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 화
아이디
암호
회원가입   암호분실



 
 
 
 
 
 
 
 
 
 
 
 
 
 
 
 
 
 
 
 
그도세상:::예화
ADMIN 2019. 02. 20.
 밥을 얻어다 주인을 섬기는 개
글쓴이: 김용호  날짜: 2018.02.01. 05:09:55   추천: 12
예화:

밥을 얻어다 주인을 섬기는 개

어느 시골 작은 마을에서 살아있는 개에 대한 실제 이야기랍니다.
그곳에서 할아버지와 할머니가 자식 없이
한 마리의 개를 자식 삼아 살고 있었습니다.

집이 가난하여 할아버지가 가끔 산에서 나무를 해와 먹고살았는데
할머니는 백내장으로 눈이 보이질 않았습니다.

이 두 할아버지 할머니는 자식이 없어 그 개를 자식 삼아 사랑을
다해서 키웠는데 키운 지 3년이 되는 어느 날
할아버지가 노환으로 돌아가셨습니다.

그 집의 형편을 잘 아는 마을 사람들이 돈을 모아 장례를 치렀습니다.
할아버지가 돌아가시고 다음 날 그 집의 개가 한 집으로 자기 밥그릇을
물고선 들어섰는데 마침 아주머니가 부엌에서 일하던 중이었나 봅니다.
그 개가 밥그릇을 마당 한 가운데 놓더니 멀찌감치 뒤로 떨어져
엎드려서 가만히 밥그릇만 쳐다보고 있더랍니다.

그 아주머니는 그 개가 주인을 잃어서 밥을 제때 못 얻어먹어서
그런가 보다 하며 불쌍한 나머지 밥을 퍼주었는데 개가 밥이 담긴
밥그릇을 물고선 자기 집으로 가더랍니다.

아주머니는 자기 집으로 갖고 가서 밥을 먹겠구나 생각하고 하던
부엌일을 정리하고 장에 갔다 올 일이 있어 준비하고 나가는데,
장으로 가는 길에 그 혼자되신 맹인 할머니 집이 있어
생각이 나서 낮은 시골 담 너머로 할머니가 어찌하고
계신가 걱정이 되어 드려다 보았습니다.

그런데 그 아주머니는 더 이상 가던 길을 가지 못하고
그 할머니의 집안을 계속 바라보고만 있어야 했습니다.
할머니가 마루에 걸터앉아있는데 개가 아침에 자기가 준 밥이 담긴
밥그릇을 안 먹은 채로 마루에 올려놓고선 눈이 안 보이는 할머니의
소맷자락을 물고 손을 밥에 다가가게 해서 밥을
먹으라는 시늉을 계속 하고 있는 거였습니다.

결국 할머니는 개의 뜻을 알아차리고는 밥그릇에 손을 가져가
그 밥의 절반을 먹고선 나머진 개에게 미뤄줬는데 그때서야 개가
자기 밥을 먹기 시작했습니다.
마침 지나가던 사람들이 다 이 광경을 말없이 쳐다보고
있었기 때문에 소문이 마을전체에 퍼졌습니다.

이일이 있은 다음날 그 개는 어제 갔던 집이 아닌
다른 집으로 밥을 타러 왔습니다.
개도 인정을 아는지 같은 집을 또 들르지 않았던 겁니다.
집 주인은 그 개를 아는지라 깨끗한 새 그릇을 준비해서
거기에 밥과 반찬을 고루 넣어서 주었는데 역시
그 개는 그것을 물고 자기 집으로 가서 할머니에게 주고
할머니가 남은 것을 미뤄주면 그때서야 자기가 먹었습니다.

이일이 계속되니까 마을 사람들이 사람보다 나은 '개'라며
군청에 건의해서 효자 상을 주어야 한다고 하니까 군청에선 당황하며
사람이 아니 어서 어렵다는 이야기를 했다고 합니다.

