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 화
아이디
암호
회원가입   암호분실



 
 
 
 
 
 
 
 
 
 
 
 
 
 
 
 
 
 
 
 
그도세상:::예화
ADMIN 2018. 10. 24.
 첫 만남부터 호감을 얻는 7가지 방법
글쓴이: 김용호  날짜: 2018.02.01. 04:47:35   추천: 6
예화:

첫 만남부터 호감을 얻는 7가지 방법

① 가벼운 농담으로 시작하고 많이 웃어라.
처음 만나는 사람과의 대화는 늘 불편하고 어색한 법.
따라서 상대방은 당신에게 마음을 처음부터 쉽게 열지 않을 것이다.
당신이 타고난 개그 본능이 있다면 즉석에서 유머를 구사하면 되겠지만,
아쉽게도 그런 사람은 많지 않다.
미리 첫 만남을 위한 농담을 준비하는 게 좋다.
유쾌한 사람에게는 경계심을 쉽게 풀기 때문이다.
아울러 웃는 얼굴은 상대를 기분 좋게 만든다. 다만, 전형적인
영업사원 같은 '가식적인' 웃음은 피해야 한다.
오히려 역효과가 나기 때문이다.

② 무조건 "좁은 테이블"이 있는 장소로 정해라.
일반적으로 업무적으로 만나는 사람과의 거리는
'사회적 거리'를 유지해야 한다.
사회적 거리는 일반적으로 1.2m에서 3.6m이다.
너무 가깝게 다가서면 결례이지만, 너무 먼 거리를 두고 있으면
친밀도를 줄 수 없다고 전문가들은 조언한다.
따라서 일부러 약속 장소를 좁은 테이블이 있는 식당이나
커피숍으로 잡는 것도 좋다.
사회적 거리를 유지해야 하지만, 불가피하게 그보다 더 좁은 공간에서
만나게 되면 은연중에 호감을 높일 수 있다.
의도하지 않게 친밀한 거리에서 대화를 나눌 수 있는 것.
친밀한 거리는 45cm에서 1.2m이다.

③ 상대방의 표정과 몸짓, 그리고 말투를 따라 한다.
대화 중에는 종종 의식적으로 상대방의 표정이나 자세를 따라해 본다.
사람은 무의식적으로 공통점을 찾는 습관이 있다.
‘호감’을 결정하는 데는 언어적 요소 못지않게 비언어적 요소
또한 중요하다는 것을 잊지 말자.
가령 상대가 "그게 제일 중요한 포인트입니다."라고 말했다면,
당신도 말을 이어받을 때, "맞습니다.
그게 제일 중요한 포인트입니다."라고 되풀이한다.
당신이 상대방의 표정이나 자세는 물론 화법까지 따라 하는 동안
상대방은 자신도 모르게 당신에게 친밀감을 느낄 것이다.

④ 상대방의 장점(또는 특징)을 빨리 확인해 가벼운 '칭찬'을 한다.
진정성이 느껴지지 않는 '영혼 없는' 칭찬을 하라는 말은 아니다.
가령 패션 감각이 뛰어나지 않은 사람에게
"옷을 참 잘 입으시네요. 패셔니스타 같아요."라고 말한다면
오히려 상대방은 불쾌하게 생각할 것이다.
대신 패션 감각은 떨어지지만 다른 사람에 비해 목소리가 좋은 듯 싶다면,
"말씀하시는 것을 들어보니까 목소리 음색이 참 좋습니다."라고
가볍게 칭찬을 해주기만 해도 상대는 속으로 기뻐할 것이다.
거짓말을 하라는 말은 아니다.
다만 상대방에게 관심이 있고 호감을 표현하고 싶다는 정도만 전달해도
분위기는 충분히 좋아진다.

⑤ 다양하고 부드러운 어조로 말하되 중간 중간 쉼표를 준다.
처음 대화를 시작할 때는 다양하고 부드러운 어조를 구사한다.
자연스럽게 미소를 지으면서 어조에 변화를 준다면 당신이 가진
자연스러운 인간미를 부각시킬 수 있다.
더불어 간간히 유머를 섞어준다면 금상첨화! 단, 너무 썰렁한
'부장님 개그'나 다른 사람을 희생시키는 유머는 당신의 센스와
인간성을 의심하게 할 수 있으니 유의할 것.
아울러 말을 계속하지 말고 중간중간 쉼표를 찍어준다면 상대가
대화에 자연스럽게 빠져들 것이다.

