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MIN 2018. 09. 19.
 오용길 화백의 산수화 감상
글쓴이: 그도세상  날짜: 2004.12.09. 16:03:46   조회: 2411   추천: 248
갤러리:

▲봄의 氣韻-이화교정 50x66.5cm 화선지에 수묵담채 2003


▲봄의 氣韻-山韻 42.5 x 53cm 화선지에 수묵담채 2003


▲ 봄의 氣韻-개심사 54x73.5cm 한지에 수묵담채 2003


▲봄의 氣韻 - 山韻 54 x 73.5cm 화선지에 수묵담채 2003


▲봄의 氣韻 58 x 71cm 한지에 수묵담채 2002


▲이른봄- 이화교정 50 x66.5cm 화선지에 수묵담채 2003


▲봄의 氣韻 - 42.5 x 53cm 화선지에 수묵담채 2003


▲봄의 氣韻 - 山韻 42.5 x 53cm 화선지에 수묵담채 2003


▲盛夏 54 x 73.5cm 화선지에 수묵담채 2002


▲盛夏 54 x 73.5cm 화선지에 수묵담채 2002


▲ 가을 抒情 54 x 73.5cm 화선지에 수묵담채 2002


▲가을 抒情 50 x 66.5cm 화선지에 수묵담채 2002


▲가을 抒情 50 x 66.5cm 화선지에 수묵담채 2002


▲가을 抒情 - 이화교정 48 x 64cm 화선지에 수묵담채 2002


▲가을 抒情 50 x 66.5cm 화선지에 수묵담채 2002





'실경산수' 한국화展 여는 오용길



▲숱한 유행이 나타났다 사라지는 현대 미술의 격랑 속에서 정통 한국화의 파수 역할을 해 온 한국화의 종맥(宗脈) 오용길(吳龍吉·55).

이번 전시에 선보일 오용길 작 ‘봄의 기운’. 오씨는 관념 산수가 유행하던 70년대에 과감히 땅과 일상으로 내려와 하찮은 나무와 풀, 마을과 꽃 야산, 적막한 산촌, 여기에 정겨운 사람들을 소재로 서정적이고 따뜻한 산수화를 만들어 냈다. 관람자들의 눈높이에 맞춘 수평구도역시 기존 산수화의 파격이다

경기도 안양 작업실에서 두 시간 가량 이야기를 나누면서 기자는 ‘인간 오용길’을 알기엔 시간이 걸린다는 것을 깨달았다.
대기업 임원처럼 보이는 단정한 옷차림은 ‘예술가’의 필수 에너지라 할 변화나 일탈과는 거리가 멀어 보였고 ‘가진 재주가 이것(그림)밖에 없어서’라는 겸양은 너무 자연스러워 곧이 곧대로 들렸다. 이런 그의 모습은 ‘전통산수’하면 떠오르는 선입견, 즉 고루함이나 지루함이라는 이미지와 섞여 자칫 그를 그렇고 그런 두루뭉실한 사람으로 생각하게 했다.

그러나 속은 180도 달랐다.
그의 안에는 누구보다 변화를 고민하는 혁명적 에너지가 가득했다. 사람좋은 인상의 한 구석에는 ‘누가 뭐래도 내 길을 간다’는 고집이 숨어 있었다. ‘요즘 같은 때 아직도 산수를 그리시느냐’는 세간의 평에 대한 생각을 묻자 ‘그리는 영역과 보는 영역은 다른 자리’라고 했다. 직문에 직답을 피했지만 이 얼마나 강한 자기 고집을 담은 말인가.

그러고보니, 그는 한국화의 모범생이 아니라 이단아였다.



심산유곡 웅장산세를 그리며 ‘구름 위를 떠도는’ 관념 산수가 유행하던 70년대에 그는 과감히 땅으로 내려왔다.
하찮은 나무와 풀, 마을과 꽃 야산, 적막한 산촌, 여기에 정겨운 사람들까지 그는 이런 일상의 소재들을 한국화의 영역으로 끌어 들였다. 또 전통 산수화의 ‘수직구도’를 깨고 파격적인 수평 구도를 택해 관람자의 눈높이를 현실로 끌어왔다.

그의 그림 앞에 서면 ‘실경산수(實景山水) 라는 게 누구나 보고 느끼는 뻔한 것을 소재로 한 것인 데 어떻게 새롭게 그릴 수 있을까’하는 걱정은 사라진다. 어떤 난해한 수사이전에 ‘참 잘 그렸다’는 생각이 먼저 든다.

