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 화
아이디
암호
회원가입   암호분실



 
 
 
 
 
 
 
 
 
 
 
 
 
 
 
 
 
 
 
 
그도세상:::예화
ADMIN 2018. 10. 15.
 바람이 분다 살아야겠다
글쓴이: 김용호  날짜: 2018.05.12. 15:23:47   추천: 2
예화:

바람이 분다 살아야겠다

바람이 분다. … 살아야겠다.(Le vent se lve! Il faut tenter de vivre!)”

프랑스 시인 폴 발레리의 시 ‘해변의 묘지’에 나오는 구절입니다.
이 구절은 숱한 예술인 문학인의 소재가 되고,
영화 제목 드라마 대사가 됐습니다.
누군가에겐 삶의 이유가 되기도 했습니다.
시인 서정주는 “무슨 꽃으로 문질렀기에 이리도 살고 싶은가”라고 했지요.

발레리와 서정주를 그토록 살고 싶게 만들었던 ‘바람’과 ‘꽃’은 무엇일까요.
정말 살고 싶은 마음을 불러오는 바람과 꽃이 있을까요.
에스겔서 37장에 보면 하나님께서 에스겔 선지자를 마른 뼈가 가득한
골짜기로 데려가십니다. 그리고 이렇게 물으십니다.

“인자야, 이 뼈들이 능히 살 수 있겠느냐?” 에스겔이 대답합니다.
“여호와여 주께서 아시나이다.” 하나님은 계속해서 말씀하십니다.
“주 여호와께서 이 뼈들에게 이같이 말씀하시기를 내가 생기를
너희에게 들어가게 하리니 너희가 살아나리라.”(겔 37:5)

주의 말씀이 들어가고 주의 생기를 불어넣으니 마른 뼈들이 살아났습니다.
더 나아가 이들은 하나님의 큰 군대가 됐습니다.
사람을 살리는 바람과 꽃이 있습니다.
바로 하나님의 말씀입니다.
하나님의 생기입니다.
하나님의 말씀을 듣는 자는 살아납니다.
주님이 말씀하십니다.
“바람이 분다. 일어나 걸어라.” 바람이 분다. 살아야겠다.
바람이 분다. 꽃 피워야겠다.

