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작시 마당
아이디
암호
회원가입   암호분실





ADMIN 2019. 08. 23.
 덜 후회하는 삶
글쓴이: 피러한   날짜: 2012.05.10. 09:33:23   조회: 2951   추천: 1143
영상글:

덜 후회하는 삶 인생을 모르면 고통과 후회밖에 안 남는다고 한다. 누구도 후회를 원하지 않지만 인생은 어떤 식이든 후회를 피해갈 수는 없다. 짬뽕과 짜장, 아메리카노와 카페라테부터 하루에도 수없이 무수한 선택 앞에서 후회는 쌓이게 된다. 하지만 후회는 어쩔 수 없지만 그것이 꼭 나쁜 것만은 아닌 것은 후회를 통해 인생은 변신의 기회를 갖기 때문이다. 문제는 살아있을 때 후회는 유익이 될 수도 있겠지만, 죽을 때 후회한다면 분명 잘못된 삶을 살았음에 틀림이 없기에 생에서 가장 큰 두려움이 될 수 있다. 그러므로 지혜로운 자는 죽을 때 후회하지 않기 위해 먼저 죽을 때 후회하는 일이 뭔지를 알고 그런 삶이 되지 않도록 살아가면 될 것이다. 몇 년 전에 작은 수술을 앞둔 지인에게 농담으로 물었다. “죽기 전에 할 말 있으면 해봐!” 그 때 그 말이 생각나 나는 이번 암수술을 앞두고 죽음 앞에 선 말기 암환자들이 남긴 마지막 후회들을 모아놓은 <죽을 때 후회하는 25가지>책을 갖고 가 읽으며 몇 번이나 다짐했는지 모른다. 25가지가 되는 후회하는 일들이 내겐 하고 싶은 일, 사랑, 건강, 쉼, 여행...등을 지금 하라는 메시지로 들렸다. 죽음이라는 마침표에 섰을 때 구구절절한 아쉬움과 절망들이 아무 소용이 없기에 살아있을 때 실천하라는 말이었다. 이 책과 유사한 또 다른 <죽을 때 가장 후회하는 5가지>책도 내용은 거의 유사했다. 역시 호스피스 병동에서 죽어가는 영혼들을 보살폈던 간호사가 쓴 글인데, 그가 지켜본 사람들은 임종 때 후회하는 일들이 거의 비슷한 사실에 그녀 자신도 놀라워했다. 일도 줄이고, 화도 좀 덜 내고 자신이 하고 싶은 일을 하면서 더 도전하고 친구도 더 챙기고 싶다는 내용이었다. 이렇듯 죽기 전 후회하지 않으려면 좀 더 의식적으로 인생과 행복을 선택하라고 조언하고 있다. 과연 나는 죽을 때 무슨 후회를 할까 생각하기 전에 후회하지 않을 수 없는 것이 인생이라면 차라리 덜 후회하기 위해선 나는 지금 어떤 삶을 살아야만 할까. 이 말은 죽기 전 후회했던 내용을 습지하여 역으로 살아간다면 분명 덜 후회하는 삶을 살 것이다. 무엇보다도 덜 후회 하는 인생이 되려면 덜 먹고 베풀어야 한다. 과거 못 먹을 땐 빈혈과 영양결핍에 따른 면역력 약화로 먹는 일이 큰 일이었지만 요즘엔 반대로 너무 많이 먹어 문제다. 냉장고가 차고 넘친다. 덕분에 대부분 중년 남자는 배가 나오면서 여러 종류의 암과 성인병 등이 생겨나고 있다. 과식은 먹는 일로 끝나지 않는다. 과로, 과욕은 과식과 비할 수 없는 인생 암덩어리로 전이된다. 소식(小食)을 하면 얻는 것이 많다. 건강이 좋아지고 머리도 좋아지고 더 나아가 장수의 지름길이 된다. 이렇게 적게 먹으면 체내에서 생성되는 활성산소가 억제되기에 몸도 건강하지만 생각도 젊어져 만사가 형통한다. 특별히 요즘들어 공공의 적이 되어버린 나트륨을 적게 먹으면 의료비가 년간 3조원이나 절감된다는 보고서는 무엇을 의미하는가. 소식(小食)도 중요하지만 더 중요한 사항은 먹을 때 최대한 자연에 가깝게 먹어야 몸도 편하고 마음도 관계도 편해진다. 초식동물이 순한 것처럼 자연식으로 식사를 하면 마음도 순해지면서 세상이 더 맑게 보여 진다. 이제 적게 먹는 대신 날씬한 마음으로 베풀고 살아야 마지막 때 쉽게 눈을 감을 수가 있다. 