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작시 마당
아이디
암호
회원가입   암호분실





ADMIN 2018. 08. 14.
 행복한 사람으로 만들어 주는 한 사람
글쓴이: 김용호  날짜: 2018.05.03. 04:41:09   조회: 108   추천: 7
영상글:




      행복한 사람으로 만들어 주는 한 사람

      나를 믿어주는 한 사람이 있습니다.
      부족하고 세상 앞에서 모자람 많은 나이지만
      늘 그런 나를 세상 어떤 이들보다

      아름다운 눈으로 지켜 봐주는
      그 넘치는 사랑만으로 언제나 나에게
      용기를 주는 한 사람이 있습니다.

      오랜 여행에 지쳐 내 곁에서
      행복한 사람으로 만들어 주는 한 사람이
      잠든 모습을 바라보며 입맞추고 싶게 만들던

      늘 곁에서 영원히 지켜보고 싶은 욕심에
      내 마음 따뜻하게 만들어 주는
      한 사람이 있습니다.

      세상에서 나를 가장 행복한 사람으로 만들어 주겠다며
      수줍게 웃던 그 웃음만으로도 이미 나를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사람으로 만들어 주는 한 사람이 있습니다.

      그리고 그 사람은
      내가 사랑하는 사람입니다.

      천년을 아니 천년이 하루가 되는 세상에서 다시 천년을
      살아간다 해도 내가 행복할 때 함께 기뻐해 주고
      내가 슬플 때 함께 울어줄 사람입니다.

      그런 사람입니다
      하나가 아파 힘들어 할 때면

      다른 하나가 대신 아파 줄 수 없음에 마음이 더욱
      아파지고 하나가 눈물을 흘릴 때면 다른 하나가
      그 눈물 닦아주며 따뜻하게 안아 주는 그런 사랑입니다.

      하나가 세상에 태어나 다른 하나를 만나기까지 많은
      인연의 엇갈림과 그 엇갈림 속에서 마음 아파했다면
      이제는 그 아픔이 더 이상 하나를 괴롭히지 않기를

      사랑 안에서 바라보는 세상이
      얼마나 아름다운지 살아볼 만한 일인지를
      함께 느끼며 그렇게 살아갈 수 있기를

      내게 참으로 아름다운 사랑을 가르쳐준 한 사람에게
      내가 눈감고 눈감은 이후에 영혼마저 하나의
      먼지가 되어 떠돌게 되는 그런 날까지 사랑할 것입니다.

      출처 : 좋은 글 중에서




          영상제작 : 동제





      목숨을 대신한 효성

      어느 사형수가 어린 딸의 손목을 꼭 쥐고 울었다.
      “사랑하는 내 딸아, 너를 혼자 이 세상에 남겨두고 내가 어떻게 죽는단 말이냐?”
      “아버지~ 아버지~”
      마지막 면회시간이 다 되어 간수들에게 떠밀려 나가면서 울부짖는
      소녀의 목소리도 한없이 애처로워 간수들의 가슴을 에어냈다.
      소녀의 아버지는 다음날 아침 새벽 종소리가 울리면 그것을 신호로 하여
      교수형을 받게 되어 있는 것이다.
      소녀는 그 날 저녁에 종지기 노인을 찾아갔다.
      “할아버지, 내일 아침 새벽종을 치지 마세요.
      할아버지가 종을 치시면 우리 아버지가 돌아가시고 말아요.
      할아버지, 제발 우리 아버지를 살려주세요. 네?”
      소녀는 할아버지에게 매달려 슬피 울었다.
      “얘야, 나도 어쩔 수가 없구나. 만약 내가 종을 안 치면 나까지도
      살아남을 수 가 없단다.” 하면서 할아버지도 함께 흐느껴 울었다.

      마침내 다음 날 새벽이 밝아왔다.
      종지기 노인은 무거운 발걸음으로 종탑 밑으로 갔다.
      그리고 줄을 힘껏 당기기 시작하였다.
      그런데 이게 웬일인가? 아무리 힘차게 줄을 당겨보아도 종이 울리지 않았다.
      있는 힘을 다하여 다시 잡아당겨도 여전히 종소리는 울리지 않았다.
      그러자 사형집행 대장이 급히 뛰어왔다.
      “노인장, 시간이 다 되었는데 왜 종을 울리지 않나요?
      마을 사람들이 저렇게 다 모여서 기다리고 있지 않소.” 하고 독촉을 했다.
      그러나 종지기 노인은 고개를 흔들며
      “대장님, 글쎄 아무리 줄을 당겨도 종이 안 울립니다.”
      “뭐요? 종이 안 울린다니, 그럴리가 있나요.”
      대장은 자기가 직접 줄을 힘껏 당겨보았다.
      그러나 종은 여전히 울리지 않았다.
      “노인장, 어서 빨리 종탑 위로 올라가 봅시다.”
      두 사람은 계단을 밟아 급히 종탑 위로 올라가 보았다.

