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 화
아이디
암호
회원가입   암호분실



 
 
 
 
 
 
 
 
 
 
 
 
 
 
 
 
 
 
 
 
그도세상:::예화
ADMIN 2018. 02. 19.
 밥을 얻어다 주인을 섬기는 개
글쓴이: 김용호  날짜: 2018.02.01. 05:09:55   추천: 5
예화:

밥을 얻어다 주인을 섬기는 개

어느 시골 작은 마을에서 살아있는 개에 대한 실제 이야기랍니다.
그곳에서 할아버지와 할머니가 자식 없이
한 마리의 개를 자식 삼아 살고 있었습니다.

집이 가난하여 할아버지가 가끔 산에서 나무를 해와 먹고살았는데
할머니는 백내장으로 눈이 보이질 않았습니다.

이 두 할아버지 할머니는 자식이 없어 그 개를 자식 삼아 사랑을
다해서 키웠는데 키운 지 3년이 되는 어느 날
할아버지가 노환으로 돌아가셨습니다.

그 집의 형편을 잘 아는 마을 사람들이 돈을 모아 장례를 치렀습니다.
할아버지가 돌아가시고 다음 날 그 집의 개가 한 집으로 자기 밥그릇을
물고선 들어섰는데 마침 아주머니가 부엌에서 일하던 중이었나 봅니다.
그 개가 밥그릇을 마당 한 가운데 놓더니 멀찌감치 뒤로 떨어져
엎드려서 가만히 밥그릇만 쳐다보고 있더랍니다.

그 아주머니는 그 개가 주인을 잃어서 밥을 제때 못 얻어먹어서
그런가 보다 하며 불쌍한 나머지 밥을 퍼주었는데 개가 밥이 담긴
밥그릇을 물고선 자기 집으로 가더랍니다.

아주머니는 자기 집으로 갖고 가서 밥을 먹겠구나 생각하고 하던
부엌일을 정리하고 장에 갔다 올 일이 있어 준비하고 나가는데,
장으로 가는 길에 그 혼자되신 맹인 할머니 집이 있어
생각이 나서 낮은 시골 담 너머로 할머니가 어찌하고
계신가 걱정이 되어 드려다 보았습니다.

그런데 그 아주머니는 더 이상 가던 길을 가지 못하고
그 할머니의 집안을 계속 바라보고만 있어야 했습니다.
할머니가 마루에 걸터앉아있는데 개가 아침에 자기가 준 밥이 담긴
밥그릇을 안 먹은 채로 마루에 올려놓고선 눈이 안 보이는 할머니의
소맷자락을 물고 손을 밥에 다가가게 해서 밥을
먹으라는 시늉을 계속 하고 있는 거였습니다.

결국 할머니는 개의 뜻을 알아차리고는 밥그릇에 손을 가져가
그 밥의 절반을 먹고선 나머진 개에게 미뤄줬는데 그때서야 개가
자기 밥을 먹기 시작했습니다.
마침 지나가던 사람들이 다 이 광경을 말없이 쳐다보고
있었기 때문에 소문이 마을전체에 퍼졌습니다.

이일이 있은 다음날 그 개는 어제 갔던 집이 아닌
다른 집으로 밥을 타러 왔습니다.
개도 인정을 아는지 같은 집을 또 들르지 않았던 겁니다.
집 주인은 그 개를 아는지라 깨끗한 새 그릇을 준비해서
거기에 밥과 반찬을 고루 넣어서 주었는데 역시
그 개는 그것을 물고 자기 집으로 가서 할머니에게 주고
할머니가 남은 것을 미뤄주면 그때서야 자기가 먹었습니다.

이일이 계속되니까 마을 사람들이 사람보다 나은 '개'라며
군청에 건의해서 효자 상을 주어야 한다고 하니까 군청에선 당황하며
사람이 아니 어서 어렵다는 이야기를 했다고 합니다.

