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 화
아이디
암호
회원가입   암호분실



 
 
 
 
 
 
 
 
 
 
 
 
 
 
 
 
 
 
 
 
그도세상:::예화
ADMIN 2019. 01. 16.
 친구 하염없이 고마운 이름
글쓴이: 김용호  날짜: 2018.02.01. 04:47:19   추천: 11
예화:

친구 하염없이 고마운 이름

옛날 어느 마을에 절친한 두 친구가 있었습니다.
그런데 그중 한 친구가 억울한 누명을 쓰고 사형 판정을 받게 되었습니다.
그러던 중 어머니가 위독하다는 연락을 받은 남자는
사형을 당하기 전에 어머니의 얼굴을 한 번만이라도 보고
죽게 해달라고 왕에게 간청했습니다.

왕은 남자에게 그럴 수 없다고 하자
남자의 절친한 친구가 나서 자기가 대신 감옥에 들어가 있을 테니
친구를 집에 갔다 오게 해달라고 간청했습니다.

왕은 그 친구에게 물었습니다.
"만약 네 친구가 돌아오지 않으면 어떻게 하겠느냐?"
그러자 그는 기꺼이 자기가 친구 대신 죽겠노라고 대답했습니다.
왕은 결국 그 친구를 대신 감옥에 가두고 남자에게
나흘간의 말미를 주고 풀어 주었습니다.

그렇게 시간이 흘러 나흘째 되는 날이 저물어가고 있었지만
풀어준 남자는 돌아오지 않았습니다.

왕은 남자에게 말했습니다.
"자 보아라, 네 친구는 너를 배신하고 돌아오지 않았다.
그래도 너는 네 친구를 믿고 있느냐?"

왕의 물음에 친구는 대답했습니다.
"네. 저는 아직도 제 친구를 굳게 믿고 있습니다.
그는 아마 피치 못할 사정으로 늦어지는 것입니다."

하지만 시간이 되자 약속한 대로 친구에게 사형을 집행하려고 했습니다.
그때 남자가 숨을 헐떡이며 뛰어 들어왔습니다.
"이제 제가 돌아왔으니 제 친구를 풀어주십시오."

왕이 늦은 이유를 물으니 남자는 말했습니다.
"큰비로 강물이 불어나 도저히 강을 건널 수 없어 늦었습니다.
이제 친구를 풀어주시고 저에게 사형을 집행해 주십시오."
왕은 두 사람의 변함없는 우정과 신뢰에 감탄하여
두 사람 모두 풀어주었습니다.

