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작시 마당
아이디
암호
회원가입   암호분실





ADMIN 2018. 10. 22.
 개성있는 낭송가를 찾아라
글쓴이: 김용호  날짜: 2016.09.20. 17:52:17   조회: 1763   추천: 88
영상글: 시낭송가 김숙희 교사




      <개성 있는 시낭송가를 찾아라>

      글쓴이 : 시낭송가 김숙희 교사
      공립 영암삼호고 영어교사, 시낭송가, 수필가


      경연대회 분위기를 통해서 대부분의 사람들이 배우고
      시를 익히고 성장한다.
      경연에서 수상하기 위해 그 지도자의 패턴을 따르고 수상자를
      모방하면서 이렇게 시낭송을 하는 사람들이 대세를 이루고
      시낭송이란 이래야 한다 저래야 한다는 고정 관념으로 못 박힌다.
      그래서 시낭송 제조기란 신조어까지 생기며,
      마치 우리나라 시낭송의 정석처럼 몇몇의 대 시낭송가들이
      시낭송 패턴의 큰 아류를 이루며 우리서로 자기와 다름의
      패턴을 인정하지 못하는 병폐!

      시낭송은 감동과 자연스러움과 명료함의 기저에
      수십 가지의 패턴을 만들 수 있다.
      물론 자연스러운 낭송이라 함이 일상적으로 대화하듯이 아닌,
      그냥 흐느적거리 듯함이 아닌 무용에는 연습된 무대 걸음걸이가 있고
      춤에는 오랜 훈련의 춤동작이 있듯이 자연스런 낭송도 일정한
      수준의 기교가 필요함은 당연한 이치리라.
      그러나 우리는 그 세세한 기교조차 모방으로 담습 하며
      큰 대세를 이루어 버리니 모두 다 같은 시낭송 기법이 물결치며
      똑같은 패턴의 시낭송에 대한 인식과 집단화 형성으로
      자기 장르 외에는 은근히 옳고 그름으로 거부하고 있다.
      기성 낭송가들의 무리 속에 섞이면 타인의 낭송에 대해
      칭찬하는 기류를 거의 읽을 수 없음도 이를 여실히 증명하고 있다.

      여러 가지 패턴! 남이 아닌 우리류를 찿아서,
      새로운 패턴의 감동적인 시낭송가를 발굴하고
      분류된 힘들과 팬들이 다시 조금씩 결집되고
      전파해서 결국은 시낭송 흐름을 시대에 맞게끔
      폭넓은 다양성으로 유도해야 할 필연성을 느낀다.

      시낭송 세계에 깊이 발을 담글수록 자기화!
      자기 패턴만이 옳음으로 고정화 되 버린 사람들을 자주
      만나게 되고 피곤도가 높아지면서 대화의 문을 닫게 된다.
      지금 현재도 3080 음악만 줄곧 고집하며, 전자음악이나 편곡이
      많이 가미된 가락의 정형화 되지 않은 듯한 노래를 거부하고서,
      듣자마자 즉시 꺼버리는 변화의 흐름을 수용치 못하는 친구와
      오버랩 되며…….

      인기 음악 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을 보라!
      ‘불후의 명곡’의 기존에서 탈피한 독특한 창법과 세련된 감동을
      초창기엔 인기가 없었으나 지금은 진정한 감동적 음악의
      새로운 장르로 정상에 우뚝 올랐다.
      시낭송 대회 초반에는 어제의 대상이 오늘의 예선 탈락자가 되고
      어제의 예선 탈락이 우리나라의 인지도가 가장 큰 대회의 수상자로
      기록되어, 상이한 방향의 선정으로 처음에는 조금 난해했던 심사기준
      (공정성의 논란은 이 글의 관점 포인트가 아니니 접어두기로 한다.)
      이제 닻을 내리고 대회를 관조하고 조명해 보니…….

      대회마다 각기 다른 성향의 심사위원들이 차별적인 대회의 색조를
      실어서 그 대회의 특색에 걸 맞는 대상을 배출하는 것도,
      시낭송가로서가 아닌 수 십년 시를 애송한 관중 입장의 평론적
      측면에서 보자면 시낭송 발전의 장기적 안목으로는
      바람직 할 수도 있다는 결론을 내려본다.

      다행히도, 만연되어진 비슷한 패턴에서 차츰 개성적인 낭송가에게
      후한 점수를 주는 대회들이 늘어남을 피부로 느끼니,
      아마도 새로운 취향을 가진 심사위원의 세대교체가
      기성세대와 잘 융화되어 혼재해 간다면, 조금씩 낭송계의 다양성을
      포용하는 주된 요인이 되지 않을까?




