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 화
아이디
암호
회원가입   암호분실



 
 
 
 
 
 
 
 
 
 
 
 
 
 
 
 
 
 
 
 
그도세상:::예화
ADMIN 2018. 06. 21.
 생각의 큰 차이
글쓴이: 김용호  날짜: 2018.02.24. 11:15:44   추천: 12
예화:

생각의 큰 차이

1. 남이 모르는 사람과 잘 어울리면 야합을 잘하는 것이고,
내가 모르는 사람과 잘 어울리면 포용력이 넓은 것이다.

2. 야유회 때 남이 설거지 당번이 되면,
'우리 저기서 쉬고 있을 테니 빨리 해.'
내가 설거지 당번이 되면,
'당번이 어딨어, 같이 해야 일이 빨리 끝나지'

3. 남이 상사와 잘 어울리면 아부근성의 발현(發現)이고,
내가 상사와 잘 어울리면 상사에 대한 예의를 지키는 것이다.

4. 직장 동료들이 네게만 말을 건네면 그 동안 너의 행동이
헤퍼 보였기 때문이고, 내게 말을 건네면
내가 워낙 매력적이고 호감 있게 생겼기 때문 아니겠어?

5. 엘리베이터를 탈 때,
남이 상사에게 먼저 타라고 양보하는 것은 서너 수 앞을
내다보는 약삭빠른 짓이고, 내가 그렇게 하는 것은 아랫사람으로서
지켜야 할 당연한 예절일 뿐이다.

6. 누군가 그에게 선심용 선물을 하면,
'다 썩었어.' 누군가 내게 선심용 선물을 주면, '인사성이 밝군.'

7. 다세대 주택에서 공동 전기세를 낼 때,
네가 많이 부담해야 하는 까닭은 식구가 많기 때문이고,
내가 많이 부담할 수 없는 까닭은 식구는 많지만 그렇다고 한 방에
식구 수대로 전등 켜놓은 집 봤어?

8. 남이 출세하면 워낙 아부를 잘해서이고,
내가 출세하면 워낙 능력이 탁월해서이다.

9. 남이 우리 집에서 물건을 빌려 가면
도벽 내지 궁기가 도진 것이고, 내가 너희 집에서 물건을 빌려오면
이웃 간에 왕래도 자주 하고, 겸사겸사 물자 절약도 해보자는 거지, 뭐.

10. 남의 집 자동차가 우리 집 앞을
지나다닐 수 없는 이유는 시끄러운 경적 음 때문에 우리 집 아이 공부에
방해가 되어서이고, 우리 집 자동차가 너희 집 앞을
지나다닐 수 있는 이유는 길이라는 게 누구나 다니라고 만들어
놓은 거 아니겠어?

11. 남의 부부가 동네 떠나가라는 듯 시끄럽게 싸우면
'아이구, 무식한 것들. 한동네 사는 것이 창피하다.'
우리 부부가 시끄럽게 싸운다고 이웃에서 누가 뭐라면
'도대체 남의 집일에 왜 그리 관심이 많아?'

12. 너희 집 사과가 우리 집 마당에 떨어져 있으면
당연히 우리 것이고, 우리 집 감이 너희 집 마당에 떨어져 있으면
우리 감나무에서 떨어진 것이므로 당연히 우리 것이다.
13. 남이 쓰레기 분리 수거를 하지 않는 것은
환경 공해에 무지한 탓이고, 내가 쓰레기 분리 수거를 하지 않는 까닭은
구조적인 개선을 하지 않는 시 행정이 싫어서이다.

14. 남이 우리 집에서 고춧가루를 좀 얻어 가면
'여편네가 저래서 무슨 살림을 하나.' 내가 남의 집에서
참기름을 좀 얻어오면 '이웃과 흉허물 없이 지내기 때문.'

15. 성공해서 인정을 받겠다는 그의 생각은
야무진 몽상, 성공을 해서 인정을 받겠다는 나의 생각은 고고한 이상.

16. 내게서 빌려 간 옷에다 네가 담배구멍을 내면
당연히 변상해 주어야 하고, 내가 담배구멍을 내면
친구들끼리 그럴 수도 있는 일이라며 넘어간다

17. 회식 후 남이 구두끈을 매고 있으면
구두끈을 다 맬 때까지 옆에서 조용히 기다리고, 회식 후 내가
구두끈을 맬 때에는 계산이 다 될 때까지 몇 번이고 고쳐 맨다.

18. 남이 술을 마시고 우리 집 대문 앞에다 실례하면
고약한 술버릇을 고쳐주는 것은 이웃의 당연한 의무,
내가 술을 마시고 이웃 집 대문 앞에다 실례하면
사소한 실수를 이웃끼리 따지는 것은 쫀쫀한 일.

