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작시 마당
아이디
암호
회원가입   암호분실





ADMIN 2018. 11. 19.
 친구라는 아름다운 말
글쓴이: 김용호  날짜: 2018.05.09. 16:08:24   조회: 296   추천: 6
영상글:




      친구라는 아름다운 말

      친구라는 말보다 더 아름다운 것은 없습니다.
      그 보다 더 소중한 것은 또한 없습니다.
      서로의 마음을 털어놓을 수 있는
      그대가 힘들 때 힘이 되어 줄 수 있는
      그런 친구이고 싶습니다.

      서로 사랑이란 말이 오고가도 아무 부담 없는
      혼자 울고 있을 때 말없이 다가와
      "힘내"라고 말해 줄 수 있는
      그대를 위해 내가 힘들어도 절대 힘든게 아닌
      행복으로 받아들일 수 있는
      그런 친구이고 싶습니다.

      함께라는 말보다 생각해 주는
      각자가 더 아름답습니다.
      그대와 함께 보다는 보이지 않는 곳에서
      서로를 걱정하고 칭찬하는 친구이고 싶습니다.

      주위에 아무도 없어도 그대가 있으면...
      그대도 내가 있으면 만족하는
      그런 친구이고 싶습니다.

      그대에게 행복이 없다면
      그 행복을 찾아 줄 수 있는
      그대에게 불행이 있다면
      그 불행을 떼어 줄 수 있는
      그리고 개인의 만족보다는 서로의 만족에
      더 즐거워하는 그런 친구이고 싶습니다.

      사랑보다는 우정
      우정보다는 진실이란 말이 더 잘 어울리는
      고맙다는 말보다 아무 말 없이 미소로 답할 수 있는
      둘보다는 하나라는 말이 더 잘 어울리는
      그대보다 미안하다는 말을 먼저 할 수 있는
      그런 친구이고 싶습니다.

      아무 말이 없어도 서로를 더 잘 아는
      그대가 나를 속여도 전혀 미움이 없는
      그대의 나쁜 점을 덜어줄 수 있는
      그런 친구이고 싶습니다.

      잠시의 행복, 웃음보다는 가슴깊이
      남을 수 있는 행복이 더 소중합니다.

      그냥 지나가는 친구보다 늘 함께 있을 수 있는
      힘없이 깔려 내리는 목소리에도
      용기를 얻을 수 있는
      아낌의 소중함보다,
      믿음의 소중함을 더 중요시하는
      먼 곳에서도 서로를 믿고
      생각하는 친구이고 싶습니다.

      그대가 괴로울 때 아무도 모르게 조용히 기도합니다.
      그리고 그대가 즐거울 때

      세상 누구 보다 더 즐거워합니다.
      그대 보다 더 소중한 친구는 아무도 없습니다.
      나에게 처음으로 행복을 가르쳐 준 친구
      보이지 않는 곳에서 늘 기도 하겠습니다.

      이 세상 끝나는 날까지

      출처 : 좋은 글 중에서

      나오는 음악 : How Can I Keep From Singing~Enya







      영혼을 울리는 아름다운 글

      하늘에게 소중한 건별입니다.
      땅에게 소중한 건 꽃이며

      나에게 소중한 건
      이 글을 읽고 있는 당신입니다.

      내가 힘들어 지칠 때 빗방울 같은 눈물을 흘릴 때
      제일 먼저 생각나는 사람이 되어주세요.

      당신을 사랑한다는 말은 못해도
      당신을 사랑하는 마음은 보여줄 수 있습니다.

      난 그대를 만날 때보다
      그대를 생각할 때가 더 행복합니다.

      힘들고 지칠 때 혼자 넓은 바다에 홀로 남은
      기분이 들 때 나에게 힘이 되어 줄 수 있는
      그런 나룻배가 되어주세요.
      언제부터인가 내 맘 한 구석에
      자리잡고 있는 사람이 있습니다.

      아마도 그 사람이 이 글을 읽고있는
      당신인 것 같습니다.

      누군가가 자기를 좋아하면
      자기가 살고있는 집의 하늘 위에 별이 뜬데요.

      오늘밤에 하늘을 좀 봐줄래요.
      하늘 위에 떠 있는 나의 별을.

