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글
아이디
암호
회원가입   암호분실



  ○ 좋은글 모음
  ○ 우화(禹話)
  ○ 고사성어 이야기
  ○ 유머(Humour)
  ⊙ 동영상

  ◎ 엣세이(Essay)

  ◎ 최봉 글방

  ◎ 방명록(GuestBook)

  † 정릉감리교회
ADMIN 2019. 08. 26.
 그 사람은 나의 아버지예요
글쓴이: 김용호  날짜: 2017.12.02. 03:44:29   조회: 657   추천: 44
좋은글:




      그 사람은 나의 아버지예요

      다음의 편지는 어느 큰 대학병원의 외래환자 진료 실에
      떨어져 있던 것이다.
      편지를 쓴 이가 누구인가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그 내용은
      병원에서 종사하는 모든 사람들에게 해당되는 것이라 믿고
      여기에 옮겨 싣는다.

      이 병원에 근무하는 의료진 여러분에게.
      오늘 당신들이 진료실 책상 위에 올려져 있는 수십 장의 진료 차트와
      초록색 메디케이드
      (65세 미만의 저소득자, 신체장애자를 위한 의료 보장제도) 카드를 훑어보면서
      지금부터 내가 말하는 것을 기억해 주기를 바랍니다.
      나는 어제 당신들과 함께 시간을 보냈습니다.
      나는 부모님을 모시고 이 병원에 왔습니다.
      우리는 어디로 가게 될지, 무엇을 하게 될지 알 수가 없었습니다.
      지금까지 당신들의 진료가 필요했던 적이 한번도 없었기 때문이지요.
      '저소득층 의료 보장 수혜자' 라는 딱지가 우리에게 붙었던 적도 없었습니다.
      어제 나는 나의 아버지라는 인격체가 당신들에 의해서 하나의 진료 번호,
      하나의 차트, 병명 번호, '보증인 없음 딱지가 붙은 의료 보장 수혜자
      번호로 바꿔는 것을 보았습니다.
      아버지는 의료 보험이 없으셨기 때문입니다.
      나는 한 허약한 남자가 다섯 시간이나 줄을 서서 이리저리
      끌려 다니는 걸 보았습니다.
      원무과 직원들은 전혀 참을성이 없었고, 간호사들은 지쳐 있었으며,
      시설은 예산 부족으로 형편없기 짝이 없었습니다.
      아버지는 모든 위엄과 자존심을 박탈당한 채 그곳들을 통과해야만 했지요.
      당신들 의료진이 얼마나 비인간적인지 나는 놀라움을 금할 수 없었습니다.
      환자가 신청서를 제대로 써 오지 않는다고 호통을 치고 화를 냈습니다.
      당신들 같으면 처음으로 병원에 와서 그것을 정확히 써낼 수 있겠습니까?
      그리고 점심 시간에는 마치 '가난뱅이들의 지옥' 에서 해방이라도 된 듯이
      옆에 사람들이 있는데도 불구하고 자신이 진료한 환자에 대해
      조심성 없이 떠드는 것이었습니다.
