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글
아이디
암호
회원가입   암호분실



  ○ 좋은글 모음
  ○ 우화(禹話)
  ○ 고사성어 이야기
  ○ 유머(Humour)
  ⊙ 동영상

  ◎ 엣세이(Essay)

  ◎ 최봉 글방

  ◎ 방명록(GuestBook)

  † 정릉감리교회
ADMIN 2019. 07. 23.
 나무 위의 집
글쓴이: 김용호  날짜: 2017.12.29. 23:29:39   조회: 359   추천: 36
좋은글:




      나무 위의 집

      우리가 워싱턴 D.C.로 이사했을 때 우리의 두 아들은
      일곱살과 아홉 살이었다.
      뒷마당은 아주 작았지만, 다행히도 마당 한가운데에 거대한 떡갈나무
      한 그루가 서 있었다.
      그 나무를 올려다보는 순간 나는 당장에 나무 위에다 오두막을 짓고 싶어졌다.
      망치며 톱 다루는 것과는 거리가 먼 남편이 말도 안 되는 소리라며
      반대하고 나섰다.
      "나무 위에 집을 짓는다고 해서 우리집 애들이 과연 몇 번이나 거길
      올라갈 것 같애?
      처음 며칠은 거기서 살다시피 하다가도 이내 거들떠도 안 볼거라구.
      괜히 쓸데없이 돈과 시간을 낭비할 필요 없어."
      남편의 말도 어쩌면 일리가 있었다. 그래서 나는 그 꿈을 포기했다.
      몇 달 뒤, 나는 아직도 뒷마당의 떡갈나무를 올려다보곤 했다.
      다시금 그 꿈이 되살아났다.
      남편이 또 콧방귀를 뀌었다.
      "나무 위에 집을 짓는다고 해서 우리 집 애들이 과연 몇 번이나 거길……"
      난 더 이상 듣고 싶지 않았다. 그래서 손을 휘저으며 말했다.
      "아, 알았어요. 알았으니까 더 이상 얘기하지 말라구요."
      그렇게 1년이 지났다.
      나는 또다시 나무 위의 오두막을 생각하다가 이번에는 동네
      목수를 불러 견적을 뽑게 했다.
      목수는 웃으며 말했다.
      "부인, 전 땅에다 집은 지어도 나무 위에는 짓지 않습니다."
      그래서 난 다시 그 꿈을 버렸다.
      또다시 한 해가 흘렀다.
      이제 큰애가 열 두 살이고 작은 애가 열 살이었다.
      잘못하면 나무 위에 오두막을 지을 시기를 영영 놓쳐 버릴 수도 있었다.
      난 남편에게 말했다.
      "나무 위에 집 짓는 일 말인데요."
      남편이 또 말했다.
      "나무 위에 집을 짓는다고 해서 우리 집 애들이 과연……"
      이번에는 내가 말을 가로막았다.
      나는 큰소리로 외쳤다.
      "애들을 위해서가 아녜요.
      나 자신을 위해서라구요.
      난 아이들에게 나무 위의 집을 지어주는 좋은 엄마가 되고 싶단 말예요.
      내 말 알겠어요?"
      남편은 어안이 벙벙해져서 결국 내 뜻을 받아들였다.
      우리는 수소문 끝에 은퇴한 목수 폴 윌레스를 알게 되었다.
      그는 우리 집 떡갈나무를 보는 순간 내 꿈을 이해했고, 나무 위의
      오두막집에 대해 많은 관심을 갖고 있었다.
      며칠만에 그는 마술사처럼 뚝딱거리며 떡갈나무 둥치 위에 동화 같은 집을
      지어나갔다. 마침내 집이 완성되었다. 마룻바닥에 마지막 못질을 하고 나서
      윌레스 씨는 자신이 탄생시킨 멋진 오두막집 안에서 행복에 겨워
      탭댄스를 추기 시작했다.
      순수한 기쁨의 춤이었다.
      나는 춤추는 윌레스 씨를 바라보며 박수를 쳤다.
      그리고 나도 사다리를 타고 올라가 함께 춤을 추었다.
      남편의 말이 옳았다.
      아이들은 나무 위의 오두막집에 몇 번 올라가 보고는 이내 시들해졌다.
      사실 우리는 1년도 채 못 가서 다른 곳으로 이사를 했으며, 그 집에
      이사온 새 주인은 나무 위의 오두막을 당장 철거해 버렸다.
      하지만 우리는 춤을 추었었지 않은가. 나무 위의 집은 사라졌지만, 춤을 추던
      그 기억만은 오래도록 남아 있으리라.
      이것으로 나무 위의 집에 대한 얘기가 끝난 것은 아니다.
      그것을 완성하고 나서 한 달쯤 지났을 때 목수 윌레스 씨의 딸이 우리 집에
      전화를 걸었다.
      윌레스 씨가 교통사고가 나서 심한 부상을 입고 병원에 입원중이라는 것이었다.
      며칠 뒤 나는 아이들을 데리고 병원으로 그를 만나러 갔다.
      윌레스 씨는 침상에 누워 있었다.
      우리가 사진을 가져왔다는 얘기를 하자 마침 병실에 와 있던 간호사가 말했다.
      "오, 그래요? 저도 그 유명한 나무 위의 집 좀 보여 주세요."
      윌레스 씨가 만나는 사람마다에게 그 오두막에 대해 얘기했던 것이다. 우리는
      떠나면서 윌레스 씨가 누워 있는 침대 옆벽에다 그 사진들을 붙여 놓았다.
      나무 위의 집이 어린아이들을 위한 것이라고 누가 그랬던가?

