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작시 마당
아이디
암호
회원가입   암호분실





ADMIN 2018. 12. 16.
 개성있는 낭송가를 찾아라
글쓴이: 김용호  날짜: 2016.09.20. 17:52:17   조회: 1775   추천: 89
영상글: 시낭송가 김숙희 교사




      <개성 있는 시낭송가를 찾아라>

      글쓴이 : 시낭송가 김숙희 교사
      공립 영암삼호고 영어교사, 시낭송가, 수필가


      경연대회 분위기를 통해서 대부분의 사람들이 배우고
      시를 익히고 성장한다.
      경연에서 수상하기 위해 그 지도자의 패턴을 따르고 수상자를
      모방하면서 이렇게 시낭송을 하는 사람들이 대세를 이루고
      시낭송이란 이래야 한다 저래야 한다는 고정 관념으로 못 박힌다.
      그래서 시낭송 제조기란 신조어까지 생기며,
      마치 우리나라 시낭송의 정석처럼 몇몇의 대 시낭송가들이
      시낭송 패턴의 큰 아류를 이루며 우리서로 자기와 다름의
      패턴을 인정하지 못하는 병폐!

      시낭송은 감동과 자연스러움과 명료함의 기저에
      수십 가지의 패턴을 만들 수 있다.
      물론 자연스러운 낭송이라 함이 일상적으로 대화하듯이 아닌,
      그냥 흐느적거리 듯함이 아닌 무용에는 연습된 무대 걸음걸이가 있고
      춤에는 오랜 훈련의 춤동작이 있듯이 자연스런 낭송도 일정한
      수준의 기교가 필요함은 당연한 이치리라.
      그러나 우리는 그 세세한 기교조차 모방으로 담습 하며
      큰 대세를 이루어 버리니 모두 다 같은 시낭송 기법이 물결치며
      똑같은 패턴의 시낭송에 대한 인식과 집단화 형성으로
      자기 장르 외에는 은근히 옳고 그름으로 거부하고 있다.
      기성 낭송가들의 무리 속에 섞이면 타인의 낭송에 대해
      칭찬하는 기류를 거의 읽을 수 없음도 이를 여실히 증명하고 있다.

      여러 가지 패턴! 남이 아닌 우리류를 찿아서,
      새로운 패턴의 감동적인 시낭송가를 발굴하고
      분류된 힘들과 팬들이 다시 조금씩 결집되고
      전파해서 결국은 시낭송 흐름을 시대에 맞게끔
      폭넓은 다양성으로 유도해야 할 필연성을 느낀다.

      시낭송 세계에 깊이 발을 담글수록 자기화!
      자기 패턴만이 옳음으로 고정화 되 버린 사람들을 자주
      만나게 되고 피곤도가 높아지면서 대화의 문을 닫게 된다.
      지금 현재도 3080 음악만 줄곧 고집하며, 전자음악이나 편곡이
      많이 가미된 가락의 정형화 되지 않은 듯한 노래를 거부하고서,
      듣자마자 즉시 꺼버리는 변화의 흐름을 수용치 못하는 친구와
      오버랩 되며…….

      인기 음악 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을 보라!
      ‘불후의 명곡’의 기존에서 탈피한 독특한 창법과 세련된 감동을
      초창기엔 인기가 없었으나 지금은 진정한 감동적 음악의
      새로운 장르로 정상에 우뚝 올랐다.
      시낭송 대회 초반에는 어제의 대상이 오늘의 예선 탈락자가 되고
      어제의 예선 탈락이 우리나라의 인지도가 가장 큰 대회의 수상자로
      기록되어, 상이한 방향의 선정으로 처음에는 조금 난해했던 심사기준
      (공정성의 논란은 이 글의 관점 포인트가 아니니 접어두기로 한다.)
      이제 닻을 내리고 대회를 관조하고 조명해 보니…….

      대회마다 각기 다른 성향의 심사위원들이 차별적인 대회의 색조를
      실어서 그 대회의 특색에 걸 맞는 대상을 배출하는 것도,
      시낭송가로서가 아닌 수 십년 시를 애송한 관중 입장의 평론적
      측면에서 보자면 시낭송 발전의 장기적 안목으로는
      바람직 할 수도 있다는 결론을 내려본다.

      다행히도, 만연되어진 비슷한 패턴에서 차츰 개성적인 낭송가에게
      후한 점수를 주는 대회들이 늘어남을 피부로 느끼니,
      아마도 새로운 취향을 가진 심사위원의 세대교체가
      기성세대와 잘 융화되어 혼재해 간다면, 조금씩 낭송계의 다양성을
      포용하는 주된 요인이 되지 않을까?