      내가 살아있는 이유는
      그대가 존재하기 때문이며

      내가 살아가는 이유는
      그대를 지켜주기 위함입니다.

      나는 언제부턴가 하늘이 좋아졌어요
      이 하늘 아래 당신이 살고 있기 때문이죠.

      제가 이 세상에서 가장 사랑하는 사람은 당신이며
      그런 당신에게 해주고 싶은 말은 당신을 사랑해

      당신이 언제나 바라볼 수 있는 곳 그 곳에서 항상
      제가 당신을 바라보고 있을 것입니다.

      언제나 당신이 가는 곳은 어디든지 함께 갈 것입니다.
      다만 당신이 다른 사람에게로 가지 않는다면
      언제나
      그대를 위한 나의 작고 소중한 마음이 있습니다.

      그리고 세상에서 아주 소중한 말이 있습니다.
      그것은 바로 나의 사랑입니다.

      나무는 그늘을 약속하고 구름은 비를 약속하는데
      난 당신에게 영원한 사랑을 약속합니다.

      난 오늘도 기도합니다.
      오늘 역시 당신의 하루가
      잊지못할 행복한 하루가 되기를

      바쁜 하루 중에 나의 목소리가 당신에게 잠시동안의
      달콤한 휴식이 될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많은 사람들 중에 당신과 내가 만나서
      숱한 그리움 속에 당신을 다시 만난다면

      그때 고백할게요.
      당신을 언제까지나 사랑한다고

      아침햇살이 아무리 눈부셔도 내 눈에 비친 당신의
      모습과는 비교할 수가 없습니다.

      듣고만 계셔도 됩니다.
      당신과 함께 한다는 것 그것이 제겐 큰 행복입니다.

      소리 없이 내리는 새벽 새하얀 눈처럼
      내 사랑도 당신 곁에 내리고 싶습니다.

      출처 : 좋은 글 중에서





          영상제작 : 동제





      우리라는 말에

      말하고 생각할 때마다 따스함이
      느껴지는 단어가 하나 있습니다.

      다른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누다
      이 단어가 그 사람의 입에서 나올 때면
      나는 왠지 그 사람과 한층
      더 가까워진 느낌에 푸근해집니다.

      난로 같은 훈훈함이 느껴지는 단어
      그 단어는 바로 ´우리´라는 단어입니다.

      나는 ´나´, ´너´라고 시작되는 말에서 보다
      ´우리´로 시작되는 말에
      더 많은 애정을 느낍니다.

      그 누구도 이 세상에서 온전히 혼자 힘으로
      살아갈 수 없다는 생각 때문입니다.

      사람은 근본적으로 어깨와 어깨끼리
      가슴과 가슴끼리 맞대고 살아야 하는
      존재라는 생각 때문입니다.

      그렇게 서로가 서로를 위하는 마음으로
      살아가는 세상은 얼마나 아름답습니까?

      이 세상에 나와 전혀 상관없는
      남은 존재하지 않는다는 생각으로 살아간다면

      세상은 지금보다 더 맑고
      아름다워지리라 믿어봅니다.

      나는 잘 알고 있습니다.

