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작시 마당
아이디
암호
회원가입   암호분실





ADMIN 2018. 11. 19.
 가을처럼 깊어 가는 사랑*
글쓴이: 김용호  날짜: 2018.09.30. 22:28:36   조회: 195   추천: 4
영상글:




      가을처럼 깊어 가는 사랑

      내가 사랑하는 사람은 어디를 가든지
      빛이 나는 사람이었으면 합니다.
      함께 있으므로 해서 모든 게 아름답게 보이고
      그 빛을 통해 바라본 세상을 보여주고 싶기 때문입니다.

      그 성숙 속에서 더 큰사랑을 키울 수 있기에 내가 사랑하는 사람은
      한 번쯤 이별을 통해 성숙한 사람이었으면 합니다.

      아파 본 사람만이 큰 가슴을 가질 수 있기 때문입니다.
      내가 사랑하는 사람은 이번만큼은
      꼭 약속을 허물지 않는 사람이었으면 합니다.

      사랑한다면서 힘없이 돌아서는 많은 엇갈림 속에서 그 소중한
      약속만큼 나를 지켜줄 수 있기 때문입니다.

      내가 사랑하는 사람은 누구보다 외로움을
      싫어하는 사람이었으면 합니다.
      늘 혼자 있는 것에 익숙해져 힘없이 걸어가는 길 위에서
      그 외로움 끝에는 언제나 내가 기다리고 있기 때문입니다.

      내가 사랑하는 사람은 하늘이 벌써 맺어준 운명 같은
      사랑이었으면 합니다.
      꼭 만나야 할 사람이라면 지금쯤은 내 앞에 와 있을
      그 운명을 믿고 마지막까지 있어줄 사람이기 때문입니다.

      사랑하고 싶습니다.
      마음이 따뜻한 사람과 사랑하고 싶습니다.
      가끔은 나의 말도 안 되는 투정도 따뜻한 웃음으로 보듬어
      사랑해주는 그런 사람과 사랑하고 싶습니다.

      한 번쯤은 사랑의 깊은 상처로 너무나 많이 아파야 했던 사람과
      사랑하고 싶습니다.
      사랑의 상처가 얼마나 고통스럽고 아픈지 너무나 잘 알기에
      내게는 아니 서로에게 사랑의 상처 따위는 주는 일 없는
      그런 사람과 사랑하고 싶습니다.

      이별의 아픔이 얼마나 큰 형벌인지 잘 아는 사람과
      사랑하고 싶습니다.
      이별 후에 잊기 위해서 보내야만 했던 가슴 시린 시간을
      너무나도 잘 알기에 이별하는 일 따위는 없는
      그런 사람과 사랑하고 싶습니다.

      눈물을 흘릴 줄 아는 사람과 사랑하고 싶습니다.
      아직은 마음에 온정이 남아서 작은 일에도 감사하고 감동할 줄 아는
      사랑할 줄 아는 그런 따뜻한 눈물을
      흘릴 줄 아는 사람과 사랑하고 싶습니다.

      강물이 저 혼자 흐르다가 또 다른 강물을 만나 하나가 되듯
      우리도 서로 손잡고 물이 되어 한 세상 흐르다가 먼바다에 이르러
      갈대꽃처럼 피어나면 좋겠어,

      그 어느 한 계절의 모퉁이에서 금방 불붙은 사랑처럼 금세 피었다가
      시들고 마는 진한 향기보다는 있는 듯 없는 듯 풍기는 구절초 같은
      은은한 향기였음 좋겠어

      억새처럼 머리가 하얘지고 잔주름이 늘어난다고 해도
      두 손 꼭 잡고 서서 저녁 숲에 내리는
      풀벌레 소리에 귀 기울이며 살았으면 좋겠어

      가을비 찬바람에 나뭇잎은 떨어지고 산비탈 모여드는 낙엽 같은
      그리움을 허전한 가슴속에 차곡차곡 쌓으면서 살았으면 좋겠어

      출처 : 《가을처럼 깊어 가는 사랑》 중에서





      내려놓는 삶

      어떤 사람이 영험하다는 스님을 찾아가 물었습니다.
      "스님, 저는 사는 게 너무 힘듭니다.
      매일같이 이어지는 스트레스로 인해 너무나도 불행합니다.
      제발 저에게 행복해지는 비결을 가르쳐 주십시오."

