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작시 마당
아이디
암호
회원가입   암호분실





ADMIN 2020. 02. 26.
 내가 얼마나 사랑을 줄 수 있을까
글쓴이: 김용호  날짜: 2019.01.01. 20:11:21   조회: 350   추천: 3
영상글:




      내가 얼마나 사랑을 줄 수 있을까

      사랑은 주는 것만큼 오는 것도 아니고
      받은 만큼 돌려주는 것도 아닙니다.
      돌아올 것이 없다고 해도
      쉼 없이 주는 사랑에서 얻는 행복이
      더 크다는 것을 알아야 합니다.

      걱정해 주는 따뜻한 말 한마디가
      상대를 바라보는 진실한 눈빛이
      그리고 마음을 담아 잡아주는
      손의 따뜻한 온기가 곧 행복을 부르는
      신호인 것입니다.

      우리가 사랑에 힘들어하는 것은
      그 만큼 바라고 있는 게
      많기 때문입니다.

      내가 주기보다는 상대에게서
      받고자 하는 욕망이 크기 때문에
      실망도 불어나는 것입니다.
      사랑에는 산수가 필요하지 않습니다.

      사랑에서 유일한 계산은
      내가 얼마나 사랑을 줄 수 있을까? 를
      고민하는 것말고는 존재하지 않습니다.
      그것마저 사랑하는 동안에
      잊어버리는 것이 진정한 사랑입니다.

      출처 : 좋은 글 중에서






      그걸 아낍니다

      인사 할 때 머리를 조금 더 숙이면 보다 정중해 집니다.
      그러나 그걸 아낍니다.

      도움을 준 사람에게 감사합니다
      하면 참 좋을 텐데 그걸 아낍니다.

      실례를 했으면, 죄송합니다.
      하면 참 좋을 텐데 그걸 아낍니다.

      오해를 했으면, 겸손하지 못한 제 잘못 입니다.
      하면 좋을 텐데 그걸 아낍니다.

      칭찬의 말도 아끼고 격려의 말은 더 아낍니다
      주어서 손해 볼 것도 아까울 것도 없는데,

      이 모든 것을 우리는 오늘도 열심히 아낍니다
      이제는 아낌없이 쓰는 하루하루를 살렵니다.





          영상제작 : 동제






      인내

      점잖고 예의바른 한 젊은 청년이 있었습니다.
      주위 사람들에게 인정받으며 사랑 받는 사람이었습니다.
      어느 날, 평소에 그 청년을 시기하던 어떤 이들이 누가 먼저
      그를 화나게 하나 내기를 하였습니다.
      그가 목욕을 하고 있을 때였습니다.
      누군가 문을 두드렸습니다.
      그는 젖은 몸을 수건으로 닦고 옷까지 갖춰 입은 다음 문을
      열고 나갔습니다.
      그런데 방문한 사람은 “사람의 머리통은 왜 둥글지요?”라며
      실없는 질문을 던졌습니다.
      그는 질문에 대답을 해주고 돌아와 몸을 씻고 있는데
      또 문을 두드리는 소리가 났습니다.
      “흑인은 왜 살이 검습니까?”라며 또 실없는 질문이었습니다.
      그는 열심히 설명해 준 후 다시 몸을 씻는데 또 문 두드리는
      소리가 났습니다.
      방문자는 그런 식으로 비슷한 실없는 질문을 하기를
      다섯 번이나 되풀이했습니다.
      그런데도 그는 그때마다 한결같이 젖은 몸을 닦고 옷을 걸치고
      나가서 부드러운 말로 질문에 대답했습니다.
      마침내 그 방문자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당신 같은 사람은 차라리 없었더라면 좋았을 거요!
      당신 때문에 내기에 져서 많은 돈을 잃었단 말이요.”
      그러자 그는
      “내가 인내력을 잃는 것보다는 당신이 돈을 잃는 편이 낫지요”라고
      대답했습니다.






      사랑의 인내

      링컨 대통령의 정적이 많았지만 에드윈 스탠톤 같이
      험한 사람도 없었다 한다.
      그는 링컨이 무슨 정책을 내놓기만 하면 사사건건
      물고 늘어졌을 뿐만 아니라
      '저질광대'라고 공격하곤 했다 한다.
      스탠톤은 어느 날 탐험가 차일루에게 말하기를
      “고릴라를 잡으러 아프리카로 가는 것은 참으로 어리석은 일이다.
      진짜 고릴라는 바로 여기 스프링필드에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고
      말함으로써 링컨의 털보로 생긴 얼굴을 보고 '미련한 고릴라'로 별명을
      붙이기로 했다 할 정도이다.