      나의 아버지는 진료 지정 일에 당신들의 책상 위에 올려져 있는 하나의
      초록색 카드, 하나의 파일 번호에 지나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당신들이 기계적으로 말해 주는 방향을 제대로 알아듣지 못해
      또다시 물어 대는 귀찮은 환자에 불과했습니다.
      그러나, 아닙니다.
      그것은 나의 아버지가 아닙니다.
      단지 당신들이 그렇게 취급하고 있을 뿐입니다.
      당신들이 알지 못하는 것이 있지요. 그는 14세 때부터 캐비닛을 만들어 온
      자영 업자이고, 훌륭한 아내를 가진 남자입니다.
      그에게는 네 명의 성장한 자녀들-당신들이 보기엔 너무도 자주
      병문안을 오는-과 다섯 명의 손주들-곧 두 명이 불어날 예정이지만-이 있고,
      이들 모두는 그들의 아버지와 할아버지를 최고의 존재로 여기고 있습니다.
      그는 아버지로 갖춰야 할 모든 것을 갖췄습니다.
      도덕적이고, 강인하며, 또한 부드럽지요.
      시골에서 자라 세련되진 않지만 유명한 회사 대표들에게 존경을 받고 있습니다.
      그분은 나의 아버지이십니다. 온갖 힘든 과정 속에서도 나를 키우셨고,
      나를 신랑에게 인도했으며, 내 아이들이 태어날 때 받아 주셨고, 내가
      어려울 때는 20달러 짜리 종이돈을 내 손에 쥐어 주셨으며. 내가 울 때면
      나를 달래 주셨습니다.
      그리고 이제 얼마 안 가서 암이 그를 우리로부터 영원히 데려가리라는 걸
      우리는 알고 있습니다.
      당신들은 이 편지가 사랑하는 이를 곧 잃게 된 슬픔에 젖은 딸이 자신의
      감정을 주체할 수 없어서 퍼붓는 비난이라고 생각할지도 모릅니다.
      난 그 생각에 동의할 수 없습니다.
      오히려 내가 말하는 것을 절대로 가볍게 여기지 말아 달라고 촉구하는 바입니다.
      각각의 진료 차트는 한 사람의 인격체를 대변합니다.
      그 인격체에게는 감정이 있고, 살아온 내력이 있으며, 인생이 있습니다.
      당신들이 하는 말과 행동은 그에게 영향을 줍니다.
      내일이면 당신들이 사랑하는 사람이 그 위치에 놓일 수도 있습니다.
      당신들의 가족이나 친척이 하나의 차트 번호, 초록색 진료 카드,
      노란 색 싸인 펜으로 체크된 하나의 이름으로 바뀔 수 있습니다.
      이 편지를 읽은 뒤에는 당신들이 줄 서서 기다리는 다음 사람에게
      친절하고 부드럽게 응답해 주기를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왜냐하면 그 사람은 누군가의 아버지이고 남편이고 아내이며
      아들딸이기 때문입니다.
      또는 그렇지 않더라도 당신들과 마찬가지로 신이 창조한,
      그리고 신이 사랑하는 한 사람의 인간이기 때문입니다.