      “나” "너"라는 삭막한 말에 비한다면

      “우리”라는 말이 얼마나
      감격스럽고 눈물겨운지를

      출처 : 좋은 글 중에서





          영상제작 : 동제

글쓴이:  암호:  댓글: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전체글 목록 2018. 11. 19.  전체글: 748  방문수: 2521160
영상글
알림 가슴이 찡 해오는 글 모음*김용호2013.08.17.13812*
알림 이미지 복사해가기 참고*김용호2009.09.07.30004*
알림 손님 영상 글방 안내
*김용호2003.12.07.48379*
687 사람의 관계란 김용호2018.11.13.1141
686 인생은 둥글게 둥글게 김용호2018.11.13.842
685 우리 이런 마음으로 살아요 김용호2018.11.13.881
684 마음에 바르는 약 김용호2018.11.13.931
683 마음이 아름다워지는 화장품을 김용호2018.11.13.831
682 마음이 따뜻한 사람이 그리워집니다 김용호2018.11.13.941
681 꿈 너머 꿈 [1]김용호2018.10.29.2202
680 가슴에 남는 좋은 사람 김용호2018.10.27.3913
679 가을에 부르고 싶은 이름* 김용호2018.09.30.2774
678 중년이 아름다운 이 가을* 김용호2018.09.30.2185
677 가을처럼 깊어 가는 사랑* 김용호2018.09.30.1944
676 가을이 주는 마음* 김용호2018.09.30.1955
675 친구가 그리워지는 가을* 김용호2018.09.30.1904
674 가을 향기 기다리는 마음* 김용호2018.09.30.2085
673 이 가을이 안겨다 주는 선물* 김용호2018.09.30.1905
672 가을에는 쉼을 얻으세요* 김용호2018.09.30.1885
671 가을 한 잔 주세요* 김용호2018.09.30.1784
670 가을을 마시고 사랑을 마시고* 김용호2018.09.30.1805
669 가을 향기처럼 불어온 당신* 김용호2018.09.30.1733
668 가을 안에서 우리 사랑은* 김용호2018.09.23.3742
667 나는 가을을 좋아합니다* 김용호2018.09.23.3813
666 가을이 깊게 물들어 가기 전에* 김용호2018.09.20.3374
665 가을엔 혼자여도 좋습니다* 김용호2018.09.20.3543
664 가을이 물 드는 하늘가에* 김용호2018.09.19.3614
663 이 가을에 내가 바라는 것들* 김용호2018.09.19.3883
662 가을과 함께 찾아온 그리움 하나* 김용호2018.09.18.1813
661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그림* 김용호2018.09.10.1495
660 그대가 그리워지는 날에는* 김용호2018.09.07.1324
659 그래도 란 섬을 아시나요* 김용호2018.09.05.3935
658 꼭 안아주고 싶은 그리운 당신* 김용호2018.09.05.3484
657 마음과 마음이 맞닿는 사람이기를* 김용호2018.09.05.2693
656 누군가와 함께라면* 김용호2018.09.01.2565
655 인생을 동행할 친구가있다면* 김용호2018.09.01.1565
654 나에게 묻습니다* 김용호2018.09.01.1924
653 사람과 사람 사이에 놓여진 다리가 있습니다* 김용호2018.08.26.4624
652 사랑이 없으면* 김용호2018.08.26.4573
651 바라만 보아도 좋은 사람* 김용호2018.08.24.4003
650 당신은 이렇게 살고 있지요* 김용호2018.08.24.4193
649 당신은 정말 소중한 사람입니다* 김용호2018.08.22.3862
648 이런 사람과 내 생각을 나눠갖고 싶다 김용호2018.08.22.3862
647 마음으로 사람을 볼 수 있다면* 김용호2018.08.19.3912
646 지친 당신에게 보내는 편지* 김용호2018.08.18.3524
645 고운 모습으로 살고 싶습니다* 김용호2018.08.15.3713
644 행복을 주는 인연* 김용호2018.08.15.3554
643 서로에게 물들어 가는 사랑* 김용호2018.08.15.3473
642 누군가 나를 위하여* 김용호2018.08.09.3893
641 그대와 나의 인연* 김용호2018.08.09.3593
640 누군가를 사랑하고 싶은 날 김용호2018.07.31.4046
639 사랑은 언제나 당신에게 있습니다 김용호2018.07.29.3825
638 오늘이라는 좋은 날에* 김용호2018.07.29.2945
637 나를 믿어주는 한 사람이 있습니다 김용호2018.07.26.2875
636 필요한 자리에 있어주는 사람 김용호2018.07.26.2675
635 북망산 전설 이야기 김용호2018.07.23.4474
634 신선노름 김용호2018.07.18.4035
633 인생에서 처음이자 마지막인 오늘 김용호2018.07.18.3736
632 누구나 처음부터 친구가 되는 것은 아닙니다 김용호2018.07.18.2585