      링컨은 이런저런 비난과 중상을 다 당하고 있으면서도
      단 한마디도 대꾸한 적이 없었다.
      링컨이 대통령이 되고 남북전쟁이 발발했을 때 링컨은 오히려
      이 골치덩어리인 정적을 국방장관으로
      기용하여 전쟁을 승리로 이끌었던 것이다.
      주변에서 사람들이 링컨에게 의아해하며 취소할 것을
      종용하였지만 링컨은 “내 판단으로는 이 시대에
      이 전쟁을 승리로 이끌 사람은 그 사람이라고 확신한다”며
      그를 임명하고 이 위대한 노예해방전쟁을 승리로
      이끌었던 것이다.

      그로부터 얼마후 워싱톤에 있는 워너극장에서 괴한의 총탄에 맞아
      쓰러졌을 때 동석했던 스탠톤은 모두가 총성에 피하는 가운데도 맨먼저,
      쓰러진 링컨에게로 뛰어 갔고 조용히 눈물을 흘리면서 끝까지 링컨의
      시신을 지켰다.
      그는 말없이 눈물을 흘리면서 조용히 읊조리기를
      "이 세계 역사 위에 가장 위대한 정치가가 여기에
      누워 있다"고 했다고 한다.
      사랑의 인내는 모든 것을 정복하고야 만다.

      우리 한국정치인들 일부는 왜 그리 험담을 많이 하는지
      왜 그렇게 반대를 위한 반대를 하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
      옳고 그름을 가릴 줄 모르는 정치인이 너무 많다.







      희생의 대가

      암스테르담의 성 니콜라스 성당에서 들려오는 청아한
      종소리는 여행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습니다.
      한 여행자가 그 아름다운 종소리의 근원을 찾아서 예배당
      종탑으로 올라갔습니다.
      그곳에서는 청년이 흰 장갑을 낀 채 커다란 오르간을
      연주하고 있었습니다.
      청년은 큰 건반을 두드리느라 땀을 뻘뻘 흘리고 있었습니다.
      종탑 안은 차임벨과 오르간 소리가 범벅이 되어
      고막을 찢을 것만 같은 파열음을 만들어내고 있었습니다.
      여행객이 청년에게 물었습니다.
      “종탑 안이 너무 시끄럽고 분주하군요.”
      청년은 이마의 땀을 닦으며 말했습니다.
      “종탑 안에서는 고통스런 불협화음일 뿐입니다.
      그러나 밖에서는 아름다운 종소리로 들린답니다.”
      암스테르담의 하늘을 달콤한 음악으로 가득 채우는
      니콜라스 성당의 종소리는 한 청년의 땀과 희생에서 나온 것입니다.

      영상제작 : 무위천





      콰이강의 다리

      2차 대전 때 일본군은 태국 콰이강에
      다리를 만들기 시작하였습니다.
      이는 동남아를 모두 점령하려는 전략 가운데 가장 큰 계획인
      군사와 군수물자 수송을 위한 것이었습니다.
      일본군은 영국군 포로를 이용해서 그 다리를 만들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일본군은 중요한 장비를 잃어버렸습니다.
      일본군은 영국 포로들이 조직적으로 작업을 방해한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포로들을 연병장에 집합시켜 놓고 총부리를 들이대고
      소리를 질렀습니다.
      “장비를 숨긴 자는 자수하라. 만일 셋을 셀 때까지 자수하지 않으면
      모두가 총살이다.
      하나, 둘, 셋을 외치려는 순간 한 병사가 앞으로 나서며
      “내가 숨겼습니다. 강물에 던져버렸습니다”고 말했습니다.
      순간 총성이 울리고 그 포로는 피를 흘리며 쓰러져 죽었습니다.
      며칠이 지났습니다.
      일본군 창고에서 그 장비가 발견되었습니다.
      일본군이 그곳에 잘 간수해놓고 잊어버렸던 것입니다.