출처 : 한재욱 목사《서울 강남비전교회》
글쓴이:  암호:  댓글: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전체글 목록 2018. 10. 15.  전체글: 15641  방문수: 4941379
예화
알림 좋은 예화 모음 6*김용호2016.11.27.*
알림 좋은 예화 모음 5*김용호2016.11.16.*
알림 좋은 예화 모음 4*김용호2015.06.12.*
알림 좋은 예화 모음 3*김용호2015.02.27.*
알림 좋은 예화 모음 2*김용호2014.05.17.*
알림 좋은 예화 모음 1*김용호2013.08.17.*
알림 기도 예문 모음 40편/3
*김용호2013.04.25.*
알림 기도 예문 모음 40편/2
*김용호2012.12.03.*
알림 기도 예문 모음 40편/1
*김용호2009.09.07.*
14681 사랑을 도운 건 김용호2018.10.10.2
14680 백만장자의 수첩 김용호2018.10.10.2
14679 리리카의 음식 가방 김용호2018.10.10.3
14678 낡은 수첩의 십계명 김용호2018.10.10.1
14677 사랑하는 손 김용호2018.10.10.1
14676 제나라 맹상군 김용호2018.10.10.1
14675 잊을 수 없는 은혜 김용호2018.10.10.1
14674 그들의 끈기 김용호2018.10.10.1
14673 이미 치러 진 대금 김용호2018.10.10.1
14672 오지만 디아스의 석상 김용호2018.10.10.1
14671 고약한 신하 김용호2018.10.10.1
14670 상어의 속임수 김용호2018.10.10.1
14669 비비의 친절 김용호2018.10.10.1
14668 배은망덕(背恩忘德) 김용호2018.10.10.1
14667 받은 은혜 때문에 김용호2018.10.10.1
14666 도둑 김용호2018.10.10.1
14665 기도는 하나님의 은혜를 입는 지름 길 김용호2018.10.10.1
14664 가두리 꿩 사냥 김용호2018.10.10.1
14663 성령의 인도하심 김용호2018.10.10.1
14662 손때 묻은 벽돌 한 장 김용호2018.10.10.1
14661 완전한 용서 김용호2018.10.10.1
14660 은혜 받은 자의 자족 김용호2018.10.10.1
14659 자격심사 김용호2018.10.10.1
14658 크리스마스 선물 김용호2018.10.10.1
14657 타락 연습 김용호2018.10.10.1
14656 하나님의 보상 김용호2018.10.10.1
14655 하나님의 참된 은혜 김용호2018.10.10.1
14654 고난이 내게 복이라 김용호2018.10.10.1
14653 광화사의 사랑과 미움 김용호2018.10.10.1
14652 맛을 봐야 합니다 김용호2018.10.10.1
14651 바른 전통과 전통주의 김용호2018.10.10.1
14650 본향을 향하여 김용호2018.10.10.1
14649 사랑하면 걱정하게 됩니다 김용호2018.10.10.1
14648 아버지와 까치 김용호2018.10.10.1
14647 아직 오지 않았다 김용호2018.10.10.1
14646 이유 있는 청출어람 김용호2018.10.10.1
14645 코스모스와 친구들 김용호2018.10.10.1
14644 하늘 양식 김용호2018.10.10.1
14643 장교 1명을 양성하는 데 평균 2억3000만원 김용호2018.10.10.1
14642 날 향한 하나님의 뜻 김용호2018.10.10.1
14641 단 한번의 구출 김용호2018.10.10.1
14640 두 가지 관계와 건강 김용호2018.10.10.1
14639 두 가지 질문 김용호2018.10.10.1
14638 듣는 훈련의 필요성 김용호2018.10.10.1
14637 말씀에 감격하라 김용호2018.10.10.1
14636 말씀이 나타내는 것 김용호2018.10.10.1
14635 밀 알 처럼 흩어지는 교회 김용호2018.10.10.1
14634 빛이 되기 위한 조건 김용호2018.10.10.1
14633 사랑의 레모네이드 김용호2018.10.10.1
14632 서번트 리더십의 정의 김용호2018.10.10.1
14631 선행을 망치는 탐심 김용호2018.10.10.1
14630 순수한 기쁨 김용호2018.10.10.1
14629 열매로 진리를 안다 김용호2018.10.10.1
14628 예수님만 따르는 삶 김용호2018.10.10.1
14627 오직 바라고 구할 것 김용호2018.10.10.1
14626 의미가 있는 실패 김용호2018.10.10.1
14625 인생의 필수 요소인 신앙 김용호2018.10.10.1
14624 자유와 용서 김용호2018.10.10.1
14623 작은 지혜로 생기는 변화 김용호2018.10.10.1
14622 재림의 참된 의미 김용호2018.10.10.1
14621 조금만 더의 함정 김용호2018.10.10.1
14620 중산층의 기준 김용호2018.10.10.1
14619 카네기의 후계자 김용호2018.10.10.1
14618 태풍을 멈춘 기도 김용호2018.10.10.1
14617 파레토 법칙의 적용 김용호2018.10.10.1
14616 하나님께 물어라 김용호2018.10.10.1
14615 하나님을 알게만 된다면 김용호2018.10.10.1
14614 하나님의 인내 김용호2018.10.10.1
14613 허울뿐인 회개 김용호2018.10.10.1
14612 화합과 고백의 기도 김용호2018.10.10.1
14611 무덤에 들어간 금반지 김용호2018.10.08.2
14610 한 해 문 닫는 교회 수 3000 김용호2018.10.08.1
14609 회개 김용호2018.10.08.1
14608 참 기쁨 김용호2018.10.08.1
14607 공짜로 김용호2018.10.08.1
14606 궁휼의 마음 김용호2018.10.08.1
14605 기도의 응답 김용호2018.10.08.1
14604 당나귀의 꾀 김용호2018.10.08.1
14603 용서 김용호2018.10.08.1
14602 히틀러 김용호2018.10.08.1
14601 지체들의 반란 김용호2018.10.08.2
14600 용서와 사랑의 힘 김용호2018.10.08.1
14599 예수를 바라보라 김용호2018.10.08.1
14598 때늦은 후회 김용호2018.10.08.1
14597 용서의 사랑 김용호2018.10.08.1
14596 현명한 재판관 김용호2018.10.08.1
14595 며느리의 슬기로움 김용호2018.10.08.1
14594 용서된 자아 김용호2018.10.08.1
14593 두려움 속에서 김용호2018.10.08.1
14592 놓친 기회 김용호2018.10.08.1
14591 천국으로 가는 계단 김용호2018.10.07.2
14590 과녁 김용호2018.10.07.1
14589 감사의 조건 김용호2018.10.07.1
14588 평화로운 가정을 위하여 김용호2018.10.07.1
14587 불평나라 감사나라 김용호2018.10.07.1
14586 어떻게 될까 김용호2018.10.07.2
14585 황금 사과 김용호2018.10.07.2
14584 큰 죄 작은 죄 김용호2018.10.07.1
14583 다 쓰지 못한 돈 김용호2018.10.07.1
14582 목사님의 변호 김용호2018.10.07.2
RELOAD WRITE
1 [2] [3] [4] [5] [6] [7] [8] [9] [10]  ▶ 1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