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작시 마당
아이디
암호
회원가입   암호분실





ADMIN 2020. 09. 22.
 한 번 속아보시면 안될까요
글쓴이: 김용호  날짜: 2019.02.09. 01:11:26   조회: 134   추천: 2
영상글:




      한 번 속아보시면 안될까요

      어떤 사람이 화장실을 갔답니다.
      하루를 살면서 가장 많이 가는 곳 중 한 장소
      우연히 눈을 들어 보니 앞에 짧막 한 글귀가
      조그마한 메모지에 적혀 있더랍니다.

      "당신에게 오늘 기쁜 일이 일어날것이다."
      더도 덜도 아닌 그 한마디 피식 웃고 나왔는데
      이상하게도 그 한 줄의 글귀가 계속 기억에 남더랍니다.

      왠지 정말로 자신에게 좋은 일이 생길것 같은 이상한 느낌
      그 날은 매우 상쾌한 기분으로 하루를 보내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또다시 그 글귀가 생각나더랍니다.

      집으로 가는 버스 안의 많은 사람들이 짜증나지도 않았고
      한 참을 걸어 올라가야 하는 자신의 조그만 집이
      자신이 쉴 수 있는 평화로운 장소인 듯한 포근한 느낌

      약간 쌀쌀한 날씨가 시원하게 느껴졌고 어두운 길에 빛을
      밝혀주는 낡은 가로등이 친근하게 느껴지고
      그 위에 떠있는 달이 환하게 웃으면서 자신을 맞아주는
      그런 풍족한 느낌

      얼굴에 저절로 부드러운 미소가 새겨지고
      내일도 자신에게 좋은 일이 생길 것 같은 희망

      단 한 줄의 글귀 당신에게 오늘 좋은 일이 생길 겁니다.
      이미 생겼는지도 모르겠습니다.

      하루를 즐겁게 보내고 집으로 가는 길이니까요.
      아마도 내일 그 글귀가 또 생각날 듯 싶습니다.

      "오늘 당신에게 좋은 일이 생길 겁니다."
      그럴 겁니다. 매일 매일 전 좋은 일이 생길 겁니다.

      매일 되는 오늘이 제게는 좋은 일이 생기는 날 일테니까요.
      여러분도 한 번 속아보지 않으시렵니까 ?

      밑져야 본전이면 한 번만 속아주세요.
      당신에게 오늘 좋은 일 이 생길테니까요.

      출처 : 좋은 글 중에서

      영상제작 : 천사의 나팔





      하루하루

      김용호

      허망 됨이 없을
      믿음 붙들고 살지요

      실망 아니 될
      야무진 꿈 붙들고 살지요

      목숨 바쳐 사랑해야할 사람들
      붙들고 살지요

      영상제작 : 무위천





      부드러움의 힘

      설해목 (雪害木)

      해가 저문 어느 날, 오막살이 토굴에 사는 노승 앞에
      더벅머리 학생이 하나 찾아왔다.
      아버지가 써 준 편지를 꺼내면서 그는 사뭇 불안한 표정이었다.

      사연인즉, 이 망나니를 학교에서고 집에서고 더 이상 손댈 수 없으니
      스님이 알아서 사람을 만들어 달라는 것이었다.

      물론 노승과 그의 아버지는 친분이 있는 사이였다.
      편지를 보고 난 노승은 아무런 말도 없이
      몸소 후원에 나가 늦은 저녁을 지어 왔다.

      저녁을 먹인 뒤 발을 씻으라고 대야에 가득 더운물을 떠다 주었다.
      이때 더벅머리의 눈에서는 주르륵 눈물이 흘러내렸다.

      그는 아까부터 훈계가 있으리라 은근히 기다려지기까지 했지만
      스님은 한 마디 말도 없이 시중만을 들어 주는데에 크게 감동한 것이다.