가난하게 산 사람이든 부유하게 산 사람이든 죽을 때가 되면 좀 더 베풀면서 살 걸 하고 후회하는 사람이 대부분이라고 한다. 움켜쥐어 봐도 지나놓고 보면 별 것 아니었는데 왜 좀 더 나누어 주지 못했고 베풀며 살지 못했을까. 이 후회를 하지 않으려면 작은 일부터 실천해야 한다. 최소 수입의 1/10은 나누며 살자는 삶의 원칙이다. 반강제라도 자동인출이 되도록 만들어 놓고, 최소 한 달에 한 번이라도 이웃의 작은 자를 찾아가 삶을 나누어야만 마음이 가난해지고 죽음 앞에도 담대함을 가질 수 있다. 마지막 그 날 절대자는 내게 평생 동안 수입을 묻지 않으시고 지출을 물으신다. 마지막 그 시험에 통과하기 위해 지금부터 작든 크든 작은 자와 함께 더불어 살아야만 덜 후회할 것이다. 이렇게 적게 먹고 베풀며 살아갈 때 여유있는 삶이 가능해 진다. 자신감이란 마음을 독하게 먹는다고 생겨나는 것이 아니라 수없이 연습하고 반복할 때 자연스럽게 생겨나듯이, 삶의 여유도 단순한 마음의 자세가 아니라 적게 먹고 이웃과 더불어 살아갈 때 갖게 되는 축복이다. 흔히 인생의 3여(三餘)를 하루는 저녁이 일년은 겨울이 일생은 노년이 여유롭다고 말한다. 인생에서 ‘3여’도 필요하지만 매순간 여유로운 마음이 필요한 것은 누구나 행복의 기준은 달라도 여유로운 마음이 행복의 지름길이라는 것을 알기 때문이다. 여유있는 자의 가장 두드러진 특징은 쉽게 화를 내지 않는다. 어떤 분은 웃으면서 화를 내려면 먼저 그 사태의 본질을 정확하게 통찰할 수 있어야 하고, 그렇게 파악된 본질을 가지고 놀 줄 알 때 가능하다고 했다. 곧 자기 객관화와 사건의 객관화를 통해 화가 아니라 웃으며 즐기는 단계에 이르게 된다는 것이다. 노발리스는 각기 인생은 하나의 제목, 하나의 표제, 하나의 서문, 하나의 서론, 하나의 본문을 지니고 있다고 했다. 나는 ‘나’라는 것이다. ‘인생 살아보니 별 것 없더라.’라고 말하는 것은 아무리 화 내보고 고민해 봐야 달라질게 없다는 의미일 것이다. 가장 많이 하는 후회는 다름 아닌 참지 못한 일이다. 그 땐 자신이 옳다고 생각했지만 지나놓고 보면, 좀 더 여유를 가지고 참았더라면 하는 후회를 하지 않으려면 근본적으로 내 안의 성인아이를 치유해야만 한다. 내 안의 응어리과 트라우마에서 자유롭게 벗어나려면 자신과 세상을 용납해야 한다. 이미 엎질러진 물은 닦으면 된다. 그 원인을 한 가지 이유에서만 집착하지 말고, 분명 다른 원인이 있었을 것이라고 자신을 세뇌하며 더 이상 다른 경우의 수를 갖지 말아야 화를 멈출 수 있고 더 이상의 화를 막을 수가 있다. 이제 과거에서 벗어나 행복하게 살아야만 덜 후회할 수 있다. <곡선이 이긴다>저자는 인생에서 가장 어리석은 일은 돈 벌기 위해 건강을 잃어버리고, 이제 건강을 되찾기 위해 돈을 잃고, 미래를 염려하느라 현재를 놓쳐버리는 것 그리하여 현재도 미래도 살지 못하는 것이라 했다. 그러므로 곡선이 이긴다는 의미는 내일의 행복을 위해 끊임없이 직선의 질주만이 유일한 대안인줄 아는 현대인은 설령 성취를 했다 해도 과정에서의 여유와 참된 의미를 모르기에 행복할 수 없다고 단언한다. 그가 대안으로 내놓은 삶이 곡선(曲線)이다. 곡선이란 천연적이며 느린 삶이지만 직선과는 다르게 더 많은 시간과 노동 그리고 사색의 과정이 필요하나 내가 살아있음과 더불어 삶의 비밀을 체득할 수 있기에 더 행복하다는 논리다. 곡선이란 느림의 미학이다. 인생은 장거리 마라톤과 같다. 처음부터 끝까지 호흡과 조율이 필요하다. 에너지도 중요하지만 쉼과 재충전은 더 필요한 것이 인생이다. 