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글
아이디
암호
회원가입   암호분실



  ○ 좋은글 모음
  ○ 우화(禹話)
  ○ 고사성어 이야기
  ○ 유머(Humour)
  ⊙ 동영상

  ◎ 엣세이(Essay)

  ◎ 최봉 글방

  ◎ 방명록(GuestBook)

  † 정릉감리교회
ADMIN 2019. 07. 17.
 어느 세일즈맨의 첫 번째 판매
글쓴이: 김용호  날짜: 2018.01.02. 03:26:18   조회: 424   추천: 41
좋은글:




      어느 세일즈맨의 첫 번째 판매

      당신의 꿈을 하찮은 것으로 만들려는 사람들을 가까이 하지 말라.
      소인배들은 언제나 그렇게 한다.
      그러나 진정으로 위대한 사람들은 당신 역시 위대해질 수 있음을 느끼게 한다.
      마크 트웨인

      1993년 가을이 깊어져 가는 어느 토요일 오후에 나는 서둘러 집으로 돌아왔다.
      앞마당에 할 일이 태산 같았기 때문이다.
      낙엽을 갈퀴로 긁어모으고 있는데 일곱 살짜리 우리 아들 녀석이 곁에 와서
      내 바지를 잡아당겼다.
      "아빠, 종이판 하나만 만들어 줘요."
      내가 말했다.
      "나중에 하자. 닉, 지금은 너무 바빠."
      닉은 고집을 부렸다.
      "아빠, 지금 당장 종이판이 필요하단 말예요."
      내가 물었다.
      "뭣 땜에 그러니?
      닉이 대답했다.
      "내가 가진 돌들을 팔려구요."
      닉은 어려서부터 돌을 수집하는 일에 열성적이었다.
      사방에서 돌들을 주워 모으고, 사람들이 갖다 주기도 했다.
      차고의 상자 안에는 돌들이 가득했다.
      닉은 정기적으로 그것들을 닦고. 분류하고, 다시 쌓아 두었다.
      그것들은 닉의 보물이었다.
      난 말했다.
      "지금 아빠는 그런 일에 신경 쓸 여유가 없어, 닉. 오늘 중으로
      이 낙엽들을 다 치워야 해.
      엄마한테 가서 도와 달라고 해라."
      조금 있다가 닉이 종이판 한 장을 들고 돌아왔다.
      거기엔 일 곱살 먹은 글씨체로 이렇게 적혀 있었다.
      (오늘 세일함-1달러)
      아이의 엄마가 판때기 만드는 일을 거들어 준 모양이었다.
      그것을 들고 닉은 사업 전선에 나섰다.
      작은 바구니 하나와 자신이 좋아하는 돌 네 개를 들고 닉은
      집앞 도로로 걸어나갔다.
      그곳에다 한 줄로 돌들을 늘어놓은 뒤 닉은 바구니 옆에 앉았다.
      나는 닉의 행동이 하도 재밌어서 멀지 감치서 지켜보았다.
      반시간이 흐르도록 지나가는 사람이 단 한 명도 없었다.
      나는 다가가서 닉이 뭘하고 있는가 보았다.
      내가 물었다.
      "잘돼 가니, 닉?
      닉이 대답했다.
      "그럭 저럭요."
      내가 다시 물었다.
      "그 바구닌 뭣에 쓸거니?
      닉은 당연한 걸 묻느냐는 투로 대답했다.
      "돈을 넣으려 구요."
