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 화
아이디
암호
회원가입   암호분실



 
 
 
 
 
 
 
 
 
 
 
 
 
 
 
 
 
 
 
 
그도세상:::예화
ADMIN 2018. 12. 19.
 조상제사를 하지 않는 이유
글쓴이: 김용호  날짜: 2018.09.22. 20:44:34   추천: 1
예화:

조상제사를 하지 않는 이유

추석을 앞두고 조상제사에 대해 나눕니다.
용어의 혼란을 피하기 위해 설명하면 구약 제사(祭司)는 제사드릴
‘제’, 맡을 ‘사’를 씁니다.
우리 죄를 맡아주시는 예수님 사역을 보여줍니다.
반면 동양의 제사(祭祀)는 제사드릴 ‘제’, 제사드릴 ‘사’를 씁니다.
조상을 숭배하기에 조상제사라고 합니다.

조상제사가 왜 문제입니까.
효경에 보면 ‘제사를 드리는 사람은 숭배하는 마음으로 하라’고 했고
유학자인 율곡 선생도 ‘제사가 단순히 부모 공경의 의례가 아니고
일종의 종교적 신앙’이라고 했습니다.
민속문화연구가 최길성 교수도 “제사는 죽은 자(死者) 숭배이며
그 뒤에는 일종의 우상적 요소가 있다”고 했습니다.
이는 십계명의 가장 큰 1, 2계명을 어기는 게 됩니다.

어떤 사람은 조상 숭배의 마음이 아니라 부모를 공경하는
맘으로 하면 괜찮다고 합니다.
그러나 그렇지 않습니다.
비신앙적인 요소가 있기 때문입니다.

기독교는 살아계신 부모님에게 효도하라고 가르칩니다.
죽으면 구천을 떠도는 것이 아니라 천국 아니면 지옥에 갑니다.
(눅 23:43, 눅 16:22∼31) 제사를 받으러 올 수도 없습니다.
오히려 악한 영들이 와서 제사를 받습니다.
(고전 10:20) 그러므로 조상제사 대신에 추모예배를 드리기 위해
기도하며 불신 가족을 더 섬기고 설득해 나가야 합니다.