글쓴이:  암호:  댓글: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전체글 목록 2019. 02. 20.  전체글: 16441  방문수: 4976583
예화
알림 좋은 예화 모음 6*김용호2016.11.27.*
알림 좋은 예화 모음 5*김용호2016.11.16.*
알림 좋은 예화 모음 4*김용호2015.06.12.*
알림 좋은 예화 모음 3*김용호2015.02.27.*
알림 좋은 예화 모음 2*김용호2014.05.17.*
알림 좋은 예화 모음 1*김용호2013.08.17.*
알림 기도 예문 모음 40편/3
*김용호2013.04.25.*
알림 기도 예문 모음 40편/2
*김용호2012.12.03.*
알림 기도 예문 모음 40편/1
*김용호2009.09.07.*
14291 숨은 보물 김용호2019.02.15.2
14290 반대를 바랍니다 김용호2019.02.15.2
14289 달팽이의 슬픔 김용호2019.02.15.2
14288 정직한 주모 김용호2019.02.15.2
14287 땅만 보고 산 인생 김용호2019.02.15.2
14286 전도이야기 김용호2019.02.15.2
14285 사람의 마음을 얻는 사람 김용호2019.02.15.2
14284 지갑에 담긴 사랑이야기 김용호2019.02.15.2
14283 건강한 부모와 자녀의 관계 김용호2019.02.15.2
14282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단어들 김용호2019.02.15.2
14281 희망을 안겨 주는 등대 김용호2019.02.15.2
14280 바뀌어야 할 사람 김용호2019.02.15.2
14279 복이 많은 열 가지 이유 김용호2019.02.15.2
14278 삶의 교훈 일곱 가지 김용호2019.02.15.2
14277 새로운 희망이 찾아온다 김용호2019.02.15.2
14276 군인정신 김용호2019.02.15.2
14275 엘리베이터 없는 고층아파트 김용호2019.02.15.1
14274 몰래 좋은 일을 해놓고 김용호2019.02.15.1
14273 지나보면 알게 되는 것 김용호2019.02.15.1
14272 성공적인 삶을 위한 3대 원리 김용호2019.02.15.1
14271 복을 빼앗아 가는 3대 영 김용호2019.02.15.1
14270 거룩한 삶을 위한 질문 김용호2019.02.15.1
14269 결코 꿈을 포기하지 말라 김용호2019.02.15.1
14268 복된 남편의 4대 자세 김용호2019.02.15.1
14267 상황논리에 빠지지 말라 김용호2019.02.15.1
14266 성공적인 삶을 위한 3대 원리 김용호2019.02.15.1
14265 영적 성장에 필요한 것 김용호2019.02.15.1
14264 우리에게 주어진 시간 김용호2019.02.15.1
14263 이단 신앙의 4대 특징 김용호2019.02.15.1
14262 존 번연의 진짜 고난 김용호2019.02.15.1
14261 중국의 헬렌켈러 김용호2019.02.15.1
14260 증인이 된 무신론자 김용호2019.02.15.1
14259 진짜 명중 김용호2019.02.15.1
14258 계산하지 마세요 김용호2019.02.15.1
14257 친구가 나더러 이렇게 살아 보라 하네 김용호2019.02.15.1
14256 즐거움으로 맺는 관계 김용호2019.02.15.1
14255 왕 같은 제사장의 삶 김용호2019.02.15.1
14254 복된 가문을 여는 길 김용호2019.02.15.1
14253 말로 축복을 선도하라 김용호2019.02.15.1
14252 값싼 사랑을 멀리하라 김용호2019.02.15.1
14251 힘든 현실을 극복하는 길 김용호2019.02.09.3
14250 하나님이 기뻐하는 3가지 김용호2019.02.09.3
14249 플라톤의 4대 감사 제목 김용호2019.02.09.2
14248 화학자 프리츠 하버 김용호2019.02.09.2