      이 말을 들은 스님은
      "제가 지금 정원을 가꿔야 하거든요.
      그동안에 이 가방 좀 가지고 계세요.”라고 부탁을 합니다.

      가방 안에는 무엇이 들었는지 모르지만 그렇게 무겁지는 않았지요.
      그는 행복의 비결을 말해주지 않고 가방을 들고 있으라는 부탁에
      당황하기는 했지만, 정원 가꾸는 일이 급해서 일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시간이 지나면서 점점 무겁다는 생각이 드는 것입니다.
      30분쯤 지나자 어깨가 쑤셔옵니다.
      하지만 스님은 도대체 일을 마칠 생각을 하지 않고 있었지요.

      참다못한 이 사람이 스님께 물었습니다.
      "스님, 이 가방을 언제까지 들고 있어야 합니까? ”

      이 말에 스님은 한심하다는 표정을 지으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아니, 무거우면 내려놓지 뭐 하러 지금까지 들고 계십니까?"

      바로 이 순간 이 사람은 커다란 깨달음을 얻을 수 있었다고 합니다.
      행복하기 위해서는 바로 자신이 들고 있는 것을 내려놓으면
      되는 것이었습니다.

      내려놓으면 편안해지고 자유로워지는데, 그 무거운 것들을 꼭 움켜잡고
      가지고 있으려고 해서 힘들고 어려웠던 거지요.

      우리는 혹여 내가 내려놓지 못하는 것이 너무 많은 것은 아닌지요?
      모두 내려놓으세요.
      그래야 행복이 바로 내 옆에 있음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내려놓고, 더 내려놓고 사는 여유롭고 행복한 당신이었음 좋겠습니다.

      출처 : 행복 메시지 중에서





      수통으로 나눈 사랑

      전쟁이 한창 진행 중이던 때, 어느 부대의 한 장교는 전투 중에
      부상당한 환자들을 돌보다 심한 상처를 입은 병사가 애타게
      물을 찾는 것을 보았습니다.
      전쟁 중이라 물이 귀했지만 장교는 자신의 수통에 얼마 남지 않은
      물을 그에게 주었습니다.
      목이 무척 말랐던 그는 무심코 물을 마시려다가 동료 병사들의
      눈길이 자신에게 모아지는 것을 느꼈습니다.
      물이 귀한 상황이라 모든 병사들이 갈증을 느끼고 있었던 것입니다.
      그는 수통을 입에 대고 ‘꿀꺽 꿀꺽’ 소리를 내면서 물을 마신 후
      다른 병사에게 수통을 넘겼습니다.
      수통을 넘겨받은 병사가 물을 마시려고 보니 물은 조금도
      줄어들지 않았습니다.
      그 병사는 깊은 눈빛으로 동료를 쳐다보며 고개를 끄덕였습니다.
      그리고 자신도 꿀꺽 소리를 내며 맛있게 물을 마신 후 수통을
      또 다른 병사에게 건네주었습니다.
      그렇게 돌아가며 모든 병사들이 물을 마셨습니다.
      마침내 수통이 장교에게 돌아왔을 때, 놀랍게도 수통의 물은
      처음 그대로였습니다.
      모든 병사들은 얼굴에 미소를 띠었고, 더 이상 갈증을
      느끼는 사람은 없었습니다.







      마음을 바꾸는 힘

      차가운 겨울밤 시골 성당의 신부님이 성당을 청소하고
      잠자리에 들려 할 때 누군가 성당 문을 두드렸습니다.

      문을 열어주니 경찰들이 부랑자 한 명을
      붙잡아 성당 안으로 들어왔습니다.

      신부님은 부랑자의 얼굴이 낯이 익어 자세히 살펴보니 어젯밤
      추운 날씨에 잠자리를 마련하지 못해 곤란해하며
      저녁 식사를 대접하고 성당에서 하루 지낼 수 있게
      배려해 주었던 남자였습니다.