      "돌 하나에 얼마씩 받을 생각이지?
      닉이 대답했다.
      "하나에 1달러씩요.
      "닉, 돌 하나에 1달러씩이면 아무도 사려고 하지 않을 거야."
      "아녜요. 분명히 살 거예요?
      "닉, 우리 집 앞으로는 네 돌을 구경할 만한 사람들이 별로 지나다니지 않아.
      도로 갖다 놓고 놀이나 하지 그러니?
      닉이 항의했다.
      "그렇지 않아요.
      분명히 살 사람이 지나갈 거예요.
      걸어가는 사람도 있을 테고. 자전거를 타고 운동을 하며 지나가는 사람도 있고,
      차를 타고 집들을 구경하러 오는 사람도 있을 거예요.
      사람들은 얼마든지 있어요."
      닉에게 소용없는 짓 그만두라고 하고 싶었지만 결국 설득에 실패하고
      나는 마당 치우는 일로 돌아갔다.
      닉은 끈기 있게 그 자리를 지켰다.
      한참 뒤 소형 미니 밴 한 대가 길 아래쪽으로 미끄러져 내려왔다.
      내가 일손을 멈추고 지켜보고 있자니, 닉은 차를 향해 종이판을 높이 쳐들었다.
      차가 속도를 줄이면서 젊은 부부가 목을 내밀고 종이판에 적힌 글을 읽었다.
      차는 막다른 골목까지 내려갔다가 다시 닉 쪽으로 다가오더니
      여자가 창문을 내렸다.
      난 그들의 대화를 들을 수 없었지만 여자가 남자에게 고개를 돌리자
      남자가 지갑을 꺼내는 것이 아닌가! 남자가 여자에게 1달러 지폐를 건네고,
      여자는 차 밖으로 걸어나와 닉에게 다가갔다.
      이것저것 만져 보더니 여자는 그중 하나를 집어들고 닉에게 1달러를
      건넨 뒤 그곳을 떠났다.
      나는 놀란 나머지 마당에 주저앉았다.
      닉이 내게로 쏜살같이 달려왔다.
      돈을 흔들며 닉이 소리쳤다.
      "제가 1달러에 돌을 팔 수 있을 거라고 했잖아요.
      자신을 믿으면 무엇이든지 할 수 있다구요?
      나는 집 안으로 들어가 카메라를 갖고 나왔다.
      그래서 닉과 그 종이판을 사진에 담아 두었다.
      어린 녀석이 자신 속에 강한 믿음을 갖고, 자신이 무엇을 할 수 있는가를
      보여 주었던 것이다.
      그것은 아이들을 어떻게 키워야 하는가에 대한 큰 교훈이었다.
      우린 그 일을 통해 많은 걸 배웠으며, 오늘날까지도 그 일에 대해 얘기하곤 한다.
      그 날 느즈막히 나는 집사람과 닉을 데리고 저녁 외식을 하러 나갔다.
      돌아오는 길에 차안에서 닉이 묻기를, 자기한테 정기적으로
      용돈을 줄 수 없느냐는 것이었다.
      아이의 엄마는 용돈은 직접 벌어서 써야 한다면서 닉이 집안에서 도울
      수 있는 일이 뭔가 생각해 보자고 말했다.
      그러자 닉이 말했다.
      "좋아요. 그런데 일주일에 얼마씩 주실 거죠?" 집사람이 말했다.
      "일곱 살이니까, 일주일에 1달러씩이면 어떨까?"
      그러자 뒷좌석에서 당장에 볼 멘 소리가 터져 나왔다.
      "일주일에 1달러라구요?
      그 정도면 돌멩이를 팔아서도 얼마든지 벌 수 있다구요"

