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 화
아이디
암호
회원가입   암호분실



 
 
 
 
 
 
 
 
 
 
 
 
 
 
 
 
 
 
 
 
그도세상:::예화
ADMIN 2019. 05. 20.
 노벨상을 휩쓴 유대인의 힘
글쓴이: 김용호  날짜: 2018.12.04. 01:44:20   추천: 2
예화:

노벨상을 휩쓴 유대인의 힘

서양 속담에 ‘펜은 칼보다 강하다
(Pen is mighter than the sword)’라는 말이 있다.
이는 지력(知力)이 궁극적으로는 완력(腕力)을 이긴다는 것이다.
유대인들이 이 속담이 뜻하는 바를 잘 보여주고 있다.
유대인은 1500만 명 정도로 전 세계 인구 70억 명의 0.2%에 불과하다.
그런데 전체 노벨상의 30%, 노벨 경제학상은 65% 정도를 유대인이 수상한다.

세계의 경제 대통령이라 할 수 있는 미국의 중앙은행 격인
연방준비은행(FRB)의 의장은 유대인이 거의 독식하고 있다.
역대 의장 15명 중 11명이 유대인이었다.
그뿐만 아니라 미국의 대형 금융사인 JP모건과 골드만삭스의 창립자도
유대인이고 초일류기업 구글과 페이스북 창업자도 유대인이다.
또 미국의 주요 언론과 방송, 영화계도 유대인이 장악하고 있으며
세계 거대 석유자본도 대부분 유대인이 소유하고 있고
전 세계 억만장자의 1/3 이 유대인이라 한다.

한편 제2차 세계대전을 종식한 원자탄도 유대인인 아인슈타인의
질량-에너지 등가 방정식(E=mc2)을 바탕으로 유대인 과학자들이
중심이 돼 만들었다.
또한 제4차 산업혁명의 핵심요소인 IT 관련 최첨단기술의 절반
정도가 유대인에게서 나온다고 한다.
도대체 유대인의 이런 힘은 어디에서 나올까?
머리가 그만큼 좋다는 것일까?
그렇지도 않다고 한다.
한국인의 평균 IQ는 세계 최고로 106이지만, 이스라엘은 94로
세계 45위에 불과하다고 한다.

유대인들은 BC68년 로마로부터의 독립운동(반란)을 시작했다.
처음에는 성공하는 듯했으나 시간이 지남에 따라 8만명에 이르는
막강한 로마군을 당할 수가 없었다.
로마군은 유대인들의 최후의 거점인 예루살렘을 포위했다.
남은 유대인들은 예루살렘에 모여 성문을 잠그고 최후의 결전을 준비한다.
그때 성안에 있는 유대인들은 최후까지 싸우자는 주전 파(主戰 派)가
장악하고 있었다.
주전파들은 로마군과 협상하거나 항복하러 나가는 유대인들을 보는 대로
잡아 성밖으로 던져 죽여 버렸다.

그리고 협상하자고 말하는 사람들도 민족 반역자로 몰아 닥치는 대로 죽였다.
그리고 로마군은 예루살렘 성밖에 외성(外城)을 높이 쌓고 공격할
준비를 하고 있었다.
유대인들은 이제 전멸할 위기에 처한 것이다.
이때 민족을 구한 사람이 바로 '요하난 벤 자카이'라는 랍비(Rabbi)이다.
'요하난 벤 자카이'는 AD70년 로마군이 유대를 포위하고 있을 무렵에
생존했던 인물로 알려져 있다.
그는 당시 가장 존경받는 랍비로 유대인 뿐만아니라 로마인들도
그를 잘 알고 있었다.
로마군에 포위된 예루살렘 성은 이제 그 종말이 가까이 왔음을 알고 있었다.
'벤 자카이 랍비'는 성이 함락되더라도 나중에 다시 유대 민족이
승리할 방법을 생각했다.
그러나 그것은 군사적인 방법으로는 도저히 바랄 수 없는 상황이었다.

벤 자카이는 유대 민족이 살아남기 위해서는 유대의 독립보다 유대인의
정신을 지키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지금 우리는 로마군에게 무너지더라도 나중에 다시 일어나 최후의
승리를 하려면 저들보다 더 강한 무기를 가져야 한다.
그리고 로마군이 아무리 무너뜨리려고 해도 무너지지 않는 성(城)은
다름 아닌 교육이다.
교육이 결국 칼보다 강하다.
로마인들은 자식들에게 싸우는 무기, 즉 칼을 물려줄 것이다.
그렇다면 우리 유대인은 지식을 물려주면 언젠가는 이길 것이다.”

벤 자카이는 유대인의 미래를 협상하기 위해 로마군의 수장을
만나기로 결심했다.
죽은 시늉을 하고 관속에 들어가 우여곡절 끝에 성을 빠져나가
당시 로마군 사령관 '베스파시아누스(Vespasisnus)'장군을 만나
그에게 '야브네(Yavneh)지역'만을 파괴하지 말아 달라고 부탁했다.

