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작시 마당
아이디
암호
회원가입   암호분실





ADMIN 2019. 01. 21.
 하늘이 주신 당신
글쓴이: 김용호  날짜: 2018.12.01. 02:57:43   조회: 89   추천: 2
영상글:




      하늘이 주신 당신

      세상에 태어나 나 당신으로 인해 행복했습니다.
      당신과 내가 하늘이 주신 인연으로 삶의 고운 길 찾아
      그렇게 같이 온 많은 시간이 사랑이고 행복이었습니다.

      당신과 나 행복한 보금자리 복에 겨워 울던 날도 있었지만
      생각해 보면 서로 부둥켜안고 울고싶은 날 많았습니다.

      부족한 부분 채워주지 못해 안타까운 시선으로 바라보는 당신은
      내가 살아오면서 당신께만 드리고픈 하늘 아래 하나뿐인
      나만의 가슴아픈 절규였습니다.

      당신과 나 마주보며 살아온 많은 날들 이젠 그 숭고한
      시간 앞에 당신만을 위해 쌓아온 사랑 한 짐 풀어놓고


      당신만을 위해
      당신의 모든 것이 되어
      당신만을 사랑하는
      당신의 사람이 되겠습니다.

      나는 당신이 되고 당신은 내가 되어 영원히 함께
      사랑하고픈 마음하나 드립니다.

      하나뿐인 영혼으로 생이 다하는 날까지
      당신만의 사랑으로 나 그대를 사랑하겠습니다.

      출처 : 좋은 글 중에서




          영상제작 : 동제





      낙서를 미술로 끌어올린 천재 화가

      뉴욕 브루클린의 어느 뒷골목 벽 위에 한
      흑인 청년이 스프레이 페인트로 그림을 그려 댄다.

      벽뿐만이 아니라 레스토랑의 탁자 위에 지하철역에 심지어
      사랑하는 여자 친구의 스커트에도 그림을 그린다.

      세이모(SAMO : Same Old Shit의 약자) 라는 서명과 함께
      세이모 그는 바로 뉴욕 타임즈가 “검은 피카소” 라고 극찬한
      천재 화가 장 미쉘 바스키아(1960∼1988) 였다.

      어린 시절부터 그림 그리기를 좋아했던 바스키아는 교통사고로
      입원해 있는 동안 어머니가 가져다 준 해부학 책에 매료되었으며
      또한 어머니가 미술 전시회에서 피카소의
      <게르니카>를 보고 감동의 눈물을 흘리는 것을 보고난 뒤
      그림을 그리겠다고 결심하게 되었다.

      열일곱 살에 고등학교를 중퇴한 바스키아는 낙서 화가 알 디아즈를 만나
      낙서 그룹 “세이모” 를 만들고 뉴욕 거리 곳곳에 스프레이
      페인트로 낙서 그림 (그래피트)를 그리기 시작했다.

      스물 한 살이 되던 1980년 바스키아는 첫 그룹
      전시회 (타임스 스퀘어쇼)를 통해 천재성을 인정받는다.

      그 뒤 그는 평론가들의 주목을 받으며 최연소 미술가로
      뉴욕 휘드니 미술관에서 열린 비엔날레 전시회에 초대된다.

      낙서 그림이 주류 화랑에서 인정받는 순간이었고 그 뒤
      그의 나이는 24세 였으며 2년 뒤에는 흑인 최초로 뉴욕 화랑에 데뷔한
      아티스트로 뉴욕 타임즈 잡지의 표지를 장식하기도 했다.

      바스키아는 만화 캐릭터. 자신. 인체. 죽음의 이미지 등을 주 소재로 담아
      인종주의 환경오염. 정체성의 상실에 관한 메시지를 전했으며
      특히 흑인 영웅은 그리며 흑인의 정체성을 알렸고 더불어
      인종 차별을 비판했다.