글쓴이:  암호:  댓글: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전체글 목록 2019. 01. 16.  전체글: 16171  방문수: 4967951
예화
알림 좋은 예화 모음 6*김용호2016.11.27.*
알림 좋은 예화 모음 5*김용호2016.11.16.*
알림 좋은 예화 모음 4*김용호2015.06.12.*
알림 좋은 예화 모음 3*김용호2015.02.27.*
알림 좋은 예화 모음 2*김용호2014.05.17.*
알림 좋은 예화 모음 1*김용호2013.08.17.*
알림 기도 예문 모음 40편/3
*김용호2013.04.25.*
알림 기도 예문 모음 40편/2
*김용호2012.12.03.*
알림 기도 예문 모음 40편/1
*김용호2009.09.07.*
14291 어느 할머니의 수표 김용호2019.01.05.4
14290 양초 두개의 베풂 김용호2019.01.05.3
14289 어느 의사와 소년의 아버지 김용호2019.01.05.3
14288 우리가 기억해야 할 글 김용호2019.01.05.2
14287 마이어 목사님의 공평한 바램 김용호2019.01.05.2
14286 인생의 짐 김용호2019.01.05.2
14285 깨진 유리도 김용호2019.01.05.2
14284 오늘이 끝이 아니다 김용호2019.01.05.2
14283 맹사성 일화 김용호2019.01.05.2
14282 복권당첨금 50명에게 나눠줄 부부 김용호2019.01.05.2
14281 변화의 법칙 김용호2019.01.05.1
14280 부와 허무 김용호2019.01.05.1
14279 빛과 어두움 김용호2019.01.05.1
14278 삼일 동안만 볼 수 있다면 김용호2019.01.05.1
14277 성프란시스의 장례식 김용호2019.01.05.1
14276 새똥전쟁 김용호2019.01.05.1
14275 아이작 뉴턴 김용호2019.01.05.1
14274 올바른 선택 김용호2019.01.05.1
14273 생명을 구한 의리 김용호2019.01.05.1
14272 스티븐 호킹 김용호2019.01.05.1
14271 역사적 반성 김용호2019.01.05.1
14270 영광의 주인공 김용호2019.01.05.1
14269 영혼의 햇볕 김용호2019.01.05.1
14268 적중한 월남의 예언 김용호2019.01.05.1
14267 미국 50개 주의 최고봉에 오른 장애인 김용호2019.01.05.1
14266 아우로라의 로맨스 김용호2019.01.05.1
14265 영생의 선물 김용호2019.01.05.1
14264 시간을 잘 사용하는 지혜 김용호2019.01.05.1
14263 슈바이처 이야기 김용호2019.01.05.1
14262 맥아더의 건강 김용호2019.01.05.1
14261 황희 정승의 이야기 김용호2019.01.05.1
14260 하나님께 드린 기업 김용호2019.01.05.1
14259 크리소스톰 이야기 김용호2019.01.05.1
14258 홈 스위트 홈 김용호2019.01.05.1
14257 점쟁이의 말 한마디 김용호2019.01.05.1
14256 갈릴레오와 성당 램프 김용호2019.01.05.1
14255 핍박받는 자의 복 김용호2019.01.05.1
14254 그래도 지구는 돈다 김용호2019.01.05.1
14253 그리스도인을 죽이는 마음의 부패 김용호2019.01.05.1
14252 큰 바위의 얼굴 김용호2019.01.05.1
14251 도산과 소년의 약속 김용호2019.01.05.1
14250 허무한 세상 김용호2019.01.05.2
14249 디오게네스와 알렉산더 김용호2019.01.05.1
14248 짧은 인생 김용호2019.01.05.1
14247 록펠러 이야기 김용호2019.01.05.1
14246 피로 산 죄인 김용호2019.01.05.1
14245 듀마의 변명 김용호2019.01.05.1
14244 최후의 만찬 김용호2019.01.05.1
14243 누가 씻어야 할까 김용호2019.01.05.1
14242 호돈의 세 친구 김용호2019.01.05.1
14241 링컨 이야기 김용호2019.01.05.1
14240 케플러 김용호2019.01.05.1
14239 랑케와 소년의 약속 김용호2019.01.05.1
14238 포기하지 않는 충성 김용호2019.01.05.1
14237 우울한 잔치 김용호2019.01.05.1
14236 조는 팽이처럼 김용호2019.01.05.1
14235 꿈을 잃어버린 사람 김용호2019.01.05.1
14234 하나님과 동행하는 삶 김용호2019.01.05.1
14233 흔들리지 않는 신앙 김용호2019.01.05.1
14232 희망을 심어준 기사 김용호2019.01.05.1
14231 뉴욕에 번진 선행 전염병 김용호2019.01.01.1
14230 사랑의 인내 * 김용호2019.01.01.1
14229 인내 김용호2019.01.01.1
14228 연보와 헌금의 차이점 김용호2019.01.01.1
14227 사랑 때문에 벼락부자가 된 할머니 김용호2019.01.01.1
14226 친절의 기름 김용호2019.01.01.1
14225 인향만리(人香萬里) 김용호2019.01.01.1
14224 정직한 뉴스 전달자 김용호2019.01.01.1
14223 밥 호프의 기막힌 한마디 김용호2019.01.01.1
14222 어느 갑부의 편지 김용호2019.01.01.1
14221 나는 네가 싫다 김용호2019.01.01.1
14220 네 번째 동방박사 김용호2019.01.01.1
14219 멀리 가고 오래 남는 향기 김용호2019.01.01.1
14218 버티기와 믿음의 근력 김용호2019.01.01.1
14217 복음 전파의 사명 김용호2019.01.01.1
14216 영적 위치 에너지와 자녀의 권세 김용호2019.01.01.1
14215 예수님의 사생애 30년 김용호2019.01.01.1
14214 이런 하루 김용호2019.01.01.1
14213 전에 없던 시도 김용호2019.01.01.1
14212 할머니의 약손 김용호2019.01.01.1
14211 의미 없는 야단 김용호2018.12.27.1
14210 예수 생애 김용호2018.12.27.1
14209 생명의 신비 김용호2018.12.27.1
14208 겨우 진주였단 말인가 김용호2018.12.27.1
14207 옛날 한 마을에 김용호2018.12.27.1
14206 때 늦은 후회 김용호2018.12.27.1
14205 주어진 기회를 잃지 말라 김용호2018.12.27.1
14204 진정으로 아름다운 것 김용호2018.12.27.1
14203 환경을 탓하지 말라 김용호2018.12.27.2
14202 중보기도의 놀라운 능력 김용호2018.12.27.2
14201 만약 김용호2018.12.27.1
14200 잃은 것과 잃지 않은 것 김용호2018.12.27.1
14199 아빠와 라면 김용호2018.12.27.1
14198 소금인 줄 아뢰오 김용호2018.12.27.1
14197 여유 김용호2018.12.27.1
14196 파파 리더십 김용호2018.12.27.1
14195 링컨의 믿음 김용호2018.12.27.1
14194 스페인 왕과 행복 김용호2018.12.27.1
14193 아름다운 관계유지를 위해서 김용호2018.12.27.1
14192 어린이의 가능성 김용호2018.12.27.1
RELOAD WRITE
1 [2] [3] [4] [5] [6] [7] [8] [9] [10]  ▶ 1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