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작시 마당
아이디
암호
회원가입   암호분실





ADMIN 2018. 09. 21.
 금물결 은물결(金銀波)
글쓴이: 김용호  날짜: 2015.06.16. 02:56:58   조회: 1666   추천: 354
영상글: 김재환




      금물결 은물결(金銀波)

      조종간操縱杆 계기판 너머 프로펠러 아래로 은물결이
      보석처럼 반짝인다.
      오드리 헵번이 기웃거리며 눈요기하던 <티파니>보석점
      진열대보다 더 눈부시다.
      긴 장마 끝 오랜만에 아침 날기[飛行]를 한다.
      윈도를 스치는 발아래 8월의 산하山河는 푸르다 못해 거무죽죽하다.
      바람에 흐르며 스치는 목화솜 뭉게구름은 갓난아기 뺨처럼
      보드랍고 포근하다.
      물안개 피어오르는 동트는 호수에 한 가닥 바람이 스친다.
      은물결은 크고 빠르게 출렁대며 반짝인다.
      한 여름밤 은하수 속에서 현란히 춤추는 별무리들의
      댄스파티장처럼 황홀하다.
      아침 은물결은 차분한 설렘의 희망이다. 보름 전후 청아한 달밤,
      달빛에 어리는 강변의 은물결은 처연한 외로움이다.
      어슴푸레한 달빛과 산 그림자가 신비로운 분위기로 우리의 추억을
      깊은 물 속으로 가라앉힌다.
      저녁놀 붉게 타는 해 질 녘 비행은 내게 또 다른 서러움을 준다.
      강물 위에 금물결은 휘황찬란한 왕의 금관처럼 눈부시게 찰랑댄다.
      호화로움 뒤편엔 서러운 연민의 회한이 괸다.
      강물은 서서히, 때론 쏜살같이 흐른다.
      그의 의지意志와는 아무런 상관없이 낮은 곳으로 낮은 곳으로,
      길고 혹은 짧은 여행을 한다.
      우리네 삶도 마찬가지. 태어난 순간부터 죽음을 향해 말없이 조용히
      발걸음을 내딛는다.
      금물결 은물결金銀波은 내 아호雅號 은파銀波와 성인 김金을
      우리말로 푼 이름인데 아름답고, 다분히 로맨틱하고 낭만적이며
      감성적인 단어다.
      해·낮·남성·강함을 상징하는 金(쇠김, 성김), 달·밤·
      여성·연약·아름다운 무드와 뉘앙스를 살포시 내는 銀(은은). 波
      (물결파)는 움직임과 감쌈, 포용과 변화를 갈구하는 언어라
      좋아하는 단어이다.
      부모님과 떨어져 큰집에서 얹혀 살던 감수성 예민했던 열 살 남짓
      하던 때, 지독히 외로웠을 때, 비단 강[錦江] 강가에서 소매고
      소 꼴베며 아침저녁으로 보던 강물의 반짝임.
      쓸쓸함이 뭔가도 모르면서 센티멘털한 소년은 그렇게 이름을 지었었다.
      그리고 반세기가 흘렀건만 버리지 못하는, 전혀 싫증나지 않는 닉네임이다.
      물은 저 스스로 결을 일지 못한다.
      바람의 도움이 있어야 한다.
      셈과 약함, 방향에 따라 모양새를 만든다.
      햇빛이냐 달빛이냐에 따라 금물결이 되고 은물결이 되기도 한다.
      빛의 명암과 강도에 따라 맵시가 결정되고 분위기가 달라진다.
      이세상 모든 일은 혼자 힘으로 되는 것이 없음을, 평범한
      진리를 가르쳐준다.
      고여 있는 잔잔한 호수와 흐르는 강여울의 반짝임은 사춘기 소녀와
      소년의 모습이다.
      금물결 은물결은 계절, 시간, 때, 장소, 주위의 자연적 조건에 따라
      느낌과 뉘앙스가 다르다.
      느끼는 사람의 마음 자세에 따라 천차만별 색깔이 눈에 보이고 느껴진다.
      한때, 높고 빛나는 이상과 목표의 푯대를 찾아 정열을 불사르고
      혼신을 다했던 일들이 욕심과 아집이었던 것을 이상과 현실의
      부조리 속에 나와 생각이 다른 자들을 증오하고 불신한 내 허물을
      뉘 탓이라 원망하랴.
      비록 지나온 내 삶이 만족스럽진 못했어도 내 아호 ‘은파’,
      금물결 은물결처럼 조용하고 차분하게, 은은하게 빛나는
      그런 사람으로 살고 싶다.
      그렇게 남고 싶다.
      그저 미세한 바람에 물결치는 아침 호숫가 파랑波浪처럼,
      저녁노을 붉게 타는 황금색 물결처럼, 멋과 맛을 즐기며 살아가리라.
      고독에 휘감겨 한축寒縮을 느끼듯 외로운 달밤에 어슴푸레 이는
      은물결처럼 추하지 않고 우아하게, 요란치 않고 고결하게, 화려함보다
      소박하게 살아가련다.
      늘 금 물결 은물결의 작지만 강렬한 반짝임을 멈추지 않으면서…….
      ≪수필과비평≫ 2009년 9/10월호(103호) 게재