      훈계라면 진저리가 났을 것이다.
      그에게는 백천 마디 좋은 말보다는, 다사로운 손길이 그리웠던 것이다.
      이제는 가고 안 계신 한 노사(老師)로부터 들은 이야기다.

      내게는 생생하게 살아 있는 노사의 모습이다.
      산에서 살아보면 누구나 다 아는 일이지만, 겨울철이면 나무들이
      많이 꺾이게 된다.

      모진 비바람에도 끄떡 않던 아름드리 나무들이, 꿋꿋하게
      고집스럽기만 하던 그 소나무들이 눈이 내려 덮이면 꺾이게 된다.

      가지 끝에 사뿐사뿐 내려 쌓이는
      그 가볍고 하얀 눈에 꺾이고 마는 것이다.

      깊은 밤, 이 골짝 저 골짝에서 나무들이 꺾이는 메아리가 울려 올 때,
      우리들은 깊은 잠을 이룰 수 없다.

      정정한 나무들이 부드러운 것 앞에서 넘어지는 그 의미 때문일까.
      산은 한겨울이 지나면 앓고 난 얼굴처럼 수척하다.
      사밧티의 온 시민들을 공포에 떨게 하던 살인귀 앙굴리말라를
      귀의시킨 것은 부처님의 불가사의한 신통력이 아니었다.

      그것은 오로지 자비였다.
      아무리 흉악무도한 살인귀라 할지라 도 차별 없는
      훈훈한 사랑 앞에서는 돌아오지 않을 수 없었던 것이다.

      바닷가의 조약돌을 그토록 둥글고 예쁘게 만든 것은 무쇠로 된 정이 아니라,
      부드럽게 쓰다듬는 물결이다.

      출처 : 법정 스님의 글 중에서







      친구의 기도

      바다에 폭풍이 일어 배 한 척이 난파되면서
      배에 타고 있던 사내 둘만이 살아
      손바닥만한 섬까지 어렵사리 헤엄쳐갈 수 있었다.

      두 사내는 어찌해야 좋을지 몰라 쩔쩔 매다가
      이윽고 하느님께 기도를 하는 수밖에 다른 도리가
      없다는데 합의를 했다.

      그런 와중에 누구의 기도가 더 힘이 센지 알고싶어
      두 사내는 작은 섬을 둘로 갈라 한 사람은 이쪽 끝에,
      다른 한 사람은 저쪽 끝에 자리를 잡아 기도를 올리기 시작했다.

      그들은 제일 먼저 먹을 것을 청하기로 했다.
      이쪽 사내는 자기 구역에서 열매 맺은 나무를 발견하고
      그것으로 배를 채웠다.
      반면에 저쪽 사내는 자기 구역에서 아무 것도 발견하지 못했다.

      한 주일이 흐른 뒤,
      이쪽 사내는 외로움을 견디다 못해 아내를 얻게 해 달라고 기도를 했다.
      그러자 이튿날 다른 배 한 척이 난파되면서,
      유일한 생존자인 여인 하나가 그의 구역으로 헤엄쳐 왔다.
      여인이 그의 아내가 된 것은 물론이었다.
      그러나 저쪽 사내에게는 여전히 아무런 변화가 없었다.

      이쪽 사내는 곧 이어 집과 의복을 달라고 기도했다.
      그리고 이튿날 기도했던 것 또한 모두를 얻었다.
      섬 저쪽 사내는 여전히 빈손이었고 기도의 응답이라고는 하나도 없었다.

      이쪽 사내는 끝으로 자신과 가족이
      섬을 벗어날 수 있도록 배를 한척 보내 달라고 기도했다.
      다음날 아침에 보니 역시 한척의 배가 가까운 해변에 밀려와 있었다.

      이쪽 사내는 저쪽 사내를 그대로 섬에 남겨 두고 떠나기로 작정을 했다.
      저쪽 사내의 기도는 여전히 응답이 없는 것으로 보아
      결코 축복을 받을 만한 위인이 못된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그가 배에 올라 저쪽 사내를 뒤로하고 막 떠나려 할 즈음
      하늘에서 목소리가 들려왔다.
      "너는 어찌하여 네 동료를 남겨두고 떠나려 하느냐?"