그는 곧잘 “나는 환쟁이”라고 폄하하면서, “무릇 환쟁이는 뭐니뭐니 그림을 잘 그려야 한다”고 덧붙였다. 중언부언 같지만, 스물여섯에 ‘우(牛)시장의 오후’라는 수묵과 채색을 섞어 그린 사실성 있는 작품으로 문공부 장관상을 수상한 그의 이력과 결부시키면 말의 무게가 달라진다.

또 우리나라 동양화단의 맥을 이은 대작가들을 기려 제정한 ‘이당 김은호 미술상’,‘의재 허백련 미술상’,‘월전 장우성 미술상’ 등이 한결같이 그를 첫 회 수상자로 선정했다는 것은 그의 작가적 역량에 대한 평가의 반증이기도 하다.

“한국화의 파격을 불러일으킨 에너지의 원천은 무엇인가”고 물었을 때 그는 특유의 겸사(謙辭)를 섞어 “상상력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나는 경험하지 않은 것은 그리기 힘들다”고 말했다.

곧이곧대로 들을 일이 아니다. 이 말 속에는 신비와 초월에 혹하지 않은 한 현실주의자의 생각이 그대로 녹아 있기 때문이다. 기자의 생각을 눈치채기라도 한 듯 그는 잠시 침묵을 깨고 인터뷰 내내 볼 수 없었던 가장 단호한 어조로 이렇게 말을 이었다.



“나는 인생이 뭐냐, 죽음이 뭐냐 이런 고민 별로 안 한다. 왜냐고? 생각할 필요가 없으니까. 허무나 고뇌는 나와 거리가 멀다.” “나는 세속적인 사람이다. 내가 속인(俗人)인데 어떻게 성인(聖人)처럼 사는가. 속되면 속된 대로 살아야지. 나는 현실주의자이자 체제순응주의자다.”

그는 자신을 ‘속되고 속되다’ 했지만 요즘 같은 변화난만 시대에 그의 고집은 정직해서 울림이 크다. 그에게선 외롭지만, 올곧게 세상을 살아 온 중년의 깊이가 느껴진다.

인정(認定)보다는 부정(否定), 화합보다는 분열, 인간보다는 기계가 흔하다보니 서정과 평화가 그립다. 그의 그림에서 느껴지는 따뜻함을 오래 끌어안고 싶다는 느낌이 드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이다. 26일∼4월8일까지
서울 견지동 동산방 화랑. 02-733-5877,6945

