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작시 마당
아이디
암호
회원가입   암호분실





ADMIN 2018. 07. 22.
 그대가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글쓴이: 김용호  날짜: 2018.05.15. 07:58:21   조회: 359   추천: 7
영상글:





>



      그대가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늘 사랑 베푸는 그대가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아름다운 생각을 지닌 그대가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언제나 나를 먼저 생각해주는 그대가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이름답게 사는 것이 무엇인지 가르쳐 준 그대가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지고지순한 사랑이 무엇인지 가르쳐 준 그대가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물결 위에 놓인 금빛 햇살이 웃음처럼
      그대가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아니라고 마구 고개 흔들어도
      그대 앞에 가서는 긍정이 되는 나의 세상

      내 가슴에 와서 꽃이 되는 그대가
      정말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나도 그대가 만든 이 아름다운 꽃길을
      사무치도록 함께 걷고 싶습니다.

      출처 : 좋은 글 중에서





      인생은 연주하는 음악처럼

      살다 보면 저마다의 시기와 기간이 있듯이
      인생에는 수많은 갈피들이 있다.

      인생의 한 순간이 접히는 그 갈피 사이 사이 를
      사람들은 세월이라 부른다.

      살아갈 날 보다 살아온 날이 많아지면서 부터
      그 갈피들은 하나의 음악이 된다.

      자신만이 그 인생의 음악을 들을 수 있을 무렵
      얼마나 소중한 것들을 잊고 살았는지 얼마나
      많은 것들을 잃어버리고 살았는지 알게 되었다.

      이따금 그 추억의 갈피들이 연주하는 음악을 들으면서
      가슴이 아프고 코끝이 찡해지는 것은 단지 지나간 것에
      대한 아쉬움보다 살아온 날들에 대한
      후회가 많아서 일지도 모르겠다.

      계절의 갈피에서 꽃이 피고 지듯 인생의 갈피에서도
      후회와 연민과 반성과 행복의 깨달음이
      피어나는 것 같다.

      먼 훗날 인생이 연주하는 음악을 후회 없이 들을 수 있는
      그런 인생을 살고 싶다.

      출처 : 월간 좋은 생각

      영상제작 : 동제





      당신 옆에 이런 사람이 있습니까?

      삶이 너무나 고달파 모든 것을 포기하려 해도
      딱 한 사람 나를 의지하는 그 사람의 삶이
      무너질 것 같아 일어나 내일을 향해 바로 섭니다.

      속은 일이 하도 많아 이제는 모든 것을 의심하면서
      살아야겠다고 다짐하지만 딱 한 사람 나를 믿어 주는
      그 사람의 얼굴이 떠올라 그 동안 쌓인 의심을
      걷어 내고 다시 모두 믿기로 합니다.

      아프고 슬픈 일이 너무 많아 눈물만 흘리면서
      살아갈 것 같지만 딱 한사람 나를 향해 웃고 있는
      그 사람의 해맑은 웃음이 떠올라 흐르는 눈물을 닦고
      혼자 조용히 웃어 봅니다.

      사람들의 멸시와 조롱 때문에 이제는 아무 일도
      할 수 없을 것 같지만 딱 한사람, 나를 인정해 주고
      격려해 주는 그 사람의 목소리가 귓가에 맴돌아
      다시 용기를 내어 새 일을 시작합니다.

      세상을 향한 불평의 소리들이 높아 나도 같이 불평하면서
      살고 싶지만 딱 한사람 늘 감사하면서 살아가는
      그 사람의 평화가 그리워 모든 불평을 잠재우고
      다시 감사의 목소리를 높입니다.

      진실로 한 사람을 사랑하는 것은
      온 세상을 사랑하는 것이요,
      온 세상의 모든 사랑도
      결국은 한 사람을 통해 찾아옵니다.

      당신 옆에 이런 사람이 있습니까?
      그러면 정말 행복한 사람입니다.
      내 옆에 그런 사람을 두고도 불평하십니까?
      그러면 그 사람은 정말 불행한 사람입니다.

      출처 : 월간 좋은 생각

      영상제작 : 동제




      어떤 주차 관리인

      그는 선천적인 뇌성마비 장애인이었습니다.
      '뇌성마비'라는 것이 신경의 자율적인 조절 이상으로 자신의 몸을 자신의
      의사대로 움직일 수 없는 것일 뿐 중복장애가 있지 않는 한,
      사고나 마음까지 제어불능의 장애가 있는 것은 아닙니다.
      그러나 그의 부자연스러운 몸에 대한 선입견 때문에 그가 보고, 듣고,
      생각하는 능력까지 마음대로 되지 않는 그의 몸과 다를 바 없을 거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대부분입니다.