베스파시아누스는 야브네가 지중해 바닷가에 있는 보잘 것 없는 시골이어서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고 기꺼이 수락했다.
야브네에는 토라를 가르치는 학교가 있고 많은 유대인 학자들이 은거하고 있었다.
로마군은 예루살렘으로 쳐들어가 성전을 비롯해 모든 거리를 파괴했지만,
오직 야브네 거리만은 그대로 남겨뒀다.
그래서 벤 자카이의 생각대로 계속해서 가르칠 수 있었고, 그 결과 훗날
유대인들은 로마를 이길 수 있었다.

이것이 유대인의 대학 ‘예시바(Yeshiva)’의 시초가 됐다고 한다.
유대인의 부드러운 교육이 로마군의 강한 칼을 이긴 것이다.
고대 유대에서는 랍비를 길러내는 율법 학교인 예시바 1학년을
‘현자’라 불렀고 2학년을 ‘철학자’ 라 불렀다.
그리고 최고 학년인 3학년이 돼서야 비로소 ‘학생’이라 불렀다.
이러한 사실은 겸허한 자세로 배우는 자가 가장 높은 지위에 오를 수 있으며
학생이 되려면 수년 동안 수업을 쌓지 않으면 안 된다는
발상에서 비롯된 것이다

그래서 율법학교를 졸업한 랍비들은 아마도 스스로 ‘평생학생’이라는
지각을 품고 살지 않을까?
그리고 랍비를 중심으로 살아가는 유대인 공동체는 ‘학습공동체’인 것이다.
그래서 유대인들은 나라 없이도 언어와 전통과 정체성을 2천년 동안이나
간직할 수 있었던 것이다.
이 땅의 네트워크마케팅 기업들이 불같이 일어났다가 얼마 버티지 못하고
재처럼 사그라들어 버리는 것은 인성교육과, 본질적 가치교육이라는
부드러움보다는 돈벌이 테크닉이라는 칼 만 쥐어줬기 때문이다.

유대인의 랍비 교육에서 '3학년이 돼야 비로소 학생'이라는 호칭을
얻는다는 것은 매우 심오한 뜻을 내포하고 있다.
지위가 오를수록 그리고 많이 배울수록 더 겸손한 태도로 학생처럼
학습하지 않으면 선생이 될 수 없다는 것이다.
네트워크마케팅 기업들이 학습공동체가 돼 평생 학습을 하는 전당이 된다면
한국경제의 건전한 생태계를 만드는데 커다란 기여를 하게 될 것이다.
'피터 드러커(Peter F. Drucker)'박사는 말한다.
“평생 학습은 사람을 젊게 만든다.” 다고…….


