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작시 마당
아이디
암호
회원가입   암호분실





ADMIN 2018. 02. 24.
 개성있는 낭송가를 찾아라
글쓴이: 김용호  날짜: 2016.09.20. 17:52:17   조회: 1651   추천: 68
영상글: 시낭송가 김숙희 교사




      <개성 있는 시낭송가를 찾아라>

      글쓴이 : 시낭송가 김숙희 교사
      공립 영암삼호고 영어교사, 시낭송가, 수필가


      경연대회 분위기를 통해서 대부분의 사람들이 배우고
      시를 익히고 성장한다.
      경연에서 수상하기 위해 그 지도자의 패턴을 따르고 수상자를
      모방하면서 이렇게 시낭송을 하는 사람들이 대세를 이루고
      시낭송이란 이래야 한다 저래야 한다는 고정 관념으로 못 박힌다.
      그래서 시낭송 제조기란 신조어까지 생기며,
      마치 우리나라 시낭송의 정석처럼 몇몇의 대 시낭송가들이
      시낭송 패턴의 큰 아류를 이루며 우리서로 자기와 다름의
      패턴을 인정하지 못하는 병폐!

      시낭송은 감동과 자연스러움과 명료함의 기저에
      수십 가지의 패턴을 만들 수 있다.
      물론 자연스러운 낭송이라 함이 일상적으로 대화하듯이 아닌,
      그냥 흐느적거리 듯함이 아닌 무용에는 연습된 무대 걸음걸이가 있고
      춤에는 오랜 훈련의 춤동작이 있듯이 자연스런 낭송도 일정한
      수준의 기교가 필요함은 당연한 이치리라.
      그러나 우리는 그 세세한 기교조차 모방으로 담습 하며
      큰 대세를 이루어 버리니 모두 다 같은 시낭송 기법이 물결치며
      똑같은 패턴의 시낭송에 대한 인식과 집단화 형성으로
      자기 장르 외에는 은근히 옳고 그름으로 거부하고 있다.
      기성 낭송가들의 무리 속에 섞이면 타인의 낭송에 대해
      칭찬하는 기류를 거의 읽을 수 없음도 이를 여실히 증명하고 있다.

      여러 가지 패턴! 남이 아닌 우리류를 찿아서,
      새로운 패턴의 감동적인 시낭송가를 발굴하고
      분류된 힘들과 팬들이 다시 조금씩 결집되고
      전파해서 결국은 시낭송 흐름을 시대에 맞게끔
      폭넓은 다양성으로 유도해야 할 필연성을 느낀다.

      시낭송 세계에 깊이 발을 담글수록 자기화!
      자기 패턴만이 옳음으로 고정화 되 버린 사람들을 자주
      만나게 되고 피곤도가 높아지면서 대화의 문을 닫게 된다.
      지금 현재도 3080 음악만 줄곧 고집하며, 전자음악이나 편곡이
      많이 가미된 가락의 정형화 되지 않은 듯한 노래를 거부하고서,
      듣자마자 즉시 꺼버리는 변화의 흐름을 수용치 못하는 친구와
      오버랩 되며…….

      인기 음악 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을 보라!
      ‘불후의 명곡’의 기존에서 탈피한 독특한 창법과 세련된 감동을
      초창기엔 인기가 없었으나 지금은 진정한 감동적 음악의
      새로운 장르로 정상에 우뚝 올랐다.
      시낭송 대회 초반에는 어제의 대상이 오늘의 예선 탈락자가 되고
      어제의 예선 탈락이 우리나라의 인지도가 가장 큰 대회의 수상자로
      기록되어, 상이한 방향의 선정으로 처음에는 조금 난해했던 심사기준
      (공정성의 논란은 이 글의 관점 포인트가 아니니 접어두기로 한다.)
      이제 닻을 내리고 대회를 관조하고 조명해 보니…….

      대회마다 각기 다른 성향의 심사위원들이 차별적인 대회의 색조를
      실어서 그 대회의 특색에 걸 맞는 대상을 배출하는 것도,
      시낭송가로서가 아닌 수 십년 시를 애송한 관중 입장의 평론적
      측면에서 보자면 시낭송 발전의 장기적 안목으로는
      바람직 할 수도 있다는 결론을 내려본다.

      다행히도, 만연되어진 비슷한 패턴에서 차츰 개성적인 낭송가에게
      후한 점수를 주는 대회들이 늘어남을 피부로 느끼니,
      아마도 새로운 취향을 가진 심사위원의 세대교체가
      기성세대와 잘 융화되어 혼재해 간다면, 조금씩 낭송계의 다양성을
      포용하는 주된 요인이 되지 않을까?