      그런데 경찰들이 그 남자의 배낭을 열어보니
      성당에서 사용하는 은촛대가 들어있었습니다.

      경찰은 신분님에게 물었습니다.
      "신부님, 이 남자가 성당의 은촛대를 가지고
      있는 것이 수상해서 체포했습니다.
      자기 말로는 신부님이 선물한 것이라는 데
      이런 말도 안 되는 거짓말이 어디 있습니까?"

      신부님은 조금도 당황하지 않고 말했습니다.
      "맞습니다. 제가 그에게 선물한 것입니다.
      그런데 왜 촛대만 가져간 겁니까?
      제가 은쟁반도 같이 드렸을 텐데요.
      당신은 이런 늙은 신부의 작은 호의에도
      너무 미안해하는 착한 사람이군요."

      아무렇지도 않게 은쟁반까지 내주는 신부님의 모습에
      경찰들은 미심쩍은 얼굴로 그냥 돌아갔습니다.

      경찰들이 사라지자 남자는 바닥에 엎드려
      울면서 신부님에게 사죄했습니다.

      사실 남자는 신부님에게 많은 호의를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은촛대를 훔쳐 달아난 것이었습니다.
      신부님은 빙그레 웃으며 남자의 배낭에 은쟁반마저
      넣어주었습니다.

      프랑스의 소설가 빅토르 위고의 장편소설
      '레미제라블'의 주인공 장발장과 미리엘 신부의 이야기입니다.





          영상제작 : 동제





      조국이 나를 인정했다

      조선말 무신이자 친일파 우범선의 아들 우장춘. 아버지의 원죄를
      짊어지고, 일본에서는 조선인, 조선에서는 민족반역자의
      아들로 비난받는 삶을 살아야 했던 비운의 천재였습니다.

      '종의 합성'이라는 논문으로 다윈의 진화론을
      수정하게 하는 엄청난 업적을 이루었습니다.
      광복 후 식량난에 허덕이던 대한민국이 도움을 청하자 우장춘 박사는
      남은 일생을 조국을 위해 희생하고자 했습니다.

      제주 감귤과 강원도 감자를 정착시키고, 현재까지 이어지는 배추와
      무의 품종개량, 우리 땅에 맞도록 개량된 쌀, 과일 품종의 정착과
      대량생산기술개발, 씨앗의 생명력 강화 개량 등……

      그렇게 우장춘 박사는 죽는 날까지 어깨를 짓누르던 아버지의 그릇된
      그림자를 어떻게든 지우고자 사력을 다했습니다.

      그리고 9년이라는 시간이 지났습니다.
      대한민국 정부는 1958년 우장춘 박사가 사망하던 그해
      병상에 있는 그에게 '대한민국 문화 포장'을 수여했습니다.

      우장춘 박사는 눈물을 흘리며 말했습니다.
      "조국이 드디어 나를 인정했다!"