          영상제작 : 동제


글쓴이:  암호:  댓글: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REPLY 





전체글 목록 2020. 02. 26.  전체글: 919  방문수: 2573749
영상글
알림 가슴이 찡 해오는 글 모음*김용호2013.08.17.14078*
알림 이미지 복사해가기 참고*김용호2009.09.07.30254*
알림 손님 영상 글방 안내
*김용호2003.12.07.48989*
879 꽃샘바람 김수미김용호2020.02.25.521
878 비워내기 김수미김용호2020.02.25.471
877 꽃이 전하는 말 양현주김용호2020.02.25.391
876 바람의 길 양현주김용호2020.02.25.521
875 꽃을 닮은 그대는 김용호김용호2020.02.25.531
874 아픔이 되어 조경희김용호2020.02.25.581
873 아픔 뒤에 선미숙선미숙2020.02.25.571
872 홀로 된 뒤 선미숙선미숙2020.02.25.581
871 그리움으로 박소향김용호2020.02.19.1022
870 가슴에 담은 사랑 박소향김용호2020.02.19.1121
869 사랑하는 그대가 김용호김용호2020.02.19.711
868 행복 김용호김용호2020.02.19.741
867 친절한 인생 최정란김용호2020.02.19.771
866 애인 구함 최정란김용호2020.02.19.831
865 꽃이 피면 선미숙선미숙2020.02.19.792
864 고백 1 2 /두 편 선미숙선미숙2020.02.19.861
863 좋아해요 김용호김용호2020.02.03.1762
862 말은 하지 않았지만 김용호김용호2020.02.03.1621
861 또 오늘 선미숙선미숙2020.02.03.1601
860 바램 선미숙선미숙2020.02.03.1512
859 한 점 구름 이필종김용호2020.02.03.1241
858 산등성이 이필종김용호2020.02.03.1351
857 아름다운 소리 구연배김용호2020.02.03.1431
856 겨울 편지 구연배김용호2020.02.03.1481
855 그 해 겨울 선미숙선미숙2020.01.05.3333
854 첫눈 나리는 날 선미숙선미숙2020.01.05.3463
853 당신에게 행운이 있기를 김용호2019.08.20.3474
852 가슴에 남는 느낌 하나 김용호2019.08.20.2341
851 나에게 묻습니다 김용호2019.08.20.1781
850 사랑할 때는 마음만 보세요 김용호2019.08.20.1522
849 따뜻하게 안아주세요 김용호2019.08.20.1431
848 당신은 아름다운 사람입니다 김용호2019.08.20.1461
847 사랑하는 사람 좋아하는 사람 김용호2019.08.20.1412
846 가슴에 묻어두고 싶은 글 김용호2019.08.20.1551
845 당신은 나의 마음입니다 김용호2019.08.20.1311
844 마음 가꾸기 김용호2019.08.20.1611
843 삶을 바꾼 말 한마디 김용호2019.08.20.1251
842 마음과 마음의 만남 김용호2019.08.20.1421
841 가슴에 감동을 주는 글 김용호2019.08.20.1141
840 사랑해서 좋은 사람 김용호2019.08.20.1201
839 이런 우리였으면 합니다 김용호2019.08.20.1221
838 삶을 맛있게 요리하는 방법 김용호2019.06.01.4184
837 마음에 바르는 약 김용호2019.06.01.2963
836 같이 있고 싶은 사람 김용호2019.06.01.3102
835 가까이 다가가고픈 사람 김용호2019.05.17.3894
834 오늘은 당신의 연인이고 싶다 김용호2019.05.17.3854
833 사랑 처방전 하루 치 김용호2019.05.17.3285
832 가슴으로 하는 사랑 김용호2019.05.17.5593
831 미소가 있는 아침 김용호2019.05.17.3193
830 사랑하는 사람이 주는 삶 김용호2019.05.17.3545
829 삶을 바꾼 말 한마디 김용호2019.05.17.3394
828 모녀 선미숙선미숙2019.05.09.3522
827 그래도 란 섬을 아시나요 김용호2019.05.09.2912
826 나는 지금 알지 못했습니다 김용호2019.05.09.2842
825 사랑이라는 요리 김용호2019.05.09.2672
824 5월의 그리움 김용호2019.05.09.2362
823 그대에게 줄 수 있는 것 김용호2019.05.09.2311
822 좋은 인연이 된다면 김용호2019.05.09.2501
821 가슴에 묻어두고 싶은 글 김용호2019.04.29.2604
820 그냥 이라는 말의 의미 김용호2019.04.29.2334
819 참 풍경 같은 좋은 사람 김용호2019.04.29.2444
