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 화
아이디
암호
회원가입   암호분실



 
 
 
 
 
 
 
 
 
 
 
 
 
 
 
 
 
 
 
 
그도세상:::예화
ADMIN 2018. 10. 15.
 감사해야 할 이유
글쓴이: 김용호  날짜: 2018.05.26. 19:00:40   추천: 2
예화:

감사해야 할 이유

미국의 실업가 중에 '스태니 탠' 이라는 박사가 있습니다.
그는 회사를 크게 세우고 돈을 많이 벌어서 유명하게 되었는데,
1976년에 갑자기 병이 들었습니다.
척추암3기라는 진단을 받았습니다.

당시 축추암은 수술로도 약물로도 고치기 힘든 병이었습니다.
이 사실이 알려지자 사람들은 그가 절망 가운데 곧 죽을 것이라고
생각하였는데, 몇 달 후에 그가 병상에서 자리를 툭툭 털고
일어나 다시 출근했습니다.

사람들은 깜짝 놀라서
"아니 어떻게 병이 낫게 된 것입니까?" 하고 물었습니다.
그러자 스탠리 탠은
"아 네, 전 하나님 앞에 감사만 했습니다.
그랬더니 병이 다 나았습니다." 하고 대답하였습니다.

"전 이렇게 기도했습니다."
"하나님, 병들게 된 것도 감사합니다.
병들어 죽게 되어도 감사합니다.
하나님, 저는 죽음 앞에서 하나님께 감사할 것 밖에 없습니다.
살려 주시면 살고, 죽으라면 죽겠습니다.
하나님, 무조건 감사합니다."

매 순간마다 감사하고 감사했더니 암세포는 없어졌고
건강을 되찾게 되었습니다.
그가 다시 회복하게 된 것은 "감사"때문이었습니다.
요즈음 미국의 정신 병원에서는 우울증 환자들을
치료하기 위해서 소위 '감사' 치유법을 더 많이 사용한다고 합니다.

환자들로 하여금 자신의 삶에서 감사한 일들은 무엇일까를
찾아내게 하고 감사를 회복하도록 돕는 것입니다.
그런데 놀랍게도 약물치료보다도 이 감사치유법이 휠씬 더
효과가 탁월하다는 것입니다.

이 감사치료법은 단지 정신과적인 치료에만 효과가 있는 것이 아니라
'스탤리 탠'의 경우와 같이 육체의 질병에도 대단한 효과가 있다고 합니다.

일본 해군 장교인 가와가미 기이찌 씨는 2차 세계 대전이 끝난 후
고향에 돌아오고 나서 하루하루 사는 것이 짜증이 낫고
불평불만이 쌓여져 갔습니다.

결국 그는 전신이 굳어져 조금도 움직일 수 없는
불치병에 걸리고 말았습니다.
그 때에 그는 정신 치료가인 후찌다 씨를 만나게 되었습니다.

후찌다씨는 그에게 "매일 밤 '감사합니다' 라는 말을 만번씩 하세요"
라고 처방했습니다.

기이찌 씨는 자리에 누운 채로 매일 밤 계속해서
"감사합니다," 라는 말만 계속했습니다.

매일 "감사합니다"를 했기 때문에 감사가 몸에 배여 있게 되었습니다.
어느 날 아들이 두개의 감을 사와서 "아버지 감을 잡수세요" 라고 말했는데
그때 아들에게 감사합니다. 하고 말하면서 손을 내밀었는데 신기하게도
손이 움직였고 차츰 뻣뻣하게 굳어져 있었던 목도 움직여지게 되었습니다.
말로만 하던 감사가 실제 감사가 되었고 불치병도 깨끗이 낫게 한 것입니다.

사람의 병은 대부분 스트레스에서 옵니다.
스트레스의 원인은 마음의 상처와 부정적인 생각입니다.

그래서 감사의 마음을 가지면 모든 스트레스와 병을 이길 수 있습니다.
세계 최고의 암전문 병원인 미국 텍사스 주립대 MD앤더슨 암센터에
31년간 봉사한 김의신 박사는 신앙이 암 치료에 실제적인 효과가
있다고 소개하면서 교회 성가대원들과 일반인들을 비교해보니,
성가대원들의 면역세포수가 일반인보다 몇십배도 아닌 무려 1000배나
많은 것으로 측정되었다고 합니다.