글쓴이:  암호:  댓글: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전체글 목록 2018. 02. 19.  전체글: 14351  방문수: 4725816
예화
알림 좋은 예화 모음 6*김용호2016.11.27.*
알림 좋은 예화 모음 5*김용호2016.11.16.*
알림 좋은 예화 모음 4*김용호2015.06.12.*
알림 좋은 예화 모음 3*김용호2015.02.27.*
알림 좋은 예화 모음 2*김용호2014.05.17.*
알림 좋은 예화 모음 1*김용호2013.08.17.*
알림 기도 예문 모음 40편/3
*김용호2013.04.25.*
알림 기도 예문 모음 40편/2
*김용호2012.12.03.*
알림 기도 예문 모음 40편/1
*김용호2009.09.07.*
14351 까치 설과 설날의 유래 김용호2018.02.15.2
14350 나 하나쯤이야 김용호2018.02.15.2
14349 먼저 배려하는 마음 김용호2018.02.15.2
14348 공수래 공수거 인생 김용호2018.02.15.2
14347 다시 돌아온 아들 김용호2018.02.15.2
14346 매일 쓰레기를 청소하는 청년 김용호2018.02.15.2
14345 유태인처럼 자녀를 강하게 키워라 김용호2018.02.15.1
14344 바위와 나무 김용호2018.02.15.2
14343 느낌표와 물음표 김용호2018.02.15.2
14342 세상을 아름답게 만드는 당신 김용호2018.02.15.2
14341 항아리 가득 채우기 김용호2018.02.15.1
14340 아내의 따뜻한 말 한마디 김용호2018.02.15.1
14339 진짜 부자의 조건 김용호2018.02.15.1
14338 위로와 용기를 주세요 김용호2018.02.15.1
14337 누에고치와 나방 김용호2018.02.15.1
14336 선인장의 가시 김용호2018.02.15.1
14335 악마의 편지 김용호2018.02.15.1
14334 잡은 것을 놓아라 김용호2018.02.15.1
14333 남의 얘기를 함부로 하지 말라 김용호2018.02.15.1
14332 성공하는 사람이 되기 위한 몸 관리 10계명 김용호2018.02.15.1
14331 행복 쪽지 김용호2018.02.15.1
14330 뚝심 경영인 故 최수부 회장의 삶의 원칙 김용호2018.02.15.1
14329 항상 지키고 있어야 하는 품성 김용호2018.02.15.1
14328 2015년의 순교자 칠 천명 김용호2018.02.15.1
14327 인생은 현재 진행형 입니다 김용호2018.02.15.1
14326 사명의 발견 김용호2018.02.15.1
14325 양념치킨에 담긴 배려 김용호2018.02.15.1
14324 박항서 감독 이야기 김용호2018.02.15.1
14323 누구도 멸시하지 말라 김용호2018.02.15.1
14322 남들과 조금 다를 뿐입니다 김용호2018.02.15.1
14321 빼앗기는 삶의 터전 김용호2018.02.15.1
14320 바보새 알바트로스 김용호2018.02.15.1
14319 불만을 풀어주는 5계명 김용호2018.02.15.1
14318 병든 나라 병든 교회 김용호2018.02.15.1
14317 변화의 힘 김용호2018.02.15.1
14316 다 좋은 일도 다 나쁜 일도 없다 김용호2018.02.15.1
14315 인생 승리자 김용호2018.02.15.1
14314 소금의 사명 김용호2018.02.15.1
14313 큰소리 치는 아버지 김용호2018.02.15.1
14312 개의 충성을 기리는 오수(獒樹) 김용호2018.02.15.1
14311 절대 포기하지 않는 분 김용호2018.02.15.1
14310 19세 과부에서 대학총장까지 김용호2018.02.15.1
14309 어머니의 마음 김용호2018.02.15.1
14308 어머니의 은혜 김용호2018.02.15.1
14307 어머니의 카레 김용호2018.02.15.1
14306 사막을 건너는 방법 김용호2018.02.15.1