19. 남이 동료의 험담을 밖으로 하고 다니는 것은
입이 싸다는 증거이고, 내가 동료의 험담을 밖으로 하고 다니는 것은
누구든 그 동료 때문에 피해보는 사람이 없길 바라기 때문이다.

20. 남이 뜻을 굽히지 않으면 고집이 세기 때문이고,
내가 뜻을 굽히지 않으면 의지가 강하기 때문이다.

21. 비 오는 날 남이 예쁜 여자를 골라 우산을 씌워주면
'그런다고 넘어올 것 같으냐?'
비 오는 날 내가 예쁜 여자를 골라 우산을 씌워주면,
'센스있는 여자라면 차 한 잔쯤은 당연히 사겠지.'

22. 남의 집이 도둑 맞으면,
'도대체 문은 왜 활짝 열어놓고 있었담.' 하며 외면하고,
우리 집이 도둑 맞으면, 나만의 일이 아니다.
이것은 우리 동네 전체의 문제다'

23. 아파트 계단 공동 청소에 남이 빠지면
자기만 편 하자는 이기심 때문이고, 아파트 계단 공동
청소에 내가 빠지면 나 하나 빠진다고 일이 안 되는 것도 아니고,
게다가 워낙 북적거려서

24. 불량배한테 당하고 있는 이웃을 남이 외면하면 겁쟁이라고
흉보고, 내가 외면하는 것은 괜히 어린애들하고 싸워봐야
망신만 당하기 때문이다.

25. 너희 집 개가 우리 집 개를 물면
당연히 치료비 일체와 정신적인 피해보상까지 받아내야 하고,
특히 그런 개는 동네 안전을 위해서도 빨리 없앨수록 좋다.
우리 집 개가 너희 집 개를 물면 개싸움에 굳이 사람까지 나서야 하겠는가