      하지만 그의 비판 정신은 주류 화랑의 상업주의와 맞 부쳤으니
      그는 그런 화랑의 분위기를 거스리지 않은 채 순수
      예술과 상업주의 사이에 위태롭게 서 있었다.

      하지만 가장 좋은 동료이자 스승인 팝아트의 거장 앤디 워홀과의
      공동 전시회가 실패로 돌아가자 더 이상 상품 가치가 없다고
      느낀 화랑들은 그를 외면하기 시작했다.

      바스키아는 빠르게 얻은 성공과 명성만큼이나 갑작스레
      찾아 온 평단의 냉대로 심한 우울증과 마약에 시달리다
      1988년 29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비록 시작에 비해 끝이 초라했지만 낙서 그림을 통해 흑인 문화를
      뉴욕 한 가운데 자리 잡게 한 그의 천재성만큼은 미술사에
      큰 업적으로 남아있다.

      장 미쉘 바스키아 1960∼1988

      영상제작 : 동제





      희망의 마라톤

      캐나다 출신의 운동선수 테리 폭스는 18세 때
      암으로 한쪽 다리를 절단하는 수술을 받았다.

      그 뒤 테리는 병원 침대에 누워 가장 근본적인 선택을 해야만 했다.

      희망을 포기하고 죽음을 기다릴 것인가
      아니면 무언가 살아야 할 의미를 찾을 것인가
      그때 테리에게 언젠가 고등학교 선생님이 들려준 말이 기억났다.

      "네가 온 마음을 바쳐 원한다면 넌 어떤 일이든지 할 수 있다."
      테리는 희망을 선택했다.
      그리고 암 연구에 필요한 기금 10만 달러를 마련하기 위해
      캐나다 해안을 달리기로 결심했다.

      테리는 그것을 “희망의 마라톤”이라고 이름지었다.
      의족을 한 다리로 그는 컹충컹충 뛰었다.
      짧은 반바지를 입고 의족을 완전히 드러낸 채 달렸다.

      그것이 자신의 진정한 모습이라고 생각한 것이다.
      1980년 4월 12일에 출발한 테리는 날마다 쉬지 않고
      달려 143일 만에 무려 5.374km를 달렸다.

      마침내 아무도 관심을 가지지 않았던
      그의 달리기는 텔레비전을 통해 세상에 알려졌다.

      하지만 어느새 암세포가 폐로 침투해 호흡마저 곤란해진
      테리는 더 이상 달릴 수가 없었다.

      그는 병원으로 실려가며 텔레비전 카메라를 향해 말했다.
      “당신들은 내 달리기를 멈추게 할 겁니까?
      정말로 내 달리기를 멈추게 할 생각인가요."

      1981년 6월 28일 테리는 스물 두 살 젊은 나이에 세상을 떠났는데
      하지만 그가 남긴 마지막 말처럼 그의 달리기는 계속되었다.

      사람들은 2천 4백 10만 달러의 암 연구 기금을 모아 주었고
      지금도 그의 이름을 딴 (테리 폭스 재단)은 수많은 암환자들을 돕고 있다.

      영상제작 : 동제


>



      긍정의 달인

      경영의 神이라 불리는 “마쓰시타 고노스케는
      아홉 살 때 홀로 야간열차에 몸을 싣고 오사카로 떠났다.

      초등학교 다닐 나이에 집을 떠나 일하러 간 것이었다.
      후에 한 記者가 그 시절에 대해 물어 보았다.

      “외롭지 않았나요”
      "그게 태어나 처음 탄 전차야 무척 신기하고 흥분돼 잠잘 기분도 아니었지"

      기자는 다시 물었다.
      "수습 사환일 때는 주인집 아기도 돌보셨잖아요.
      힘들지 않았나요."

      "울 땐 사탕이라도 물리면 그친다는 것을 알았으며 아이를 등에 업고
      내가 좋아하는 기계를 쳐다보면서 지내는 매일이 즐거웠지"

      이번에는 이렇게 물어보았다.