출처 : 박성규 목사《부산 부전교회》


글쓴이:  암호:  댓글: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전체글 목록 2018. 12. 19.  전체글: 15901  방문수: 4964484
예화
알림 좋은 예화 모음 6*김용호2016.11.27.*
알림 좋은 예화 모음 5*김용호2016.11.16.*
알림 좋은 예화 모음 4*김용호2015.06.12.*
알림 좋은 예화 모음 3*김용호2015.02.27.*
알림 좋은 예화 모음 2*김용호2014.05.17.*
알림 좋은 예화 모음 1*김용호2013.08.17.*
알림 기도 예문 모음 40편/3
*김용호2013.04.25.*
알림 기도 예문 모음 40편/2
*김용호2012.12.03.*
알림 기도 예문 모음 40편/1
*김용호2009.09.07.*
15501 어느 할머니의 수표 김용호2018.12.04.2
15500 교인의 종류 김용호2018.12.04.2
15499 세상종말 김용호2018.12.04.2
15498 나를 움직인 단 한사람 김용호2018.12.04.2
15497 사랑에 빠진 소년 김용호2018.12.04.2
15496 다이아몬드 김용호2018.12.04.2
15495 너그러운 사람이 되는 방법 김용호2018.12.04.1
15494 구두쇠 할머니의 비극 김용호2018.12.04.1
15493 국제 정의와 양심 김용호2018.12.04.1
15492 대통령 의 제자 김용호2018.12.04.1
15491 부자와 거지 김용호2018.12.04.1
15490 소년과 바이올린 김용호2018.12.04.1
15489 대를 이은 한국사랑 김용호2018.12.04.1
15488 기타를 사랑한 사나이 김용호2018.12.04.1
15487 부자 십계명 김용호2018.12.04.1
15486 소유욕의 노예 김용호2018.12.04.1
15485 사과 하나로 파리를 놀라게 하겠다 김용호2018.12.04.1
15484 넘어지더라도 김용호2018.12.04.1
15483 제임스 휘슬러의 깨달음 김용호2018.12.04.1
15482 대여인생 김용호2018.12.04.1
15481 조국에 바침 김용호2018.12.04.1
15480 쓰레기와 명품의 차이 김용호2018.12.04.1
15479 청년의 욕심 김용호2018.12.04.1
15478 부모를 공경하는 마음 김용호2018.12.04.1
15477 하나님을 본 노인 김용호2018.12.04.1
15476 미켈란젤로의 스승 이야기 김용호2018.12.04.1
15475 중요한 해석 김용호2018.12.04.1
15474 정치인의 깨달음 김용호2018.12.04.1
15473 진정한 헌신 김용호2018.12.04.1
15472 긍정적인 생각 김용호2018.12.04.1
15471 가난한 사람의 친구 김용호2018.12.04.1
15470 공평한 파이 자르기 김용호2018.12.04.1
15469 거짓을 이겨내는 용기 김용호2018.12.04.1
15468 캐서린 그레이엄 김용호2018.12.04.1
15467 교회의 무능력은 김용호2018.12.04.1
15466 거짓말은 안 한다 김용호2018.12.04.1
15465 고양이와 제비 천 마리 김용호2018.12.04.1
15464 행복한 사람의 속옷 김용호2018.12.04.1
15463 세 개와 두 개의 차이 김용호2018.12.04.1
15462 솔로몬의 재판 김용호2018.12.04.1
15461 경마 도박 김용호2018.12.04.1
15460 작가의 관찰력 김용호2018.12.04.1
15459 이상한 거래 김용호2018.12.04.1
15458 원숭이 손 김용호2018.12.04.1
15457 우즈 골프 학교 김용호2018.12.04.1
15456 윅스퀼의 바른 생활상 김용호2018.12.04.1
15455 용기 김용호2018.12.04.1
15454 인간으로 돌아 온 슈퍼맨 김용호2018.12.04.2
15453 인생을 움직이는 천년의 철학 김용호2018.12.04.1
15452 감사할 해야 할 시기 김용호2018.12.04.1
15451 농부의 감사 김용호2018.12.04.1
15450 양심의 배 김용호2018.12.04.1
15449 여기자 넬리 블라이 김용호2018.12.04.1
15448 작은 움직임이 만든 기적 김용호2018.12.04.1
15447 현명한 재판 김용호2018.12.04.1
15446 펄먼의 신조 김용호2018.12.04.1
15445 코딜리아의 말 김용호2018.12.04.1
15444 돈 쓰는 법 김용호2018.12.04.1
15443 착한 발명가 후지무라 야스유키 김용호2018.12.04.1
15442 돈으로 살 수 없는 것 김용호2018.12.04.1
15441 페니실린과 플레밍 김용호2018.12.04.1
15440 동화 작가 안데르센의 습관 김용호2018.12.04.1
15439 링컨의 생활신조 김용호2018.12.04.1
15438 미국 연극사 새로 쓴 연출 거장 엘리아 카잔 김용호2018.12.04.1
15437 패배 속의 승자 김용호2018.12.04.1
15436 돈주머니 때문에 김용호2018.12.04.1
15435 초 안 바른 대리석 김용호2018.12.04.1
15434 돈의 어원 김용호2018.12.04.1
15433 최초의 그림책 작가 김용호2018.12.04.1
15432 화장품 왕국 김용호2018.12.04.1
15431 정직이 뉴스거리인 세대가 되어야 한다 김용호2018.12.04.1
15430 링컨의 청렴 김용호2018.12.01.2
15429 정직의 열매 김용호2018.12.01.2
15428 회색지대 김용호2018.12.01.2
15427 유대인의 자녀 교육 김용호2018.12.01.2
15426 서하객유기의 저자 서하객 김용호2018.12.01.4
15425 정직한 마음의 소년 김용호2018.12.01.2
15424 조금씩 실력이 좋아지고 있습니다 김용호2018.12.01.2
15423 존 어스킨의 자투리 시간 김용호2018.12.01.2
15422 엄마 곰과 아기 곰 김용호2018.12.01.2
15421 아름다운 복수 김용호2018.12.01.2
15420 미스터 클린(Mr. Clean) 김용호2018.12.01.1
15419 물리학자 리처드 파인만의 즐거움 김용호2018.12.01.1
15418 마음의 병을 치유한 사랑 김용호2018.12.01.1
15417 녹둔도를 아십니까 김용호2018.12.01.1
15416 야나세의 재능은 타고나지 않아서 김용호2018.12.01.1
15415 정중한 사과 김용호2018.12.01.1
15414 잘생겨 피해를 본 미인 김용호2018.12.01.1
15413 역경을 기회로 김용호2018.12.01.1
15412 약속을 지킨 아버지와 믿은 아들 김용호2018.12.01.1
15411 서로 기대고 사는 인연 김용호2018.12.01.1
15410 바보의 지혜 김용호2018.12.01.1
15409 불신풍조 김용호2018.12.01.1
15408 꽃씨 김용호2018.12.01.1
15407 또 다른 한 가지 신의 김용호2018.12.01.1
15406 그럴듯한 거짓말 김용호2018.12.01.1
15405 보이스 피싱과 사탄의 전략 김용호2018.12.01.1
15404 비통한 마음의 평안 김용호2018.12.01.1
15403 삶의 비결 김용호2018.12.01.1
15402 상처가 있거든 김용호2018.12.01.1
RELOAD WRITE
1 [2] [3] [4] [5] [6] [7] [8] [9] [10]  ▶ 1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