631 살다보면 이런 때도 있습니다 김용호2018.07.18.2956
630 당신이 만약에 내 사랑이라면 김용호2018.07.18.3176
629 천년 후에도 부르고 싶은 이름 김용호2018.07.18.3624
628 가슴으로 하는 사랑 김용호2018.07.14.2714
627 인연의 소중함을 생각하며 김용호2018.07.14.2484
626 하루를 좋은 날로 만들려는 사람은 김용호2018.07.11.3494
625 사랑하는 사람이 생겼습니다 김용호2018.07.11.3866
624 소중한 친구에게 주고싶은 글 김용호2018.07.05.3734
623 어제와는 또 다른 하루를 열며 김용호2018.07.05.3824
622 가슴에 남는 좋은 느낌 김용호2018.07.04.3683
621 있을때는 그 소중함을 모르고 김용호2018.06.20.4568
620 당신께 바라는 것이 있다면 김용호2018.06.20.3816
619 기억되는 사람으로 남으십시오 김용호2018.06.20.3677
618 인생을 동행할 친구가있다면 김용호2018.06.17.3356
617 지금까지가 아니라 지금부터입니다 김용호2018.06.17.3968
616 나를 미소짓게 한 당신 김용호2018.06.12.4744
615 사랑하는 당신에게 드리는 글 김용호2018.06.10.3865
614 그 사람은 김옥준김용호2018.06.08.3375
613 우리의 마음속에 김용호김용호2018.06.08.3245
612 사랑 약 판매합니다 김용호2018.06.08.3795
611 날마다 일어나는 기적들 김용호2018.06.07.3234
610 내가 바로 당신의 인연 입니다 김용호2018.06.07.3063
609 그리움을 붙들고 사는 이유 김용호2018.06.07.2953
608 꼭 안아주고 싶은 그리운 당신 김용호2018.06.06.3883
607 어려울 때 얻는 친구 김용호2018.06.05.3922
606 볼수록 예쁜 글 김용호2018.06.04.3033
605 마음에 행복을 느끼는 날 김용호2018.06.02.4104
604 머리와 가슴이 좋아합니다 김용호2018.06.01.2884
603 마음을 만져줄 수 있는 사람 김용호2018.05.29.3406
602 오늘 이 말은 꼭 해 주세요 김용호2018.05.28.3707
601 생각나는 얼굴이 되고 싶습니다 김용호2018.05.27.3379
600 부부가 함께 보면 좋은 글 김용호2018.05.26.3696
599 손 내미는 당신이 고맙습니다 김용호2018.05.25.4564
598 참 좋아 보여요 말 한마디 김용호2018.05.24.4308
597 지금이라는 글자를 써 보세요 김용호2018.05.23.3837
596 기적을 사야 하는데 김용호2018.05.22.4325
595 당신의 사랑을 대출 좀 해주세요 김용호2018.05.21.3986
594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기다림 김용호2018.05.18.3605
593 마음을 만져줄 수 있는 사람 김용호2018.05.17.3394
592 기도 김옥준김용호2018.05.17.2575
591 사랑하는 사람과 이렇게 살고 싶습니다 김용호2018.05.16.3264
590 그대가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김용호2018.05.15.3987
589 마음이 열려 있는 사람 김용호2018.05.14.2984
588 고운 사람으로 살고 싶습니다 김용호2018.05.13.3024
587 마음이 따뜻한 사람이 그리워집니다 김용호2018.05.11.3375
586 자기마음이라는 정원에서 김용호2018.05.10.2709
585 친구라는 아름다운 말 김용호2018.05.09.2966
584 행복 요리법 김용호2018.05.07.2497
583 미소가 묻어나는 행복 김용호2018.05.06.2846
582 내 삶의 남겨진 숙제 김용호2018.05.04.1996
581 그리움으로 행복을 주는 사람 김용호2018.05.03.1377
580 미소 속의 행복 김용호2018.05.03.1328
579 행복한 사람으로 만들어 주는 한 사람 김용호2018.05.03.1428
578 산다는 것은 길을 가는 것 김용호2018.05.03.1525
577 사랑이라는 마음의 밭 김용호2018.05.03.13010
576 넌 잠도 없냐 이정애김용호2018.03.20.50614
575 내 사랑 친구 김옥준김용호2018.03.20.51512
574 봄 속에서 꿈꾸는 행복 도지현김용호2018.03.20.42216
573 삶 김용호김용호2018.02.23.57014
572 안녕 하셨습니까? 김수열김용호2018.02.23.52220
571 세상사 꿈인 것을 백재성김용호2018.02.23.47118
570 겨울바람 김영배김용호2018.02.23.53617
569 춤추는 바다 이정화김용호2018.02.23.59118
568 노을의 꿈 이정애김용호2018.02.23.49418
RELOAD WRITE
1 [2] [3] [4] [5] [6]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