      출처 : 김재환 《금물결 은물결》중에서


      영상제작 : 풍차주인

글쓴이:  암호:  댓글: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전체글 목록 2018. 09. 21.  전체글: 727  방문수: 2510600
영상글
알림 가슴이 찡 해오는 글 모음*김용호2013.08.17.13754*
알림 이미지 복사해가기 참고*김용호2009.09.07.29949*
알림 손님 영상 글방 안내
*김용호2003.12.07.48305*
628 가을이 깊게 물들어 가기 전에* 김용호2018.09.20.1732
627 가을엔 혼자여도 좋습니다 김용호2018.09.20.3292
626 가을이 물 드는 하늘가에 김용호2018.09.19.1582
625 이 가을에 내가 바라는 것들* 김용호2018.09.19.3762
624 가을과 함께 찾아온 그리움 하나* 김용호2018.09.18.1652
623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그림* 김용호2018.09.10.1353
622 그대가 그리워지는 날에는* 김용호2018.09.07.1213
621 그래도 란 섬을 아시나요* 김용호2018.09.05.3814
620 꼭 안아주고 싶은 그리운 당신* 김용호2018.09.05.3374
619 마음과 마음이 맞닿는 사람이기를* 김용호2018.09.05.2563
618 누군가와 함께라면* 김용호2018.09.01.2454
617 인생을 동행할 친구가있다면* 김용호2018.09.01.1404
616 나에게 묻습니다* 김용호2018.09.01.1844
615 사람과 사람 사이에 놓여진 다리가 있습니다* 김용호2018.08.26.4533
614 사랑이 없으면* 김용호2018.08.26.4483
613 바라만 보아도 좋은 사람* 김용호2018.08.24.3922
612 당신은 이렇게 살고 있지요* 김용호2018.08.24.4092
611 당신은 정말 소중한 사람입니다* 김용호2018.08.22.3751
610 이런 사람과 내 생각을 나눠갖고 싶다 김용호2018.08.22.3781
609 마음으로 사람을 볼 수 있다면* 김용호2018.08.19.3772
608 지친 당신에게 보내는 편지* 김용호2018.08.18.3423
607 고운 모습으로 살고 싶습니다* 김용호2018.08.15.3562
606 행복을 주는 인연* 김용호2018.08.15.3404
605 서로에게 물들어 가는 사랑* 김용호2018.08.15.3333
604 누군가 나를 위하여* 김용호2018.08.09.3722
603 그대와 나의 인연 김용호2018.08.09.3462
602 누군가를 사랑하고 싶은 날 김용호2018.07.31.3895
601 사랑은 언제나 당신에게 있습니다 김용호2018.07.29.3684
600 오늘이라는 좋은 날에 김용호2018.07.29.2894
599 나를 믿어주는 한 사람이 있습니다 김용호2018.07.26.2754
598 필요한 자리에 있어주는 사람 김용호2018.07.26.2574
597 북망산 전설 이야기 김용호2018.07.23.4343
596 신선노름 김용호2018.07.18.3874
595 인생에서 처음이자 마지막인 오늘 김용호2018.07.18.3596
594 누구나 처음부터 친구가 되는 것은 아닙니다 김용호2018.07.18.2424
593 살다보면 이런 때도 있습니다 김용호2018.07.18.2855
592 당신이 만약에 내 사랑이라면 김용호2018.07.18.3004
591 천년 후에도 부르고 싶은 이름 김용호2018.07.18.3503
590 가슴으로 하는 사랑 김용호2018.07.14.2603
589 인연의 소중함을 생각하며 김용호2018.07.14.2333
588 하루를 좋은 날로 만들려는 사람은 김용호2018.07.11.3343
587 사랑하는 사람이 생겼습니다 김용호2018.07.11.3604
586 소중한 친구에게 주고싶은 글 김용호2018.07.05.3553
585 어제와는 또 다른 하루를 열며 김용호2018.07.05.3653
584 가슴에 남는 좋은 느낌 김용호2018.07.04.3502
583 있을때는 그 소중함을 모르고 김용호2018.06.20.4415
582 당신께 바라는 것이 있다면 김용호2018.06.20.3655
581 기억되는 사람으로 남으십시오 김용호2018.06.20.3555
580 인생을 동행할 친구가있다면 김용호2018.06.17.3204
579 지금까지가 아니라 지금부터입니다 김용호2018.06.17.3755
578 나를 미소짓게 한 당신 김용호2018.06.12.4483
577 사랑하는 당신에게 드리는 글 김용호2018.06.10.3633
576 그 사람은 김옥준김용호2018.06.08.3145
575 우리의 마음속에 김용호김용호2018.06.08.3025
574 사랑 약 판매합니다 김용호2018.06.08.3654
573 날마다 일어나는 기적들 김용호2018.06.07.3032