      <김숙희 시낭송가 프로필 >

      대학원 영문과 졸업, 공립 영암삼호고 현직 영어교사,
      수필가

      **전국 시낭송대회 6관왕**
      **전국 시낭송대회 총 18번 수상*

      김소월 전국백일장 산문부문 준장원
      상록문화제 주최 심훈 전국시낭송 대회 대상,
      김소월 전국시낭송대회
      김영랑 전국시낭송대회,
      서울포엠페스티벌 전국시낭송대회
      (사)한국명시낭송가협회 주최
      '시사랑' 전국시낭송대회 대상,
      시마을주최 '시와소리' 문학낭송대회 대상

      계룡 전국애국시낭송대회 심사워원장
      김소월문학 낭송협회 회장 추대
      시와 함께 하는 대합창제 초청공연 등,
      시낭송 대회 및 행사 기획진행





글쓴이:  암호:  댓글: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REPLY 





전체글 목록 2018. 02. 24.  전체글: 634  방문수: 2479896
영상글
알림 가슴이 찡 해오는 글 모음*김용호2013.08.17.13367*
알림 이미지 복사해가기 참고*김용호2009.09.07.29577*
알림 손님 영상 글방 안내
*김용호2003.12.07.47900*
628 삶 김용호김용호2018.02.23.592
627 안녕 하셨습니까? 김수열김용호2018.02.23.561
626 세상사 꿈인 것을 백재성김용호2018.02.23.561
625 겨울바람 김영배김용호2018.02.23.591
624 춤추는 바다 이정화김용호2018.02.23.632
623 노을의 꿈 이정애김용호2018.02.23.662
622 가끔은 나도 도지현김용호2018.01.29.3434
621 편지 김용두김용호2018.01.29.2675
620 비상 김용두김용호2018.01.29.3155
619 그리움 김용두김용호2018.01.29.3606
618 족쇄 김옥준김용호2018.01.29.2285
617 이 겨울날 김옥준김용호2018.01.29.1804
616 잃어버린 삶 선미숙김용호2018.01.29.1824
615 무료 양광모김용호2017.12.15.27411
614 비스듬히 정현종김용호2017.12.15.24010
613 아름다운 영원을 위해서 김용호김용호2017.12.15.26113
612 삶 김용호김용호2017.12.15.32912
611 그대가 그립습니다 김수미김용호2017.12.15.19410
610 12월 김수미김용호2017.12.15.34013
609 한 해를 보내면서 이정순김용호2017.12.15.19211
608 옛 기억에 흐르던 강 김동원김용호2017.12.15.25112
607 그대의 겨울은 도지현김용호2017.12.15.1819
606 멀어져 간 사랑 도지현김용호2017.12.15.16412
605 눈이 되어 내리고 싶다 구연배김용호2017.12.15.2129
604 사랑 구연배김용호2017.12.15.3418
603 그대 뒷모습 조은주김용호2017.12.15.1179
602 하얀 눈은 그리움입니다 조미경김용호2017.12.15.1899
601 함박눈이 내리던 날 최한식김용호2017.12.15.1279
600 우린 이랬으면 좋겠습니다 김별아2017.11.15.43612
599 당신을 알게 되어 행복합니다 김별아2017.11.15.59211
598 행복한 삶의 이야기 김별아2017.10.11.44918
597 한 번뿐인 선택 김별아2017.10.11.37618
596 꼭 그렇게 해주세요 김별아2017.09.26.47726
595 어느 교수의 질문 김별아2017.09.26.38323
594 헤밍웨이의 노인과 바다 김별아2017.09.26.80823
593 어떤 부부 이야기 김별아2017.09.07.30426
592 아름다운 화해 김별아2017.09.07.32522
591 기적을 사러 온 소녀 김별아2017.09.07.32524
590 당신 김수향김별아2017.09.01.47120
589 북천에서 김수향김별아2017.09.01.49323
588 콰이강의 다리 김별아2017.06.13.101928
587 우리가 잃어버리고 사는 것들 김별아2017.06.13.116826
586 천리향 이해인김별아2017.03.27.65028
585 바람이 오면 도종환김별아2017.03.27.69027
584 그걸 아낍니다 김별아2017.02.16.69931
583 그대에게 바치는 나의 봄 김별아2017.02.16.65931
582 송년에 즈음하여 유안진김별아2016.12.28.93237
581 한해의 끝에 서면 김별아2016.12.17.79840
580 정월의 노래 신경림김별아2016.12.17.83865
579 밤의 꽃 손세화2016.12.04.81558
578 엄마 무덤 앞에서 손세화2016.12.04.83650
577 우리 서로 바라보면서 사랑해요 김별아2016.11.19.93147
576 따뜻한 말 한마디가 그리운 날 김별아2016.11.19.104249
575 마음의 행복 김별아2016.11.01.81456
574 부부의 일곱 고개 김별아2016.11.01.84559