      그러나 거기서 두 사람은 소스라치게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종의 추에는 가엾게도 피투성이가 되어 죽어있는 소녀 하나가 매달려
      자기 몸이 종에 부딪혀 소리가 나지 않도록 했던 것이다.
      그 날 나라에서는 아버지의 목숨을 대신해서 죽은 이 소녀의 지극한 효성에
      감동하여 그 사형수 형벌을 면해 주었다.
      그러나 피투성이가 된 어린 딸의 시체를 부둥켜안고 슬피 우는 그 아버지의
      처절한 모습은 보는 사람 모두를 함께 울지 않을 수 없게 하였다.


      영상 제작 : 동제






      누군가를 사랑한다는 건

      누군가를 사랑한다는 건
      사랑 이외의 모든 감정을 경험하고도
      다시 사랑으로 돌아올 수 있다는 걸 의미하죠.

      누군가를 사랑한다는 건
      상처와 아픔을 느끼고도
      그 마음을 극복한 뒤
      모두 잊을 수 있다는 걸 의미해요.

      누군가를 사랑한다는 건
      상대방이 완벽하지 않다는 걸
      깨닫는 것.
      단점이 눈에 보여도
      내가 사랑하고 좋아하는 부분만 바라보며,
      있는 그대로의 그 사람을
      기쁘게 받아들일 수 있어야 해요.

      누군가를 사랑한다는 건
      자신의 감정을 위한
      튼튼한 기반을 쌓는 것,
      하지만 조금은 흔들릴 여유도
      남겨놓아야 하죠.
      성장과 경험과 배움을 위해선
      늘 똑같게만 느껴서는 안 되니까요.

      누군가를 사랑한다는 건
      새로운 생각과 사실을 받아들이는 것에
      대범해지는 것.
      누구든 변하지 않는 사람은 없지만,
      그런 변화는 서서히 일어난다는 것을
      알아야 해요.

      누군가를 사랑한다는 건
      가슴이 아플 때까지 끊임없이 주는 것.
      두 사람이 나누어 가질 수 있는
      가장 위대한 선물은 믿음과 이해랍니다.
      그것은 사랑으로부터 생겨나죠.
      사랑은 자신을 110퍼센트 주고서도,
      보답으론 살며시 돌아오는 미소 하나면
      족하다고 생각하는 거랍니다.

      누군가를 사랑한다는 건
      "나 여기 있어요,
      내 모든 마음을 다해
      당신을 사랑해요."라고 말하며,
      자신을 완전히 바치는 것.
      인정받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고민하며
      자신을 바꾸려 드는 게 아니랍니다.
      상대방이 지산의 좋은 점을 발견하고
      단점을 포용 할 수 있도록
      스스로를 개발하는 것이죠.

      출처 : 테레사M. 리치스

      영상 제작 : 동제






      마음의 움직임

      옛날에 한 스승 아래서 배우는 두 제자가 있었다.
      그들은 평소에는 더할 나위 없이 사이 좋은 친구였지만
      사소한 일로 언쟁을 벌여 자주 다투곤 했다.

      그러던 어느 날이었다.
      그 날은 바람이 몹시 많이 불었다.
      외출한 스승을 기다리고 있던 그들은 바람소리를 듣고 문을 열었다가
      버드나무 가지가 바람에 심하게 나부끼는 모습을 보았다.

      그 광경을 본 한 친구가 말했다.
      “바람이 부니까 나뭇가지가 움직이고 있군.”

      이 말에 옆에 있던 친구가 얼른 말했다.
      “어허, 무슨 소린가. 저건 바람이 움직이고 있는 거야.”

      “이 친구 지금 무슨 소리를 하는 거야? 우길 게 따로 있지.
      바람이 어떻게 움직인다고 그런 말도 안 되는 소리를 하는 건가?”

      그들은 한마디도 지지 않으려고 서로의 말이 옳다고 주장했다.
      그러자 주위에 있던 다른 제자들도 덩달아
      한 마디씩 말참견을 하기 시작했다.

      “나뭇가지가 흔들리는 것이다.”
      “아니다. 바람이 움직이는 것이다….”

      그러다 보니 처음에는 사소한 말다툼이었던 것이
      언성이 높아지면서 급기야 격렬한 언쟁으로 번졌다.

      그때 마침 돌아온 스승이 그들의 싸우는 모습을 보았다.
      그들은 스승에게 자초지종을 설명한 뒤
      누구의 말이 옳은지 가르쳐 달라고 했다.

      그러자 스승이 말했다.
      “그것은 나뭇가지도 바람도 아니라네.
      바람이 움직이든 나뭇가지가 움직이든 그건 그다지 중요하지 않지.

