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작시 마당
아이디
암호
회원가입   암호분실





ADMIN 2020. 07. 04.
 가슴에 적고 싶은 전화번호
글쓴이: 김용호  날짜: 2019.01.01. 20:04:46   조회: 280   추천: 4
영상글:




      가슴에 적고 싶은 전화번호

      오늘은 우연히 내 핸드폰에 저장되어 있는 전화번호를 봤다.
      다 아는 사람의 전화번호이고 가끔은 통화를 하는
      전화번호인데 알아도 별 필요 없는 전화번호가 있었다.

      저장을 할 때만 해도 내가 전화할 일이 있었고
      걸려오기도 한 전화번호였는데 아무리 생각해도
      전화할 일이 생각나지 않는다.

      잘 지내느냐는 말조차 아깝다.
      서로 그만큼 어색해진 것 같다.
      정이 떠나버린 친구는 아름다운 추억이라도 남는 법인데

      남아버린 추억마저 기억하기 싫은 것이 되었다면
      사람을 실망시킨 것이 있었던 것은 아닐까.

      진실보다 아름다운 말은
      그 어디에도 없다는 것을 다시 느낀다.
      채색되어 있지 않다 하더라도
      결국은 사람을 감동시키기 때문이다.

      화려한 눈빛과 화장으로 가린 얼굴이 아니라.
      서툴러도 진실한 말
      그보다 아름다운 말은 없는 것 같다.

      오늘도 나를 반성하는 말 가장 화려한 말은
      진실한 마음으로 하는 말 그런 말을 하는 사람의
      전화번호는 가슴에 적어 두고 싶다.

      출처 : 좋은 글 중에서





      인향만리(人香萬里)

      화향백리(花香百里) 꽃의 향기는 백리를 가고 주향천리(酒香千里)
      술의 향기는 천리를 가지만 인향만리(人香萬里) 사람의 향기는
      만리를 가고도 남는다.
      난향백리(蘭香百里) 난의 향기는 백리를 가고 묵향천리(墨香千里) 묵의
      향기는 천리를 가지만 덕향만리(德香萬里) 덕의 향기는 만리를
      가고도 남는다.
      백만매택(百萬買宅) 천만매린(千萬買隣) 이란 말이 있다.
      좋은 이웃을 사는 데 천만금을 지불한다는 뜻이다.
      중국 남북조시대 송계아(宋季雅)라는 고위 관리가 정년퇴직에
      대비해 자신이 살집을 보러 다녔다.
      그런데 지인들이 추천해 준 몇 곳을 다녀보았으나 마음에 들지 않았던
      그가 집 값이 백만금 밖에 안 되는 집을 천백 만금을 주고
      여승진(呂僧珍)이라는 사람의 이웃집을 사서 이사했다.
      그 집의 원래 가격은 백만금이었다.
      이 얘기를 들은 이웃집의 여승진이 그 이유를 물었다.
      송계아의 대답은 간단했다.
      백만금은 집 값으로 지불했고(百萬買宅) 천만금은 여승진과
      이웃이 되기 위한 값(千萬買隣)이라고 답했다.
      좋은 사람과 가까이 지내는 데는 집 값의 열 배를 더 내도 아깝지 않다는 의미다.
      거필택린(居必擇隣)이라 했다.
      이웃을 선택해서 살집을 정해야 한다는 옛사람들의 철학, 새겨들을 일이다.

      영상제작 : 동제





      친절의 기름

      어디를 가나 작은 기름통을 갖고 다니는 노인이 있었다.
      그는 다니다가 문이 뻑뻑하며 경첩에 기름을 조금 쳐주었다.
      대문이 잘 열리지 않아도 기름을 쳐주었다.
      늘 뻐걱거리는 곳에 기름을 발라서,
      뒤에 들어오는 사람이 쉽게 문을 열게 해주었다.
      사람들은 노인을 별나다, 괴팍하다, 이상하다는 등 수군대며 흉을 봤다.
      하지만 노인은 늘 변함이 없었다.
      기름을 다 쓰면 다시 통을 채워서 지니고 다니며 필요한 곳에
      기름을 부어주었다.
      그냥 다니다가 어디가 뻐걱대면 집에 가서
      기름통을 가져오는 게 아니라, 어디 가나 늘 지니고 다녔다.
      생활을 하다보면 뻐걱거리고 뻑뻑하고 잘 돌아가지 않는 일이 생긴다.
      그럴 때는 친절이나 상냥함, 배려의 기름을 쳐야 한다.
      우리는 늘 그런 기름통을 갖고 다녀야 한다.