      "전등 회사에서 일하던 시절 한여름 무더위에 지붕밑 다락방에서
      웅크리고 지낼 때는 지겹지 않았나요.
      지붕 밑 다락방은 정말 덥지 하지만 거기에서 밖으로 나왔을 때의
      상쾌함은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최고의 기분이었어."

      기자는 더 이상 질문하지 않았다.
      무엇을 물어도 그는 힘들었어 싫었어 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는 것을 알았기 때문이다.

      출처 : 김진이 글

      영상 제작 : 동제





      딘 크롬웰의 우승의 비결

      미국 남가주 대학의 육상 코치 딘 크롬웰은 스물 한 명의
      전국 선수권 대회 우승자와 열세명의 세계 기록자 그리고 수많은
      올림픽 금메달리스트를 배출할 만큼 능력이 뛰어났다.
      그는 선수들을 격려하고 장점을 발견해 칭찬하기를 즐겼다.

      한번은 그가 이끄는 팀이 태평양 연안 1마일 육상 대회 릴레이
      결승에 출전했다.
      선수 네 명은 개인 경기에 져서 의기소침해 있었다.

      크롬웰은 선수들을 불렀다.
      첫 번째 주자에게는 이렇게 말했다.
      너는 장애물을 가볍게 뛰어넘는 재주가 있으니 장애물 코스는
      네가 앞장설 거야
      두 번째 주자에게도 장점을 강조했다.
      너는 단거리에 능하니까 4분에 1마일만 앞서라
      세 번째 주자 역시 칭찬을 들었다.
      너는 지구력이 좋으니 속도를 계속 유지하면서 달려
      네 번째 주자에게는 트랙 경기만큼은 네가 최고야
      나가서 실력을 유감 없이 발휘해 라고 격려했다.

      말의 힘은 놀라웠다.
      선수들은 자신감을 얻어 우승을 차지했다.