          영상제작 : 동제

글쓴이:  암호:  댓글: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전체글 목록 2018. 11. 19.  전체글: 748  방문수: 2521313
영상글
알림 가슴이 찡 해오는 글 모음*김용호2013.08.17.13814*
알림 이미지 복사해가기 참고*김용호2009.09.07.30007*
알림 손님 영상 글방 안내
*김용호2003.12.07.48380*
742 사람의 관계란 김용호2018.11.13.1271
741 인생은 둥글게 둥글게 김용호2018.11.13.842
740 우리 이런 마음으로 살아요 김용호2018.11.13.881
739 마음에 바르는 약 김용호2018.11.13.971
738 마음이 아름다워지는 화장품을 김용호2018.11.13.1121
737 마음이 따뜻한 사람이 그리워집니다 김용호2018.11.13.941
736 꿈 너머 꿈 [1]김용호2018.10.29.2212
735 가슴에 남는 좋은 사람 김용호2018.10.27.3913
734 가을에 부르고 싶은 이름* 김용호2018.09.30.2784
733 중년이 아름다운 이 가을* 김용호2018.09.30.2195
732 가을처럼 깊어 가는 사랑* 김용호2018.09.30.1954
731 가을이 주는 마음* 김용호2018.09.30.1955
730 친구가 그리워지는 가을* 김용호2018.09.30.1904
729 가을 향기 기다리는 마음* 김용호2018.09.30.2085
728 이 가을이 안겨다 주는 선물* 김용호2018.09.30.1905
727 가을에는 쉼을 얻으세요* 김용호2018.09.30.1895
726 가을 한 잔 주세요* 김용호2018.09.30.1794
725 가을을 마시고 사랑을 마시고* 김용호2018.09.30.1815
724 가을 향기처럼 불어온 당신* 김용호2018.09.30.1733
723 가을 안에서 우리 사랑은* 김용호2018.09.23.3742
722 나는 가을을 좋아합니다* 김용호2018.09.23.3813
721 가을이 깊게 물들어 가기 전에* 김용호2018.09.20.3374
720 가을엔 혼자여도 좋습니다* 김용호2018.09.20.3553
719 가을이 물 드는 하늘가에* 김용호2018.09.19.3624
718 이 가을에 내가 바라는 것들* 김용호2018.09.19.3893
717 가을과 함께 찾아온 그리움 하나* 김용호2018.09.18.1813
716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그림* 김용호2018.09.10.1495
715 그대가 그리워지는 날에는* 김용호2018.09.07.1324
714 그래도 란 섬을 아시나요* 김용호2018.09.05.3935
713 꼭 안아주고 싶은 그리운 당신* 김용호2018.09.05.3494
712 마음과 마음이 맞닿는 사람이기를* 김용호2018.09.05.2703
711 누군가와 함께라면* 김용호2018.09.01.2575
710 인생을 동행할 친구가있다면* 김용호2018.09.01.1575
709 나에게 묻습니다* 김용호2018.09.01.1924
708 사람과 사람 사이에 놓여진 다리가 있습니다* 김용호2018.08.26.4624
707 사랑이 없으면* 김용호2018.08.26.4573
706 바라만 보아도 좋은 사람* 김용호2018.08.24.4003
705 당신은 이렇게 살고 있지요* 김용호2018.08.24.4203
704 당신은 정말 소중한 사람입니다* 김용호2018.08.22.3862
703 이런 사람과 내 생각을 나눠갖고 싶다 김용호2018.08.22.3862
702 마음으로 사람을 볼 수 있다면* 김용호2018.08.19.3922
701 지친 당신에게 보내는 편지* 김용호2018.08.18.3524
700 고운 모습으로 살고 싶습니다* 김용호2018.08.15.3713
699 행복을 주는 인연* 김용호2018.08.15.3554
698 서로에게 물들어 가는 사랑* 김용호2018.08.15.3473
697 누군가 나를 위하여* 김용호2018.08.09.3903
696 그대와 나의 인연* 김용호2018.08.09.3603
695 누군가를 사랑하고 싶은 날 김용호2018.07.31.4056
694 사랑은 언제나 당신에게 있습니다 김용호2018.07.29.3825
693 오늘이라는 좋은 날에* 김용호2018.07.29.2945
692 나를 믿어주는 한 사람이 있습니다 김용호2018.07.26.2875
691 필요한 자리에 있어주는 사람 김용호2018.07.26.2675
690 북망산 전설 이야기 김용호2018.07.23.4484
689 신선노름 김용호2018.07.18.4045
688 인생에서 처음이자 마지막인 오늘 김용호2018.07.18.3746
687 누구나 처음부터 친구가 되는 것은 아닙니다 김용호2018.07.18.2585
686 살다보면 이런 때도 있습니다 김용호2018.07.18.2956
685 당신이 만약에 내 사랑이라면 김용호2018.07.18.3176