글쓴이:  암호:  댓글: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전체글 목록 2019. 05. 20.  전체글: 16831  방문수: 4985872
예화
알림 좋은 예화 모음 6*김용호2016.11.27.*
알림 좋은 예화 모음 5*김용호2016.11.16.*
알림 좋은 예화 모음 4*김용호2015.06.12.*
알림 좋은 예화 모음 3*김용호2015.02.27.*
알림 좋은 예화 모음 2*김용호2014.05.17.*
알림 좋은 예화 모음 1*김용호2013.08.17.*
알림 기도 예문 모음 40편/3
*김용호2013.04.25.*
알림 기도 예문 모음 40편/2
*김용호2012.12.03.*
알림 기도 예문 모음 40편/1
*김용호2009.09.07.*
16831 꾸준히 조금씩 착하게 김용호2019.05.11.2
16830 서로 자기 돈이 아니라는 사람 김용호2019.05.11.2
16829 오늘 만나야 할 10사람 김용호2019.05.11.2
16828 이상한 가격의 붕어빵 김용호2019.05.11.2
16827 따뜻하고 흐뭇한 이야기 김용호2019.05.11.2
16826 점 집 김용호2019.05.11.2
16825 그리스도인의 의무 김용호2019.05.11.2
16824 오만 가지 생각 김용호2019.05.11.2
16823 입을 쓰지 않는 이유 김용호2019.05.11.2
16822 새가 남긴 교훈 김용호2019.05.11.2
16821 사자와 가시 김용호2019.05.11.2
16820 파묻힌 솔로몬의 보물 김용호2019.05.11.2
16819 목숨을 희생한 개 김용호2019.05.11.2
16818 꼬리와 머리 김용호2019.05.11.2
16817 공로자 김용호2019.05.11.2
16816 사랑이라는 요리 김용호2019.05.11.2
16815 대왕의 정의 김용호2019.05.11.2
16814 하루살이와 메뚜기 김용호2019.05.11.2
16813 양치기 모세 김용호2019.05.11.2
16812 참다운 이득 김용호2019.05.11.2
16811 마음으로 듣기 김용호2019.05.11.2
16810 명예의 탐심 김용호2019.05.11.2
16809 못생긴 그릇 김용호2019.05.11.2
16808 최고의 찬사는 사랑이다 김용호2019.05.11.2
16807 인생의 비결 김용호2019.05.11.2
16806 혀 김용호2019.05.11.2
16805 가장 큰 재산 김용호2019.05.11.2
16804 천국의 특징 김용호2019.05.11.2
16803 마지막이라면 김용호2019.05.11.2
16802 자녀가 보석인 이유 김용호2019.05.11.1
16801 마녀 혹은 예쁜 소녀 김용호2019.05.11.1
16800 스카이캐슬 김용호2019.05.11.1
16799 믿음의 그랭이질 김용호2019.05.11.1
16798 아픈 만큼 사랑한다 김용호2019.05.11.1
16797 보는 것에 속다 김용호2019.05.11.1
16796 실패학 개론 김용호2019.05.11.1
16795 부르심에 합당한 삶 김용호2019.05.11.1
16794 영적 교란 요소 김용호2019.05.11.1
16793 사자의 입에서 평안을 누리다 김용호2019.05.11.1
16792 예수님의 버킷리스트 김용호2019.05.11.1
16791 새 판을 짜라 김용호2019.05.11.1
16790 아버지 고맙습니다 김용호2019.05.11.1
16789 섭리에 순응하는 아름다움 김용호2019.05.11.1
16788 용서 김용호2019.05.11.1
16787 은혜의 에펠탑 십자가 김용호2019.05.11.1
16786 성경 부모에 대하여 김용호2019.05.11.1
16785 잃고 우주를 얻다 김용호2019.05.11.1
16784 버려진 돌의 부활 김용호2019.05.11.1
16783 아픔을 공유하라 김용호2019.05.11.1
16782 더운 갈이가 필요합니다 김용호2019.05.11.1
16781 가장 위대한 경전 사랑 김용호2019.05.11.1
16780 호지 않은 속옷 김용호2019.05.11.1
16779 겟세마네인가 골고다인가 김용호2019.05.11.1
16778 필요냐 비교냐 김용호2019.05.11.1
16777 고통을 다스리는 법 김용호2019.05.11.1
16776 친절이 가져온 명성 김용호2019.05.11.1
16775 기도를 완성할 때 김용호2019.05.11.1
16774 진정한 히어로 김용호2019.05.11.1
16773 낮아지는 것밖엔 없습니다 김용호2019.05.11.1
16772 초코우유와 사랑 김용호2019.05.11.1
16771 내 삶의 가치 김용호2019.05.11.1
16770 페르시아의 흠 김용호2019.05.11.1
16769 찬란한 당신 김용호2019.05.11.1
16768 내일이라는 선물 김용호2019.05.11.1
16767 주파수를 맞춰라 김용호2019.05.11.1
16766 구경꾼과 주인공 김용호2019.05.11.1
16765 프레임의 부활 김용호2019.05.11.1
16764 거지와 신사 김용호2019.05.11.1
16763 합력하는 지혜 김용호2019.05.11.1
16762 4분 18초 김용호2019.05.11.1
16761 참을 인忍의미 김용호2019.05.07.1
16760 결론 김용호2019.05.07.1
16759 당연한 것들이 주는 행복 김용호2019.05.07.1
16758 싸움을 잘하는 법 김용호2019.05.07.1
16757 칭찬의 25가지 기적 김용호2019.05.07.1
16756 우리가 축복이고 행운인지 모르고 살고 있는 것들 김용호2019.05.07.1
16755 윈스턴 처칠의 15가지 명언 김용호2019.05.07.1
16754 이혼을 많이 한사람 김용호2019.05.07.1
16753 삶의 역설 김용호2019.05.07.1
16752 인간관계 불변의 원칙 김용호2019.05.07.1
16751 올바른 선택 김용호2019.05.07.1
16750 사람을 보는 다섯 가지 방법 김용호2019.05.07.1
16749 음행 간음에 대한 성경 말씀 김용호2019.05.07.1
16748 제사와 예배 김용호2019.05.07.1
16747 유혹 김용호2019.05.07.1
16746 예수님의 대리석 조상 김용호2019.05.07.1
16745 진정한 변화란 김용호2019.05.07.1
16744 청지기는 훈련되어져야 한다 김용호2019.05.07.1
16743 최선의 삶 김용호2019.05.07.1
16742 큰 기도를 한 사람 김용호2019.05.07.1
16741 하루동안 일어나는 사건 김용호2019.05.07.1
16740 테레사 수녀 봉사정신 김용호2019.05.07.1
16739 5분의 시간철학 김용호2019.05.07.1
16738 그래 서비스를 파는 거야 김용호2019.05.07.1
16737 타히티 섬에서 핏캐인섬으로 김용호2019.05.07.1
16736 길을 빌려주기는 어렵다 김용호2019.05.07.1
16735 깨진 유리창의 법칙 김용호2019.05.07.1
16734 다른 산을 보기 위해서 김용호2019.05.07.1
16733 더 퍼스트 펭귄 김용호2019.05.07.1
16732 눈물 없는 사람 김용호2019.05.07.1
RELOAD WRITE
1 [2] [3] [4] [5] [6] [7] [8] [9] [10]  ▶ 1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