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작시 마당
아이디
암호
회원가입   암호분실





ADMIN 2018. 08. 14.
 개성있는 낭송가를 찾아라
글쓴이: 김용호  날짜: 2016.09.20. 17:52:17   조회: 1749   추천: 86
영상글: 시낭송가 김숙희 교사




      <개성 있는 시낭송가를 찾아라>

      글쓴이 : 시낭송가 김숙희 교사
      공립 영암삼호고 영어교사, 시낭송가, 수필가


      경연대회 분위기를 통해서 대부분의 사람들이 배우고
      시를 익히고 성장한다.
      경연에서 수상하기 위해 그 지도자의 패턴을 따르고 수상자를
      모방하면서 이렇게 시낭송을 하는 사람들이 대세를 이루고
      시낭송이란 이래야 한다 저래야 한다는 고정 관념으로 못 박힌다.
      그래서 시낭송 제조기란 신조어까지 생기며,
      마치 우리나라 시낭송의 정석처럼 몇몇의 대 시낭송가들이
      시낭송 패턴의 큰 아류를 이루며 우리서로 자기와 다름의
      패턴을 인정하지 못하는 병폐!

      시낭송은 감동과 자연스러움과 명료함의 기저에
      수십 가지의 패턴을 만들 수 있다.
      물론 자연스러운 낭송이라 함이 일상적으로 대화하듯이 아닌,
      그냥 흐느적거리 듯함이 아닌 무용에는 연습된 무대 걸음걸이가 있고
      춤에는 오랜 훈련의 춤동작이 있듯이 자연스런 낭송도 일정한
      수준의 기교가 필요함은 당연한 이치리라.
      그러나 우리는 그 세세한 기교조차 모방으로 담습 하며
      큰 대세를 이루어 버리니 모두 다 같은 시낭송 기법이 물결치며
      똑같은 패턴의 시낭송에 대한 인식과 집단화 형성으로
      자기 장르 외에는 은근히 옳고 그름으로 거부하고 있다.
      기성 낭송가들의 무리 속에 섞이면 타인의 낭송에 대해
      칭찬하는 기류를 거의 읽을 수 없음도 이를 여실히 증명하고 있다.

      여러 가지 패턴! 남이 아닌 우리류를 찿아서,
      새로운 패턴의 감동적인 시낭송가를 발굴하고
      분류된 힘들과 팬들이 다시 조금씩 결집되고
      전파해서 결국은 시낭송 흐름을 시대에 맞게끔
      폭넓은 다양성으로 유도해야 할 필연성을 느낀다.

      시낭송 세계에 깊이 발을 담글수록 자기화!
      자기 패턴만이 옳음으로 고정화 되 버린 사람들을 자주
      만나게 되고 피곤도가 높아지면서 대화의 문을 닫게 된다.
      지금 현재도 3080 음악만 줄곧 고집하며, 전자음악이나 편곡이
      많이 가미된 가락의 정형화 되지 않은 듯한 노래를 거부하고서,
      듣자마자 즉시 꺼버리는 변화의 흐름을 수용치 못하는 친구와
      오버랩 되며…….

      인기 음악 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을 보라!
      ‘불후의 명곡’의 기존에서 탈피한 독특한 창법과 세련된 감동을
      초창기엔 인기가 없었으나 지금은 진정한 감동적 음악의
      새로운 장르로 정상에 우뚝 올랐다.
      시낭송 대회 초반에는 어제의 대상이 오늘의 예선 탈락자가 되고
      어제의 예선 탈락이 우리나라의 인지도가 가장 큰 대회의 수상자로
      기록되어, 상이한 방향의 선정으로 처음에는 조금 난해했던 심사기준
      (공정성의 논란은 이 글의 관점 포인트가 아니니 접어두기로 한다.)
      이제 닻을 내리고 대회를 관조하고 조명해 보니…….

      대회마다 각기 다른 성향의 심사위원들이 차별적인 대회의 색조를
      실어서 그 대회의 특색에 걸 맞는 대상을 배출하는 것도,
      시낭송가로서가 아닌 수 십년 시를 애송한 관중 입장의 평론적
      측면에서 보자면 시낭송 발전의 장기적 안목으로는
      바람직 할 수도 있다는 결론을 내려본다.

      다행히도, 만연되어진 비슷한 패턴에서 차츰 개성적인 낭송가에게
      후한 점수를 주는 대회들이 늘어남을 피부로 느끼니,
      아마도 새로운 취향을 가진 심사위원의 세대교체가
      기성세대와 잘 융화되어 혼재해 간다면, 조금씩 낭송계의 다양성을
      포용하는 주된 요인이 되지 않을까?