684 천년 후에도 부르고 싶은 이름 김용호2018.07.18.3624
683 가슴으로 하는 사랑 김용호2018.07.14.2714
682 인연의 소중함을 생각하며 김용호2018.07.14.2494
681 하루를 좋은 날로 만들려는 사람은 김용호2018.07.11.3514
680 사랑하는 사람이 생겼습니다 김용호2018.07.11.3866
679 소중한 친구에게 주고싶은 글 김용호2018.07.05.3734
678 어제와는 또 다른 하루를 열며 김용호2018.07.05.3825
677 가슴에 남는 좋은 느낌 김용호2018.07.04.3683
676 있을때는 그 소중함을 모르고 김용호2018.06.20.4579
675 당신께 바라는 것이 있다면 김용호2018.06.20.3816
674 기억되는 사람으로 남으십시오 김용호2018.06.20.3707
673 인생을 동행할 친구가있다면 김용호2018.06.17.3376
672 지금까지가 아니라 지금부터입니다 김용호2018.06.17.3988
671 나를 미소짓게 한 당신 김용호2018.06.12.4744
670 사랑하는 당신에게 드리는 글 김용호2018.06.10.3875
669 그 사람은 김옥준김용호2018.06.08.3375
668 우리의 마음속에 김용호김용호2018.06.08.3245
667 사랑 약 판매합니다 김용호2018.06.08.3815
666 날마다 일어나는 기적들 김용호2018.06.07.3254
665 내가 바로 당신의 인연 입니다 김용호2018.06.07.3083
664 그리움을 붙들고 사는 이유 김용호2018.06.07.2973
663 꼭 안아주고 싶은 그리운 당신 김용호2018.06.06.3883
662 어려울 때 얻는 친구 김용호2018.06.05.3922
661 볼수록 예쁜 글 김용호2018.06.04.3033
660 마음에 행복을 느끼는 날 김용호2018.06.02.4104
659 머리와 가슴이 좋아합니다 김용호2018.06.01.2914
658 마음을 만져줄 수 있는 사람 김용호2018.05.29.3426
657 오늘 이 말은 꼭 해 주세요 김용호2018.05.28.3727
656 생각나는 얼굴이 되고 싶습니다 김용호2018.05.27.3379
655 부부가 함께 보면 좋은 글 김용호2018.05.26.3696
654 손 내미는 당신이 고맙습니다 김용호2018.05.25.4584
653 참 좋아 보여요 말 한마디 김용호2018.05.24.4328
652 지금이라는 글자를 써 보세요 김용호2018.05.23.3867
651 기적을 사야 하는데 김용호2018.05.22.4325
650 당신의 사랑을 대출 좀 해주세요 김용호2018.05.21.3986
649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기다림 김용호2018.05.18.3605
648 마음을 만져줄 수 있는 사람 김용호2018.05.17.3404
647 기도 김옥준김용호2018.05.17.2605
646 사랑하는 사람과 이렇게 살고 싶습니다 김용호2018.05.16.3294
645 그대가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김용호2018.05.15.4017
644 마음이 열려 있는 사람 김용호2018.05.14.3014
643 고운 사람으로 살고 싶습니다 김용호2018.05.13.3034
642 마음이 따뜻한 사람이 그리워집니다 김용호2018.05.11.3385
641 자기마음이라는 정원에서 김용호2018.05.10.2719
640 친구라는 아름다운 말 김용호2018.05.09.2966
639 행복 요리법 김용호2018.05.07.2527
638 미소가 묻어나는 행복 김용호2018.05.06.2876
637 내 삶의 남겨진 숙제 김용호2018.05.04.2026
636 그리움으로 행복을 주는 사람 김용호2018.05.03.1387
635 미소 속의 행복 김용호2018.05.03.1338
634 행복한 사람으로 만들어 주는 한 사람 김용호2018.05.03.1438
633 산다는 것은 길을 가는 것 김용호2018.05.03.1525
632 사랑이라는 마음의 밭 김용호2018.05.03.13210
631 넌 잠도 없냐 이정애김용호2018.03.20.50914
630 내 사랑 친구 김옥준김용호2018.03.20.51712
629 봄 속에서 꿈꾸는 행복 도지현김용호2018.03.20.42316
628 삶 김용호김용호2018.02.23.57214
627 안녕 하셨습니까? 김수열김용호2018.02.23.52320
626 세상사 꿈인 것을 백재성김용호2018.02.23.47118
625 겨울바람 김영배김용호2018.02.23.53717
624 춤추는 바다 이정화김용호2018.02.23.59218
623 노을의 꿈 이정애김용호2018.02.23.49618
RELOAD WRITE
1 [2] [3] [4] [5] [6]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