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행시인

♡   김용오 시인
♡   이현옥 시인
♡   김명우 시인
♡   오경섭 시인
♡   김진곤 시인
♡   박현숙 시인
♡   장진순 시인
♡   한선미 시인
♡   진형훈 시인
♡   정 상 시인
ADMIN 2018. 10. 16.
 값진 인생
글쓴이: 장진순   날짜: 2009.04.02. 21:42:29   추천: 52
장진순:

값진 인생


마음에 소원을 담는 것이 꿈입니다.
꿈은 희망을 낳고, 희망은 용기를 불러일으킵니다.
꿈이 있을 때 이루고자하는 의욕도 생기고
성취하려는 노력도 하게 되는 것입니다
모든 것을 다 가춘 사람을 부러워 할 것은 없습니다.
아무것도 부족한 것이 없는 사람은
바라는 것도 없을 것이고, 이루고자 하는 의욕도 없을 것입니다
의욕을 잃게 되면 허무감에 휩싸이게 되어
우울증에 빠지게 되는 것입니다

꿈과 이상은 삶에 활력을 주며
삶을 아름답게 하는 요소가 되는 것입니다
어떤 꿈을 지니고 사느냐 하는 것은 매우 중요합니다.
사람들은 누구나 성공을 원하고 있지만
무엇이 성공인가 하는 것은 가치관에 따라 다른 것입니다
재물을 모으는 일에만 일생을 바친다면
성공한 인생을 살았다 할 수 없을 것입니다
돈은 우리 살아가는 데에 없어서는 안 될 필수이지만
돈 자체가 인생의 목표가 되어서는 안 될 것입니다

사랑만이 전부이라고 생각하는 이도 있습니다.
물론 사랑은 무엇에도 비교할 수 없는
아름답고 고귀한 것이지만
사랑에도 도리라는 것이 있는 것입니다
사랑은 가장 가까운 데서부터 해야 합니다
부부는 물론이고 부모와 형제간의 사랑이 온전해야
이웃도 사랑 할 수 있게 되고
온전한 사랑이라 할 수 있을 것입니다
재산 때문에 형제간에 또는 부모 자식간에 금이 간다면
무슨 유익이 있겠습니까,

우리가 잘 아는 빌게이츠는 금세기 최고의 갑부입니다
그는 19세의 어린 나이로 단돈 $1500 로 창업하여
오늘에 이르렀는데 그는 몇 달 전 은퇴를 선언하였고,
앞으로 남은 삶을 사회의 공익을 위해 자선사업에
투신한다 하였습니다. 그의 나이 불과 53세 한창 일할 나이에
온 생애를 바쳐 일구어놓은 회사를 아무 미련 없이 떠난다니
이해가 가지 않는 이야기입니다
“이제, 이만큼 성공을 이루었으니 여생을 편히 살며 즐겨 보리라”
그런 생각 이라면 납득이 가겠지만 그런 것이 아니랍니다.
그의 삶은 언제나 변화를 추구하는 삶 이었고 이제도
변화를 위해서 그와 함께한 많은 인재들에게 기량을
발휘 할 기회를 주자는 의도로 회사를 떠난다 하니
얼마나 멋진 용단입니까,
그가 하버드대학을 중퇴하고 젊은 나이에 사업에
뛰어들었을 때 많은 주위 사람들은 무모한 짓이라고 비난 했을 것입니다

부귀영화를 꿈꾸는 것은 어쩌면
인생 최고 목표일지 모릅니다. 그러나 부귀영화를 누렸던
솔로몬 왕은 그 모두가 헛되다 하였습니다.

오늘날도 솔로몬 못지않게 호화로운 저택에서 호사스럽게
사는 이들은 많습니다.
부귀영화를 누린다 하여 다 잘 사는 것이라 할 수는 없을 것입니다
선한 목적을 가지고 최선을 다 할 때 비록 성공을 거두지 못한다 할지라도
그는 실패자가 되는 것은 아닙니다.
성공을 거두었다고 해도 베풀지 못하고 자신만을 위해
쌓아둔다면 무슨 가치가있다 하겠습니까?


