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작시 마당
아이디
암호
회원가입   암호분실





ADMIN 2018. 05. 23.
 그대가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글쓴이: 김용호  날짜: 2018.05.15. 07:58:21   조회: 323   추천: 1
영상글:





>



      그대가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늘 사랑 베푸는 그대가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아름다운 생각을 지닌 그대가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언제나 나를 먼저 생각해주는 그대가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이름답게 사는 것이 무엇인지 가르쳐 준 그대가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지고지순한 사랑이 무엇인지 가르쳐 준 그대가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물결 위에 놓인 금빛 햇살이 웃음처럼
      그대가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아니라고 마구 고개 흔들어도
      그대 앞에 가서는 긍정이 되는 나의 세상

      내 가슴에 와서 꽃이 되는 그대가
      정말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나도 그대가 만든 이 아름다운 꽃길을
      사무치도록 함께 걷고 싶습니다.

      출처 : 좋은 글 중에서





      인생은 연주하는 음악처럼

      살다 보면 저마다의 시기와 기간이 있듯이
      인생에는 수많은 갈피들이 있다.

      인생의 한 순간이 접히는 그 갈피 사이 사이 를
      사람들은 세월이라 부른다.

      살아갈 날 보다 살아온 날이 많아지면서 부터
      그 갈피들은 하나의 음악이 된다.

      자신만이 그 인생의 음악을 들을 수 있을 무렵
      얼마나 소중한 것들을 잊고 살았는지 얼마나
      많은 것들을 잃어버리고 살았는지 알게 되었다.

      이따금 그 추억의 갈피들이 연주하는 음악을 들으면서
      가슴이 아프고 코끝이 찡해지는 것은 단지 지나간 것에
      대한 아쉬움보다 살아온 날들에 대한
      후회가 많아서 일지도 모르겠다.

      계절의 갈피에서 꽃이 피고 지듯 인생의 갈피에서도
      후회와 연민과 반성과 행복의 깨달음이
      피어나는 것 같다.

      먼 훗날 인생이 연주하는 음악을 후회 없이 들을 수 있는
      그런 인생을 살고 싶다.

      출처 : 월간 좋은 생각

      영상제작 : 동제





      당신 옆에 이런 사람이 있습니까?

      삶이 너무나 고달파 모든 것을 포기하려 해도
      딱 한 사람 나를 의지하는 그 사람의 삶이
      무너질 것 같아 일어나 내일을 향해 바로 섭니다.

      속은 일이 하도 많아 이제는 모든 것을 의심하면서
      살아야겠다고 다짐하지만 딱 한 사람 나를 믿어 주는
      그 사람의 얼굴이 떠올라 그 동안 쌓인 의심을
      걷어 내고 다시 모두 믿기로 합니다.

      아프고 슬픈 일이 너무 많아 눈물만 흘리면서
      살아갈 것 같지만 딱 한사람 나를 향해 웃고 있는
      그 사람의 해맑은 웃음이 떠올라 흐르는 눈물을 닦고
      혼자 조용히 웃어 봅니다.

      사람들의 멸시와 조롱 때문에 이제는 아무 일도
      할 수 없을 것 같지만 딱 한사람, 나를 인정해 주고
      격려해 주는 그 사람의 목소리가 귓가에 맴돌아
      다시 용기를 내어 새 일을 시작합니다.

      세상을 향한 불평의 소리들이 높아 나도 같이 불평하면서
      살고 싶지만 딱 한사람 늘 감사하면서 살아가는
      그 사람의 평화가 그리워 모든 불평을 잠재우고
      다시 감사의 목소리를 높입니다.

      진실로 한 사람을 사랑하는 것은
      온 세상을 사랑하는 것이요,
      온 세상의 모든 사랑도
      결국은 한 사람을 통해 찾아옵니다.

      당신 옆에 이런 사람이 있습니까?
      그러면 정말 행복한 사람입니다.
      내 옆에 그런 사람을 두고도 불평하십니까?
      그러면 그 사람은 정말 불행한 사람입니다.