14247 최초의 여성 비행사 아멜리아 에어하트 김용호2019.02.09.2
14246 고무 제조법을 개발한 찰스 굿이어 김용호2019.02.09.2
14245 에밀 졸라와 폴 세잔의 우정 김용호2019.02.09.2
14244 브람스의 교향곡 영웅 김용호2019.02.09.2
14243 두 사람의 영웅 김용호2019.02.09.2
14242 래리의 책을 불사른 이유 김용호2019.02.09.2
14241 백 리의 절반 김용호2019.02.09.1
14240 은혜를 받으면 김용호2019.02.09.1
14239 자전거 탄 학생 김용호2019.02.09.1
14238 수학만 생각하는 교수 힐베르트 김용호2019.02.09.1
14237 나폴레옹과 병사 김용호2019.02.09.1
14236 베토벤의 유서 김용호2019.02.09.1
14235 구차한 인생은 없다 김용호2019.02.09.1
14234 친구의 소중함 김용호2019.02.09.1
14233 양의 가치 김용호2019.02.09.1
14232 도심에 나온 농부의 식사 김용호2019.02.09.1
14231 매케인의 참회 김용호2019.02.09.1
14230 부드러움의 힘 김용호2019.02.09.1
14229 부자(父子)의 대화 김용호2019.02.09.1
14228 빚내서 해외여행 김용호2019.02.09.1
14227 어느 시력장애인의 마라톤 김용호2019.02.09.1
14226 역경이 없으면 개척할 운명도 없다 김용호2019.02.09.1
14225 잘못된 순종 김용호2019.02.09.1
14224 절할 때마다 돈 올려라 상업화된 사찰 합동차례 김용호2019.02.09.1
14223 최후의 한 마디 김용호2019.02.09.1
14222 팔 없는 천사 김용호2019.02.09.1
14221 하늘의 두 천사 김용호2019.02.09.1
14220 조선 후기의 실학자 이덕무 김용호2019.02.09.1
14219 빅데이터와 모든 것 김용호2019.02.09.1
14218 어디가 좁은 문인가 김용호2019.02.09.1
14217 하나님의 타이밍 김용호2019.02.09.1
14216 항상 감사 김용호2019.02.09.1
14215 은총 받은 생활 김용호2019.02.09.1
14214 오 할레스비 최후 김용호2019.02.09.1
14213 범사에 감사 김용호2019.02.09.1
14212 딸꾹질 왜 생기며 어떻게 멈출까 김용호2019.02.09.1
14211 누군가는 지금 이렇게 기도를 합니다 김용호2019.02.02.1
14210 가족을 위한 기도 김용호2019.02.02.1
14209 거인과 난쟁이 김용호2019.02.02.1
14208 그만한 사람 없습니다 김용호2019.02.02.1
14207 어느 집 입구에 써있는 글 김용호2019.02.02.1
14206 소크라테스 김용호2019.02.02.1
14205 솔로몬의 재판 김용호2019.02.02.1
14204 씨앗의 법칙 7가지 김용호2019.02.02.1
14203 귀한 입으로 몇 가지 말만 김용호2019.02.02.1
14202 마음의 안테나 김용호2019.02.02.1
14201 정직하여 존경받는다 김용호2019.02.02.1
14200 엄마 당신은 참 위대합니다 김용호2019.02.02.1
14199 어느 노숙인의 기도 김용호2019.02.02.1
14198 사랑의 치유능력 김용호2019.02.02.1
14197 뭉치면 강합니다 김용호2019.02.02.1
14196 매니큐어를 바르다 김용호2019.02.02.1
14195 멋있는 사람 김용호2019.02.01.1
14194 사랑에 관한 멋진 말 김용호2019.02.01.1
14193 미련한 주인 김용호2019.02.01.1
14192 내가 빚진 어머니의 은혜 김용호2019.02.01.1
RELOAD WRITE
1 [2] [3] [4] [5] [6] [7] [8] [9] [10]  ▶ 1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