<선을 보고도 행치 않는 것은 죄니라 ...
<네 손이 선을 베풀 힘이 있거든
마땅히 받을 자에게 베풀기를 아끼지 말며..> 잠언
글쓴이:  암호:  댓글: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전체글 목록 2018. 10. 16.  전체글: 126
장진순
126 산다는 것   장진순 2010.09.11.67
125 짝사랑   장진순 2010.09.11.80
124 고목   장진순 2010.09.11.88
123 삶의 향기   장진순 2010.09.11.75
122 너를 좋아하는 것은   장진순 2010.09.11.70
121 생동하는 5월   장진순 2010.09.11.33
120 꽃이 지다   장진순 2010.09.11.34
119 봄 처녀   장진순 2010.09.11.20
118 4월   장진순 2010.09.11.28
117 봄의 향연   장진순 2010.09.11.27
116 행복은 가까운 곳에   장진순 2010.09.11.25
115 맷돌인생   장진순 2010.09.11.53
114 밀림의 꿈   장진순 2010.09.11.62
113 송구영신   장진순 2010.09.11.24
112 세상을 이기는 힘   장진순 2010.09.11.13
111 온전한 사랑   장진순 2010.09.11.20
110 숲 속의 이벤트   장진순 2010.09.11.25
109 가을 산   장진순 2010.09.11.22
108 슬픈 사랑   장진순 2010.09.11.31
107 가을 풍경   장진순 2010.09.11.17
106 행복은 어디서 오나   장진순 2010.09.11.123
105 심해의 꿈   장진순 2010.09.11.56
104 사랑의 빛깔   장진순 2010.09.11.27
103 빛과 사랑   장진순 2010.09.11.36
102 알몸   장진순 2010.09.11.40
101 여름에 지는 잎   장진순 2010.09.11.26
100 아름다운 손   장진순 2010.09.11.69
99 삶은 무엇인가   장진순 2010.09.11.28
98 행운과 행복   장진순 2010.09.11.24
97 응집력   장진순 2010.09.11.42
96 모자와 투명인간   장진순 2010.09.11.47
95 바람의 사계   장진순 2010.09.11.38
94 생동하는 5월   장진순 2010.09.11.32
93 사랑의 향기   장진순 2010.09.11.27
92 봄 처녀   장진순 2010.09.11.33
91 눈 덮인 개나리   장진순 2009.04.02.87
90 양발   장진순 2009.04.02.153
89 바위 산   장진순 2009.04.02.106
88 파란 군단   장진순 2009.04.02.58
87 보이지 않는 그림   장진순 2009.04.02.100
86 봄   장진순 2009.04.02.53
85 나무젓가락   장진순 2009.04.02.37
84 마네킹과 아내   장진순 2009.04.02.71
83 꽃샘추위   장진순 2009.04.02.43
82 갈대   장진순 2009.04.02.33
81 고목   장진순 2009.04.02.27
80 값진 인생   장진순 2009.04.02.52
79 성탄 선물   장진순 2009.04.02.28
78 성탄 전야   장진순 2009.04.02.57
77 한 장의 캘린더   장진순 2009.04.02.24
76 나의 시   장진순 2009.04.02.17
75 삶의 의미   장진순 2009.04.02.26
74 가장 소중한 것   장진순 2009.04.02.40
73 삶의 지혜   장진순 2009.04.02.27
72 단풍   장진순 2009.04.02.38
71 우연도, 우연이 아니다   장진순 2009.04.02.35
70 가을 산   장진순 2009.04.02.25
69 만월   장진순 2009.04.02.57
68 시온 성   장진순 2009.04.02.48
67 새벽안개   장진순 2009.04.02.39
66 삶이 지칠 때   장진순 2009.04.02.47
65 가을 풍경   장진순 2009.04.02.44
64 아름다운 세상   장진순 2009.04.02.22
63 소중한 삶   장진순 2009.04.02.18
62 꿈을 꾸다   장진순 2009.04.02.34
61 황제펭귄   장진순 2009.04.02.36
60 소의 눈물   장진순 2009.04.02.19
59 여름에 지는 잎   장진순 2009.04.02.24
58 나의 시   장진순 2009.04.02.32
57 6월   장진순 2009.04.02.16
56 이상 징후   장진순 2009.04.02.52
55 소나기   장진순 2009.04.02.37
54 숲 속의 해바라기   장진순 2009.04.02.36
53 꽃 마음   장진순 2009.04.02.33
52 여자와 어머니   장진순 2009.04.02.23
51 유행   장진순 2009.04.02.35
50 슬픔을 이기는 힘   장진순 2009.04.02.14
49 행복의 근원지   장진순 2009.04.02.41
48 너는 누구인가   장진순 2009.04.02.29
47 꽃바람  장진순2008.04.01.103
46 나의 동반자  장진순2008.04.01.110
45 이색 유세장  장진순2008.04.01.127
44 두 길  장진순2008.04.01.88
43 부활의 생명  장진순2008.04.01.108
42 죽음보다 깊은 사랑  장진순2008.04.01.53
41 봄처녀  장진순2008.04.01.32
40 꽃샘추위  장진순2008.03.17.33
39 삶의 향기  장진순2008.03.17.28
38 빙산  장진순2008.03.17.33
37 언덕길  장진순2008.03.17.37
36 할미꽃  장진순2008.03.17.49
35 길  장진순2008.03.08.39
34 어부  장진순2008.03.08.59
33 꿈이 있는 사람  장진순2008.03.08.27
32 물러가는 겨울  장진순2008.03.02.21
31 봄의 길목에서  장진순2008.03.02.41
30 향기가 있는 사람  장진순2008.03.02.42
29 벼랑에 핀 꽃  장진순2008.02.27.45
28 소중한 것이 더 사랑 받는 것 아니다  장진순2008.02.27.58
27 눈꽃  장진순2008.02.27.40
26 마음이 담겨있는 선물  장진순2008.02.25.45
25 봄의 소리  장진순2008.02.25.37
24 슬픔을 이기는 힘  장진순2008.02.25.38
23 작가와 성형수술  장진순2008.02.19.28
22 사랑의 빛깔  장진순2008.02.19.42
21 모두가 너를 좋아하는 것은  장진순2008.02.19.38
20 사랑이 싹틀 때  장진순2008.02.19.50
19 그리움은 사랑 때문만은 아닌 듯  장진순2008.02.19.37
18 모든 일에는 때가 있다  장진순2008.02.19.103
17 봄은 오는데  장진순2008.02.08.34
16 행복의 열쇠  장진순2008.02.08.20
15 사랑의 향기  장진순2008.02.08.30
14 소중한 삶  장진순2008.02.08.39
13 화려한 고독  장진순2008.02.08.29
12 향기 없는 꽃이라도  장진순2008.02.08.45
11 무단침입  장진순2008.02.08.39
10 사랑엔 거짓이 없어  장진순2008.02.01.63
9 소외감  장진순2008.02.01.61
8 아빠의 눈물  장진순2008.01.30.35
7 꽃  장진순2008.01.30.33
6 말  장진순2008.01.30.27
5 겨울 바다  장진순2008.01.27.35
4 겨울새  장진순2008.01.27.44
3 엄마와 소년  장진순2008.01.27.40
2 꽃과 인생  장진순2008.01.27.31
1 향기로운 사람  장진순2008.01.27.33
RELOAD WRITE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