쉼이 필요한 것은 인생은 불확실하기 때문에 눈이 보이는 목표가 전부가 될 수 없고 마음에 여정을 그리며 새기며 달려가야 하기에 생각이 필요하다. 뛰면서 자세를 낮추고 겸손하게 물어 봐야 한다. 행복, 우문우답일지 모르나 이미 주어졌음에도 누리지 못하는 것은 앞만 보고 달리고 있기 때문인지 모른다. 자연을 보자. 이웃을 보자. 그리고 그런 나를 바라보고 빙그레 웃고 계신 그를 바라보자. 주여, 후회하지 않는 삶이 불가능하다면 차라리 덜 후회하는 삶을 살아갈 수 있도록 곡선의 삶처럼 덜 먹고 더 베풀며, 감정에 휘둘리지 않고 여유와 겸손이라는 계명을 가슴깊이 새기며 살게 하소서. 2012년 5월 10일 강릉에서 피러한(한억만)이 올립니다. ◆클릭<호수와 세상사이에서>안내◆
사진허락작가ꁾ이요셉님, 투가리님, 우기자님, 포남님
^경포호수^
글쓴이:  암호:  댓글: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전체글 목록 2019. 08. 23.  전체글: 894  방문수: 2546365
영상글
알림 가슴이 찡 해오는 글 모음*김용호2013.08.17.13994*
알림 이미지 복사해가기 참고*김용호2009.09.07.30167*
알림 손님 영상 글방 안내
*김용호2003.12.07.48827*
380 고래의 꿈 이점순2015.12.29.1036129
379 서커스 소녀 이점순 2015.12.29.1085123
378 사랑을 무통장으로 입금 시켰습니다 김별아2015.12.03.1565126
377 겸손의 향기 김별아2015.12.03.1447104
376 한해를 살아냈습니다 김별아2015.11.22.1105109
375 내 마음을 만져주는 사람 김별아2015.11.22.1102118
374 11월 이외수김별아2015.11.02.1004126
373 11월의 노래 김용택김별아2015.11.02.967116
372 함께 읽고 싶은 좋은 글 김별아2015.10.29.1125125
371 사랑 약 판매합니다 김별아2015.10.29.1266131
370 9월은 멀리만 있는 줄 알았습니다 [1]김별아2015.08.30.1167138
369 구월이 오는 길목에서 김별아2015.08.30.1165138
368 행복을 함께 나누는 마음 김별아2015.08.15.1278136
367 마음이 쉬는 의자 김별아2015.08.15.1296122
366 그래도 독도를 탐내는가 김재환김용호2015.06.16.1976301
365 금물결 은물결(金銀波) 김재환김용호2015.06.16.1692359
364 능소화의 미소는 김용호2015.06.16.1858179
363 단 한 번의 이별을 위하여 김용호2015.06.16.1658199
362 사람의 마음은 김별아2015.06.15.1453268
361 6월 황금찬김별아2015.06.01.1268188
360 유월의 숲에는 이해인김별아2015.06.01.1407221
359 화우엽설花雨葉雪 김재환김용호2015.06.01.1483185
358 꽃 피네 꽃 지네 김재환김용호2015.06.01.1428385
357 당신도 이러고 싶을 때가 있나요 김별아2015.05.17.1971226
356 묵묵히 걸어가야 할 인생 길 김별아2015.05.17.1892241
355 사람의 향기가 나는 사람 김별아2015.05.11.1576219
354 평생 통장 김별아2015.05.11.1393213
353 꽃 마음으로 오십시오 이해인김별아2015.05.05.1705246
352 꽃 마음 별 마음 이해인김별아2015.05.05.1504236
351 이제는 사랑을 김별아2015.04.26.1481235
350 우리 이런 마음으로 살아요 김별아2015.04.26.1479246