      출처 : 월간 좋은 생각

      영상제작 : 동제




      어떤 주차 관리인

      그는 선천적인 뇌성마비 장애인이었습니다.
      '뇌성마비'라는 것이 신경의 자율적인 조절 이상으로 자신의 몸을 자신의
      의사대로 움직일 수 없는 것일 뿐 중복장애가 있지 않는 한,
      사고나 마음까지 제어불능의 장애가 있는 것은 아닙니다.
      그러나 그의 부자연스러운 몸에 대한 선입견 때문에 그가 보고, 듣고,
      생각하는 능력까지 마음대로 되지 않는 그의 몸과 다를 바 없을 거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대부분입니다.

      그래서 사람들은 그 앞에서 조심성 없이 마구 말을 내뱉어
      그의 여린 가슴에 깊은 상처를 내기 일쑤였습니다.
      그는 성장해 감에 따라 타인과 다르다는 것을 의식하면서부터
      자신을 '세상의 적' 이라 단정짓고 자학을 일삼았습니다.
      그러던 어느 순간 그가 자신을 이 세상에 불편한 몸으로 보내준
      조물주에게 무언가 남다른 의미가 분명히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게 된 것은 정말 커다란 축복이었습니다.

      그는 씨름하듯 어렵게 한 장 한 장 책장을 넘기며
      이를 악물고 공부를 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재수하여 마침내는 서울대에 입학할 수 있었답니다.
      그러나 힘겨운 공부는 끝이 아니라 시작이었습니다.
      난다긴다하는 정상적인 수재들 틈에서 처지지 않고 공부를 하는 것은
      아무리 피눈물을 쏟고 노력을 해도 역부족이었습니다.

      생각다 못한 그는 2학년을 마치고 휴학한 이후 언어교정을 받고,
      암호 필기법을 배웠으며, 무엇보다 기쁜 일은 운전면허증을 움켜쥔 것이었습니다.
      자신의 의지대로 움직여본 것이 하나도 없었던
      그는 자신이 운전하고 조작하는 대로 달려주고 멈추어주는
      자동차가 정말 신기하고 고맙기 그지없었습니다.
      자동차를 운전할 때는 마치 날개를 단 것 같았습니다.
      타인의 도움을 받지 않고도 움직일 수 있다는 사실이
      한동안은 꿈인가 싶을 정도 였습니다.
      그 동안 가보고 싶었던 곳도 마음껏 가볼 수 있었고, 어쩌면 조만 간에
      자신의 뒤틀린 겉모습이 아닌 온전한 마음을 볼 줄 아는,
      눈 밝고 마음씨 고운 여자 친구 하나를
      태우게 될지도 모르겠다고 꿈에 부풀었답니다.

      그러나 자동차 운전이 늘 그렇게 좋기만 한 것은 아니었습니다.
      특히 주차가 문제였습니다.
      공공기관이나 아파트 등에는 장애인용 주차공간이 있긴 했지만
      그나마 없는 곳이 더 많았고, 그걸 지키는 사람은 더욱 없었습니다.
      '먼저 대는 사람이 임자' 라는 냉정한 법칙에 뒤늦게 도착한
      그는 늘 굴복할 수밖에 없었고, 그 때마다 빈곳을 찾아 헤매다 주차를 해도
      힘겹게 한참을 걸어야 목적지에 다다를 수 있는 곳이 고작이었습니다.

      그런데 어느 날부터인지 그는 학교에 가면 늘 장애인용 주차공간이 비어 있어
      별 어려움 없이 주차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가 공부하는 건물 앞 현관 가까운 곳에는 두 자리의 장애인용 주차공간이
      있었는데 장애인용 표시가 붙지 않은 차가 주차되어 있는 적은 없었습니다.
      그는 이제 신 새벽부터 잠을 설치며 고단한 몸을 끌고 등교하지 않아도
      주차 때문에 마음을 졸이는 일은 없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다른 날에 비해 늦잠을 자고 일어나 보니
      세상은 하얗게 옷을 갈아입고 있었습니다.
      눈 속에 파묻히면 온전치 못한 자신의 모습이 남 눈에 띄지 않을 것 같아
      눈을 몹시도 좋아하던 그였지만, 그런 감상보다는 주차가 더럭
      걱정으로 다가섰습니다.
      장애인용 주차표시가 눈에 덮이면, 모르는 이들은 그냥 그 자리에
      차를 세워버릴 것이 분명했으니까요.