818 살다보면 이런 때도 있습니다 김용호2019.04.29.2266
817 아름다운 간격 김용호2019.04.29.2085
816 향기와 매력이 느껴지는 사람 김용호2019.04.29.1933
815 이제는 사랑을 김용호2019.04.29.2154
814 나중에 우리 만나면 김용호2019.04.29.2225
813 사랑의 향기 차 한잔할래요 김용호2019.04.29.2266
812 사랑은 인생의 흐뭇한 향기 김용호2019.04.29.1976
811 서로가 서로를 알아 간다는 건 김용호2019.04.29.2004
810 당신의 안부가 묻고 싶은 날 김용호2019.04.29.2396
809 우리는 마음부터 만났습니다 김용호2019.04.29.2174
808 그랬으면 좋겠습니다 김용호2019.04.29.2072
807 꿈에 선미숙2019.04.21.3583
806 봄노래 선미숙2019.04.21.3943
805 조용한 기다림 김용호2019.03.20.3093
804 주는 사랑 나누는 기쁨 김용호2019.03.20.2442
803 프로와 아마추어의 20가지 차이 김용호2019.03.20.2132
802 한결같은 마음과 따뜻한 만남 김용호2019.03.20.2312
801 행복한 얼굴 만들기 김용호2019.03.20.2462
800 성공을 위한 인맥관리 17계명 김용호2019.03.20.2372
799 보이는 게 다가 아닙니다 김용호2019.03.20.2003
798 우리가 기억해야할 단어 김용호2019.03.20.23410
797 좋은 친구 아름다운 당신 김용호2019.03.20.2042
796 때문에를 덕분에로 김용호2019.03.20.1702
795 가정에 꼭 있어야 할 10가지 김용호2019.03.20.2551
794 서로에게 사랑을 베풀라 김용호2019.03.20.1743
793 우리 중년들이 소망하는 것은 김용호2019.03.16.2123
792 사랑이라는 이름의 선물 김용호2019.03.16.1855
791 소중하게 느끼는 만남 김용호2019.03.16.1982
790 행복이라고 말하고 싶은 것들 김용호2019.03.16.1902
789 가슴으로 느낄 수 있는 친구 김용호2019.03.16.2092
788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사랑 김용호2019.03.11.1722
787 이런 사람이 당신을 사랑하는 겁니다 김용호2019.03.11.1472
786 미소를 만들어 봅니다 김용호2019.03.11.1825
785 그대 곁에 머물 수가 있는 사람 김용호2019.03.11.2022
784 가슴 한 곳에 그대가 있습니다 김용호2019.03.11.1782
783 이것이 바로 삶입니다 김용호2019.03.05.1592
782 마음의 꽃을 당신에게 김용호2019.03.05.1424
781 힘들어하는 그 누군가에게 김용호2019.03.05.1183
780 가난해도 마음은 풍요로운 사람들 김용호2019.02.28.1312
779 고운 미소와 아름다운 말 한마디 김용호2019.02.28.1472
778 그대가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김용호2019.02.28.1093
777 친구보다 더 소중한 친구는 김용호2019.02.27.1243
776 내가 당신에게 행복이길 김용호2019.02.27.1073
775 바라만 보아도 좋은 사람 김용호2019.02.27.997
774 좋은글 좋은 생각 김용호2019.02.27.1002
773 좋은 사람되는 요령 김용호2019.02.27.932
772 나이가 들수록 꼭 필요한 사람 [1]김용호2019.02.17.2303
771 당신 때문에 행복합니다 김용호2019.02.17.1972
770 자꾸만 자꾸만 당신이 좋아집니다 김용호2019.02.17.1842
769 알지 못했습니다 [1]김용호2019.02.10.1735
768 물음표와 느낌표 김용호2019.02.10.1614
767 그대에게 바치는 나의 봄 김용호2019.02.10.2295
766 봄은 비밀입니다 김용호2019.02.10.1193
765 봄이 오는 소리 김용호2019.02.10.1102
764 봄 같은 말을 김용호2019.02.10.1114
763 봄 꽃 향기가 그리운 것은 김용호2019.02.09.1186
762 행복을 담는 그릇 김용호2019.02.09.1144
761 마음을 헤아려 줄 수 있는 사람 김용호2019.02.09.1768
760 더 와 덜 의 차이점 김용호2019.02.09.1173
RELOAD WRITE
1 [2] [3] [4] [5] [6] [7]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