      그래서 사람들은 그 앞에서 조심성 없이 마구 말을 내뱉어
      그의 여린 가슴에 깊은 상처를 내기 일쑤였습니다.
      그는 성장해 감에 따라 타인과 다르다는 것을 의식하면서부터
      자신을 '세상의 적' 이라 단정짓고 자학을 일삼았습니다.
      그러던 어느 순간 그가 자신을 이 세상에 불편한 몸으로 보내준
      조물주에게 무언가 남다른 의미가 분명히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게 된 것은 정말 커다란 축복이었습니다.

      그는 씨름하듯 어렵게 한 장 한 장 책장을 넘기며
      이를 악물고 공부를 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재수하여 마침내는 서울대에 입학할 수 있었답니다.
      그러나 힘겨운 공부는 끝이 아니라 시작이었습니다.
      난다긴다하는 정상적인 수재들 틈에서 처지지 않고 공부를 하는 것은
      아무리 피눈물을 쏟고 노력을 해도 역부족이었습니다.

      생각다 못한 그는 2학년을 마치고 휴학한 이후 언어교정을 받고,
      암호 필기법을 배웠으며, 무엇보다 기쁜 일은 운전면허증을 움켜쥔 것이었습니다.
      자신의 의지대로 움직여본 것이 하나도 없었던
      그는 자신이 운전하고 조작하는 대로 달려주고 멈추어주는
      자동차가 정말 신기하고 고맙기 그지없었습니다.
      자동차를 운전할 때는 마치 날개를 단 것 같았습니다.
      타인의 도움을 받지 않고도 움직일 수 있다는 사실이
      한동안은 꿈인가 싶을 정도 였습니다.
      그 동안 가보고 싶었던 곳도 마음껏 가볼 수 있었고, 어쩌면 조만 간에
      자신의 뒤틀린 겉모습이 아닌 온전한 마음을 볼 줄 아는,
      눈 밝고 마음씨 고운 여자 친구 하나를
      태우게 될지도 모르겠다고 꿈에 부풀었답니다.

      그러나 자동차 운전이 늘 그렇게 좋기만 한 것은 아니었습니다.
      특히 주차가 문제였습니다.
      공공기관이나 아파트 등에는 장애인용 주차공간이 있긴 했지만
      그나마 없는 곳이 더 많았고, 그걸 지키는 사람은 더욱 없었습니다.
      '먼저 대는 사람이 임자' 라는 냉정한 법칙에 뒤늦게 도착한
      그는 늘 굴복할 수밖에 없었고, 그 때마다 빈곳을 찾아 헤매다 주차를 해도
      힘겹게 한참을 걸어야 목적지에 다다를 수 있는 곳이 고작이었습니다.

      그런데 어느 날부터인지 그는 학교에 가면 늘 장애인용 주차공간이 비어 있어
      별 어려움 없이 주차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가 공부하는 건물 앞 현관 가까운 곳에는 두 자리의 장애인용 주차공간이
      있었는데 장애인용 표시가 붙지 않은 차가 주차되어 있는 적은 없었습니다.
      그는 이제 신 새벽부터 잠을 설치며 고단한 몸을 끌고 등교하지 않아도
      주차 때문에 마음을 졸이는 일은 없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다른 날에 비해 늦잠을 자고 일어나 보니
      세상은 하얗게 옷을 갈아입고 있었습니다.
      눈 속에 파묻히면 온전치 못한 자신의 모습이 남 눈에 띄지 않을 것 같아
      눈을 몹시도 좋아하던 그였지만, 그런 감상보다는 주차가 더럭
      걱정으로 다가섰습니다.
      장애인용 주차표시가 눈에 덮이면, 모르는 이들은 그냥 그 자리에
      차를 세워버릴 것이 분명했으니까요.

