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 화
아이디
암호
회원가입   암호분실



 
 
 
 
 
 
 
 
 
 
 
 
 
 
 
 
 
 
 
 
그도세상:::예화
ADMIN 2019. 06. 16.
 꽃 세움 바람
글쓴이: 김용호  날짜: 2018.05.12. 15:23:27   추천: 2
예화:

꽃 세움 바람

“봄바람을 흔히 꽃샘바람이라고 부릅니다.
그러나 그건 잘못된 이름입니다(중략). 꽃을 시샘하는 바람이 아니라
꽃을 세우기 위한 ‘꽃세움 바람’입니다.”

신영복 저(著) ‘냇물아 흘러흘러 어디로 가니’(돌베게, 220쪽) 중에
나오는 구절입니다.
물을 머금어야 비로소 꽃을 피우는 법. 봄바람은 가지를 흔들어
뿌리를 깨워서 물을 길어 올리게 합니다.
바람이 없으면 꽃은 늘어진 팔자가 되어 주야장천 잠만 잡니다.
바람이 불어야 아차차 놀라 꽃대를 올립니다.
그래서 꽃 피는 것을 시샘하는 ‘꽃샘바람’이 아니라
‘꽃세움 바람’이라 해야 옳습니다.

어느 시인의 표현대로 흔들리지 않고 핀 꽃은 없습니다.
수많은 바람을 맞으며 물을 길어 올려야 비로소 줄기 세우는 법을 배웁니다.
대추 한 알도 태풍 몇 개 천둥 몇 개를 머금어야 붉어집니다.
비단 꽃과 대추만이 아닙니다.
굽이치지 않고 흐르는 강물은 없듯이, 생명이 있는 모든 것은 흔들리면서
몸부림치며 자라납니다.
종이는 접혀질 때 아픔을 느낍니다.
그러나 접혀진 종이가 비행기가 되어 날아갑니다.
이것이 고난의 의미입니다.
주님 안에 있을 때 고난은 꽃샘바람이 아니라 꽃세움 바람이 됩니다.
이 바람을 맞으며 잠을 깨고 비로소 주님의 율례를 배웁니다.

“고난당한 것이 내게 유익이라 이로 말미암아 내가 주의 율례들을
배우게 되었나이다.(시 119:71)”