      <김숙희 시낭송가 프로필 >

      대학원 영문과 졸업, 공립 영암삼호고 현직 영어교사,
      수필가

      **전국 시낭송대회 6관왕**
      **전국 시낭송대회 총 18번 수상*

      김소월 전국백일장 산문부문 준장원
      상록문화제 주최 심훈 전국시낭송 대회 대상,
      김소월 전국시낭송대회
      김영랑 전국시낭송대회,
      서울포엠페스티벌 전국시낭송대회
      (사)한국명시낭송가협회 주최
      '시사랑' 전국시낭송대회 대상,
      시마을주최 '시와소리' 문학낭송대회 대상

      계룡 전국애국시낭송대회 심사워원장
      김소월문학 낭송협회 회장 추대
      시와 함께 하는 대합창제 초청공연 등,
      시낭송 대회 및 행사 기획진행





글쓴이:  암호:  댓글: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전체글 목록 2018. 12. 16.  전체글: 765  방문수: 2524130
영상글
알림 가슴이 찡 해오는 글 모음*김용호2013.08.17.13837*
알림 이미지 복사해가기 참고*김용호2009.09.07.30041*
알림 손님 영상 글방 안내
*김용호2003.12.07.48445*
695 사랑 사용법 김용호2018.12.12.761
694 그리움에 취했던 마음 김용호2018.12.12.711
693 한번만 이 아닌 한번 더로 김용호2018.12.12.781
692 언제나 함께 하고 싶은 사람 김용호2018.12.01.1243
691 이런 사람과 사랑하고 싶습니다 김용호2018.12.01.1162
690 가슴 속에 넣고 싶은 사람 김용호2018.12.01.802
689 나는 당신이 되고 당신은 그대가 되는 세상 김용호2018.12.01.1003
688 고운 마음으로 살고싶습니다 김용호2018.12.01.742
687 날마다 보고싶은 그대 김용호2018.12.01.903
686 그대가 힘들 때마다 김용호2018.12.01.1093
685 인생의 진실 김용호2018.12.01.933
684 세월이 흘러도 여전히 좋은 사람 김용호2018.12.01.832
683 보고싶다라는 말은 김용호2018.12.01.972
682 하늘이 주신 당신 김용호2018.12.01.722
681 고운미소와 아름다운 말 한마디는 김용호2018.12.01.952
680 나와 남의 차이 김용호2018.12.01.851
679 가끔은 설레임보다 편안함이 좋다 김용호2018.12.01.802
678 사람의 관계란 김용호2018.11.13.2342
677 인생은 둥글게 둥글게 김용호2018.11.13.2583
676 우리 이런 마음으로 살아요 김용호2018.11.13.2792
675 마음에 바르는 약 김용호2018.11.13.2382
674 마음이 아름다워지는 화장품을 김용호2018.11.13.2452
673 마음이 따뜻한 사람이 그리워집니다 김용호2018.11.13.2822
672 꿈 너머 꿈 [1]김용호2018.10.29.2262
671 가슴에 남는 좋은 사람 김용호2018.10.27.4193
670 가을에 부르고 싶은 이름* 김용호2018.09.30.2984
669 중년이 아름다운 이 가을* 김용호2018.09.30.2355
668 가을처럼 깊어 가는 사랑* 김용호2018.09.30.2154
667 가을이 주는 마음* 김용호2018.09.30.2055
666 친구가 그리워지는 가을* 김용호2018.09.30.2034
665 가을 향기 기다리는 마음* 김용호2018.09.30.2185
664 이 가을이 안겨다 주는 선물* 김용호2018.09.30.2005
663 가을에는 쉼을 얻으세요* 김용호2018.09.30.1965
662 가을 한 잔 주세요* 김용호2018.09.30.1834
661 가을을 마시고 사랑을 마시고* 김용호2018.09.30.1965
660 가을 향기처럼 불어온 당신* 김용호2018.09.30.1823
659 가을 안에서 우리 사랑은* 김용호2018.09.23.3802
658 나는 가을을 좋아합니다* 김용호2018.09.23.3853
657 가을이 깊게 물들어 가기 전에* 김용호2018.09.20.3424
656 가을엔 혼자여도 좋습니다* 김용호2018.09.20.3613
655 가을이 물 드는 하늘가에* 김용호2018.09.19.3674
654 이 가을에 내가 바라는 것들* 김용호2018.09.19.3963
653 가을과 함께 찾아온 그리움 하나* 김용호2018.09.18.1913
652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그림* 김용호2018.09.10.1545
651 그대가 그리워지는 날에는* 김용호2018.09.07.1394
650 그래도 란 섬을 아시나요* 김용호2018.09.05.3965
649 꼭 안아주고 싶은 그리운 당신* 김용호2018.09.05.3564
648 마음과 마음이 맞닿는 사람이기를* 김용호2018.09.05.2753
647 누군가와 함께라면* 김용호2018.09.01.2635
646 인생을 동행할 친구가있다면* 김용호2018.09.01.1645
645 나에게 묻습니다* 김용호2018.09.01.1984
644 사람과 사람 사이에 놓여진 다리가 있습니다* 김용호2018.08.26.4694
643 사랑이 없으면* 김용호2018.08.26.4613
642 바라만 보아도 좋은 사람* 김용호2018.08.24.4073