572 내가 바로 당신의 인연 입니다 김용호2018.06.07.2872
571 그리움을 붙들고 사는 이유 김용호2018.06.07.2812
570 꼭 안아주고 싶은 그리운 당신 김용호2018.06.06.3673
569 어려울 때 얻는 친구 김용호2018.06.05.3722
568 볼수록 예쁜 글 김용호2018.06.04.2772
567 마음에 행복을 느끼는 날 김용호2018.06.02.3953
566 머리와 가슴이 좋아합니다 김용호2018.06.01.2633
565 마음을 만져줄 수 있는 사람 김용호2018.05.29.3195
564 오늘 이 말은 꼭 해 주세요 김용호2018.05.28.3536
563 생각나는 얼굴이 되고 싶습니다 김용호2018.05.27.3147
562 부부가 함께 보면 좋은 글 김용호2018.05.26.3475
561 손 내미는 당신이 고맙습니다 김용호2018.05.25.4444
560 참 좋아 보여요 말 한마디 김용호2018.05.24.4177
559 지금이라는 글자를 써 보세요 김용호2018.05.23.3586
558 기적을 사야 하는데 김용호2018.05.22.4115
557 당신의 사랑을 대출 좀 해주세요 김용호2018.05.21.3795
556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기다림 김용호2018.05.18.3375
555 마음을 만져줄 수 있는 사람 김용호2018.05.17.3134
554 기도 김옥준김용호2018.05.17.2394
553 사랑하는 사람과 이렇게 살고 싶습니다 김용호2018.05.16.3134
552 그대가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김용호2018.05.15.3747
551 마음이 열려 있는 사람 김용호2018.05.14.2813
550 고운 사람으로 살고 싶습니다 김용호2018.05.13.2803
549 마음이 따뜻한 사람이 그리워집니다 김용호2018.05.11.3124
548 자기마음이라는 정원에서 김용호2018.05.10.2488
547 친구라는 아름다운 말 김용호2018.05.09.2755
546 행복 요리법 김용호2018.05.07.2286
545 미소가 묻어나는 행복 김용호2018.05.06.2655
544 내 삶의 남겨진 숙제 김용호2018.05.04.1795
543 그리움으로 행복을 주는 사람 김용호2018.05.03.1236
542 미소 속의 행복 김용호2018.05.03.1137
541 행복한 사람으로 만들어 주는 한 사람 김용호2018.05.03.1197
540 산다는 것은 길을 가는 것 김용호2018.05.03.1335
539 사랑이라는 마음의 밭 김용호2018.05.03.1139
538 넌 잠도 없냐 이정애김용호2018.03.20.48313
537 내 사랑 친구 김옥준김용호2018.03.20.48812
536 봄 속에서 꿈꾸는 행복 도지현김용호2018.03.20.39915
535 삶 김용호김용호2018.02.23.54614
534 안녕 하셨습니까? 김수열김용호2018.02.23.50119
533 세상사 꿈인 것을 백재성김용호2018.02.23.46117
532 겨울바람 김영배김용호2018.02.23.51717
531 춤추는 바다 이정화김용호2018.02.23.56717
530 노을의 꿈 이정애김용호2018.02.23.47418
529 가끔은 나도 도지현김용호2018.01.29.56319
528 당신과 나 사이에서 김용호김용호2018.01.29.51815
527 도피 김수향김용호2018.01.29.44314
526 삶은 시가 되어 김수향김용호2018.01.29.50217
525 족쇄 김옥준김용호2018.01.29.46515
524 이 겨울날 김옥준김용호2018.01.29.52414
523 잃어버린 삶 선미숙김용호2018.01.29.47513
522 무료 양광모김용호2017.12.15.37921
521 비스듬히 정현종김용호2017.12.15.34821
520 아름다운 영원을 위해서 김용호김용호2017.12.15.39121
519 삶 김용호김용호2017.12.15.43721
518 그대가 그립습니다 김수미김용호2017.12.15.30120
517 12월 김수미김용호2017.12.15.45021
516 한 해를 보내면서 이정순김용호2017.12.15.30621
515 옛 기억에 흐르던 강 김동원김용호2017.12.15.35221
514 그대의 겨울은 도지현김용호2017.12.15.28518
513 멀어져 간 사랑 도지현김용호2017.12.15.27422
512 눈이 되어 내리고 싶다 구연배김용호2017.12.15.31115
511 사랑 구연배김용호2017.12.15.44514
510 그대 뒷모습 조은주김용호2017.12.15.21418
509 하얀 눈은 그리움입니다 조미경김용호2017.12.15.28516
RELOAD WRITE
1 [2] [3] [4] [5] [6]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