      그는 부랴부랴 집을 나서 학교로 향하며 기도를 했습니다.
      '제발 제 자리가 남아 있게 해주세요.'
      그 자리에 주차하지 못하면, 그는 눈 때문에 미끄러운 길을 꼬이는 걸음으로
      몇 번이나 나동그라져야 교실에 들어갈 수 있을지 짐작도 할 수 없었습니다.
      조마조마한 마음으로 펑펑 쏟아지는 눈을 헤치고 학교에 도착한 그는,

      아 장애인용 주차 공간 두 자리가 그대로 비어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너무나 놀랍고 의외여서 그는 잠시 자신의 행운을 의심했지만
      그 자리는 눈에 덮이지 않은 것을 보니, 아마 자신과 같은 장애인이 먼저
      차를 댔다가 나간 모양이었습니다.
      그렇게 사뭇 가벼워진 마음으로 교실로 들어간 그는
      친구로부터 놀라운 이야기를 전해 듣게 되었습니다.

      그 건물의 경비원 아저씨가 새벽부터 장애인용 주차 공간 두 자리를
      줄곧 부지런히 쓸고 계셨다는 것을 장애인용이라는 휠체어 표시가
      눈에 덮일 만하면 그 경비 아저씨는 비를 들고 나와 다시 쓸고 들어가시길
      몇 번이나 반복하셨다는 겁니다.
      그 소리를 들은 그는 잠시 할 말을 잊었고, 그 다음엔 자신도 모르게 가슴이
      터질 것처럼 답답해져 철들기 전 엄마에게

      '왜 나를 다른 아이들처럼 마음대로 뛰어 놀 수 없게 낳았느냐'고 떼를 부리며,
      모자간에 부둥켜안고 울었던 이후에는 흘려본 적 없던 눈물이 마구마구
      주책없이 흘러 내렸습니다.
      흐르는 눈물을 얼른 닦지도 못하는 그의 눈물을 꼼꼼히 닦아주며
      친구는 덧붙였습니다.

      아저씨가 그 자리의 눈을 계속 쓸고 계시는 의미를 다들 알고 있어서
      그 동안의 묵계를 깨고 그 자리에 주차하려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고 말입니다.
      그는 그 동안 자신이 어렵지 않게 주차할 수 있었던
      이유를 그제서야 알 수 있었답니다.

      그리고 자신의 주차공간을 호시탐탐 노린다고 그가 생각했던 많은 사람들이,
      사실은 그 자리를 오래 지켜주고 있었다는 사실도 새삼 알 수 있었구요

      그는 한참 동안이나 마음을 다스리며 앉아 있다가 이윽고
      경비실이 있는 1층으로 내려갔습니다.
      자판기에서 커피 한 잔을 뽑아든 그는 경비실로 가서
      아무 말 없이 아저씨께 그 커피를 드렸습니다.
      커피는 가져오는 동안 흔들리는 그의 걸음 때문에 다 쏟아져
      반밖에 남지 않았지만 쏟아진 나머지 반은, 어느 샌가 다시 흐르기
      시작한 그의 눈물이 채우고도 남을 것 같았답니다.

      경비 아저씨는 눈물로 범벅된 그가 건네는 반잔의 커피를 묵묵히 받아들고
      아주 맛나게 잡수셨습니다.
      그리고는 입안에서 뱅뱅 돌 뿐 말이 되어 입 밖으로 나오지 않아
      '정말 감사하다.' 는 말을 꺼내지도 못하고 서 있는 그의 등을 따뜻하고
      투박한 손으로 툭툭 두드려 주시며 '그러잖아도 뜨거운 커피가 마시고 싶었는데
      잘 마셨네……' 하시더랍니다.

      영상제작 : 동제





      쓰임새 있는 삶을

      작고 크고 한 기계 톱니 바뀌 속에
      아주 작은 나사하나가 있었지요.
      이 작은 나사하나가 이런 생각을 했어요.

      이렇게 많은 나사가 있는데
      나 하나쯤 빠지면 어때? 하면서
      아주 조용히 빠져 나오고 말았지요.

      그러나 빠져나오는 그 순간부터
      기계는 멈추고 작동을 하지 않습니다.

      이렇게 물체의 쓰임새에서는
      아주 작은 것도 소중하지만

      세월은 그런 점을
      모른 체 멈추어 주질 않습니다.

      이 세상에서
      비타민 c 같은 삶을 살면서

      새 힘을 주고 상록수 같은 푸르름으로
      모두에게 힘찬 활력을 넣고 싶은
      그런 하루 하루를 열어 보세요.