641 당신은 이렇게 살고 있지요* 김용호2018.08.24.4263
640 당신은 정말 소중한 사람입니다* 김용호2018.08.22.3932
639 이런 사람과 내 생각을 나눠갖고 싶다 김용호2018.08.22.3932
638 마음으로 사람을 볼 수 있다면* 김용호2018.08.19.4032
637 지친 당신에게 보내는 편지* 김용호2018.08.18.3624
636 고운 모습으로 살고 싶습니다* 김용호2018.08.15.3783
635 행복을 주는 인연* 김용호2018.08.15.3625
634 서로에게 물들어 가는 사랑* 김용호2018.08.15.3543
633 누군가 나를 위하여* 김용호2018.08.09.3943
632 그대와 나의 인연* 김용호2018.08.09.3673
631 누군가를 사랑하고 싶은 날 김용호2018.07.31.4096
630 사랑은 언제나 당신에게 있습니다 김용호2018.07.29.3875
629 오늘이라는 좋은 날에* 김용호2018.07.29.3005
628 나를 믿어주는 한 사람이 있습니다 김용호2018.07.26.2936
627 필요한 자리에 있어주는 사람 김용호2018.07.26.2745
626 북망산 전설 이야기 김용호2018.07.23.4544
625 신선노름 김용호2018.07.18.4135
624 인생에서 처음이자 마지막인 오늘 김용호2018.07.18.3796
623 누구나 처음부터 친구가 되는 것은 아닙니다 김용호2018.07.18.2695
622 살다보면 이런 때도 있습니다 김용호2018.07.18.3016
621 당신이 만약에 내 사랑이라면 김용호2018.07.18.3236
620 천년 후에도 부르고 싶은 이름 김용호2018.07.18.3704
619 가슴으로 하는 사랑 김용호2018.07.14.2784
618 인연의 소중함을 생각하며 김용호2018.07.14.2544
617 하루를 좋은 날로 만들려는 사람은 김용호2018.07.11.3594
616 사랑하는 사람이 생겼습니다 김용호2018.07.11.3966
615 소중한 친구에게 주고싶은 글 김용호2018.07.05.3814
614 어제와는 또 다른 하루를 열며 김용호2018.07.05.3895
613 가슴에 남는 좋은 느낌 김용호2018.07.04.3783
612 있을때는 그 소중함을 모르고 김용호2018.06.20.4659
611 당신께 바라는 것이 있다면 김용호2018.06.20.3867
610 기억되는 사람으로 남으십시오 김용호2018.06.20.3748
609 인생을 동행할 친구가있다면 김용호2018.06.17.3416
608 지금까지가 아니라 지금부터입니다 김용호2018.06.17.4058
607 나를 미소짓게 한 당신 김용호2018.06.12.4824
606 사랑하는 당신에게 드리는 글 김용호2018.06.10.3975
605 그 사람은 김옥준김용호2018.06.08.3425
604 우리의 마음속에 김용호김용호2018.06.08.3325
603 사랑 약 판매합니다 김용호2018.06.08.3865
602 날마다 일어나는 기적들 김용호2018.06.07.3334
601 내가 바로 당신의 인연 입니다 김용호2018.06.07.3173
600 그리움을 붙들고 사는 이유 김용호2018.06.07.3043
599 꼭 안아주고 싶은 그리운 당신 김용호2018.06.06.3973
598 어려울 때 얻는 친구 김용호2018.06.05.4042
597 볼수록 예쁜 글 김용호2018.06.04.3133
596 마음에 행복을 느끼는 날 김용호2018.06.02.4184
595 머리와 가슴이 좋아합니다 김용호2018.06.01.2974
594 마음을 만져줄 수 있는 사람 김용호2018.05.29.3506
593 오늘 이 말은 꼭 해 주세요 김용호2018.05.28.3797
592 생각나는 얼굴이 되고 싶습니다 김용호2018.05.27.3429
591 부부가 함께 보면 좋은 글 김용호2018.05.26.3766
590 손 내미는 당신이 고맙습니다 김용호2018.05.25.4634
589 참 좋아 보여요 말 한마디 김용호2018.05.24.4398
588 지금이라는 글자를 써 보세요 김용호2018.05.23.3907
587 기적을 사야 하는데 김용호2018.05.22.4415
586 당신의 사랑을 대출 좀 해주세요 김용호2018.05.21.4036
585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기다림 김용호2018.05.18.3705
584 마음을 만져줄 수 있는 사람 김용호2018.05.17.3484
583 기도 김옥준김용호2018.05.17.2685
582 사랑하는 사람과 이렇게 살고 싶습니다 김용호2018.05.16.3354
581 그대가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김용호2018.05.15.4087
580 마음이 열려 있는 사람 김용호2018.05.14.3074
579 고운 사람으로 살고 싶습니다 김용호2018.05.13.3134
578 마음이 따뜻한 사람이 그리워집니다 김용호2018.05.11.3485
577 자기마음이라는 정원에서 김용호2018.05.10.2849
576 친구라는 아름다운 말 김용호2018.05.09.3106
RELOAD WRITE
1 [2] [3] [4] [5] [6]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