글쓴이:  암호:  댓글: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전체글 목록 2018. 06. 21.  전체글: 14812  방문수: 4922439
예화
알림 좋은 예화 모음 6*김용호2016.11.27.*
알림 좋은 예화 모음 5*김용호2016.11.16.*
알림 좋은 예화 모음 4*김용호2015.06.12.*
알림 좋은 예화 모음 3*김용호2015.02.27.*
알림 좋은 예화 모음 2*김용호2014.05.17.*
알림 좋은 예화 모음 1*김용호2013.08.17.*
알림 기도 예문 모음 40편/3
*김용호2013.04.25.*
알림 기도 예문 모음 40편/2
*김용호2012.12.03.*
알림 기도 예문 모음 40편/1
*김용호2009.09.07.*
14812 정직한 마음의 소년 김용호2018.06.17.2
14811 좋은 의도 나쁜 의도 김용호2018.06.17.2
14810 어머니를 받든 사람 김용호2018.06.17.2
14809 가정에서 없어야 할 10가지 김용호2018.06.17.2
14808 내가 행복한 9가지 이유 김용호2018.06.17.2
14807 사랑의 빚을 갚는 법 김용호2018.06.17.2
14806 삶이 내게 말한다 김용호2018.06.17.2
14805 속삭임 검사 김용호2018.06.17.2
14804 아무것도 아닌 것처럼 김용호2018.06.17.2
14803 옮음을 따라가자 김용호2018.06.17.2
14802 존경받는 방법 김용호2018.06.17.2
14801 중년이 아름다워 지려면 김용호2018.06.17.2
14800 지금 다시 시작하세요 김용호2018.06.17.2
14799 지칠 때 힘이 되는 11가지 기도문 김용호2018.06.17.2
14798 감사하다고 해보세요 김용호2018.06.17.2
14797 일찍 철이 든다는 건 김용호2018.06.17.2
14796 아직도 오만가지 생각을 하시나요 김용호2018.06.17.2
14795 사랑만 가지고도 병이 나을 때가 있어요 김용호2018.06.17.2
14794 기분이 만드는 세계 김용호2018.06.17.2
14793 굴곡진 인생의 길 김용호2018.06.17.2
14792 참 좋은 글 김용호2018.06.08.3
14791 금덩이와 돌덩이 김용호2018.06.08.3
14790 숨겨진 시간 김용호2018.06.08.3
14789 운명을 바꾼 책 김용호2018.06.08.2
14788 기다림 김용호2018.06.08.1
14787 끝까지 버리지 말아야 할 10가지 김용호2018.06.08.1
14786 사랑 은행 김용호2018.06.08.1
14785 고래 구하기 작전 김용호2018.06.08.1
14784 나는 어떤 발자국을 남기며 걸어가고 있는가 김용호2018.06.08.1
14783 세상에서 돈으로 살수 없는 것 한 가지 김용호2018.06.08.1
14782 순한 자세로 내면을 바라보자 김용호2018.06.08.1
14781 씨앗의 법칙 6가지 김용호2018.06.08.1
14780 길일은 바로 오늘 김용호2018.06.08.1
14779 억겁의 인연 김용호2018.06.08.1
14778 자신감 교육법 김용호2018.06.08.1
14777 I Love 의 뜻 김용호2018.06.08.1
14776 잘못된 공명심 김용호2018.06.08.1
14775 습관의 실수 김용호2018.06.08.1
14774 소중한 인연 김용호2018.06.08.1
14773 밀의 폭력 김용호2018.06.08.1
14772 거듭남의 의미 김용호2018.06.08.1
14771 그 길을 걷는 사람들 김용호2018.06.08.1
14770 미리 준비하시는 하나님 김용호2018.06.08.1
14769 백범의 결초보은 김용호2018.06.08.1
14768 법보다 훌륭한 것은 사랑입니다 김용호2018.06.08.1
14767 상실은 있어도 상처는 없다 김용호2018.06.08.1
14766 성숙 김용호2018.06.08.1
14765 애국하는 성도 김용호2018.06.08.1
14764 영적인 삼한사온 김용호2018.06.08.1
14763 질투는 나를 파괴한다 김용호2018.06.08.1
14762 협상의 법칙 최상의 차선 김용호2018.06.08.1
14761 3초의 생각 김용호2018.05.26.4
14760 실패의 왕 실패의 대가들 김용호2018.05.26.3
14759 장량의 인내심 김용호2018.05.26.3
14758 말에 담긴 지혜 김용호2018.05.26.4
14757 지금이라는 글자를 써 보세요 김용호2018.05.26.3
14756 참 좋아 보여요 말 한마디 김용호2018.05.26.3
14755 50대 남자가 하지 말아야 할 12가지 김용호2018.05.26.3
14754 가슴 속 항상 기억나는 사람 김용호2018.05.26.3
14753 긍정의 힘 김용호2018.05.26.3
14752 마음 다스리기 김용호2018.05.26.1
14751 말의 숨은 의미 김용호2018.05.26.3
14750 매순간을 성실하게 김용호2018.05.26.3
14749 인생에 필요한 11명의 친구들 김용호2018.05.26.2
14748 장자이야기 김용호2018.05.26.2
14747 내 인생 내가 만든다 김용호2018.05.26.3
14746 마음의 저울 김용호2018.05.26.2
14745 살만하니 떠나는 게 인생이다 김용호2018.05.26.2
14744 서로 위안이 되는 말 김용호2018.05.26.2
14743 있는 그대로의 그 사람을 사랑하세요 김용호2018.05.26.2
14742 중년을 즐기는 아홉 가지 생각 김용호2018.05.26.2
14741 지나간 사랑으로부터 김용호2018.05.26.2
14740 하루를 사는 일 김용호2018.05.26.1
14739 노번 빈센트 필의 긍정적 사고 김용호2018.05.26.2
14738 정말 좋은 사람은 김용호2018.05.26.2
14737 인간 관계 김용호2018.05.26.2
14736 배려가 아름다운 사람 김용호2018.05.26.2
14735 들을 때 행복한 말 김용호2018.05.26.1
14734 백화점의 타이어 이야기 김용호2018.05.26.2
14733 부부가 함께 보면 좋은 글 김용호2018.05.26.2
14732 사는 것이 힘이 들 때 김용호2018.05.26.3
14731 서로 다름을 이해하라 김용호2018.05.26.2
14730 세상을 바꾸는 작은 관심 김용호2018.05.26.3
14729 신데렐라의 유리구두 김용호2018.05.26.3
14728 어떤 주차 관리인 김용호2018.05.26.3
14727 욕심이 과하면 화가 된다 김용호2018.05.26.3
14726 인생의 쉼표 김용호2018.05.26.2
14725 존재한다는 것의 의미 김용호2018.05.26.3
14724 사랑이란 김용호2018.05.26.2
14723 우리가 항상 써야하는 7가지 사랑의 언어 김용호2018.05.26.2
14722 지상에서 가장 슬픈 약속 김용호2018.05.26.3
14721 초심과 열정을 나누세요 김용호2018.05.26.2
14720 통속의 철학자 김용호2018.05.26.2
14719 아름다운 하루의 시작 김용호2018.05.26.2
14718 피하면 행복해지는 15가지 습관 김용호2018.05.26.1
14717 오늘을 사랑하라 김용호2018.05.26.2
14716 할머니의 고무신 김용호2018.05.26.3
14715 자신을 구한 소년 김용호2018.05.26.0
14714 이 세상 끝자락에서 가장 많이 하는 후회 김용호2018.05.26.2
14713 쓰임새 있는 삶을 김용호2018.05.26.2
RELOAD WRITE
1 [2] [3] [4] [5] [6] [7] [8] [9] [10]  ▶ 1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