573 가을바람 편지 이해인김별아2016.10.16.82760
572 가을 햇볕에 김남조김별아2016.10.16.75559
571 개성있는 낭송가를 찾아라 시낭송가 ...김용호2016.09.20.165168
570 사람은 참 좋은 향기가 있어요 김별아2016.09.15.86572
569 언제 한번 김별아2016.09.15.81865
568 어머니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 김별아2016.07.21.106978
567 전부다 무료 김별아2016.07.21.95070
566 작은 들꽃/조병화 김별아2016.07.06.110592
565 좋은 사람되는 요령 좋은 글김별아2016.07.01.96495
564 인연이었으면 좋겠습니다 좋은 글김별아2016.07.01.100080
563 보고픈 사람이 있다는 건 김별아2016.06.21.103174
562 세상에 하나뿐인 사랑입니다 김별아2016.06.21.94696
561 외로움 김용호김용호2016.06.07.1016108
560 커피처럼 그리운 사람 김별아2016.06.05.91893
559 행복 담은 그릇 김별아2016.06.05.91386
558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꽃 김별아2016.04.15.106095
557 행복은 자신의 마음속에 있다 김별아2016.04.15.97292
556 작은 돌 하나 입에 물고 이점순2016.02.27.1108116
555 섬 이점순2016.02.27.904115
554 무슨 인연으로 당신을 만났을까요 김별아2016.02.27.1044103
553 이제는 사랑을 김별아2016.02.27.124896
552 나를 미소짓게 한 당신 김별아2016.02.16.1041100
551 내 마음을 만져주는 사람 김별아2016.02.16.112294
550 울음 이점순2016.02.13.1049145
549 동문원 이점순2016.02.13.1018107
548 그대 곁에 가는 날 입니다 김별아2016.02.05.98299
547 오늘을 위한 기도 김별아2016.02.05.100891
546 그대에게 가는 길 이현옥2016.02.01.1115104
545 새 가는 곳을 그리워하며 이점순2016.02.01.977102
544 세월의 노래 김동원2016.01.26.1065195
543 달팽이 이점순2016.01.25.1065120
542 나눔의 기쁨을 함께 누려요 김별아2016.01.25.958107
541 당신은 참 아름다운 사람입니다 김별아2016.01.25.1136102
540 시(詩)를 써야 시인(詩人) 이점순2016.01.20.1064115
539 궁지 터 김동원김용호2016.01.19.101497
538 고향 진안 장터 전근표김용호2016.01.17.107990
537 우리의 마음속에 김용호김용호2016.01.08.1020102
536 새해 마음 이해인김별아2016.01.08.100783
535 영원 그 안에선 김남조김별아2016.01.08.89286
534 눈오는 날 허호석김용호2016.01.01.1253105
533 송년 엽서 이해인김별아2015.12.30.934116
532 송년에 즈음하면 유안진김별아2015.12.30.922112
531 아픈 당신을 위해 [2]김용호2015.12.30.1101120
530 남은 날들을 위하여 김용호2015.12.30.1023108
529 13월 이점순2015.12.29.952132
528 고래의 꿈 이점순2015.12.29.939115
527 서커스 소녀 이점순 2015.12.29.981112
526 사랑을 무통장으로 입금 시켰습니다 김별아2015.12.03.1460116
525 겸손의 향기 김별아2015.12.03.135092
524 한해를 살아냈습니다 김별아2015.11.22.996100
523 내 마음을 만져주는 사람 김별아2015.11.22.993108
522 11월 이외수김별아2015.11.02.913120
521 11월의 노래 김용택김별아2015.11.02.888108
520 함께 읽고 싶은 좋은 글 김별아2015.10.29.1028108
519 사랑 약 판매합니다 김별아2015.10.29.1167120
518 9월은 멀리만 있는 줄 알았습니다 [1]김별아2015.08.30.1056130
517 구월이 오는 길목에서 김별아2015.08.30.1063131
516 행복을 함께 나누는 마음 김별아2015.08.15.1158123
515 마음이 쉬는 의자 김별아2015.08.15.1192114
514 그래도 독도를 탐내는가 김재환김용호2015.06.16.1863288
513 금물결 은물결(金銀波) 김재환김용호2015.06.16.1595342
512 능소화의 미소는 김용호2015.06.16.1782171
511 단 한 번의 이별을 위하여 김용호2015.06.16.1592191
510 사람의 마음은 김별아2015.06.15.1389256
509 6월 황금찬김별아2015.06.01.1211177
RELOAD WRITE
1 [2] [3] [4] [5]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