      출처 : 《마음을 열어주는 105가지 이야기》 중에서 롭, 토니, 닉 해리스 글



글쓴이:  암호:  댓글: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전체글 목록 2019. 07. 17.  전체글: 6320  방문수: 6704775
좋은글
알림 우리말로 바꾸어 써야 할 영어*김용호2016.07.31.9262*
알림 네이버에서 그도세상을 검색할 때는*김용호2016.06.11.12551*
알림 친구에 대한 글 모음*김용호2016.02.28.19051*
알림 23가지 건강 식품 이야기*김용호2014.10.03.46698*
알림 김용호 시 모음 102편
* 김용호 2013.10.15.50516*
알림 함께 읽고 싶은 좋은 글 모음*김용호2013.08.17.55972*
알림 법정스님 글 모음*김용호2010.03.12.73553*
알림 이미지 복사해가기 참고*김용호2009.09.07.64697*
알림 좋은 글란에 오신님들께
*김용호2004.01.06.41388*
6286 그래도 란 섬을 아시나요 김용호2019.07.16.570
6285 인생은 둥글게 둥글게 김용호2019.07.16.381
6284 가슴 한 곳에 그대가 있습니다 김용호2019.07.16.391
6283 내 기억 속에 넣고 싶은 사람 김용호2019.07.16.351
6282 사랑한다면 이것만은 기억하세요 김용호2019.07.16.381
6281 우리 이런 마음으로 살아요 김용호2019.07.16.381
6280 힘들면 쉬어가세요 김용호2019.07.16.331
6279 당신 옆에 이런 사람 있나요 김용호2019.07.16.381
6278 만남의 인연 김용호2019.07.16.381
6277 자주하면 좋은 말 김용호2019.07.11.921
6276 사랑의 용법 및 용량 김용호2019.07.11.851
6275 마음 사용 설명서 김용호2019.07.11.911
6274 밥 한번 먹자는 말 김용호2019.07.11.951
6273 언제 한번 김용호2019.07.11.891
6272 그리움의 향기 띄웁니다 김용호2019.07.11.881
6271 매일 스치는 수많은 사람들 중에서 김용호2019.07.11.901
6270 가끔은 설레임보다 편안함이 좋다 김용호2019.07.11.961
6269 조건 없는 사랑 김용호2019.05.12.4174
6268 인연 김용호2019.05.12.3314
6267 내 마음속의 행복 김용호2019.05.12.2924
6266 인연이기에 김용호2019.05.12.2715
6265 가슴속 항상 기억나는 사람 김용호2019.05.12.2524
6264 그리움처럼 남아있는 사랑 김용호2019.05.12.2754
6263 아픈 만큼 삶은 깊어지고 김용호2019.05.12.2803
6262 당신을 위해 김용호2019.05.12.2563
6261 미소가 있는 아침* 김용호2019.05.12.2813
6260 사랑하는 사람이 주는 삶* 김용호2019.05.12.3133
6259 삶을 바꾼 말 한마디* 김용호2019.05.12.2793
6258 함께 가는 길 김용호2019.01.13.5218
6257 그대 곁에 머물 수가 있는 사람 김용호2019.01.13.4099
6256 오늘은 선물입니다 김용호2019.01.13.4067
6255 우리 이렇게 살면 정말 행복할 텐데 김용호2019.01.13.4467
6254 가슴 한 곳에 그대가 있습니다 김용호2019.01.13.4067
6253 그대에게 힘이 되는 사람이고 싶습니다 김용호2019.01.13.3567
6252 그대가 있어 난 참 좋다 김용호2019.01.08.3609
6251 사람으로 인하여 김용호2019.01.08.3089
6250 좋은 욕심 김용호2019.01.08.3397
6249 참된 아름다움 김용호2019.01.08.3447
6248 하늘을 보고 산다면 김용호2019.01.08.3417
6247 마음을 비우고 바라보는 세상 김용호2019.01.08.2838
6246 세월이 흘러도 여전히 좋은 사람 김용호2018.11.28.2928
6245 인생의 진실 김용호2018.11.28.2708
6244 그대가 힘들 때마다 김용호2018.11.28.2697
6243 날마다 보고싶은 그대 김용호2018.11.28.2747
6242 보고싶다라는 말은 김용호2018.11.28.2747
6241 하늘이 주신 당신 김용호2018.11.28.2788
6240 사람과 사람 사이에 놓여진 다리가 있습니다 김용호2018.09.09.46615