14305 그 길 그대로 가라 김용호2018.02.15.1
14304 아픈 자의 위로 자격증 김용호2018.02.15.1
14303 팀 하스 1 김용호2018.02.15.1
14302 팀 하스 2 김용호2018.02.15.1
14301 예수 안에서 무한가치 김용호2018.02.15.1
14300 믿고 나서 후회해도 김용호2018.02.15.1
14299 믿음과 연결되어 있는 삶 김용호2018.02.15.1
14298 믿음의 애국 김용호2018.02.15.1
14297 본래의 기능 김용호2018.02.15.1
14296 부활의 복음 김용호2018.02.15.1
14295 비전을 품은 사람 김용호2018.02.15.1
14294 빛과 소금 김용호2018.02.15.1
14293 사람들을 사랑하는 가치 김용호2018.02.15.1
14292 사랑을 얻었다면 김용호2018.02.15.1
14291 고려장과 노인의 지혜 김용호2018.02.01.8
14290 받지 않는다면 김용호2018.02.01.6
14289 밥을 얻어다 주인을 섬기는 개 김용호2018.02.01.5
14288 아내의 따뜻한 말 한마디 김용호2018.02.01.5
14287 어머니의 사랑은 신앙이다 김용호2018.02.01.4
14286 정직보다 큰 재산은 없다 김용호2018.02.01.5
14285 피하면 행복해지는 15가지 습관 김용호2018.02.01.6
14284 행복은 나중이 없다 김용호2018.02.01.5
14283 엉뚱한 메뉴가 나오는 식당 김용호2018.02.01.5
14282 연애하는 마음으로 살아가라 김용호2018.02.01.4
14281 왜 나는 다르게 생겼냐요 김용호2018.02.01.6
14280 노벨상의 시작 김용호2018.02.01.4
14279 살면서 꼭 기억해야 할 3가지 지혜 김용호2018.02.01.5
14278 삶의 연주는 계속되어야 한다 김용호2018.02.01.5
14277 예수보다 우선되는 것은 없다 김용호2018.02.01.5
14276 역경을 겪고 있는 사람들에게 김용호2018.02.01.4
14275 인내는 쓰나 열매는 달다 김용호2018.02.01.5
14274 인생감옥과 인생감탄 김용호2018.02.01.4
14273 입으로 말하지 말고 가슴으로 말하라 김용호2018.02.01.4
14272 자기 긍정의 50가지 법칙 김용호2018.02.01.4
14271 소란스러운 클래식 공연 김용호2018.02.01.4
14270 세상에서 가장 먼 거리 김용호2018.02.01.5
14269 삶이 힘들수록 감사할 것을 발굴하라 김용호2018.02.01.4
14268 부당한 이득을 얻지 말라 김용호2018.02.01.4
14267 마음의 상처 치유하기 김용호2018.02.01.4
14266 황희 정승과 두 마리 소 김용호2018.02.01.4
14265 친구의 눈 친구의 발 김용호2018.02.01.4
14264 축복된 삶 김용호2018.02.01.4
14263 천재의 식사 김용호2018.02.01.4
14262 찾지 말고 되자 김용호2018.02.01.4
14261 채워지지 않는 단지 김용호2018.02.01.3
14260 첫 만남부터 호감을 얻는 7가지 방법 김용호2018.02.01.3
14259 축복나무의 비료 김용호2018.02.01.3
14258 친구 하염없이 고마운 이름 김용호2018.02.01.6
14257 하나님은 뒤집기의 명수 김용호2018.02.01.4
14256 평화를 이루는 사람 김용호2018.02.01.3
14255 탐욕 아닌 소명으로 김용호2018.02.01.3
14254 친절한 얼굴 김용호2018.02.01.4
14253 찌꺼기 인생의 대역전 김용호2018.02.01.4
14252 인생의 높은 담을 넘으려면 김용호2018.02.01.5
RELOAD WRITE
1 [2] [3] [4] [5] [6] [7] [8] [9] [10]  ▶ 1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