      그는 부랴부랴 집을 나서 학교로 향하며 기도를 했습니다.
      '제발 제 자리가 남아 있게 해주세요.'
      그 자리에 주차하지 못하면, 그는 눈 때문에 미끄러운 길을 꼬이는 걸음으로
      몇 번이나 나동그라져야 교실에 들어갈 수 있을지 짐작도 할 수 없었습니다.
      조마조마한 마음으로 펑펑 쏟아지는 눈을 헤치고 학교에 도착한 그는,

      아 장애인용 주차 공간 두 자리가 그대로 비어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너무나 놀랍고 의외여서 그는 잠시 자신의 행운을 의심했지만
      그 자리는 눈에 덮이지 않은 것을 보니, 아마 자신과 같은 장애인이 먼저
      차를 댔다가 나간 모양이었습니다.
      그렇게 사뭇 가벼워진 마음으로 교실로 들어간 그는
      친구로부터 놀라운 이야기를 전해 듣게 되었습니다.

      그 건물의 경비원 아저씨가 새벽부터 장애인용 주차 공간 두 자리를
      줄곧 부지런히 쓸고 계셨다는 것을 장애인용이라는 휠체어 표시가
      눈에 덮일 만하면 그 경비 아저씨는 비를 들고 나와 다시 쓸고 들어가시길
      몇 번이나 반복하셨다는 겁니다.
      그 소리를 들은 그는 잠시 할 말을 잊었고, 그 다음엔 자신도 모르게 가슴이
      터질 것처럼 답답해져 철들기 전 엄마에게

      '왜 나를 다른 아이들처럼 마음대로 뛰어 놀 수 없게 낳았느냐'고 떼를 부리며,
      모자간에 부둥켜안고 울었던 이후에는 흘려본 적 없던 눈물이 마구마구
      주책없이 흘러 내렸습니다.
      흐르는 눈물을 얼른 닦지도 못하는 그의 눈물을 꼼꼼히 닦아주며
      친구는 덧붙였습니다.

      아저씨가 그 자리의 눈을 계속 쓸고 계시는 의미를 다들 알고 있어서
      그 동안의 묵계를 깨고 그 자리에 주차하려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고 말입니다.
      그는 그 동안 자신이 어렵지 않게 주차할 수 있었던
      이유를 그제서야 알 수 있었답니다.

      그리고 자신의 주차공간을 호시탐탐 노린다고 그가 생각했던 많은 사람들이,
      사실은 그 자리를 오래 지켜주고 있었다는 사실도 새삼 알 수 있었구요

      그는 한참 동안이나 마음을 다스리며 앉아 있다가 이윽고
      경비실이 있는 1층으로 내려갔습니다.
      자판기에서 커피 한 잔을 뽑아든 그는 경비실로 가서
      아무 말 없이 아저씨께 그 커피를 드렸습니다.
      커피는 가져오는 동안 흔들리는 그의 걸음 때문에 다 쏟아져
      반밖에 남지 않았지만 쏟아진 나머지 반은, 어느 샌가 다시 흐르기
      시작한 그의 눈물이 채우고도 남을 것 같았답니다.

      경비 아저씨는 눈물로 범벅된 그가 건네는 반잔의 커피를 묵묵히 받아들고
      아주 맛나게 잡수셨습니다.
      그리고는 입안에서 뱅뱅 돌 뿐 말이 되어 입 밖으로 나오지 않아
      '정말 감사하다.' 는 말을 꺼내지도 못하고 서 있는 그의 등을 따뜻하고
      투박한 손으로 툭툭 두드려 주시며 '그러잖아도 뜨거운 커피가 마시고 싶었는데
      잘 마셨네……' 하시더랍니다.

      영상제작 : 동제





      쓰임새 있는 삶을

      작고 크고 한 기계 톱니 바뀌 속에
      아주 작은 나사하나가 있었지요.
      이 작은 나사하나가 이런 생각을 했어요.

      이렇게 많은 나사가 있는데
      나 하나쯤 빠지면 어때? 하면서
      아주 조용히 빠져 나오고 말았지요.

      그러나 빠져나오는 그 순간부터
      기계는 멈추고 작동을 하지 않습니다.

      이렇게 물체의 쓰임새에서는
      아주 작은 것도 소중하지만

      세월은 그런 점을
      모른 체 멈추어 주질 않습니다.

      이 세상에서
      비타민 c 같은 삶을 살면서

      새 힘을 주고 상록수 같은 푸르름으로
      모두에게 힘찬 활력을 넣고 싶은
      그런 하루 하루를 열어 보세요.