      사내가 대답을 했다.
      "내가 받은 축복들은 내가 빌어서 받은 것들이니
      나 혼자 누려야 할 몫입니다.
      저 사내는 기도해도 응답 한 번 받지 못하는 것을 미루어 보면
      어떤 축복도 누릴 자격이 없는 것 아니겠습니까?"

      목소리가 사내를 책망하며 꾸짖었다.
      "헛소리 말아라. 내가 응답한 기도는 바로 저 사람의 기도이니라.
      저 사람의 기도가 없었던들 너는 아무런 축복도
      얻어 누리지 못했을 것이니라."

      그 말에 사내는 무슨 얼토당토 않는 소릴 하냐며 지지 않고 응수를 했다.
      "저 친구가 무슨 기도를 했기에
      내가 받은 이 모든 축복이 그의 덕이란 말입니까.
      어디 말 좀 해보시지요?"

      그러자 하늘에서
      "저 사람은 오로지 친구인 너의 모든 기도가
      이루어지게 해 달라고 기도를 했느니라."

      출처 : 엔드류 마리아《이야기 속에 담긴 진실》중에서






      가슴으로 느낄 수 있는 친구

      졸졸졸 흐르는 시냇물처럼
      언제나 따뜻한 마음 한 줄기가 고요하게
      가슴으로 흐르는 것이 친구입니다.

      매일 만나도 매일 만나지 않아도
      가까이 있든 멀리있든
      고요히 흐르는 강물처럼
      늘 가슴 한켠에 말없이
      잔잔한 그리움으로 밀려오는
      친구가 진실한 마음의
      진정한 친구입니다.

      언제나 그 자리에
      늘 그 모습 그대로 오염되지 않는
      맑디맑은 샘물처럼
      우정의 마음도 솔솔 솟아나는
      그런 친구가 맑은 영혼의 친구입니다.

      친구간에는 어떤 언어가 필요없습니다.
      그 친구가 지금 어떤 상황이든
      어떤 심정이든 굳이 말을 안 해도
      가슴으로 느낄 수 있는 친구
      가슴에 담아져 있는 친구
      그런 친구가 진정한 마음의 친구입니다.

      마음을 담아 걱정해 주는
      따뜻한 말 한마디가 얼어붙은 가슴을 녹이고
      바라보는 진실한 눈빛이 아픈 마음을 적시게
      하는 그런 친구가 영원히 변치 않는
      우정의 친구입니다.

      친구 지간에는 아무런 대가도
      계산도 필요하지 않습니다.
      멀리 있어도 마음으로 의지하고
      그리워하는 것만으로도
      인생의 동반자 같은 진정한 친구입니다.

      살아가는 동안 같이 아파하고
      함께 웃을 수 있는 희로애락을
      같이 할 수 있는 지란지교 같은
      그런 친구가 진정한 친구입니다.

      우리 마음 한자락 비우고
      이런 친구가 되지 않으시렵니까?