      <김숙희 시낭송가 프로필 >

      대학원 영문과 졸업, 공립 영암삼호고 현직 영어교사,
      수필가

      **전국 시낭송대회 6관왕**
      **전국 시낭송대회 총 18번 수상*

      김소월 전국백일장 산문부문 준장원
      상록문화제 주최 심훈 전국시낭송 대회 대상,
      김소월 전국시낭송대회
      김영랑 전국시낭송대회,
      서울포엠페스티벌 전국시낭송대회
      (사)한국명시낭송가협회 주최
      '시사랑' 전국시낭송대회 대상,
      시마을주최 '시와소리' 문학낭송대회 대상

      계룡 전국애국시낭송대회 심사워원장
      김소월문학 낭송협회 회장 추대
      시와 함께 하는 대합창제 초청공연 등,
      시낭송 대회 및 행사 기획진행





글쓴이:  암호:  댓글: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전체글 목록 2018. 08. 14.  전체글: 703  방문수: 2507318
영상글
알림 가슴이 찡 해오는 글 모음*김용호2013.08.17.13729*
알림 이미지 복사해가기 참고*김용호2009.09.07.29930*
알림 손님 영상 글방 안내
*김용호2003.12.07.48287*
695 누군가 나를 위하여 김용호2018.08.09.922
694 그대와 나의 인연 김용호2018.08.09.1052
693 누군가를 사랑하고 싶은 날 김용호2018.07.31.3763
692 사랑은 언제나 당신에게 있습니다 김용호2018.07.29.3563
691 오늘이라는 좋은 날에 김용호2018.07.29.2813
690 나를 믿어주는 한 사람이 있습니다 김용호2018.07.26.2663
689 필요한 자리에 있어주는 사람 김용호2018.07.26.2443
688 북망산 전설 이야기 김용호2018.07.23.4273
687 신선노름 김용호2018.07.18.3764
686 인생에서 처음이자 마지막인 오늘 김용호2018.07.18.3495
685 누구나 처음부터 친구가 되는 것은 아닙니다 김용호2018.07.18.2333
684 살다보면 이런 때도 있습니다 김용호2018.07.18.2774
683 당신이 만약에 내 사랑이라면 김용호2018.07.18.2903
682 천년 후에도 부르고 싶은 이름 김용호2018.07.18.3383
681 가슴으로 하는 사랑 김용호2018.07.14.2492
680 인연의 소중함을 생각하며 김용호2018.07.14.2232
679 하루를 좋은 날로 만들려는 사람은 김용호2018.07.11.3273
678 사랑하는 사람이 생겼습니다 김용호2018.07.11.3524
677 소중한 친구에게 주고싶은 글 김용호2018.07.05.3443
676 어제와는 또 다른 하루를 열며 김용호2018.07.05.3593
675 가슴에 남는 좋은 느낌 김용호2018.07.04.3432
674 있을때는 그 소중함을 모르고 김용호2018.06.20.4325
673 당신께 바라는 것이 있다면 김용호2018.06.20.3575
672 기억되는 사람으로 남으십시오 김용호2018.06.20.3465
671 인생을 동행할 친구가있다면 김용호2018.06.17.3124
670 지금까지가 아니라 지금부터입니다 김용호2018.06.17.3675
669 나를 미소짓게 한 당신 김용호2018.06.12.4383
668 사랑하는 당신에게 드리는 글 김용호2018.06.10.3523
667 그 사람은 김옥준김용호2018.06.08.3035
666 우리의 마음속에 김용호김용호2018.06.08.2895
665 사랑 약 판매합니다 김용호2018.06.08.3544
664 날마다 일어나는 기적들 김용호2018.06.07.2942
663 내가 바로 당신의 인연 입니다 김용호2018.06.07.2762
662 그리움을 붙들고 사는 이유 김용호2018.06.07.2712
661 꼭 안아주고 싶은 그리운 당신 김용호2018.06.06.3563
660 어려울 때 얻는 친구 김용호2018.06.05.3622
659 볼수록 예쁜 글 김용호2018.06.04.2692
658 마음에 행복을 느끼는 날 김용호2018.06.02.3853
657 머리와 가슴이 좋아합니다 김용호2018.06.01.2543
656 마음을 만져줄 수 있는 사람 김용호2018.05.29.3085
655 오늘 이 말은 꼭 해 주세요 김용호2018.05.28.3436
654 생각나는 얼굴이 되고 싶습니다 김용호2018.05.27.3047
653 부부가 함께 보면 좋은 글 김용호2018.05.26.3355
652 손 내미는 당신이 고맙습니다 김용호2018.05.25.4294
651 참 좋아 보여요 말 한마디 김용호2018.05.24.4087
650 지금이라는 글자를 써 보세요 김용호2018.05.23.3456
649 기적을 사야 하는데 김용호2018.05.22.3985
648 당신의 사랑을 대출 좀 해주세요 김용호2018.05.21.3685
647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기다림 김용호2018.05.18.3235
646 마음을 만져줄 수 있는 사람 김용호2018.05.17.3024