      영상제작 : 동제

글쓴이:  암호:  댓글: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전체글 목록 2018. 05. 23.  전체글: 657  방문수: 2500398
영상글
알림 가슴이 찡 해오는 글 모음*김용호2013.08.17.13556*
알림 이미지 복사해가기 참고*김용호2009.09.07.29753*
알림 손님 영상 글방 안내
*김용호2003.12.07.48122*
657 기적을 사야 하는데 김용호2018.05.22.1901
656 당신의 사랑을 대출 좀 해주세요 김용호2018.05.21.3371
655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기다림 김용호2018.05.18.2352
654 마음을 만져줄 수 있는 사람 김용호2018.05.17.2641
653 기도 김옥준김용호2018.05.17.1892
652 사랑하는 사람과 이렇게 살고 싶습니다 김용호2018.05.16.2701
651 그대가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김용호2018.05.15.3231
650 마음이 열려 있는 사람 김용호2018.05.14.2421
649 고운 사람으로 살고 싶습니다 김용호2018.05.13.2371
648 마음이 따뜻한 사람이 그리워집니다 김용호2018.05.11.2642
647 자기마음이라는 정원에서 김용호2018.05.10.1973
646 친구라는 아름다운 말 김용호2018.05.09.2364
645 행복 요리법 김용호2018.05.07.1763
644 미소가 묻어나는 행복 김용호2018.05.06.2274
643 내 삶의 남겨진 숙제 김용호2018.05.04.1344
642 그리움으로 행복을 주는 사람 김용호2018.05.03.814
641 미소 속의 행복 김용호2018.05.03.634
640 행복한 사람으로 만들어 주는 한 사람 김용호2018.05.03.754
639 산다는 것은 길을 가는 것 김용호2018.05.03.864
638 사랑이라는 마음의 밭 김용호2018.05.03.664
637 넌 잠도 없냐 이정애김용호2018.03.20.43310
636 내 사랑 친구 김옥준김용호2018.03.20.43710
635 봄 속에서 꿈꾸는 행복 도지현김용호2018.03.20.35313
634 삶 김용호김용호2018.02.23.49313
633 안녕 하셨습니까? 김수열김용호2018.02.23.44716
632 세상사 꿈인 것을 백재성김용호2018.02.23.41515
631 겨울바람 김영배김용호2018.02.23.46915
630 춤추는 바다 이정화김용호2018.02.23.51214
629 노을의 꿈 이정애김용호2018.02.23.42616
628 가끔은 나도 도지현김용호2018.01.29.51217
627 당신과 나 사이에서 김용호김용호2018.01.29.46814
626 비상 김용두김용호2018.01.29.39914
625 그리움 김용두김용호2018.01.29.45816
624 족쇄 김옥준김용호2018.01.29.42212
623 이 겨울날 김옥준김용호2018.01.29.47511
622 잃어버린 삶 선미숙김용호2018.01.29.42510
621 무료 양광모김용호2017.12.15.33520
620 비스듬히 정현종김용호2017.12.15.29919
619 아름다운 영원을 위해서 김용호김용호2017.12.15.33318
618 삶 김용호김용호2017.12.15.39019
617 그대가 그립습니다 김수미김용호2017.12.15.25416
616 12월 김수미김용호2017.12.15.40418
615 한 해를 보내면서 이정순김용호2017.12.15.25418
614 옛 기억에 흐르던 강 김동원김용호2017.12.15.31119
613 그대의 겨울은 도지현김용호2017.12.15.24617
612 멀어져 간 사랑 도지현김용호2017.12.15.22319
611 눈이 되어 내리고 싶다 구연배김용호2017.12.15.26614
610 사랑 구연배김용호2017.12.15.40014
609 그대 뒷모습 조은주김용호2017.12.15.17115
608 하얀 눈은 그리움입니다 조미경김용호2017.12.15.24615
607 함박눈이 내리던 날 최한식김용호2017.12.15.19315
606 우린 이랬으면 좋겠습니다 김별아2017.11.15.50019
605 당신을 알게 되어 행복합니다 김별아2017.11.15.65317
604 행복한 삶의 이야기 김별아2017.10.11.52323
603 한 번뿐인 선택 김별아2017.10.11.43924
602 꼭 그렇게 해주세요 김별아2017.09.26.53032
601 어느 교수의 질문 김별아2017.09.26.44729
600 헤밍웨이의 노인과 바다 김별아2017.09.26.86929