⑥ 질문은 최고의 대화를 이끌어 낸다.
좋은 질문이 분위기 좋은 미팅을 이끌어 낸다.
그렇게 하기 위해선 다음에 이어질 화제를 미리 정한 뒤에 질문을 해야 한다.
일종의 유도 질문인 셈이다.
아울러 업무뿐만이 아니라 사람 자체에 대해 호기심을 가져라.
눈을 맞추고 상대의 의견을 물어본다.
의견을 묻는다는 것은 상대를 신뢰하고 인정한다는 것이며, 당신이
커뮤니케이션에 능숙하다는 것을 보여주는 좋은 모델이다.

⑦ 상대방과 공통점을 찾아라.
상대방에 대한 호기심이 물씬 들었는가?
그렇다면 이제 그 호기심을 발휘해 서로 간의 공통점을 찾아보자.
내 관심사만 늘어놓는 약삭빠른 미팅 상대는 다시는 만나고 싶지 않을 것이다.
가끔 적당한 정도의 사적인 이야기를 풀어나가라.
가장 좋은 주제는 자녀양육 문제나 주말에 즐기는 취미 등이다.
자연스럽게 공통의 화제를 끌어낸다면 그 날 비즈니스 미팅의 절반은 성공이다.

글쓴이:  암호:  댓글: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전체글 목록 2018. 10. 24.  전체글: 15641  방문수: 4945459
예화
알림 좋은 예화 모음 6*김용호2016.11.27.*
알림 좋은 예화 모음 5*김용호2016.11.16.*
알림 좋은 예화 모음 4*김용호2015.06.12.*
알림 좋은 예화 모음 3*김용호2015.02.27.*
알림 좋은 예화 모음 2*김용호2014.05.17.*
알림 좋은 예화 모음 1*김용호2013.08.17.*
알림 기도 예문 모음 40편/3
*김용호2013.04.25.*
알림 기도 예문 모음 40편/2
*김용호2012.12.03.*
알림 기도 예문 모음 40편/1
*김용호2009.09.07.*
14291 사랑을 도운 건 김용호2018.10.10.3
14290 백만장자의 수첩 김용호2018.10.10.3
14289 리리카의 음식 가방 김용호2018.10.10.3
14288 낡은 수첩의 십계명 김용호2018.10.10.2
14287 사랑하는 손 김용호2018.10.10.2
14286 제나라 맹상군 김용호2018.10.10.2
14285 잊을 수 없는 은혜 김용호2018.10.10.2
14284 그들의 끈기 김용호2018.10.10.2
14283 이미 치러 진 대금 김용호2018.10.10.2
14282 오지만 디아스의 석상 김용호2018.10.10.2
14281 고약한 신하 김용호2018.10.10.2
14280 상어의 속임수 김용호2018.10.10.2
14279 비비의 친절 김용호2018.10.10.2
14278 배은망덕(背恩忘德) 김용호2018.10.10.1
14277 받은 은혜 때문에 김용호2018.10.10.1
14276 도둑 김용호2018.10.10.1
14275 기도는 하나님의 은혜를 입는 지름 길 김용호2018.10.10.1
14274 가두리 꿩 사냥 김용호2018.10.10.1
14273 성령의 인도하심 김용호2018.10.10.1
14272 손때 묻은 벽돌 한 장 김용호2018.10.10.1
14271 완전한 용서 김용호2018.10.10.1
14270 은혜 받은 자의 자족 김용호2018.10.10.1
14269 자격심사 김용호2018.10.10.1
14268 크리스마스 선물 김용호2018.10.10.1
14267 타락 연습 김용호2018.10.10.1
14266 하나님의 보상 김용호2018.10.10.1
14265 하나님의 참된 은혜 김용호2018.10.10.1
14264 고난이 내게 복이라 김용호2018.10.10.1
14263 광화사의 사랑과 미움 김용호2018.10.10.1
14262 맛을 봐야 합니다 김용호2018.10.10.1
14261 바른 전통과 전통주의 김용호2018.10.10.1
14260 본향을 향하여 김용호2018.10.10.1
14259 사랑하면 걱정하게 됩니다 김용호2018.10.10.1
14258 아버지와 까치 김용호2018.10.10.1
14257 아직 오지 않았다 김용호2018.10.10.1
14256 이유 있는 청출어람 김용호2018.10.10.1
14255 코스모스와 친구들 김용호2018.10.10.1
14254 하늘 양식 김용호2018.10.10.1