6239 당신 참 애썼다 김용호2018.09.09.37713
6238 당신은 혼자가 아니랍니다 김용호2018.09.09.40013
6237 누군가에게 김용호2018.09.09.36113
6236 나를 사랑하는 이가 있기에 김용호2018.09.09.82613
6235 언제나 그리움으로 김용호2018.09.09.33313
6234 나는 청개구리로 살고 있습니다 김용호2018.06.03.67029
6233 누군가는 지금 이렇게 기도를 합니다 김용호2018.06.03.68820
6232 인생의 불빛이 되어 주는 지혜 김용호2018.06.03.61922
6231 인생의 옳은 길 김용호2018.06.03.63017
6230 나에게 찾아든 사랑 김용호2018.06.03.63221
6229 나의 이름으로 너를 부른다 김용호2018.06.03.58717
6228 가슴에 남는 좋은 글 좋은 글김용호2018.04.30.59226
6227 졸업 김용호2018.04.30.65229
6226 소중한 사람 김용호2018.04.30.42225
6225 나라고 할 것이 없다 김용호2018.04.30.47822
6224 삶은 놀라운 일로 가득하다 김용호2018.04.30.40420
6223 가슴에 감동을 주는 글 좋은 글김용호2018.04.30.43117
6222 짧지만 좋은 글 좋은 글김용호2018.03.30.62329
6221 어느 날 그랬다면 김용호2018.03.30.55532
6220 당신도 이런 생각 한적이 있지요 김용호2018.03.30.54926
6219 당신도 이럴때 있나요 김용호2018.03.30.49527
6218 모든 일이 잘 풀릴 것입니다 김용호2018.03.30.53224
6217 마음 다짐은 늘 바르게 하세요 김용호2018.03.30.45624
6216 가슴에 적고 싶은 전화번호 좋은 글김용호2018.03.19.65230
6215 꼭 그렇게 해주세요 김용호2018.03.19.43830
6214 이런 인연으로 살면 안 될까요 좋은 글김용호2018.03.19.50430
6213 사람들은 가슴에 꼭 하고 싶은 말 김용호2018.03.19.45229
6212 맛과 멋 [1]김용호2018.03.19.51024
6211 당신은 대답할 수 있나요 좋은 글김용호2018.03.19.41226
6210 빗방울처럼 나는 혼자였다 김용호2018.03.19.49028
6209 오늘도 수고했어요 김용호2018.03.06.45033
6208 이번과 다음 번은 같은 기회가 아닙니다 좋은 글김용호2018.03.06.45130
6207 멋있는 인생 좋은 글김용호2018.03.06.40132
6206 괜찮을 리가 없잖아 김용호2018.03.06.48729
6205 한마디면 돼 김용호2018.03.06.53430
6204 안개 같은 그리움 이였으면 좋은 글김용호2018.03.06.42231
6203 만나면 기분 좋은 당신 김용호2018.03.06.40032
6202 그대에게 바치는 나의 봄 좋은 글김용호2018.03.06.37334
6201 얼굴만 떠올려도 좋은 사람 좋은 글김용호2018.03.06.47035
6200 친절한 척 하지말고 진짜 친절하기 김용호2018.03.06.44728
6199 어머니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 김용호2018.02.12.49130
6198 한 번 속아보시면 안될까요 김용호2018.02.12.36935
6197 바라지 않겠습니다 좋은 글김용호2018.02.12.34528
6196 전부다 무료 김용호2018.02.12.38032
6195 함께 갈 수 있는 마음의 길동무 김용호2018.02.12.32538
6194 세상에서 제일 행복한 사람 김용호2018.02.12.32532
6193 마음이 예뻐지는 인생 차 김용호2018.02.05.44434
6192 이런 인연으로 살면 안 될까요 좋은 글김용호2018.02.05.42332
6191 많이 사랑했나 보다 김용호2018.02.05.42234
6190 서로가 다르다는 것을 인정할 때 김용호2018.02.05.44534
6189 마음 사용설명서 김용호2018.02.05.45028
6188 가슴 아파 하지말고 나누며 살다 가자 김용호2018.02.05.44830
6187 마음을 만져줄 수 있는 사람 좋은 글김용호2018.02.05.40937
RELOAD WRITE
1 [2] [3] [4] [5] [6] [7] [8] [9] [10]  ▶ 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