      출처 : 《마음을 열어주는 105가지 이야기》 중에서 낸시 코에이 글

      나오는 음악 : Someone to Love - Shane Ward




글쓴이:  암호:  댓글: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전체글 목록 2019. 07. 23.  전체글: 6331  방문수: 6707256
좋은글
알림 우리말로 바꾸어 써야 할 영어*김용호2016.07.31.9273*
알림 네이버에서 그도세상을 검색할 때는*김용호2016.06.11.12570*
알림 친구에 대한 글 모음*김용호2016.02.28.19059*
알림 23가지 건강 식품 이야기*김용호2014.10.03.46709*
알림 김용호 시 모음 102편
* 김용호 2013.10.15.50534*
알림 함께 읽고 싶은 좋은 글 모음*김용호2013.08.17.55988*
알림 법정스님 글 모음*김용호2010.03.12.73559*
알림 이미지 복사해가기 참고*김용호2009.09.07.64701*
알림 좋은 글란에 오신님들께
*김용호2004.01.06.41399*
6268 사랑이라는 요리 김용호2019.07.20.691
6267 남겨야 할 것 김용호2019.07.20.791
6266 내 마음을 만져주는 사람 김용호2019.07.20.651
6265 내가 부러워하는 사람과 나와의 차이점 김용호2019.07.20.691
6264 가는 곳마다 친구가 있는 사람 김용호2019.07.20.631
6263 너무도 늦게 깨달아 버린 인생 6가지 진실 김용호2019.07.20.741
6262 행복 요리법 김용호2019.07.20.631
6261 문제지 뒷부분에는 항상 답안지가 있듯이 김용호2019.07.20.711
6260 사랑이었으면 좋겠습니다 김용호2019.07.20.641
6259 행복 처방전 김용호2019.07.20.542
6258 나이 들어서야 늦게 깨닫게 되는 진실들 김용호2019.07.20.681
6257 그래도 란 섬을 아시나요 김용호2019.07.16.961
6256 인생은 둥글게 둥글게 김용호2019.07.16.931
6255 가슴 한 곳에 그대가 있습니다 김용호2019.07.16.851
6254 내 기억 속에 넣고 싶은 사람 김용호2019.07.16.811
6253 사랑한다면 이것만은 기억하세요 김용호2019.07.16.991
6252 우리 이런 마음으로 살아요 김용호2019.07.16.871
6251 힘들면 쉬어가세요 김용호2019.07.16.881
6250 당신 옆에 이런 사람 있나요 김용호2019.07.16.941
6249 만남의 인연 김용호2019.07.16.861
6248 자주하면 좋은 말 김용호2019.07.11.1941
6247 사랑의 용법 및 용량 김용호2019.07.11.1891
6246 마음 사용 설명서 김용호2019.07.11.1791
6245 밥 한번 먹자는 말 김용호2019.07.11.1701
6244 언제 한번 김용호2019.07.11.1871
6243 그리움의 향기 띄웁니다 김용호2019.07.11.1721
6242 매일 스치는 수많은 사람들 중에서 김용호2019.07.11.1871
6241 가끔은 설레임보다 편안함이 좋다 김용호2019.07.11.1761
6240 조건 없는 사랑 김용호2019.05.12.4204
6239 인연 김용호2019.05.12.3324
6238 내 마음속의 행복 김용호2019.05.12.2934
6237 인연이기에 김용호2019.05.12.2715
6236 가슴속 항상 기억나는 사람 김용호2019.05.12.2524
6235 그리움처럼 남아있는 사랑 김용호2019.05.12.2764
6234 아픈 만큼 삶은 깊어지고 김용호2019.05.12.2803
6233 당신을 위해 김용호2019.05.12.2563
6232 미소가 있는 아침* 김용호2019.05.12.2823
6231 사랑하는 사람이 주는 삶* 김용호2019.05.12.3133
6230 삶을 바꾼 말 한마디* 김용호2019.05.12.2803
6229 함께 가는 길 김용호2019.01.13.5228
6228 그대 곁에 머물 수가 있는 사람 김용호2019.01.13.4109
6227 오늘은 선물입니다 김용호2019.01.13.4077
6226 우리 이렇게 살면 정말 행복할 텐데 김용호2019.01.13.4477
6225 가슴 한 곳에 그대가 있습니다 김용호2019.01.13.4077
6224 그대에게 힘이 되는 사람이고 싶습니다 김용호2019.01.13.3567
6223 그대가 있어 난 참 좋다 김용호2019.01.08.3619
