.11.27.*
알림 좋은 예화 모음 5*김용호2016.11.16.*
알림 좋은 예화 모음 4*김용호2015.06.12.*
알림 좋은 예화 모음 3*김용호2015.02.27.*
알림 좋은 예화 모음 2*김용호2014.05.17.*
알림 좋은 예화 모음 1*김용호2013.08.17.*
알림 기도 예문 모음 40편/3
*김용호2013.04.25.*
알림 기도 예문 모음 40편/2
*김용호2012.12.03.*
알림 기도 예문 모음 40편/1
*김용호2009.09.07.*
16441 숨은 보물 김용호2019.02.15.2
16440 반대를 바랍니다 김용호2019.02.15.2
16439 달팽이의 슬픔 김용호2019.02.15.2
16438 정직한 주모 김용호2019.02.15.2
16437 땅만 보고 산 인생 김용호2019.02.15.2
16436 전도이야기 김용호2019.02.15.2
16435 사람의 마음을 얻는 사람 김용호2019.02.15.2
16434 지갑에 담긴 사랑이야기 김용호2019.02.15.2
16433 건강한 부모와 자녀의 관계 김용호2019.02.15.2
16432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단어들 김용호2019.02.15.2
16431 희망을 안겨 주는 등대 김용호2019.02.15.2
16430 바뀌어야 할 사람 김용호2019.02.15.2
16429 복이 많은 열 가지 이유 김용호2019.02.15.2
16428 삶의 교훈 일곱 가지 김용호2019.02.15.2
16427 새로운 희망이 찾아온다 김용호2019.02.15.2
16426 군인정신 김용호2019.02.15.2
16425 엘리베이터 없는 고층아파트 김용호2019.02.15.1
16424 몰래 좋은 일을 해놓고 김용호2019.02.15.1
16423 지나보면 알게 되는 것 김용호2019.02.15.1
16422 성공적인 삶을 위한 3대 원리 김용호2019.02.15.1
16421 복을 빼앗아 가는 3대 영 김용호2019.02.15.1
16420 거룩한 삶을 위한 질문 김용호2019.02.15.1
16419 결코 꿈을 포기하지 말라 김용호2019.02.15.1
16418 복된 남편의 4대 자세 김용호2019.02.15.1
16417 상황논리에 빠지지 말라 김용호2019.02.15.1
16416 성공적인 삶을 위한 3대 원리 김용호2019.02.15.1
16415 영적 성장에 필요한 것 김용호2019.02.15.1
16414 우리에게 주어진 시간 김용호2019.02.15.1
16413 이단 신앙의 4대 특징 김용호2019.02.15.1
16412 존 번연의 진짜 고난 김용호2019.02.15.1
16411 중국의 헬렌켈러 김용호2019.02.15.1
16410 증인이 된 무신론자 김용호2019.02.15.1
16409 진짜 명중 김용호2019.02.15.1
16408 계산하지 마세요 김용호2019.02.15.1
16407 친구가 나더러 이렇게 살아 보라 하네 김용호2019.02.15.1
16406 즐거움으로 맺는 관계 김용호2019.02.15.1
16405 왕 같은 제사장의 삶 김용호2019.02.15.1
16404 복된 가문을 여는 길 김용호2019.02.15.1
16403 말로 축복을 선도하라 김용호2019.02.15.1
16402 값싼 사랑을 멀리하라 김용호2019.02.15.1
16401 힘든 현실을 극복하는 길 김용호2019.02.09.3
16400 하나님이 기뻐하는 3가지 김용호2019.02.09.3
16399 플라톤의 4대 감사 제목 김용호2019.02.09.2
16398 화학자 프리츠 하버 김용호2019.02.09.2
16397 최초의 여성 비행사 아멜리아 에어하트 김용호2019.02.09.2
16396 고무 제조법을 개발한 찰스 굿이어 김용호2019.02.09.2
16395 에밀 졸라와 폴 세잔의 우정 김용호2019.02.09.2
16394 브람스의 교향곡 영웅 김용호2019.02.09.2
16393 두 사람의 영웅 김용호2019.02.09.2
16392 래리의 책을 불사른 이유 김용호2019.02.09.2
16391 백 리의 절반 김용호2019.02.09.1
16390 은혜를 받으면 김용호2019.02.09.1
16389 자전거 탄 학생 김용호2019.02.09.1
16388 수학만 생각하는 교수 힐베르트 김용호2019.02.09.1
16387 나폴레옹과 병사 김용호2019.02.09.1
16386 베토벤의 유서 김용호2019.02.09.1
16385 구차한 인생은 없다 김용호2019.02.09.1
16384 친구의 소중함 김용호2019.02.09.1
16383 양의 가치 김용호2019.02.09.1
16382 도심에 나온 농부의 식사 김용호2019.02.09.1
16381 매케인의 참회 김용호2019.02.09.1
16380 부드러움의 힘 김용호2019.02.09.1
16379 부자(父子)의 대화 김용호2019.02.09.1
16378 빚내서 해외여행 김용호2019.02.09.1
16377 어느 시력장애인의 마라톤 김용호2019.02.09.1
16376 역경이 없으면 개척할 운명도 없다 김용호2019.02.09.1
16375 잘못된 순종 김용호2019.02.09.1
16374 절할 때마다 돈 올려라 상업화된 사찰 합동차례 김용호2019.02.09.1
16373 최후의 한 마디 김용호2019.02.09.1
16372 팔 없는 천사 김용호2019.02.09.1
16371 하늘의 두 천사 김용호2019.02.09.1
16370 조선 후기의 실학자 이덕무 김용호2019.02.09.1
16369 빅데이터와 모든 것 김용호2019.02.09.1
16368 어디가 좁은 문인가 김용호2019.02.09.1
16367 하나님의 타이밍 김용호2019.02.09.1
16366 항상 감사 김용호2019.02.09.1
16365 은총 받은 생활 김용호2019.02.09.1
16364 오 할레스비 최후 김용호2019.02.09.1
16363 범사에 감사 김용호2019.02.09.1
16362 딸꾹질 왜 생기며 어떻게 멈출까 김용호2019.02.09.1
16361 누군가는 지금 이렇게 기도를 합니다 김용호2019.02.02.1
16360 가족을 위한 기도 김용호2019.02.02.1
16359 거인과 난쟁이 김용호2019.02.02.1
16358 그만한 사람 없습니다 김용호2019.02.02.1
16357 어느 집 입구에 써있는 글 김용호2019.02.02.1
16356 소크라테스 김용호2019.02.02.1
16355 솔로몬의 재판 김용호2019.02.02.1
16354 씨앗의 법칙 7가지 김용호2019.02.02.1
16353 귀한 입으로 몇 가지 말만 김용호2019.02.02.1
16352 마음의 안테나 김용호2019.02.02.1
16351 정직하여 존경받는다 김용호2019.02.02.1
16350 엄마 당신은 참 위대합니다 김용호2019.02.02.1
16349 어느 노숙인의 기도 김용호2019.02.02.1
16348 사랑의 치유능력 김용호2019.02.02.1
16347 뭉치면 강합니다 김용호2019.02.02.1
16346 매니큐어를 바르다 김용호2019.02.02.1
16345 멋있는 사람 김용호2019.02.01.1
16344 사랑에 관한 멋진 말 김용호2019.02.01.1
16343 미련한 주인 김용호2019.02.01.1
16342 내가 빚진 어머니의 은혜 김용호2019.02.01.1
RELOAD WRITE
1 [2] [3] [4] [5] [6] [7] [8] [9] [10]  ▶ 1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