349 4월의 시 이해인김별아2015.04.01.1423287
348 행복을 주는 사람이 되어 보세요 김별아2015.03.26.1503286
347 마음의 꽃을 당신에게 김별아2015.03.26.1513324
346 우리 사이는 김용호2015.03.04.1956386
345 부담이 없는 동행 김별아2015.02.28.1701419
344 행복 처방전 김별아2015.02.28.1693412
343 온 길 갈 길 전근표김용호2015.02.16.2041469
342 꿈속의 나 최학김용호2015.02.16.1621479
341 보이지 않는 우리의 만남일지라도 김별아2015.02.02.1922440
340 당신이기에 사랑할 수밖에 없어요 김별아2015.02.02.1898502
339 문을 열면 이종천김용호2015.01.25.2258491
338 향연 響宴 이종천김용호2015.01.25.1886472
337 어느 소녀의 빵 속에 든 금화 한 닢 김별아2014.12.06.2610604
336 두고두고 볼수록 좋은 글 김별아2014.12.06.2335714
335 고해성사 김별아2014.11.10.2394750
334 걸림돌과 디딤돌 김별아2014.11.10.2479754
333 행복 요리법 김별아2014.10.05.2673743
332 할 일을 한다는 것 김별아2014.10.05.2699727
331 감동의 레이스 김별아2014.09.26.2663792
330 수감자의 어머니 김별아2014.09.26.2861859
329 포기하지 말라 김별아2014.09.17.2617778
328 가장 아름다운 가위 바위 보 김별아2014.09.17.2979827
327 최후의 보상 김별아2014.08.24.2854989
326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야기 [1]김별아2014.08.24.29991054
325 이게 뭐야! 피러한 2014.07.23.35231057
324 하루살이와 메뚜기 김별아2014.07.12.3833881
323 백만매택(百萬買宅) 천만매린(千萬買隣) 김별아2014.07.12.36771177
322 현실과 환상 피러한 2014.07.08.32881063
321 당신은 지금 몇 살입니까 ? 김별아2014.07.05.35851208
320 콰이강의 다리 김별아2014.07.05.34061005
319 성취감 이양우김용호2014.07.04.31994538
318 신성한 원질 이양우김용호2014.07.04.32221072
317 한 글자에서 열 글자까지 김별아2014.06.24.38481052
316 어떤 묘비의 글 김별아2014.06.24.37621258
315 무서운 바다 피러한 2014.05.24.39381162
314 기도하는 손 김별아2014.04.25.38971263
313 사람에게는 얼마만큼의 땅이 필요한가 김별아2014.04.25.40451156
312 평등한 사랑 김별아2014.04.01.36241151
311 남에게 좋은 것을 주면 준 만큼 김별아2014.04.01.38081178
310 너를 만나서 장호걸2014.03.31.34001194
309 천반산 엘레지(天盤山 哀歌) 김재환김용호2014.03.13.39161511
308 지금은 사랑 운행 중 김별아2014.03.12.37571268
307 봄은 비밀입니다 김별아2014.03.12.36601229
306 죽음 앞에 선 인간 피러한 2014.02.15.41851429
305 미소가 묻어나는 행복 김별아2014.02.06.38001172
304 가슴에 남는 좋은 글 김별아2014.02.06.38291170