6222 사람으로 인하여 김용호2019.01.08.3099
6221 좋은 욕심 김용호2019.01.08.3397
6220 참된 아름다움 김용호2019.01.08.3467
6219 하늘을 보고 산다면 김용호2019.01.08.3437
6218 마음을 비우고 바라보는 세상 김용호2019.01.08.2848
6217 세월이 흘러도 여전히 좋은 사람 김용호2018.11.28.2928
6216 인생의 진실 김용호2018.11.28.2718
6215 그대가 힘들 때마다 김용호2018.11.28.2697
6214 날마다 보고싶은 그대 김용호2018.11.28.2767
6213 보고싶다라는 말은 김용호2018.11.28.2757
6212 하늘이 주신 당신 김용호2018.11.28.2798
6211 사람과 사람 사이에 놓여진 다리가 있습니다 김용호2018.09.09.46715
6210 당신 참 애썼다 김용호2018.09.09.37913
6209 당신은 혼자가 아니랍니다 김용호2018.09.09.40213
6208 누군가에게 김용호2018.09.09.36213
6207 나를 사랑하는 이가 있기에 김용호2018.09.09.82613
6206 언제나 그리움으로 김용호2018.09.09.33313
6205 나는 청개구리로 살고 있습니다 김용호2018.06.03.67029
6204 누군가는 지금 이렇게 기도를 합니다 김용호2018.06.03.68820
6203 인생의 불빛이 되어 주는 지혜 김용호2018.06.03.62122
6202 인생의 옳은 길 김용호2018.06.03.63117
6201 나에게 찾아든 사랑 김용호2018.06.03.63321
6200 나의 이름으로 너를 부른다 김용호2018.06.03.58917
6199 가슴에 남는 좋은 글 좋은 글김용호2018.04.30.59326
6198 졸업 김용호2018.04.30.65329
6197 소중한 사람 김용호2018.04.30.42225
6196 나라고 할 것이 없다 김용호2018.04.30.47822
6195 삶은 놀라운 일로 가득하다 김용호2018.04.30.40420
6194 가슴에 감동을 주는 글 좋은 글김용호2018.04.30.43217
6193 짧지만 좋은 글 좋은 글김용호2018.03.30.62429
6192 어느 날 그랬다면 김용호2018.03.30.55632
6191 당신도 이런 생각 한적이 있지요 김용호2018.03.30.54926
6190 당신도 이럴때 있나요 김용호2018.03.30.49527
6189 모든 일이 잘 풀릴 것입니다 김용호2018.03.30.53224
6188 마음 다짐은 늘 바르게 하세요 김용호2018.03.30.45625
6187 가슴에 적고 싶은 전화번호 좋은 글김용호2018.03.19.65430
6186 꼭 그렇게 해주세요 김용호2018.03.19.43930
6185 이런 인연으로 살면 안 될까요 좋은 글김용호2018.03.19.50530
6184 사람들은 가슴에 꼭 하고 싶은 말 김용호2018.03.19.45229
6183 맛과 멋 [1]김용호2018.03.19.51024
6182 당신은 대답할 수 있나요 좋은 글김용호2018.03.19.41226
6181 빗방울처럼 나는 혼자였다 김용호2018.03.19.49128
6180 오늘도 수고했어요 김용호2018.03.06.45133
6179 이번과 다음 번은 같은 기회가 아닙니다 좋은 글김용호2018.03.06.45130
6178 멋있는 인생 좋은 글김용호2018.03.06.40232
6177 괜찮을 리가 없잖아 김용호2018.03.06.48729
6176 한마디면 돼 김용호2018.03.06.53530
6175 안개 같은 그리움 이였으면 좋은 글김용호2018.03.06.42431
6174 만나면 기분 좋은 당신 김용호2018.03.06.40032
6173 그대에게 바치는 나의 봄 좋은 글김용호2018.03.06.37434
6172 얼굴만 떠올려도 좋은 사람 좋은 글김용호2018.03.06.47035
6171 친절한 척 하지말고 진짜 친절하기 김용호2018.03.06.44828
6170 어머니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 김용호2018.02.12.49230
6169 한 번 속아보시면 안될까요 김용호2018.02.12.37135
RELOAD WRITE
1 [2] [3] [4] [5] [6] [7] [8] [9] [10]  ▶ 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