      가장 큰 문제는 지금 자네들처럼 서로 자기가 옳다고 주장하는
      자네들 마음의 움직임이라네.
      그 바람은 자칫하면 다른 사람의 가슴에 상처를 주기 마련이지.
      그러니 자네들 마음속 어디에서 바람이 부는지나 잘 헤아려 보게.”

      출처 : 월간 좋은 생각

      영상제작 : 동제
      나오는 노래 : How Can I Keep From Singing~Enya

글쓴이:  암호:  댓글: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전체글 목록 2018. 08. 14.  전체글: 703  방문수: 2507370
영상글
알림 가슴이 찡 해오는 글 모음*김용호2013.08.17.13729*
알림 이미지 복사해가기 참고*김용호2009.09.07.29930*
알림 손님 영상 글방 안내
*김용호2003.12.07.48287*
677 누군가 나를 위하여 김용호2018.08.09.922
676 그대와 나의 인연 김용호2018.08.09.1052
675 누군가를 사랑하고 싶은 날 김용호2018.07.31.3763
674 사랑은 언제나 당신에게 있습니다 김용호2018.07.29.3563
673 오늘이라는 좋은 날에 김용호2018.07.29.2813
672 나를 믿어주는 한 사람이 있습니다 김용호2018.07.26.2663
671 필요한 자리에 있어주는 사람 김용호2018.07.26.2443
670 북망산 전설 이야기 김용호2018.07.23.4273
669 신선노름 김용호2018.07.18.3764
668 인생에서 처음이자 마지막인 오늘 김용호2018.07.18.3495
667 누구나 처음부터 친구가 되는 것은 아닙니다 김용호2018.07.18.2343
666 살다보면 이런 때도 있습니다 김용호2018.07.18.2774
665 당신이 만약에 내 사랑이라면 김용호2018.07.18.2903
664 천년 후에도 부르고 싶은 이름 김용호2018.07.18.3393
663 가슴으로 하는 사랑 김용호2018.07.14.2492
662 인연의 소중함을 생각하며 김용호2018.07.14.2232
661 하루를 좋은 날로 만들려는 사람은 김용호2018.07.11.3273
660 사랑하는 사람이 생겼습니다 김용호2018.07.11.3524
659 소중한 친구에게 주고싶은 글 김용호2018.07.05.3443
658 어제와는 또 다른 하루를 열며 김용호2018.07.05.3593
657 가슴에 남는 좋은 느낌 김용호2018.07.04.3442
656 있을때는 그 소중함을 모르고 김용호2018.06.20.4335
655 당신께 바라는 것이 있다면 김용호2018.06.20.3585
654 기억되는 사람으로 남으십시오 김용호2018.06.20.3475
653 인생을 동행할 친구가있다면 김용호2018.06.17.3134
652 지금까지가 아니라 지금부터입니다 김용호2018.06.17.3685
651 나를 미소짓게 한 당신 김용호2018.06.12.4383
650 사랑하는 당신에게 드리는 글 김용호2018.06.10.3523
649 그 사람은 김옥준김용호2018.06.08.3045
648 우리의 마음속에 김용호김용호2018.06.08.2905
647 사랑 약 판매합니다 김용호2018.06.08.3554
646 날마다 일어나는 기적들 김용호2018.06.07.2942
645 내가 바로 당신의 인연 입니다 김용호2018.06.07.2762
644 그리움을 붙들고 사는 이유 김용호2018.06.07.2712
643 꼭 안아주고 싶은 그리운 당신 김용호2018.06.06.3573
642 어려울 때 얻는 친구 김용호2018.06.05.3622
641 볼수록 예쁜 글 김용호2018.06.04.2692
640 마음에 행복을 느끼는 날 김용호2018.06.02.3853
639 머리와 가슴이 좋아합니다 김용호2018.06.01.2553
638 마음을 만져줄 수 있는 사람 김용호2018.05.29.3095
637 오늘 이 말은 꼭 해 주세요 김용호2018.05.28.3436
636 생각나는 얼굴이 되고 싶습니다 김용호2018.05.27.3047
635 부부가 함께 보면 좋은 글 김용호2018.05.26.3365
634 손 내미는 당신이 고맙습니다 김용호2018.05.25.4304
633 참 좋아 보여요 말 한마디 김용호2018.05.24.4087
632 지금이라는 글자를 써 보세요 김용호2018.05.23.3456
631 기적을 사야 하는데 김용호2018.05.22.3995
630 당신의 사랑을 대출 좀 해주세요 김용호2018.05.21.3695
629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기다림 김용호2018.05.18.3235
628 마음을 만져줄 수 있는 사람 김용호2018.05.17.3034
627 기도 김옥준김용호2018.05.17.2284
626 사랑하는 사람과 이렇게 살고 싶습니다 김용호2018.05.16.3024