      출처 : 조연혜 글

      영상제작 : 동제

글쓴이:  암호:  댓글: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전체글 목록 2019. 01. 21.  전체글: 785  방문수: 2527750
영상글
알림 가슴이 찡 해오는 글 모음*김용호2013.08.17.13868*
알림 이미지 복사해가기 참고*김용호2009.09.07.30072*
알림 손님 영상 글방 안내
*김용호2003.12.07.48502*
785 삶을 맛있게 요리하는 방법 김용호2019.01.09.1652
784 부부가 넘어야 할 7가지 고개 김용호2019.01.09.1302
783 사랑이라는 요리 김용호2019.01.09.1143
782 예쁜 마음 좋은 말 김용호2019.01.09.1142
781 마음에 바르는 약 김용호2019.01.09.1252
780 마음에 묻는 사랑이 아름답습니다 김용호2019.01.09.843
779 소망이 한 가지 있습니다 김용호2019.01.09.982
778 정말 우린 그랬으면 좋겠습니다 김용호2019.01.09.942
777 이 세상에서 단 한 번뿐이라면 김용호2019.01.09.902
776 내가 얼마나 사랑을 줄 수 있을까 김용호2019.01.01.2633
775 마음에 전화 한 통이 기다려져요 김용호2019.01.01.2143
774 가슴에 적고 싶은 전화번호 김용호2019.01.01.2263
773 한번만 눈 꼭 감고 안아줄래 김용호2018.12.29.2322
772 늘 좋은 생각만 하면서 살고 싶습니다 김용호2018.12.29.2382
771 좋은글 좋은 생각 김용호2018.12.29.2312
770 나를 행복하게 해주는 생각들 김용호2018.12.29.2322
769 당신에게 바치는 사랑 김용호2018.12.29.2714
768 위로 받고 싶은 날 이해 받고 싶은 날 김용호2018.12.19.2183
767 내 가슴 속에 넣고 싶은 사람 김용호2018.12.19.1843
766 영원히 들어도 좋은 말 김용호2018.12.19.1681
765 사랑 사용법 김용호2018.12.12.1742
764 그리움에 취했던 마음 김용호2018.12.12.1691
763 한번만 이 아닌 한번 더로 김용호2018.12.12.1782
762 언제나 함께 하고 싶은 사람 김용호2018.12.01.1393
761 이런 사람과 사랑하고 싶습니다 김용호2018.12.01.1692
760 가슴 속에 넣고 싶은 사람 김용호2018.12.01.1452
759 나는 당신이 되고 당신은 그대가 되는 세상 김용호2018.12.01.1263
758 고운 마음으로 살고싶습니다 김용호2018.12.01.1622
757 날마다 보고싶은 그대 김용호2018.12.01.1033
756 그대가 힘들 때마다 김용호2018.12.01.1153
755 인생의 진실 김용호2018.12.01.973
754 세월이 흘러도 여전히 좋은 사람 김용호2018.12.01.932
753 보고싶다라는 말은 김용호2018.12.01.1072
752 하늘이 주신 당신 김용호2018.12.01.892
751 고운미소와 아름다운 말 한마디는 김용호2018.12.01.1072
750 나와 남의 차이 김용호2018.12.01.931
749 가끔은 설레임보다 편안함이 좋다 김용호2018.12.01.902
748 사람의 관계란 김용호2018.11.13.2392
747 인생은 둥글게 둥글게 김용호2018.11.13.2653
746 우리 이런 마음으로 살아요 김용호2018.11.13.2862
745 마음에 바르는 약 김용호2018.11.13.2422
744 마음이 아름다워지는 화장품을 김용호2018.11.13.2522
743 마음이 따뜻한 사람이 그리워집니다 김용호2018.11.13.2882
742 꿈 너머 꿈 [1]김용호2018.10.29.2342
741 가슴에 남는 좋은 사람 김용호2018.10.27.4223
740 가을에 부르고 싶은 이름* 김용호2018.09.30.3054
739 중년이 아름다운 이 가을* 김용호2018.09.30.2415
738 가을처럼 깊어 가는 사랑* 김용호2018.09.30.2244
737 가을이 주는 마음* 김용호2018.09.30.2135
736 친구가 그리워지는 가을* 김용호2018.09.30.2124
735 가을 향기 기다리는 마음* 김용호2018.09.30.2255
734 이 가을이 안겨다 주는 선물* 김용호2018.09.30.2065
733 가을에는 쉼을 얻으세요* 김용호2018.09.30.2035
732 가을 한 잔 주세요* 김용호2018.09.30.1914
731 가을을 마시고 사랑을 마시고* 김용호2018.09.30.2035
730 가을 향기처럼 불어온 당신* 김용호2018.09.30.1893
729 가을 안에서 우리 사랑은* 김용호2018.09.23.3852
728 나는 가을을 좋아합니다* 김용호2018.09.23.3933
727 가을이 깊게 물들어 가기 전에* 김용호2018.09.20.3544