599 어떤 부부 이야기 김별아2017.09.07.36933
598 아름다운 화해 김별아2017.09.07.39529
597 기적을 사러 온 소녀 김별아2017.09.07.39330
596 당신 김수향김별아2017.09.01.53629
595 북천에서 김수향김별아2017.09.01.56130
594 콰이강의 다리 김별아2017.06.13.108034
593 우리가 잃어버리고 사는 것들 김별아2017.06.13.122735
592 천리향 이해인김별아2017.03.27.71933
591 바람이 오면 도종환김별아2017.03.27.77435
590 그걸 아낍니다 김별아2017.02.16.76437
589 그대에게 바치는 나의 봄 김별아2017.02.16.72540
588 송년에 즈음하여 유안진김별아2016.12.28.99545
587 한해의 끝에 서면 김별아2016.12.17.87347
586 정월의 노래 신경림김별아2016.12.17.91075
585 밤의 꽃 손세화2016.12.04.89367
584 엄마 무덤 앞에서 손세화2016.12.04.90657
583 우리 서로 바라보면서 사랑해요 김별아2016.11.19.99555
582 따뜻한 말 한마디가 그리운 날 김별아2016.11.19.112561
581 마음의 행복 김별아2016.11.01.87764
580 부부의 일곱 고개 김별아2016.11.01.91369
579 가을바람 편지 이해인김별아2016.10.16.89771
578 가을 햇볕에 김남조김별아2016.10.16.81567
577 개성있는 낭송가를 찾아라 시낭송가 ...김용호2016.09.20.171480
576 사람은 참 좋은 향기가 있어요 김별아2016.09.15.93582
575 언제 한번 김별아2016.09.15.87172
574 어머니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 김별아2016.07.21.113787
573 전부다 무료 김별아2016.07.21.101779
572 작은 들꽃/조병화 김별아2016.07.06.1168101
571 좋은 사람되는 요령 좋은 글김별아2016.07.01.1025100
570 인연이었으면 좋겠습니다 좋은 글김별아2016.07.01.106591
569 보고픈 사람이 있다는 건 김별아2016.06.21.109084
568 세상에 하나뿐인 사랑입니다 김별아2016.06.21.1009103
567 외로움 김용호김용호2016.06.07.1069114
566 커피처럼 그리운 사람 김별아2016.06.05.997101
565 행복 담은 그릇 김별아2016.06.05.97496
564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꽃 김별아2016.04.15.1123105
563 행복은 자신의 마음속에 있다 김별아2016.04.15.103598
562 작은 돌 하나 입에 물고 이점순2016.02.27.1177127
561 섬 이점순2016.02.27.962124
560 무슨 인연으로 당신을 만났을까요 김별아2016.02.27.1103111
559 이제는 사랑을 김별아2016.02.27.1307103
558 나를 미소짓게 한 당신 김별아2016.02.16.1103109
557 내 마음을 만져주는 사람 김별아2016.02.16.1193104
556 울음 이점순2016.02.13.1120152
555 동문원 이점순2016.02.13.1082114
554 그대 곁에 가는 날 입니다 김별아2016.02.05.1037110
553 오늘을 위한 기도 김별아2016.02.05.1070102
552 그대에게 가는 길 이현옥2016.02.01.1181113
551 새 가는 곳을 그리워하며 이점순2016.02.01.1041110
550 세월의 노래 김동원2016.01.26.1134205
549 달팽이 이점순2016.01.25.1135132
548 나눔의 기쁨을 함께 누려요 김별아2016.01.25.1030113
547 당신은 참 아름다운 사람입니다 김별아2016.01.25.1198110
546 시(詩)를 써야 시인(詩人) 이점순2016.01.20.1130124
545 궁지 터 김동원김용호2016.01.19.1084108
544 고향 진안 장터 전근표김용호2016.01.17.1152100
543 우리의 마음속에 김용호김용호2016.01.08.1089113
542 새해 마음 이해인김별아2016.01.08.107091
541 영원 그 안에선 김남조김별아2016.01.08.95697
540 눈오는 날 허호석김용호2016.01.01.1321113
539 송년 엽서 이해인김별아2015.12.30.1002128
538 송년에 즈음하면 유안진김별아2015.12.30.985121
RELOAD WRITE
1 [2] [3] [4] [5]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