출처 : 한재욱 목사《서울 강남비전교회》


글쓴이:  암호:  댓글: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전체글 목록 2019. 06. 16.  전체글: 16866  방문수: 4988815
예화
알림 좋은 예화 모음 6*김용호2016.11.27.*
알림 좋은 예화 모음 5*김용호2016.11.16.*
알림 좋은 예화 모음 4*김용호2015.06.12.*
알림 좋은 예화 모음 3*김용호2015.02.27.*
알림 좋은 예화 모음 2*김용호2014.05.17.*
알림 좋은 예화 모음 1*김용호2013.08.17.*
알림 기도 예문 모음 40편/3
*김용호2013.04.25.*
알림 기도 예문 모음 40편/2
*김용호2012.12.03.*
알림 기도 예문 모음 40편/1
*김용호2009.09.07.*
14681 마지막 끈 김용호2019.06.08.2
14680 자네가 나의 스승이네 김용호2019.06.08.2
14679 의미 없는 야단 김용호2019.06.08.2
14678 천도복숭아 김용호2019.06.08.2
14677 가만히 앉아 있어라 김용호2019.06.08.2
14676 인향만리(人香萬里) 김용호2019.06.08.2
14675 불가능은 없다 김용호2019.06.08.2
14674 그리고 그 다음에는 김용호2019.06.08.3
14673 내 감정은 나의 선택입니다 김용호2019.06.08.2
14672 성공은 대박이 아니라 누적입니다 김용호2019.06.08.3
14671 내 기타를 깨부수고 있네 김용호2019.06.08.2
14670 마음 도둑 김용호2019.06.08.2
14669 아저씨 저를 기억하시나요 김용호2019.06.08.2
14668 누구를 위해 적극적인가 김용호2019.06.08.2
14667 인권 변호사 후세 다쓰지 김용호2019.06.08.2
14666 누구의 신앙이 옳은가 김용호2019.06.08.2
14665 최악의 환경 김용호2019.06.08.2
14664 갈등 김용호2019.06.08.2
14663 단 한 편의 영화로 가장 돈을 많이 번 배우는 김용호2019.06.08.2
14662 보호색 신앙 김용호2019.06.08.2
14661 참 믿음의 모습 김용호2019.06.08.2
14660 죽지 않은 이유 김용호2019.06.08.2
14659 처녀의 죽음 김용호2019.06.08.2
14658 빛나는 얼굴들 김용호2019.06.08.2
14657 하나님 하시는 것 김용호2019.06.08.2
14656 주일성수한 에릭리들 선수 김용호2019.06.08.2
14655 하나님의 과학 김용호2019.06.08.2
14654 성냥개비와 대못 김용호2019.06.08.2
14653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삶 김용호2019.06.08.2
14652 진짜 아들은 누구일까 김용호2019.06.08.2
14651 초생달 신앙인 김용호2019.06.08.2
14650 뿌리 김용호2019.06.08.1
14649 불신자와 신자의 차이 김용호2019.06.08.1
14648 냄비 신앙 가마솥 신앙 김용호2019.06.08.1
14647 거리에서 영광을 김용호2019.06.08.1
14646 꾸준히 조금씩 착하게 김용호2019.05.11.3
14645 서로 자기 돈이 아니라는 사람 김용호2019.05.11.3
14644 오늘 만나야 할 10사람 김용호2019.05.11.3
14643 이상한 가격의 붕어빵 김용호2019.05.11.3
14642 따뜻하고 흐뭇한 이야기 김용호2019.05.11.4
14641 점 집 김용호2019.05.11.3
14640 그리스도인의 의무 김용호2019.05.11.3
14639 오만 가지 생각 김용호2019.05.11.3
14638 입을 쓰지 않는 이유 김용호2019.05.11.3
14637 새가 남긴 교훈 김용호2019.05.11.3
14636 사자와 가시 김용호2019.05.11.2
14635 파묻힌 솔로몬의 보물 김용호2019.05.11.2
14634 목숨을 희생한 개 김용호2019.05.11.2
14633 꼬리와 머리 김용호2019.05.11.2
14632 공로자 김용호2019.05.11.2
14631 사랑이라는 요리 김용호2019.05.11.2
14630 대왕의 정의 김용호2019.05.11.2
14629 하루살이와 메뚜기 김용호2019.05.11.2
14628 양치기 모세 김용호2019.05.11.2
14627 참다운 이득 김용호2019.05.11.2
14626 마음으로 듣기 김용호2019.05.11.2
14625 명예의 탐심 김용호2019.05.11.2
14624 못생긴 그릇 김용호2019.05.11.2
14623 최고의 찬사는 사랑이다 김용호2019.05.11.2
14622 인생의 비결 김용호2019.05.11.2
14621 혀 김용호2019.05.11.2
14620 가장 큰 재산 김용호2019.05.11.2
14619 천국의 특징 김용호2019.05.11.2
14618 마지막이라면 김용호2019.05.11.2
14617 자녀가 보석인 이유 김용호2019.05.11.1
14616 마녀 혹은 예쁜 소녀 김용호2019.05.11.1
14615 스카이캐슬 김용호2019.05.11.1
14614 믿음의 그랭이질 김용호2019.05.11.1
14613 아픈 만큼 사랑한다 김용호2019.05.11.1
14612 보는 것에 속다 김용호2019.05.11.1
14611 실패학 개론 김용호2019.05.11.1
14610 부르심에 합당한 삶 김용호2019.05.11.1
14609 영적 교란 요소 김용호2019.05.11.1
14608 사자의 입에서 평안을 누리다 김용호2019.05.11.1
14607 예수님의 버킷리스트 김용호2019.05.11.1
14606 새 판을 짜라 김용호2019.05.11.1
14605 아버지 고맙습니다 김용호2019.05.11.1
14604 섭리에 순응하는 아름다움 김용호2019.05.11.1
14603 용서 김용호2019.05.11.1
14602 은혜의 에펠탑 십자가 김용호2019.05.11.1
14601 성경 부모에 대하여 김용호2019.05.11.1
14600 잃고 우주를 얻다 김용호2019.05.11.1
14599 버려진 돌의 부활 김용호2019.05.11.1
14598 아픔을 공유하라 김용호2019.05.11.1
14597 더운 갈이가 필요합니다 김용호2019.05.11.1
14596 가장 위대한 경전 사랑 김용호2019.05.11.1
14595 호지 않은 속옷 김용호2019.05.11.1
14594 겟세마네인가 골고다인가 김용호2019.05.11.1
14593 필요냐 비교냐 김용호2019.05.11.1
14592 고통을 다스리는 법 김용호2019.05.11.1
14591 친절이 가져온 명성 김용호2019.05.11.1
14590 기도를 완성할 때 김용호2019.05.11.1
14589 진정한 히어로 김용호2019.05.11.1
14588 낮아지는 것밖엔 없습니다 김용호2019.05.11.1
14587 초코우유와 사랑 김용호2019.05.11.1
14586 내 삶의 가치 김용호2019.05.11.1
14585 페르시아의 흠 김용호2019.05.11.1
14584 찬란한 당신 김용호2019.05.11.1
14583 내일이라는 선물 김용호2019.05.11.1
14582 주파수를 맞춰라 김용호2019.05.11.1
RELOAD WRITE
1 [2] [3] [4] [5] [6] [7] [8] [9] [10]  ▶ 1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