감사로 찬양하고 사는 것이 그만큼 건강에 유익하다는 것입니다.
감사는 스트레스를 완화시키고 면역계를 강화하며 에너지를 높이고
치유를 촉진합니다.
감사는 정서에 좋은 반응을 일으켜 혈압을 떨어뜨리고
소화 작용을 촉진한다고 합니다.
1998년 미국 듀크 대학병원의 해롤드 쾨니히와 데이비드라슨
두 의사가 실험 연구한 결과에 의하면 매 주일 교회에 나와
찬양하고 감사하며 예배를 드리는 사람들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평균 7년을 더 오래 산다는 사실을 밝혀냈습니다.

존 헨리 박사도 "가사는 최고의 항암제요 해독제요.
방부제이다" 하고 말했습니다.
감기보다 더 대단한 효능을 가진 것이 감사 약입니다.

우리가 기뻐하며 감사하면 우리 신체의 면역 체계를
강화시켜 준다고 합니다.
매일 감기 약이 아니라 감사 약을 먹어야 합니다.

우리가 1분간 기뻐하여 웃고 감사하면 우리 신체에 24시간의
면역체가 생기고. 우리가 1분간 화를 내면 6시간 동안의
면역 체계가 떨어진다고 말합니다.

그러므로 매일 기뻐하고 감사하며 감사 약을 먹으면
몸과 마음의 건강을 잘 유지할 수가 있습니다.

탈무드에 보면 "세상에서 가장 사랑받는 사람은 모든 사람을 칭찬하는
사람이요. 가장 행복한 사람은 감사하는 사람이다" 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건강을 유지하기 위하여 항상 감사하는 우리
모두가 되기를 바랍니다.

여러분

지금 호흡이 있나요?
그러면 감사하세요.

지금 걸어 다닐 건강이 있나요?
그러면 감사하세요.

지금 살아서 움직이며 할일이 있나요"
그러면 감사하세요.

왜냐하면 아직도 하나님이 살아 있도록
생명과 건강을 주셨기 때문입니다.

이런 건강이 없어서 마음의 소원은 있지만
아무것도 하지 못한 채 죽음만 기다리는
죽은 사자 같은 모습을 하며
사는 사람들이 얼마나 많은가요?

그러나 하나님은 저와 여러분에게 아직도 살아 있도록
해주셨기에 우리는 하나님께 감사할 수 있는 것입니다.