      출처 : 브라이언 카바노프 글


      영상제작 : 무위천





      어느 의사와 소년의 아버지

      한 의사가 수술을 해야 한다는 긴급 전화를 받고 급히
      병원으로 들어와 수술 복으로 갈아입고 수술실로 가고 있었다

      의사는 병원 복도에서 자신을 기다리고 있는
      한 소년의 아버지를 만났다.

      의사를 보자 마자 그는 소리를 질렀다

      "오는데 하루종일 걸리나요?
      내 아들이 곧 죽게 생겼는데 당신은 의사로서 책임 의식도 없나요.?"

      의사는 미소를 지으며 그를 달랬다.
      "죄송합니다.
      제가 밖에 있다가 전화를 받자 마자 달려 왔습니다만
      수술을 시작할 수 있도록 조금만 진정해 주세요 아버님"

      "진정 하라고? 만약 당신 아들이라면 진정할 수 있겠어?
      내 아들이 죽게되면 당신이 책임을 지게 될 거야."

      의사는 다시 미소를 지으며 말했다.
      "아들을 위해 기도해 주세요.
      분명 신의 가호가 있을 겁니다."

      "자기 아들이 아니라고 편안하게 말하는구만"

      몇 시간의 수술이 끝나고 의사는 밝은 표정으로 나왔다.
      "다행이 수술이 잘 되어 생명에는 지장이 없을 겁니다.
      더 궁금한 게 있으면 간호사에게 물어보세요."

      그 말을 남기고 의사는 급히 밖으로 달려나갔다.
      "저 의사는 왜 저렇게 거만한거요.
      내 아들의 상태를 묻기 위해 몇 분도 기다릴 순 없는 건지?"

      수술실에서 나오는 간호사에게 하소연했다.
      간호사가 눈물은 글썽이며 말했다.

      "의사 선생님의 아드님이 어제 사고로 목숨을 잃었습니다.
      의사 선생님은 장례 중 전화를 받고 급히 들어오신 겁니다.
      아드님의 목숨을 살리고 이제 장례를 마무리하시려고
      가시는 거예요."

      출처 : 감동 글 중에서

      영상제작 : 동제





      인생의 짐

      “지고 가는 배낭이 너무 무거워 벗어버리고 싶었지만 참고
      정상까지 올라가 배낭을 열어 보니 먹을 것이 가득했다”

      인생도 이와 다를 바 없습니다.
      짐 없이 사는 사람은 없습니다.

      사람은 누구나 이 세상에 태어나서 저마다 힘든 짐을 감당하다가
      저 세상으로 갑니다.

      인생 자체가 짐입니다.
      가난도 짐이고, 부유도 짐입니다.

      질병도 짐이고, 건강도 짐입니다.
      책임도 짐이고, 권세도 짐입니다.

      헤어짐도 짐이고, 만남도 짐입니다. 미움도 짐이고, 사랑도 짐입니다.
      살면서 부닥치는 일 중에서 짐 아닌 게 하나도 없습니다.

      이럴 바엔 기꺼이 짐을 짊어지세요.
      언젠가 짐을 풀 때 짐의 무게만큼 보람과 행복을 얻게 됩니다.

      아프리카의 어느 원주민은 강을 건널 때 큰 돌덩이를 진다고 합니다.
      급류에 휩쓸리지 않기 위해서랍니다.
      무거운 짐이 자신을 살린다는 것을 깨우친 것입니다.

      헛 바퀴가 도는 차에는 일부러 짐을 싣기도 합니다.
      그러고 보면 짐이 마냥 나쁜 것만은 아닙니다.
      손쉽게 들거나 주머니에 넣을 수 있다면 그건 짐이 아닙니다.

      짐을 한번 져 보세요.
      자연스럽게 걸음걸이가 조심스러워집니다.
      절로 고개가 수그러지고 허리가 굽어집니다.

      자꾸 시선이 아래로 향합니다.
      한 번 실행 해 보십시요.

      누군가 나를 기억해 주는 이가 있다는 건 참으로 고마운 일입니다.
      누군가 나를 걱정해 주는 이가 있다는 건 참으로 행복한 일입니다.

      괜찮은 거지?
      별일 없지?
      아프지마.