726 가을엔 혼자여도 좋습니다* 김용호2018.09.20.3683
725 가을이 물 드는 하늘가에* 김용호2018.09.19.3774
724 이 가을에 내가 바라는 것들* 김용호2018.09.19.4023
723 가을과 함께 찾아온 그리움 하나* 김용호2018.09.18.2023
722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그림* 김용호2018.09.10.1625
721 그대가 그리워지는 날에는* 김용호2018.09.07.1504
720 그래도 란 섬을 아시나요* 김용호2018.09.05.4075
719 꼭 안아주고 싶은 그리운 당신* 김용호2018.09.05.3614
718 마음과 마음이 맞닿는 사람이기를* 김용호2018.09.05.2824
717 누군가와 함께라면* 김용호2018.09.01.2745
716 인생을 동행할 친구가있다면* 김용호2018.09.01.1786
715 나에게 묻습니다* 김용호2018.09.01.2054
714 사람과 사람 사이에 놓여진 다리가 있습니다* 김용호2018.08.26.4815
713 사랑이 없으면* 김용호2018.08.26.4694
712 바라만 보아도 좋은 사람* 김용호2018.08.24.4123
711 당신은 이렇게 살고 있지요* 김용호2018.08.24.4333
710 당신은 정말 소중한 사람입니다* 김용호2018.08.22.4002
709 이런 사람과 내 생각을 나눠갖고 싶다 김용호2018.08.22.4022
708 마음으로 사람을 볼 수 있다면* 김용호2018.08.19.4172
707 지친 당신에게 보내는 편지* 김용호2018.08.18.3724
706 고운 모습으로 살고 싶습니다* 김용호2018.08.15.3923
705 행복을 주는 인연* 김용호2018.08.15.3705
704 서로에게 물들어 가는 사랑* 김용호2018.08.15.3613
703 누군가 나를 위하여* 김용호2018.08.09.4044
702 그대와 나의 인연* 김용호2018.08.09.3743
701 누군가를 사랑하고 싶은 날 김용호2018.07.31.4176
700 사랑은 언제나 당신에게 있습니다 김용호2018.07.29.3985
699 오늘이라는 좋은 날에* 김용호2018.07.29.3075
698 나를 믿어주는 한 사람이 있습니다 김용호2018.07.26.3016
697 필요한 자리에 있어주는 사람 김용호2018.07.26.2815
696 북망산 전설 이야기 김용호2018.07.23.4614
695 신선노름 김용호2018.07.18.4185
694 인생에서 처음이자 마지막인 오늘 김용호2018.07.18.3906
693 누구나 처음부터 친구가 되는 것은 아닙니다 김용호2018.07.18.2805
692 살다보면 이런 때도 있습니다 김용호2018.07.18.3126
691 당신이 만약에 내 사랑이라면 김용호2018.07.18.3336
690 천년 후에도 부르고 싶은 이름 김용호2018.07.18.3804
689 가슴으로 하는 사랑 김용호2018.07.14.2844
688 인연의 소중함을 생각하며 김용호2018.07.14.2685
687 하루를 좋은 날로 만들려는 사람은 김용호2018.07.11.3714
686 사랑하는 사람이 생겼습니다 김용호2018.07.11.4106
685 소중한 친구에게 주고싶은 글 김용호2018.07.05.3974
684 어제와는 또 다른 하루를 열며 김용호2018.07.05.4025
683 가슴에 남는 좋은 느낌 김용호2018.07.04.3853
682 있을때는 그 소중함을 모르고 김용호2018.06.20.4759
681 당신께 바라는 것이 있다면 김용호2018.06.20.3967
680 기억되는 사람으로 남으십시오 김용호2018.06.20.3848
679 인생을 동행할 친구가있다면 김용호2018.06.17.3496
678 지금까지가 아니라 지금부터입니다 김용호2018.06.17.4188
677 나를 미소짓게 한 당신 김용호2018.06.12.4964
676 사랑하는 당신에게 드리는 글 김용호2018.06.10.4135
675 그 사람은 김옥준김용호2018.06.08.3545
674 우리의 마음속에 김용호김용호2018.06.08.3445
673 사랑 약 판매합니다 김용호2018.06.08.3925
672 날마다 일어나는 기적들 김용호2018.06.07.3444
671 내가 바로 당신의 인연 입니다 김용호2018.06.07.3243
670 그리움을 붙들고 사는 이유 김용호2018.06.07.3133
669 꼭 안아주고 싶은 그리운 당신 김용호2018.06.06.4083
668 어려울 때 얻는 친구 김용호2018.06.05.4162
667 볼수록 예쁜 글 김용호2018.06.04.3283
666 마음에 행복을 느끼는 날 김용호2018.06.02.4285
RELOAD WRITE
1 [2] [3] [4] [5] [6]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