글쓴이:  암호:  댓글: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전체글 목록 2018. 10. 15.  전체글: 15641  방문수: 4941416
예화
알림 좋은 예화 모음 6*김용호2016.11.27.*
알림 좋은 예화 모음 5*김용호2016.11.16.*
알림 좋은 예화 모음 4*김용호2015.06.12.*
알림 좋은 예화 모음 3*김용호2015.02.27.*
알림 좋은 예화 모음 2*김용호2014.05.17.*
알림 좋은 예화 모음 1*김용호2013.08.17.*
알림 기도 예문 모음 40편/3
*김용호2013.04.25.*
알림 기도 예문 모음 40편/2
*김용호2012.12.03.*
알림 기도 예문 모음 40편/1
*김용호2009.09.07.*
14761 사랑을 도운 건 김용호2018.10.10.2
14760 백만장자의 수첩 김용호2018.10.10.2
14759 리리카의 음식 가방 김용호2018.10.10.3
14758 낡은 수첩의 십계명 김용호2018.10.10.1
14757 사랑하는 손 김용호2018.10.10.1
14756 제나라 맹상군 김용호2018.10.10.1
14755 잊을 수 없는 은혜 김용호2018.10.10.1
14754 그들의 끈기 김용호2018.10.10.1
14753 이미 치러 진 대금 김용호2018.10.10.1
14752 오지만 디아스의 석상 김용호2018.10.10.1
14751 고약한 신하 김용호2018.10.10.1
14750 상어의 속임수 김용호2018.10.10.1
14749 비비의 친절 김용호2018.10.10.1
14748 배은망덕(背恩忘德) 김용호2018.10.10.1
14747 받은 은혜 때문에 김용호2018.10.10.1
14746 도둑 김용호2018.10.10.1
14745 기도는 하나님의 은혜를 입는 지름 길 김용호2018.10.10.1
14744 가두리 꿩 사냥 김용호2018.10.10.1
14743 성령의 인도하심 김용호2018.10.10.1
14742 손때 묻은 벽돌 한 장 김용호2018.10.10.1
14741 완전한 용서 김용호2018.10.10.1
14740 은혜 받은 자의 자족 김용호2018.10.10.1
14739 자격심사 김용호2018.10.10.1
14738 크리스마스 선물 김용호2018.10.10.1
14737 타락 연습 김용호2018.10.10.1
14736 하나님의 보상 김용호2018.10.10.1
14735 하나님의 참된 은혜 김용호2018.10.10.1
14734 고난이 내게 복이라 김용호2018.10.10.1
14733 광화사의 사랑과 미움 김용호2018.10.10.1
14732 맛을 봐야 합니다 김용호2018.10.10.1
14731 바른 전통과 전통주의 김용호2018.10.10.1
14730 본향을 향하여 김용호2018.10.10.1
14729 사랑하면 걱정하게 됩니다 김용호2018.10.10.1
14728 아버지와 까치 김용호2018.10.10.1
14727 아직 오지 않았다 김용호2018.10.10.1
14726 이유 있는 청출어람 김용호2018.10.10.1
14725 코스모스와 친구들 김용호2018.10.10.1
14724 하늘 양식 김용호2018.10.10.1
14723 장교 1명을 양성하는 데 평균 2억3000만원 김용호2018.10.10.1
14722 날 향한 하나님의 뜻 김용호2018.10.10.1
14721 단 한번의 구출 김용호2018.10.10.1
14720 두 가지 관계와 건강 김용호2018.10.10.1
14719 두 가지 질문 김용호2018.10.10.1
14718 듣는 훈련의 필요성 김용호2018.10.10.1
14717 말씀에 감격하라 김용호2018.10.10.1
14716 말씀이 나타내는 것 김용호2018.10.10.1
14715 밀 알 처럼 흩어지는 교회 김용호2018.10.10.1
14714 빛이 되기 위한 조건 김용호2018.10.10.1
14713 사랑의 레모네이드 김용호2018.10.10.1
14712 서번트 리더십의 정의 김용호2018.10.10.1
14711 선행을 망치는 탐심 김용호2018.10.10.1
14710 순수한 기쁨 김용호2018.10.10.1
14709 열매로 진리를 안다 김용호2018.10.10.1
14708 예수님만 따르는 삶 김용호2018.10.10.1
14707 오직 바라고 구할 것 김용호2018.10.10.1
14706 의미가 있는 실패 김용호2018.10.10.1
14705 인생의 필수 요소인 신앙 김용호2018.10.10.1
14704 자유와 용서 김용호2018.10.10.1
14703 작은 지혜로 생기는 변화 김용호2018.10.10.1
14702 재림의 참된 의미 김용호2018.10.10.1
14701 조금만 더의 함정 김용호2018.10.10.1
14700 중산층의 기준 김용호2018.10.10.1
14699 카네기의 후계자 김용호2018.10.10.1
14698 태풍을 멈춘 기도 김용호2018.10.10.1
14697 파레토 법칙의 적용 김용호2018.10.10.1
14696 하나님께 물어라 김용호2018.10.10.1
14695 하나님을 알게만 된다면 김용호2018.10.10.1
14694 하나님의 인내 김용호2018.10.10.1
14693 허울뿐인 회개 김용호2018.10.10.1
14692 화합과 고백의 기도 김용호2018.10.10.1
14691 무덤에 들어간 금반지 김용호2018.10.08.2
14690 한 해 문 닫는 교회 수 3000 김용호2018.10.08.1
14689 회개 김용호2018.10.08.1
14688 참 기쁨 김용호2018.10.08.1
14687 공짜로 김용호2018.10.08.1
14686 궁휼의 마음 김용호2018.10.08.1
14685 기도의 응답 김용호2018.10.08.1
14684 당나귀의 꾀 김용호2018.10.08.1
14683 용서 김용호2018.10.08.1
14682 히틀러 김용호2018.10.08.1
14681 지체들의 반란 김용호2018.10.08.2
14680 용서와 사랑의 힘 김용호2018.10.08.1
14679 예수를 바라보라 김용호2018.10.08.1
14678 때늦은 후회 김용호2018.10.08.1
14677 용서의 사랑 김용호2018.10.08.1
14676 현명한 재판관 김용호2018.10.08.1
14675 며느리의 슬기로움 김용호2018.10.08.1
14674 용서된 자아 김용호2018.10.08.1
14673 두려움 속에서 김용호2018.10.08.1
14672 놓친 기회 김용호2018.10.08.1
14671 천국으로 가는 계단 김용호2018.10.07.2
14670 과녁 김용호2018.10.07.1
14669 감사의 조건 김용호2018.10.07.1
14668 평화로운 가정을 위하여 김용호2018.10.07.1
14667 불평나라 감사나라 김용호2018.10.07.1
14666 어떻게 될까 김용호2018.10.07.2
14665 황금 사과 김용호2018.10.07.2
14664 큰 죄 작은 죄 김용호2018.10.07.1
14663 다 쓰지 못한 돈 김용호2018.10.07.1
14662 목사님의 변호 김용호2018.10.07.2
RELOAD WRITE
1 [2] [3] [4] [5] [6] [7] [8] [9] [10]  ▶ 1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