글쓴이:  암호:  댓글: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전체글 목록 2018. 09. 19.  전체글: 84  방문수: 119688
갤러리
84 세계에서 가장 비싼 그림(1위~10위) 김용호 2010.01.06.1585111
83 0 김용호 2009.03.03.292980
82 미켈란젤로의 최후의 심판 김용호 2009.01.10.1723191
81 최후의 심판 김용호 2009.01.10.1144119
80 신의 손 - 로댕의 조각 작품 김용호 2009.01.10.113289
79 아름다운 미인들의 세계 명화 김용호 2009.01.10.153267
78 세계의 명화 미인도 김용호 2009.01.10.90374
77 샤갈의 작품 세계 김용호 2009.01.10.988128
76 Maxfield Parrish (1870-1966) 김용호 2009.01.10.83768
75 바디아트의 경이로움 김용호 2009.01.10.87668
74 시대별로 본 비너스 그림 김용호 2009.01.10.88683
73 중국화가 Xue Yangun의 누드 김용호2008.09.10.129460
72 국제 사진전 전시작품 김용호2008.08.01.100160
71 Marie Laurencin의 작품세계 김용호2008.07.17.1011242
70 아름다운 수채화 모음 김용호2008.07.17.169959
69 韓.美 사진 미술관 사이버 전시관 김용호2008.05.17.86566
68 운보 김기창 화백님의 예수님 [1]김용호2008.01.05.899119
67 마크 플레쳐의 그림들 김용호2007.02.07.146860
66 조선시대 풍속화가 단원 김홍도 그림 모음 김용호2007.02.07.252997
65 샤갈의 그림 샤갈김용호2007.02.07.131676
64 ROBERTO LIANG - SEMI NUDE 세미 누드 모음 김용호2007.02.07.149463
63 김기창 화백 운보의 집과 작품 김용호2006.12.20.1276148
62 들꽃 화가 손돈호 작품들 손돈호김용호2006.11.11.1388149
61 이오연 수채호 이오연김용호2006.11.11.114572
60 고흐의 초상화 고흐김용호2006.11.11.111580
59 유명화가들의 아름다운 누드화 김용호2006.11.11.1723134
58 유혜숙갤러리 유혜숙김용호2006.11.11.114971
57 신동우 화백의 유럽기행 신동우김용호2006.11.05.980101
56 수채화 작품 김재학김용호2006.11.05.138870
55 아름다운 그림 모음 김용호2006.11.05.1602188
54 마리 로랑생(Marie Laurencin : 1883~1956) 김용호2006.07.30.1044119
53 운보 김기창 화백의 청산도 김용호2006.07.26.118370
52 신수희 그림 김용호2006.07.26.1074173
51 기차길과 자연 주태석김용호2006.04.26.1252106
50 조현계 수채화전 김용호2006.04.11.965158
49 최석운 아름다운 그림모음 김용호2006.02.11.1477206
48 제29회 수채화 협회전 김용호2006.02.05.1052125
47 렘브란트 작품 모음 김용호2006.02.04.162480
46 수채화 김애숙김용호2006.01.30.103565
45 이현섭님 풀꽃 그림 김용호2006.01.26.115467
44 운보의 그림 모음 김용호2006.01.19.1020156
43 안데르센 동화 원화전 김용호2006.01.12.97396
42 밀레의 가을 김용호2005.12.31.105578
41 모네의 작품 모음 김용호2005.12.31.114584
40 (회화)보리밭 연인 이숙자김용호2005.12.29.99179
39 김재학 수채화 작품 김재학김용호2005.12.21.106570
38 천재 화가들의 그림 김용호2005.12.01.133279
37 고흐의 수채화 김용호2005.12.01.105969
36 한국 수채화협회 공모전 수상작 김용호2005.12.01.1016171
35 북한 그림 모음 김용호2005.12.01.1196142
34 이봉화 작품전 이봉화2005.10.09.1321173
33 박인호 갤러리 [12]Park In-Ho2004.12.13.5786459
32 박인호 갤러리 I Park In-Ho2004.12.13.3576246
31 박인호 갤러리 II Park In-Ho2004.12.13.1566181
30 박인호 갤러리 III Park In-Ho2004.12.13.1597186
29 박인호 갤러리 IV [1]Park In-Ho2004.12.13.1897185
28  박인호 갤러리 V Park In-Ho2004.12.13.1714178
27 박인호 갤러리 VI - Pastel Park In-Ho2004.12.13.1703193
26 박인호 갤러리 VII - Pastel Park In-Ho2004.12.13.1592156
25 조선시대그림/동강그림 그도세상2004.12.09.1513151
24 송수남 화백 / 수묵담채화 그도세상2004.12.09.118087
23 오용길 화백의 산수화 감상 그도세상2004.12.09.2411248
22 안태종님그림 그도세상2004.12.09.989103
21 신윤복 /심사정(沈師正1707~1769) /장승업(張承業, 1843∼1897) [1]그도세상2004.12.09.1403191
20 이중섭의 그림세계 그도세상2004.12.09.1119250
19 한인헌 그림 모음 한인헌그도세상2004.12.09.96177
18 이신애 갤러리 그도세상2004.12.09.91747
17 마리 로랑생(Marie Laurencin )그림 그도세상2004.12.04.896101
16 산수화로 감상하는 봄. 그도세상2004.12.04.1081103
15 윤상 강행원 그림 그도세상2004.12.04.1113121
14 이정자 수채화 그도세상2004.12.04.100365
13 유혜숙갤러리 그도세상2004.12.04.97174
12 르느와르 작품 모음 그도세상2004.12.04.125759
11 루브르박물관 소장 그림 모음 김용호2004.12.04.112990
10 황규백(黃圭伯) 판화 작품 그도세상2004.12.04.993168
9 피카소 Picasso, Pablo Ruizy그림 그도세상2004.12.04.1003181
8 申師任堂 그림 그도세상2004.12.04.927119
7 김재학 수채화 작품 김재학그도세상2004.12.04.148776
6 빈센트 반 고흐 (Vincent Van Gogh 1853-1890) 그도세상2004.12.04.1395241
5 피카소 그림 테마별 모음 [1]그도세상2004.12.04.2536133
4 이신애 가을 그림 모음 이신애그도세상2004.12.04.113363
3 정방형의 그림//한창현 그도세상2004.12.04.96178
2 김춘자화백의 자연이야기 그도세상2004.12.04.121086
1 천경자/갤러리 그도세상2004.12.04.1353184
RELOAD WRITE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