      나도 누군가에게 고맙고 행복을 주는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행복은 멀리 있는 게 아닙니다.
      내 마음속에 항상 나와 함께 있습니다.

      출처 : 좋은 글 중에서

글쓴이:  암호:  댓글: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REPLY 





전체글 목록 2020. 07. 04.  전체글: 993  방문수: 2589477
영상글
알림 가슴이 찡 해오는 글 모음*김용호2013.08.17.14132*
알림 이미지 복사해가기 참고*김용호2009.09.07.30318*
알림 손님 영상 글방 안내
*김용호2003.12.07.49071*
876 능소화의 미소는 김용호김용호2020.06.18.1062
875 작은 소망 선미숙선미숙2020.06.18.802
874 저승 선미숙선미숙2020.06.18.772
873 좋은 인연 정해정김용호2020.06.18.722
872 그리움 정해정김용호2020.06.18.712
871 꽃길 걸으며 김용호김용호2020.06.10.1173
870 청혼 김용호김용호2020.06.10.993
869 연인 한효상김용호2020.06.10.863
868 지고지순 선미숙선미숙2020.06.10.843
867 꽃 선미숙선미숙2020.06.10.873
866 날자 홍순옥김용호2020.06.10.783
865 유월은 홍성표김용호2020.06.10.763
864 사랑의 진실 정해정김용호2020.06.10.773
863 내 미소는 정해정김용호2020.06.10.813
862 허물 정종수김용호2020.06.10.843
861 생각 정종수김용호2020.06.10.771
860 소라 껍질 전기호김용호2020.06.10.831
859 짝 사랑 서미숙김용호2020.06.10.871
858 님의 사연 서미숙김용호2020.06.10.891
857 유월의 노래 배종숙김용호2020.06.10.721
856 아카시아 꽃 배종숙김용호2020.06.10.711
855 이별 김현철김용호2020.06.10.821
854 여수 주막집 김현철김용호2020.06.10.711
853 우리는 하나 김상희김용호2020.06.10.821
852 당신은 나의 짝 김상희김용호2020.06.10.881
851 6월의 숲 김대영김용호2020.06.10.891
850 혼자 부르는 노래 안경애김용호2020.04.23.3552
849 행복의 수채화 안경애김용호2020.04.23.4232
848 즐거운 인생 정해정김용호2020.04.23.4002
847 날마다 좋은 날 정해정김용호2020.04.23.8002
846 잡초라서 선미숙선미숙2020.04.23.2852
845 선물 선미숙선미숙2020.04.23.2862
844 내 마음의 봄 이정애김용호2020.04.23.4412
843 노을의 꿈 이정애김용호2020.04.23.5652
842 하얀 미소 속의 구절초 송미숙김용호2020.04.23.2532
841 봄날의 주말농장 풍경 송미숙김용호2020.04.23.2342
840 유년의 길목 소장남김용호2020.04.17.1821
839 우리가 되던 순간 김용호김용호2020.04.17.1911
838 꽃피는 봄날 김용호김용호2020.04.17.1781
837 화조도 선미숙선미숙2020.04.17.2501
836 언제까지나 선미숙선미숙2020.04.17.1881
835 당신 그리워하며 하고 싶은 말 송미숙김용호2020.04.17.1811
834 미처 피어보지 못한 사랑 송미숙김용호2020.04.17.1671
833 구절초 문해김용호2020.04.17.1801
832 그리움보다 깊은 이기풍김용호2020.04.17.2221
831 당신 그립고 외로운 날 박영철김용호2020.04.17.1701
830 가슴에 묻어야 할 사랑 김명숙김용호2020.04.17.1821
829 사랑의 꽃 피우는 향기 김명숙김용호2020.04.17.1981
828 야산에 핀 진달래처럼 김길숙김용호2020.04.17.4322
827 그 눈 속에 감추어진 눈물 김길숙김용호2020.04.17.1851
826 내가 당신을 사랑하는 이유 현미정김용호2020.04.17.1561
825 강가의 아침 현미정김용호2020.04.17.1961
824 5월에 김용호김용호2020.04.04.2302
823 언제까지나 선미숙선미숙2020.04.04.1843
822 세상에서 제일 아름다운 건 현미정김용호2020.04.04.2092
821 사랑하는 일로 김용호김용호2020.03.16.2222
820 모두가 김용호김용호2020.03.16.1942