      <김숙희 시낭송가 프로필 >

      대학원 영문과 졸업, 공립 영암삼호고 현직 영어교사,
      수필가

      **전국 시낭송대회 6관왕**
      **전국 시낭송대회 총 18번 수상*

      김소월 전국백일장 산문부문 준장원
      상록문화제 주최 심훈 전국시낭송 대회 대상,
      김소월 전국시낭송대회
      김영랑 전국시낭송대회,
      서울포엠페스티벌 전국시낭송대회
      (사)한국명시낭송가협회 주최
      '시사랑' 전국시낭송대회 대상,
      시마을주최 '시와소리' 문학낭송대회 대상

      계룡 전국애국시낭송대회 심사워원장
      김소월문학 낭송협회 회장 추대
      시와 함께 하는 대합창제 초청공연 등,
      시낭송 대회 및 행사 기획진행





글쓴이:  암호:  댓글: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전체글 목록 2018. 10. 22.  전체글: 740  방문수: 2513155
영상글
알림 가슴이 찡 해오는 글 모음*김용호2013.08.17.13769*
알림 이미지 복사해가기 참고*김용호2009.09.07.29964*
알림 손님 영상 글방 안내
*김용호2003.12.07.48328*
628 가을에 부르고 싶은 이름* 김용호2018.09.30.2151
627 중년이 아름다운 이 가을* 김용호2018.09.30.1862
626 가을처럼 깊어 가는 사랑* 김용호2018.09.30.1652
625 가을이 주는 마음* 김용호2018.09.30.1613
624 친구가 그리워지는 가을* 김용호2018.09.30.1702
623 가을 향기 기다리는 마음* 김용호2018.09.30.1903
622 이 가을이 안겨다 주는 선물* 김용호2018.09.30.1753
621 가을에는 쉼을 얻으세요* 김용호2018.09.30.1693
620 가을 한 잔 주세요* 김용호2018.09.30.1692
619 가을을 마시고 사랑을 마시고* 김용호2018.09.30.1733
618 가을 향기처럼 불어온 당신 김용호2018.09.30.1572
617 가을 안에서 우리 사랑은* 김용호2018.09.23.3682
616 나는 가을을 좋아합니다* 김용호2018.09.23.3742
615 가을이 깊게 물들어 가기 전에* 김용호2018.09.20.3233
614 가을엔 혼자여도 좋습니다* 김용호2018.09.20.3402
613 가을이 물 드는 하늘가에* 김용호2018.09.19.3423
612 이 가을에 내가 바라는 것들* 김용호2018.09.19.3822
611 가을과 함께 찾아온 그리움 하나* 김용호2018.09.18.1722
610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그림* 김용호2018.09.10.1403
609 그대가 그리워지는 날에는* 김용호2018.09.07.1253
608 그래도 란 섬을 아시나요* 김용호2018.09.05.3854
607 꼭 안아주고 싶은 그리운 당신* 김용호2018.09.05.3414
606 마음과 마음이 맞닿는 사람이기를* 김용호2018.09.05.2603
605 누군가와 함께라면* 김용호2018.09.01.2504
604 인생을 동행할 친구가있다면* 김용호2018.09.01.1434
603 나에게 묻습니다* 김용호2018.09.01.1854
602 사람과 사람 사이에 놓여진 다리가 있습니다* 김용호2018.08.26.4543
601 사랑이 없으면* 김용호2018.08.26.4503
600 바라만 보아도 좋은 사람* 김용호2018.08.24.3922
599 당신은 이렇게 살고 있지요* 김용호2018.08.24.4112
598 당신은 정말 소중한 사람입니다* 김용호2018.08.22.3761
597 이런 사람과 내 생각을 나눠갖고 싶다 김용호2018.08.22.3791
596 마음으로 사람을 볼 수 있다면* 김용호2018.08.19.3802
595 지친 당신에게 보내는 편지* 김용호2018.08.18.3463
594 고운 모습으로 살고 싶습니다* 김용호2018.08.15.3582
593 행복을 주는 인연* 김용호2018.08.15.3444
592 서로에게 물들어 가는 사랑* 김용호2018.08.15.3383
591 누군가 나를 위하여* 김용호2018.08.09.3772
590 그대와 나의 인연* 김용호2018.08.09.3502
589 누군가를 사랑하고 싶은 날 김용호2018.07.31.3935
588 사랑은 언제나 당신에게 있습니다 김용호2018.07.29.3734
587 오늘이라는 좋은 날에* 김용호2018.07.29.2904
586 나를 믿어주는 한 사람이 있습니다 김용호2018.07.26.2794
585 필요한 자리에 있어주는 사람 김용호2018.07.26.2594
584 북망산 전설 이야기 김용호2018.07.23.4393
583 신선노름 김용호2018.07.18.3934
582 인생에서 처음이자 마지막인 오늘 김용호2018.07.18.3636
581 누구나 처음부터 친구가 되는 것은 아닙니다 김용호2018.07.18.2494
580 살다보면 이런 때도 있습니다 김용호2018.07.18.2875
579 당신이 만약에 내 사랑이라면 김용호2018.07.18.3054
578 천년 후에도 부르고 싶은 이름 김용호2018.07.18.3543
577 가슴으로 하는 사랑 김용호2018.07.14.2633