      출처 : 좋은 글 중에서

      영상제작 : 동제

글쓴이:  암호:  댓글: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전체글 목록 2020. 09. 22.  전체글: 1032  방문수: 2624697
영상글
알림 가슴이 찡 해오는 글 모음*김용호2013.08.17.14230*
알림 이미지 복사해가기 참고*김용호2009.09.07.30428*
알림 손님 영상 글방 안내
*김용호2003.12.07.49175*
896 가을 속에 김용호김용호2020.09.20.650
895 세상에서 가장 슬픈 세 가지 루이스 이...김용호2020.09.20.680
894 낙엽 편지 서명옥김용호2020.09.20.540
893 슬픔 김용호김용호2020.08.30.2391
892 우리들의 참 고운 행복 송미숙김용호2020.08.30.1781
891 참 고운 사랑과 인연 송미숙김용호2020.08.30.1901
890 연애편지 선미숙김용호2020.08.30.1731
889 장미의 바램 선미숙김용호2020.08.30.1761
888 한결 같은 마음으로 김용호김용호2020.08.22.1771
887 가을날 김용호김용호2020.08.22.1842
886 가버린 뒤 선미숙선미숙2020.08.22.1681
885 들꽃 선미숙선미숙2020.08.22.1453
884 인연 김용호김용호2020.08.18.1901
883 코스모스 피던 날 김용호김용호2020.08.18.1761
882 산사의 아침 이미애김용호2020.08.08.1701
881 빈틈 김상희김용호2020.08.08.1611
880 할머니는 기다린다 안귀분김용호2020.08.08.1651
879 파란 마음 정해정김용호2020.08.08.1581
878 간절함이 더해집니다 김용호김용호2020.08.08.1711
877 바람이 불어왔습니다 김용호김용호2020.08.08.1521
876 오늘은 왠지 배종숙김용호2020.08.08.1511
875 아무 말 못하는 그리움 안귀분김용호2020.07.31.1771
874 연꽃이 말하다 선미숙선미숙2020.07.31.1591
873 모릅니다 김용호김용호2020.07.31.1872
872 노을 빛 같은 마음으로 김용호김용호2020.07.31.1751
871 늦은 귀가 배종숙김용호2020.07.31.1731
870 친절한 당신 정해정김용호2020.07.31.1801
869 아름다운 동행 정해정김용호2020.07.27.2231
868 비의 고백 안귀분김용호2020.07.27.2081
867 오늘같이 좋은 날 김용호김용호2020.07.25.2171
866 연꽃 미소의 진실 현미정김용호2020.07.25.2591
865 마음순결 선미숙선미숙2020.07.25.2481
864 하루하루 김용호김용호2020.07.17.1922
863 바램 김용호김용호2020.07.17.1851
862 하나뿐인 내 사랑 선미숙선미숙2020.07.17.1861
861 내일이 보내온 편지 선미숙선미숙2020.07.17.1741
860 친절한 당신 정해정김용호2020.07.17.1621
859 미소 정해정김용호2020.07.17.1521
858 아버님께 보내는 편지 송미숙김용호2020.07.17.1611
857 능소화의 미소는 김용호김용호2020.06.18.1402
856 작은 소망 선미숙선미숙2020.06.18.1222
855 저승 선미숙선미숙2020.06.18.1202
854 좋은 인연 정해정김용호2020.06.18.1582
853 그리움 정해정김용호2020.06.18.1252
852 꽃길 걸으며 김용호김용호2020.06.10.1383
851 청혼 김용호김용호2020.06.10.1263
850 연인 한효상김용호2020.06.10.1293
849 지고지순 선미숙선미숙2020.06.10.1373
848 꽃 선미숙선미숙2020.06.10.1053
847 날자 홍순옥김용호2020.06.10.973
846 유월은 홍성표김용호2020.06.10.973
845 사랑의 진실 정해정김용호2020.06.10.863
844 내 미소는 정해정김용호2020.06.10.1193
843 허물 정종수김용호2020.06.10.1503
842 생각 정종수김용호2020.06.10.821
841 소라 껍질 전기호김용호2020.06.10.901
840 짝 사랑 서미숙김용호2020.06.10.1111
839 님의 사연 서미숙김용호2020.06.10.991
838 유월의 노래 배종숙김용호2020.06.10.1201