819 그리움이 한 짐 선미숙선미숙2020.03.16.2272
818 그곳에 가려면 선미숙선미숙2020.03.16.1912
817 어머니 현미정김용호2020.03.16.1902
816 사랑하는 님에게 현미정김용호2020.03.16.4032
815 진달래꽃 피던 날 김용호김용호2020.03.08.2102
814 봄날 오후 김용호김용호2020.03.08.1892
813 새벽연서 선미숙선미숙2020.03.08.1782
812 갱년기 선미숙선미숙2020.03.08.1842
811 그대는 강물로 와서 양현주김용호2020.03.08.1892
810 그대는 기분 좋은 사람 서명옥김용호2020.03.01.1722
809 3월 김용호김용호2020.03.01.1523
808 우리였으면 좋겠습니다 김용호김용호2020.03.01.1542
807 나만 그런 줄 알았습니다 김수미김용호2020.03.01.1472
806 봄 사랑 정미화김용호2020.03.01.1312
805 밤 바닷가를 걸으며 선미숙선미숙2020.03.01.1542
804 어제도 오늘도 선미숙선미숙2020.03.01.1512
803 길 이점순김용호2020.03.01.1432
802 꽃샘바람 김수미김용호2020.02.25.1172
801 비워내기 김수미김용호2020.02.25.1282
800 꽃이 전하는 말 양현주김용호2020.02.25.1332
799 아름다운 노을이고 싶습니다 김용호김용호2020.02.25.1772
798 꽃을 닮은 그대는 김용호김용호2020.02.25.1142
797 아픔이 되어 조경희김용호2020.02.25.942
796 아픔 뒤에 선미숙선미숙2020.02.25.1212
795 홀로 된 뒤 선미숙선미숙2020.02.25.1322
794 그리움으로 박소향김용호2020.02.19.1322
793 가슴에 담은 사랑 박소향김용호2020.02.19.1351
792 사랑하는 그대가 김용호김용호2020.02.19.1241
791 행복 김용호김용호2020.02.19.961
790 친절한 인생 최정란김용호2020.02.19.871
789 애인 구함 최정란김용호2020.02.19.1491
788 꽃이 피면 선미숙선미숙2020.02.19.972
787 고백 1 2 /두 편 선미숙선미숙2020.02.19.941
786 좋아해요 김용호김용호2020.02.03.1882
785 말은 하지 않았지만 김용호김용호2020.02.03.1731
784 또 오늘 선미숙선미숙2020.02.03.1681
783 바램 선미숙선미숙2020.02.03.1622
782 한 점 구름 이필종김용호2020.02.03.1311
781 산등성이 이필종김용호2020.02.03.1411
780 아름다운 소리 구연배김용호2020.02.03.1511
779 겨울 편지 구연배김용호2020.02.03.1561
778 그 해 겨울 선미숙선미숙2020.01.05.3413
777 첫눈 나리는 날 선미숙선미숙2020.01.05.3553
776 당신에게 행운이 있기를 김용호2019.08.20.3724
775 가슴에 남는 느낌 하나 김용호2019.08.20.2481
774 나에게 묻습니다 김용호2019.08.20.1891
773 사랑할 때는 마음만 보세요 김용호2019.08.20.1662
772 따뜻하게 안아주세요 김용호2019.08.20.1491
771 당신은 아름다운 사람입니다 김용호2019.08.20.1581
770 사랑하는 사람 좋아하는 사람 김용호2019.08.20.1522
769 가슴에 묻어두고 싶은 글 김용호2019.08.20.1701
768 당신은 나의 마음입니다 김용호2019.08.20.1421
767 마음 가꾸기 김용호2019.08.20.1711
766 삶을 바꾼 말 한마디 김용호2019.08.20.1331
765 마음과 마음의 만남 김용호2019.08.20.1511
764 가슴에 감동을 주는 글 김용호2019.08.20.1231
763 사랑해서 좋은 사람 김용호2019.08.20.1271
762 이런 우리였으면 합니다 김용호2019.08.20.1341
761 삶을 맛있게 요리하는 방법 김용호2019.06.01.4344
760 마음에 바르는 약 김용호2019.06.01.3173
759 같이 있고 싶은 사람 김용호2019.06.01.3222
758 가까이 다가가고픈 사람 김용호2019.05.17.3984
757 오늘은 당신의 연인이고 싶다 김용호2019.05.17.4054
RELOAD WRITE
1 [2] [3] [4] [5] [6] [7] [8]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