      영상제작 : 동제

글쓴이:  암호:  댓글: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전체글 목록 2018. 07. 22.  전체글: 695  방문수: 2506903
영상글
알림 가슴이 찡 해오는 글 모음*김용호2013.08.17.13721*
알림 이미지 복사해가기 참고*김용호2009.09.07.29926*
알림 손님 영상 글방 안내
*김용호2003.12.07.48282*
687 고운미소와 아름다운 말 한마디는 김용호2018.07.18.751
686 인생에서 처음이자 마지막인 오늘* 김용호2018.07.18.732
685 누구나 처음부터 친구가 되는 것은 아닙니다* 김용호2018.07.18.442
684 살다보면 이런 때도 있습니다 * 김용호2018.07.18.572
683 당신이 만약에 내 사랑이라면 김용호2018.07.18.451
682 천년 후에도 부르고 싶은 이름 김용호2018.07.18.651
681 가슴으로 하는 사랑 김용호2018.07.14.2452
680 인연의 소중함을 생각하며 김용호2018.07.14.2182
679 하루를 좋은 날로 만들려는 사람은 김용호2018.07.11.3233
678 사랑하는 사람이 생겼습니다 김용호2018.07.11.3484
677 소중한 친구에게 주고싶은 글 김용호2018.07.05.3403
676 어제와는 또 다른 하루를 열며 김용호2018.07.05.3553
675 가슴에 남는 좋은 느낌 김용호2018.07.04.3402
674 있을때는 그 소중함을 모르고 김용호2018.06.20.4305
673 당신께 바라는 것이 있다면 김용호2018.06.20.3545
672 기억되는 사람으로 남으십시오 김용호2018.06.20.3405
671 인생을 동행할 친구가있다면 김용호2018.06.17.3104
670 지금까지가 아니라 지금부터입니다 김용호2018.06.17.3645
669 나를 미소짓게 한 당신 김용호2018.06.12.4333
668 사랑하는 당신에게 드리는 글 김용호2018.06.10.3503
667 그 사람은 김옥준김용호2018.06.08.2845
666 우리의 마음속에 김용호김용호2018.06.08.2875
665 사랑 약 판매합니다 김용호2018.06.08.3524
664 날마다 일어나는 기적들 김용호2018.06.07.2912
663 내가 바로 당신의 인연 입니다 김용호2018.06.07.2732
662 그리움을 붙들고 사는 이유 김용호2018.06.07.2682
661 꼭 안아주고 싶은 그리운 당신 김용호2018.06.06.3543
660 어려울 때 얻는 친구 김용호2018.06.05.3582
659 볼수록 예쁜 글 김용호2018.06.04.2662
658 마음에 행복을 느끼는 날 김용호2018.06.02.3823
657 머리와 가슴이 좋아합니다 김용호2018.06.01.2513
656 마음을 만져줄 수 있는 사람 김용호2018.05.29.3055
655 오늘 이 말은 꼭 해 주세요 김용호2018.05.28.3396
654 생각나는 얼굴이 되고 싶습니다 김용호2018.05.27.3027
653 부부가 함께 보면 좋은 글 김용호2018.05.26.3325
652 손 내미는 당신이 고맙습니다 김용호2018.05.25.4244
651 참 좋아 보여요 말 한마디 김용호2018.05.24.4057
650 지금이라는 글자를 써 보세요 김용호2018.05.23.3416
649 기적을 사야 하는데 김용호2018.05.22.3955
648 당신의 사랑을 대출 좀 해주세요 김용호2018.05.21.3665
647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기다림 김용호2018.05.18.3205
646 마음을 만져줄 수 있는 사람 김용호2018.05.17.3004
645 기도 김옥준김용호2018.05.17.2224
644 사랑하는 사람과 이렇게 살고 싶습니다 김용호2018.05.16.3004
643 그대가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김용호2018.05.15.3597
642 마음이 열려 있는 사람 김용호2018.05.14.2693
641 고운 사람으로 살고 싶습니다 김용호2018.05.13.2633
640 마음이 따뜻한 사람이 그리워집니다 김용호2018.05.11.2934
639 자기마음이라는 정원에서 김용호2018.05.10.2297
638 친구라는 아름다운 말 김용호2018.05.09.2605
637 행복 요리법 김용호2018.05.07.2116
636 미소가 묻어나는 행복 김용호2018.05.06.2505
635 내 삶의 남겨진 숙제 김용호2018.05.04.1605
634 그리움으로 행복을 주는 사람 김용호2018.05.03.1076
633 미소 속의 행복 김용호2018.05.03.967