837 아카시아 꽃 배종숙김용호2020.06.10.1471
836 이별 김현철김용호2020.06.10.871
835 여수 주막집 김현철김용호2020.06.10.811
834 우리는 하나 김상희김용호2020.06.10.881
833 당신은 나의 짝 김상희김용호2020.06.10.1181
832 6월의 숲 김대영김용호2020.06.10.1021
831 혼자 부르는 노래 안경애김용호2020.04.23.3752
830 행복의 수채화 안경애김용호2020.04.23.4392
829 즐거운 인생 정해정김용호2020.04.23.4092
828 날마다 좋은 날 정해정김용호2020.04.23.8212
827 잡초라서 선미숙선미숙2020.04.23.2982
826 선물 선미숙선미숙2020.04.23.3132
825 내 마음의 봄 이정애김용호2020.04.23.4762
824 노을의 꿈 이정애김용호2020.04.23.5742
823 하얀 미소 속의 구절초 송미숙김용호2020.04.23.2632
822 봄날의 주말농장 풍경 송미숙김용호2020.04.23.2452
821 유년의 길목 소장남김용호2020.04.17.1921
820 우리가 되던 순간 김용호김용호2020.04.17.1971
819 꽃피는 봄날 김용호김용호2020.04.17.1891
818 화조도 선미숙선미숙2020.04.17.2591
817 언제까지나 선미숙선미숙2020.04.17.1941
816 당신 그리워하며 하고 싶은 말 송미숙김용호2020.04.17.1961
815 미처 피어보지 못한 사랑 송미숙김용호2020.04.17.1762
814 구절초 문해김용호2020.04.17.1881
813 그리움보다 깊은 이기풍김용호2020.04.17.2311
812 당신 그립고 외로운 날 박영철김용호2020.04.17.1841
811 가슴에 묻어야 할 사랑 김명숙김용호2020.04.17.1931
810 사랑의 꽃 피우는 향기 김명숙김용호2020.04.17.2101
809 야산에 핀 진달래처럼 김길숙김용호2020.04.17.4392
808 그 눈 속에 감추어진 눈물 김길숙김용호2020.04.17.1961
807 내가 당신을 사랑하는 이유 현미정김용호2020.04.17.1701
806 강가의 아침 현미정김용호2020.04.17.2861
805 5월에 김용호김용호2020.04.04.2372
804 언제까지나 선미숙선미숙2020.04.04.3224
803 세상에서 제일 아름다운 건 현미정김용호2020.04.04.2233
802 사랑하는 일로 김용호김용호2020.03.16.2322
801 모두가 김용호김용호2020.03.16.1992
800 그리움이 한 짐 선미숙선미숙2020.03.16.2402
799 그곳에 가려면 선미숙선미숙2020.03.16.2023
798 어머니 현미정김용호2020.03.16.1972
797 사랑하는 님에게 현미정김용호2020.03.16.4202
796 진달래꽃 피던 날 김용호김용호2020.03.08.2283
795 봄날 오후 김용호김용호2020.03.08.1982
794 새벽연서 선미숙선미숙2020.03.08.1862
793 갱년기 선미숙선미숙2020.03.08.1943
792 그대는 강물로 와서 양현주김용호2020.03.08.1992
791 그대는 기분 좋은 사람 서명옥김용호2020.03.01.1832
790 3월 김용호김용호2020.03.01.1603
789 우리였으면 좋겠습니다 김용호김용호2020.03.01.1632
788 나만 그런 줄 알았습니다 김수미김용호2020.03.01.1582
787 봄 사랑 정미화김용호2020.03.01.1382
786 밤 바닷가를 걸으며 선미숙선미숙2020.03.01.1682
785 어제도 오늘도 선미숙선미숙2020.03.01.1562
784 길 이점순김용호2020.03.01.1542
783 꽃샘바람 김수미김용호2020.02.25.1242
782 비워내기 김수미김용호2020.02.25.1342
781 꽃이 전하는 말 양현주김용호2020.02.25.1432
780 아름다운 노을이고 싶습니다 김용호김용호2020.02.25.1892
779 꽃을 닮은 그대는 김용호김용호2020.02.25.1322
778 아픔이 되어 조경희김용호2020.02.25.1062
777 아픔 뒤에 선미숙선미숙2020.02.25.1312
RELOAD WRITE
1 [2] [3] [4] [5] [6] [7] [8]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