303 우체국에 가면 장호걸2014.01.10.35951233
302 소망을 갖게 하는 말입니다 김별아2014.01.07.37711252
301 가슴에 묻어두고 사는 것들 김별아2014.01.07.38051135
300 길을 가며 허호석김용호2013.12.20.35921288
299 비단강(錦江)가에서/김재환 김용호2013.12.19.40021359
298 가을 연가/김용호시/낭송김수미 김용호2013.12.07.43461162
297 당신 마음이/김용호시/낭송김수미 김용호2013.12.07.42161245
296 마음이 열려 있는 사람 김별아2013.12.06.37631201
295 그대가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김별아2013.12.06.39731132
294 정 때문에 장호걸2013.12.06.31461193
293 첫눈 [1]장호걸2013.11.27.32111096
292 삶을 맛있게 요리하는 방법 김별아2013.11.19.38431280
291 가을 역에서 장호걸2013.11.18.33481206
290 지옥과 천국의 식사시간 김별아2013.11.15.38921269
289 친절 전염병 김별아2013.11.15.37151244
288 우리의 마음속에 김용호2013.11.15.38421247
287 나를 행복하게 하는 생각들 김별아2013.11.05.36411213
286 괜찮은 사람하나 있었으면 좋겠네 김별아2013.11.05.36981162
285 찔레 꽃 허호석김용호2013.11.01.34731135
284 두고보지 마세요 김별아2013.10.11.36811171
283 좋은 친구가 필요합니다 김별아2013.10.11.36421189
282 괜찮습니다 김별아2013.09.05.32721125
281 내 마음이 메마를 때면 김별아2013.09.05.34541094
280 사랑의 증거들 김별아2013.08.24.32791105
279 가슴에 담아 두고픈 좋은 글 김별아2013.08.24.33091094
278 기다림 피러한 2013.08.18.38201053
277 천년 후에도 부르고 싶은 이름 [1]김별아2013.07.28.33961079
276 좋은 생각 품고 살기 김별아2013.07.28.31591023
275 호수가에서 김용호 김용호 2013.07.11.33121252
274 바닷가에서 김용호 김용호 2013.07.11.32471188
273 행복은 장진순 2013.07.05.32551113
272 사랑을 표현하세요 김별아2013.07.05.3102994
271 황금 물고기 김별아2013.07.05.32331152
270 지우고 다시 쓰는 생각 김별아2013.06.26.28771017
269 이해는 아름다움의 시작입니다 김별아2013.06.26.29311006
268 웃음의 미학 장진순 2013.06.17.30961011
267 행복 서비스 일 곱 가지 김별아2013.06.14.30021031
266 마음과 마음의 만남 김별아2013.06.14.2935982
265 잃어버리고 사는 것들 김별아2013.06.01.2882937
264 가장 오래 가는 향기 김별아2013.06.01.2970982
263 돈으로 살 수 없는 것 김별아2013.05.16.3075990
262 좋은 사람되는 요령 김별아2013.05.16.2933976
261 절대적 힘 장진순 2013.04.26.30491040
RELOAD WRITE
[1] [2] [3] 4 [5] [6] [7]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