632 행복한 사람으로 만들어 주는 한 사람 김용호2018.05.03.1047
631 산다는 것은 길을 가는 것 김용호2018.05.03.1175
630 사랑이라는 마음의 밭 김용호2018.05.03.959
629 넌 잠도 없냐 이정애김용호2018.03.20.46213
628 내 사랑 친구 김옥준김용호2018.03.20.47312
627 봄 속에서 꿈꾸는 행복 도지현김용호2018.03.20.38315
626 삶 김용호김용호2018.02.23.52814
625 안녕 하셨습니까? 김수열김용호2018.02.23.48419
624 세상사 꿈인 것을 백재성김용호2018.02.23.44617
623 겨울바람 김영배김용호2018.02.23.50217
622 춤추는 바다 이정화김용호2018.02.23.55117
621 노을의 꿈 이정애김용호2018.02.23.45818
620 가끔은 나도 도지현김용호2018.01.29.54819
619 당신과 나 사이에서 김용호김용호2018.01.29.50115
618 비상 김용두김용호2018.01.29.42814
617 그리움 김용두김용호2018.01.29.48817
616 족쇄 김옥준김용호2018.01.29.45215
615 이 겨울날 김옥준김용호2018.01.29.50814
614 잃어버린 삶 선미숙김용호2018.01.29.46113
613 무료 양광모김용호2017.12.15.36421
612 비스듬히 정현종김용호2017.12.15.33321
611 아름다운 영원을 위해서 김용호김용호2017.12.15.37020
610 삶 김용호김용호2017.12.15.41921
609 그대가 그립습니다 김수미김용호2017.12.15.28620
608 12월 김수미김용호2017.12.15.43421
607 한 해를 보내면서 이정순김용호2017.12.15.29221
606 옛 기억에 흐르던 강 김동원김용호2017.12.15.33721
605 그대의 겨울은 도지현김용호2017.12.15.26918
604 멀어져 간 사랑 도지현김용호2017.12.15.25622
603 눈이 되어 내리고 싶다 구연배김용호2017.12.15.29415
602 사랑 구연배김용호2017.12.15.43114
601 그대 뒷모습 조은주김용호2017.12.15.19918
600 하얀 눈은 그리움입니다 조미경김용호2017.12.15.27316
599 함박눈이 내리던 날 최한식김용호2017.12.15.21716
598 우린 이랬으면 좋겠습니다 김별아2017.11.15.53322
597 당신을 알게 되어 행복합니다 김별아2017.11.15.68220
596 행복한 삶의 이야기 김별아2017.10.11.56025
595 한 번뿐인 선택 김별아2017.10.11.47129
594 꼭 그렇게 해주세요 김별아2017.09.26.56636
593 어느 교수의 질문 김별아2017.09.26.48231
592 헤밍웨이의 노인과 바다 김별아2017.09.26.90031
591 어떤 부부 이야기 김별아2017.09.07.39937
590 아름다운 화해 김별아2017.09.07.42331
589 기적을 사러 온 소녀 김별아2017.09.07.42331
588 당신 김수향김별아2017.09.01.56632
587 북천에서 김수향김별아2017.09.01.59237
586 콰이강의 다리 김별아2017.06.13.110835
585 우리가 잃어버리고 사는 것들 김별아2017.06.13.125037
584 천리향 이해인김별아2017.03.27.75134
583 바람이 오면 도종환김별아2017.03.27.81437
582 그걸 아낍니다 김별아2017.02.16.79739
581 그대에게 바치는 나의 봄 김별아2017.02.16.76043
580 송년에 즈음하여 유안진김별아2016.12.28.102849
579 한해의 끝에 서면 김별아2016.12.17.90348
578 정월의 노래 신경림김별아2016.12.17.93977
577 밤의 꽃 손세화2016.12.04.91770
576 엄마 무덤 앞에서 손세화2016.12.04.93259
575 우리 서로 바라보면서 사랑해요 김별아2016.11.19.102557
574 따뜻한 말 한마디가 그리운 날 김별아2016.11.19.116164
573 마음의 행복 김별아2016.11.01.90367
572 부부의 일곱 고개 김별아2016.11.01.94773
571 가을바람 편지 이해인김별아2016.10.16.92274
570 가을 햇볕에 김남조김별아2016.10.16.84268
569 개성있는 낭송가를 찾아라 시낭송가 ...김용호2016.09.20.174785
568 사람은 참 좋은 향기가 있어요 김별아2016.09.15.96683
RELOAD WRITE
1 [2] [3] [4] [5]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