576 인연의 소중함을 생각하며 김용호2018.07.14.2363
575 하루를 좋은 날로 만들려는 사람은 김용호2018.07.11.3423
574 사랑하는 사람이 생겼습니다 김용호2018.07.11.3685
573 소중한 친구에게 주고싶은 글 김용호2018.07.05.3613
572 어제와는 또 다른 하루를 열며 김용호2018.07.05.3704
571 가슴에 남는 좋은 느낌 김용호2018.07.04.3572
570 있을때는 그 소중함을 모르고 김용호2018.06.20.4466
569 당신께 바라는 것이 있다면 김용호2018.06.20.3696
568 기억되는 사람으로 남으십시오 김용호2018.06.20.3596
567 인생을 동행할 친구가있다면 김용호2018.06.17.3265
566 지금까지가 아니라 지금부터입니다 김용호2018.06.17.3826
565 나를 미소짓게 한 당신 김용호2018.06.12.4593
564 사랑하는 당신에게 드리는 글 김용호2018.06.10.3733
563 그 사람은 김옥준김용호2018.06.08.3245
562 우리의 마음속에 김용호김용호2018.06.08.3105
561 사랑 약 판매합니다 김용호2018.06.08.3714
560 날마다 일어나는 기적들 김용호2018.06.07.3112
559 내가 바로 당신의 인연 입니다 김용호2018.06.07.2942
558 그리움을 붙들고 사는 이유 김용호2018.06.07.2862
557 꼭 안아주고 싶은 그리운 당신 김용호2018.06.06.3763
556 어려울 때 얻는 친구 김용호2018.06.05.3802
555 볼수록 예쁜 글 김용호2018.06.04.2882
554 마음에 행복을 느끼는 날 김용호2018.06.02.3993
553 머리와 가슴이 좋아합니다 김용호2018.06.01.2733
552 마음을 만져줄 수 있는 사람 김용호2018.05.29.3275
551 오늘 이 말은 꼭 해 주세요 김용호2018.05.28.3596
550 생각나는 얼굴이 되고 싶습니다 김용호2018.05.27.3247
549 부부가 함께 보면 좋은 글 김용호2018.05.26.3555
548 손 내미는 당신이 고맙습니다 김용호2018.05.25.4464
547 참 좋아 보여요 말 한마디 김용호2018.05.24.4227
546 지금이라는 글자를 써 보세요 김용호2018.05.23.3666
545 기적을 사야 하는데 김용호2018.05.22.4215
544 당신의 사랑을 대출 좀 해주세요 김용호2018.05.21.3875
543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기다림 김용호2018.05.18.3485
542 마음을 만져줄 수 있는 사람 김용호2018.05.17.3244
541 기도 김옥준김용호2018.05.17.2474
540 사랑하는 사람과 이렇게 살고 싶습니다 김용호2018.05.16.3184
539 그대가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김용호2018.05.15.3847
538 마음이 열려 있는 사람 김용호2018.05.14.2873
537 고운 사람으로 살고 싶습니다 김용호2018.05.13.2923
536 마음이 따뜻한 사람이 그리워집니다 김용호2018.05.11.3254
535 자기마음이라는 정원에서 김용호2018.05.10.2588
534 친구라는 아름다운 말 김용호2018.05.09.2835
533 행복 요리법 김용호2018.05.07.2376
532 미소가 묻어나는 행복 김용호2018.05.06.2735
531 내 삶의 남겨진 숙제 김용호2018.05.04.1855
530 그리움으로 행복을 주는 사람 김용호2018.05.03.1286
529 미소 속의 행복 김용호2018.05.03.1227
528 행복한 사람으로 만들어 주는 한 사람 김용호2018.05.03.1297
527 산다는 것은 길을 가는 것 김용호2018.05.03.1425
526 사랑이라는 마음의 밭 김용호2018.05.03.1229
525 넌 잠도 없냐 이정애김용호2018.03.20.49413
524 내 사랑 친구 김옥준김용호2018.03.20.50012
523 봄 속에서 꿈꾸는 행복 도지현김용호2018.03.20.40815
522 삶 김용호김용호2018.02.23.55514
521 안녕 하셨습니까? 김수열김용호2018.02.23.51119
520 세상사 꿈인 것을 백재성김용호2018.02.23.46417
519 겨울바람 김영배김용호2018.02.23.52317
518 춤추는 바다 이정화김용호2018.02.23.58017
517 노을의 꿈 이정애김용호2018.02.23.48318
516 가끔은 나도 도지현김용호2018.01.29.57319
515 당신과 나 사이에서 김용호김용호2018.01.29.52515
514 도피 김수향김용호2018.01.29.45314
513 삶은 시가 되어 김수향김용호2018.01.29.50917
512 족쇄 김옥준김용호2018.01.29.47515
511 이 겨울날 김옥준김용호2018.01.29.53514
510 잃어버린 삶 선미숙김용호2018.01.29.48013
509 무료 양광모김용호2017.12.15.38421
RELOAD WRITE
1 [2] [3] [4] [5] [6]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