14253 장교 1명을 양성하는 데 평균 2억3000만원 김용호2018.10.10.1
14252 날 향한 하나님의 뜻 김용호2018.10.10.1
14251 단 한번의 구출 김용호2018.10.10.1
14250 두 가지 관계와 건강 김용호2018.10.10.1
14249 두 가지 질문 김용호2018.10.10.1
14248 듣는 훈련의 필요성 김용호2018.10.10.1
14247 말씀에 감격하라 김용호2018.10.10.1
14246 말씀이 나타내는 것 김용호2018.10.10.1
14245 밀 알 처럼 흩어지는 교회 김용호2018.10.10.1
14244 빛이 되기 위한 조건 김용호2018.10.10.1
14243 사랑의 레모네이드 김용호2018.10.10.1
14242 서번트 리더십의 정의 김용호2018.10.10.1
14241 선행을 망치는 탐심 김용호2018.10.10.1
14240 순수한 기쁨 김용호2018.10.10.1
14239 열매로 진리를 안다 김용호2018.10.10.1
14238 예수님만 따르는 삶 김용호2018.10.10.1
14237 오직 바라고 구할 것 김용호2018.10.10.1
14236 의미가 있는 실패 김용호2018.10.10.1
14235 인생의 필수 요소인 신앙 김용호2018.10.10.1
14234 자유와 용서 김용호2018.10.10.1
14233 작은 지혜로 생기는 변화 김용호2018.10.10.1
14232 재림의 참된 의미 김용호2018.10.10.1
14231 조금만 더의 함정 김용호2018.10.10.1
14230 중산층의 기준 김용호2018.10.10.1
14229 카네기의 후계자 김용호2018.10.10.1
14228 태풍을 멈춘 기도 김용호2018.10.10.1
14227 파레토 법칙의 적용 김용호2018.10.10.1
14226 하나님께 물어라 김용호2018.10.10.1
14225 하나님을 알게만 된다면 김용호2018.10.10.1
14224 하나님의 인내 김용호2018.10.10.1
14223 허울뿐인 회개 김용호2018.10.10.1
14222 화합과 고백의 기도 김용호2018.10.10.1
14221 무덤에 들어간 금반지 김용호2018.10.08.2
14220 한 해 문 닫는 교회 수 3000 김용호2018.10.08.1
14219 회개 김용호2018.10.08.1
14218 참 기쁨 김용호2018.10.08.1
14217 공짜로 김용호2018.10.08.1
14216 궁휼의 마음 김용호2018.10.08.1
14215 기도의 응답 김용호2018.10.08.1
14214 당나귀의 꾀 김용호2018.10.08.1
14213 용서 김용호2018.10.08.1
14212 히틀러 김용호2018.10.08.1
14211 지체들의 반란 김용호2018.10.08.2
14210 용서와 사랑의 힘 김용호2018.10.08.1
14209 예수를 바라보라 김용호2018.10.08.1
14208 때늦은 후회 김용호2018.10.08.1
14207 용서의 사랑 김용호2018.10.08.1
14206 현명한 재판관 김용호2018.10.08.1
14205 며느리의 슬기로움 김용호2018.10.08.1
14204 용서된 자아 김용호2018.10.08.1
14203 두려움 속에서 김용호2018.10.08.1
14202 놓친 기회 김용호2018.10.08.1
14201 천국으로 가는 계단 김용호2018.10.07.2
14200 과녁 김용호2018.10.07.1
14199 감사의 조건 김용호2018.10.07.1
14198 평화로운 가정을 위하여 김용호2018.10.07.1
14197 불평나라 감사나라 김용호2018.10.07.1
14196 어떻게 될까 김용호2018.10.07.2
14195 황금 사과 김용호2018.10.07.2
14194 큰 죄 작은 죄 김용호2018.10.07.1
14193 다 쓰지 못한 돈 김용호2018.10.07.1
14192 목사님의 변호 김용호2018.10.07.2
RELOAD WRITE
1 [2] [3] [4] [5] [6] [7] [8] [9] [10]  ▶ 1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