645 기도 김옥준김용호2018.05.17.2284
644 사랑하는 사람과 이렇게 살고 싶습니다 김용호2018.05.16.3024
643 그대가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김용호2018.05.15.3627
642 마음이 열려 있는 사람 김용호2018.05.14.2713
641 고운 사람으로 살고 싶습니다 김용호2018.05.13.2683
640 마음이 따뜻한 사람이 그리워집니다 김용호2018.05.11.2984
639 자기마음이라는 정원에서 김용호2018.05.10.2337
638 친구라는 아름다운 말 김용호2018.05.09.2635
637 행복 요리법 김용호2018.05.07.2156
636 미소가 묻어나는 행복 김용호2018.05.06.2535
635 내 삶의 남겨진 숙제 김용호2018.05.04.1645
634 그리움으로 행복을 주는 사람 김용호2018.05.03.1106
633 미소 속의 행복 김용호2018.05.03.1017
632 행복한 사람으로 만들어 주는 한 사람 김용호2018.05.03.1077
631 산다는 것은 길을 가는 것 김용호2018.05.03.1195
630 사랑이라는 마음의 밭 김용호2018.05.03.999
629 넌 잠도 없냐 이정애김용호2018.03.20.46713
628 내 사랑 친구 김옥준김용호2018.03.20.47612
627 봄 속에서 꿈꾸는 행복 도지현김용호2018.03.20.38615
626 삶 김용호김용호2018.02.23.53114
625 안녕 하셨습니까? 김수열김용호2018.02.23.48819
624 세상사 꿈인 것을 백재성김용호2018.02.23.44817
623 겨울바람 김영배김용호2018.02.23.50417
622 춤추는 바다 이정화김용호2018.02.23.55317
621 노을의 꿈 이정애김용호2018.02.23.46118
620 가끔은 나도 도지현김용호2018.01.29.55119
619 당신과 나 사이에서 김용호김용호2018.01.29.50315
618 비상 김용두김용호2018.01.29.43014
617 그리움 김용두김용호2018.01.29.49017
616 족쇄 김옥준김용호2018.01.29.45415
615 이 겨울날 김옥준김용호2018.01.29.51014
614 잃어버린 삶 선미숙김용호2018.01.29.46313
613 무료 양광모김용호2017.12.15.36721
612 비스듬히 정현종김용호2017.12.15.33521
611 아름다운 영원을 위해서 김용호김용호2017.12.15.37320
610 삶 김용호김용호2017.12.15.42121
609 그대가 그립습니다 김수미김용호2017.12.15.28920
608 12월 김수미김용호2017.12.15.43721
607 한 해를 보내면서 이정순김용호2017.12.15.29421
606 옛 기억에 흐르던 강 김동원김용호2017.12.15.34121
605 그대의 겨울은 도지현김용호2017.12.15.27218
604 멀어져 간 사랑 도지현김용호2017.12.15.25822
603 눈이 되어 내리고 싶다 구연배김용호2017.12.15.29715
602 사랑 구연배김용호2017.12.15.43514
601 그대 뒷모습 조은주김용호2017.12.15.20218
600 하얀 눈은 그리움입니다 조미경김용호2017.12.15.27516
599 함박눈이 내리던 날 최한식김용호2017.12.15.22016
598 우린 이랬으면 좋겠습니다 김별아2017.11.15.53522
597 당신을 알게 되어 행복합니다 김별아2017.11.15.68420
596 행복한 삶의 이야기 김별아2017.10.11.56525
595 한 번뿐인 선택 김별아2017.10.11.47429
594 꼭 그렇게 해주세요 김별아2017.09.26.56936
593 어느 교수의 질문 김별아2017.09.26.48731
592 헤밍웨이의 노인과 바다 김별아2017.09.26.90431
591 어떤 부부 이야기 김별아2017.09.07.40137
590 아름다운 화해 김별아2017.09.07.42631
589 기적을 사러 온 소녀 김별아2017.09.07.42531
588 당신 김수향김별아2017.09.01.57032
587 북천에서 김수향김별아2017.09.01.59437
586 콰이강의 다리 김별아2017.06.13.111335
585 우리가 잃어버리고 사는 것들 김별아2017.06.13.125237
584 천리향 이해인김별아2017.03.27.75534
583 바람이 오면 도종환김별아2017.03.27.82137
582 그걸 아낍니다 김별아2017.02.16.79939
581 그대에게 바치는 나의 봄 김별아2017.02.16.76243
580 송년에 즈음하여 유안진김별아2016.12.28.103249
579 한해의 끝에 서면 김별아2016.12.17.90548
578 정월의 노래 신경림김별아2016.12.17.94177
577 밤의 꽃 손세화2016.12.04.91970
576 엄마 무덤 앞에서 손세화2016.12.04.93459
RELOAD WRITE
1 [2] [3] [4] [5]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