625 그대가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김용호2018.05.15.3627
624 마음이 열려 있는 사람 김용호2018.05.14.2723
623 고운 사람으로 살고 싶습니다 김용호2018.05.13.2703
622 마음이 따뜻한 사람이 그리워집니다 김용호2018.05.11.2984
621 자기마음이라는 정원에서 김용호2018.05.10.2347
620 친구라는 아름다운 말 김용호2018.05.09.2635
619 행복 요리법 김용호2018.05.07.2156
618 미소가 묻어나는 행복 김용호2018.05.06.2545
617 내 삶의 남겨진 숙제 김용호2018.05.04.1655
616 그리움으로 행복을 주는 사람 김용호2018.05.03.1106
615 미소 속의 행복 김용호2018.05.03.1027
614 행복한 사람으로 만들어 주는 한 사람 김용호2018.05.03.1087
613 산다는 것은 길을 가는 것 김용호2018.05.03.1195
612 사랑이라는 마음의 밭 김용호2018.05.03.1009
611 넌 잠도 없냐 이정애김용호2018.03.20.46713
610 내 사랑 친구 김옥준김용호2018.03.20.47812
609 봄 속에서 꿈꾸는 행복 도지현김용호2018.03.20.38615
608 삶 김용호김용호2018.02.23.53114
607 안녕 하셨습니까? 김수열김용호2018.02.23.48919
606 세상사 꿈인 것을 백재성김용호2018.02.23.44817
605 겨울바람 김영배김용호2018.02.23.50417
604 춤추는 바다 이정화김용호2018.02.23.55517
603 노을의 꿈 이정애김용호2018.02.23.46118
602 가끔은 나도 도지현김용호2018.01.29.55119
601 당신과 나 사이에서 김용호김용호2018.01.29.50315
600 비상 김용두김용호2018.01.29.43014
599 그리움 김용두김용호2018.01.29.49017
598 족쇄 김옥준김용호2018.01.29.45515
597 이 겨울날 김옥준김용호2018.01.29.51014
596 잃어버린 삶 선미숙김용호2018.01.29.46413
595 무료 양광모김용호2017.12.15.36721
594 비스듬히 정현종김용호2017.12.15.33521
593 아름다운 영원을 위해서 김용호김용호2017.12.15.37420
592 삶 김용호김용호2017.12.15.42121
591 그대가 그립습니다 김수미김용호2017.12.15.29120
590 12월 김수미김용호2017.12.15.43721
589 한 해를 보내면서 이정순김용호2017.12.15.29421
588 옛 기억에 흐르던 강 김동원김용호2017.12.15.34121
587 그대의 겨울은 도지현김용호2017.12.15.27318
586 멀어져 간 사랑 도지현김용호2017.12.15.25822
585 눈이 되어 내리고 싶다 구연배김용호2017.12.15.29715
584 사랑 구연배김용호2017.12.15.43514
583 그대 뒷모습 조은주김용호2017.12.15.20218
582 하얀 눈은 그리움입니다 조미경김용호2017.12.15.27516
581 함박눈이 내리던 날 최한식김용호2017.12.15.22016
580 우린 이랬으면 좋겠습니다 김별아2017.11.15.53622
579 당신을 알게 되어 행복합니다 김별아2017.11.15.68420
578 행복한 삶의 이야기 김별아2017.10.11.56625
577 한 번뿐인 선택 김별아2017.10.11.47429
576 꼭 그렇게 해주세요 김별아2017.09.26.56936
575 어느 교수의 질문 김별아2017.09.26.48831
574 헤밍웨이의 노인과 바다 김별아2017.09.26.90531
573 어떤 부부 이야기 김별아2017.09.07.40237
572 아름다운 화해 김별아2017.09.07.42631
571 기적을 사러 온 소녀 김별아2017.09.07.42531
570 당신 김수향김별아2017.09.01.57032
569 북천에서 김수향김별아2017.09.01.59437
568 콰이강의 다리 김별아2017.06.13.111335
567 우리가 잃어버리고 사는 것들 김별아2017.06.13.125337
566 천리향 이해인김별아2017.03.27.75534
565 바람이 오면 도종환김별아2017.03.27.82237
564 그걸 아낍니다 김별아2017.02.16.80039
563 그대에게 바치는 나의 봄 김별아2017.02.16.76443
562 송년에 즈음하여 유안진김별아2016.12.28.103249
561 한해의 끝에 서면 김별아2016.12.17.90548
560 정월의 노래 신경림김별아2016.12.17.94177
559 밤의 꽃 손세화2016.12.04.92070
558 엄마 무덤 앞에서 손세화2016.12.04.93459
RELOAD WRITE
1 [2] [3] [4] [5]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