      출처 : 《마음을 열어주는 105가지 이야기》 중에서
      작자 미상 흘리 크레스웰 제공

      영상제작 : 동제

글쓴이:  암호:  댓글: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전체글 목록 2019. 08. 26.  전체글: 6346  방문수: 6715425
좋은글
알림 우리말로 바꾸어 써야 할 영어*김용호2016.07.31.9315*
알림 네이버에서 그도세상을 검색할 때는*김용호2016.06.11.12620*
알림 친구에 대한 글 모음*김용호2016.02.28.19096*
알림 23가지 건강 식품 이야기*김용호2014.10.03.46748*
알림 김용호 시 모음 102편
* 김용호 2013.10.15.50596*
알림 함께 읽고 싶은 좋은 글 모음*김용호2013.08.17.56047*
알림 법정스님 글 모음*김용호2010.03.12.73598*
알림 이미지 복사해가기 참고*김용호2009.09.07.64739*
알림 좋은 글란에 오신님들께
*김용호2004.01.06.41474*
6274 마음이 쉬는 의자 김용호2019.07.31.1174
6273 생각할수록 좋아지는 사람 김용호2019.07.31.1303
6272 그대를 만나면 좋아지는 이유 김용호2019.07.31.803
6271 당신의 안부가 묻고 싶은 날 김용호2019.07.31.883
6270 정말 우린 그랬으면 좋겠습니다 김용호2019.07.31.912
6269 마음 하나 등불 하나 김용호2019.07.31.882
6268 참 닮았다고 여겨지는 사람 김용호2019.07.31.832
6267 행복이라고 말하고 싶은 것들 김용호2019.07.31.842
6266 기억할 수 있는 사람으로 김용호2019.07.31.902
6265 사랑한다는 말과 이해한다는 말 김용호2019.07.31.782
6264 내 향기로운 삶을 위하여 김용호2019.07.31.1282
6263 나와 인연인 모든 이들을 김용호2019.07.31.1232
6262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야기 김용호2019.07.31.692
6261 우린 참 아름다운 인연 김용호2019.07.31.1112
6260 가슴으로 느낄 수 있는 친구 김용호2019.07.31.1282
6259 사랑이라는 요리 김용호2019.07.20.1223
6258 남겨야 할 것 김용호2019.07.20.1043
6257 내 마음을 만져주는 사람 김용호2019.07.20.992
6256 내가 부러워하는 사람과 나와의 차이점 김용호2019.07.20.812
6255 가는 곳마다 친구가 있는 사람 김용호2019.07.20.812
6254 너무도 늦게 깨달아 버린 인생 6가지 진실 [1]김용호2019.07.20.862
6253 행복 요리법 김용호2019.07.20.881
6252 문제지 뒷부분에는 항상 답안지가 있듯이 김용호2019.07.20.741
6251 사랑이었으면 좋겠습니다 김용호2019.07.20.881
6250 행복 처방전 김용호2019.07.20.612
6249 나이 들어서야 늦게 깨닫게 되는 진실들 김용호2019.07.20.681
6248 그래도 란 섬을 아시나요 김용호2019.07.16.2301
6247 인생은 둥글게 둥글게 김용호2019.07.16.2311
6246 가슴 한 곳에 그대가 있습니다 김용호2019.07.16.1901
6245 내 기억 속에 넣고 싶은 사람 김용호2019.07.16.1901
6244 사랑한다면 이것만은 기억하세요 김용호2019.07.16.1971
6243 우리 이런 마음으로 살아요 김용호2019.07.16.1831
6242 힘들면 쉬어가세요 김용호2019.07.16.1861
6241 당신 옆에 이런 사람 있나요 김용호2019.07.16.1971
6240 만남의 인연 김용호2019.07.16.1981
6239 자주하면 좋은 말 김용호2019.07.11.3371
6238 사랑의 용법 및 용량 김용호2019.07.11.3241
6237 마음 사용 설명서 김용호2019.07.11.3381
6236 밥 한번 먹자는 말 김용호2019.07.11.3371
6235 언제 한번 김용호2019.07.11.3311
6234 그리움의 향기 띄웁니다 김용호2019.07.11.3231
6233 매일 스치는 수많은 사람들 중에서 김용호2019.07.11.3351
6232 가끔은 설레임보다 편안함이 좋다 김용호2019.07.11.3321
6231 조건 없는 사랑 김용호2019.05.12.4254
6230 인연 김용호2019.05.12.3334
6229 내 마음속의 행복 김용호2019.05.12.2974
6228 인연이기에 김용호2019.05.12.2786
6227 가슴속 항상 기억나는 사람 김용호2019.05.12.2564
6226 그리움처럼 남아있는 사랑 김용호2019.05.12.2814
6225 아픈 만큼 삶은 깊어지고 김용호2019.05.12.2833
6224 당신을 위해 김용호2019.05.12.2613
6223 미소가 있는 아침* 김용호2019.05.12.2853
6222 사랑하는 사람이 주는 삶* 김용호2019.05.12.3153
6221 삶을 바꾼 말 한마디* 김용호2019.05.12.2853
6220 함께 가는 길 김용호2019.01.13.5238
6219 그대 곁에 머물 수가 있는 사람 김용호2019.01.13.4119
6218 오늘은 선물입니다 김용호2019.01.13.4117
6217 우리 이렇게 살면 정말 행복할 텐데 김용호2019.01.13.4497
6216 가슴 한 곳에 그대가 있습니다 김용호2019.01.13.4097
6215 그대에게 힘이 되는 사람이고 싶습니다 김용호2019.01.13.3587
6214 그대가 있어 난 참 좋다 김용호2019.01.08.3669
6213 사람으로 인하여 김용호2019.01.08.3099
6212 좋은 욕심 김용호2019.01.08.3407
6211 참된 아름다움 김용호2019.01.08.3527
6210 하늘을 보고 산다면 김용호2019.01.08.3457
6209 마음을 비우고 바라보는 세상 김용호2019.01.08.2858
6208 세월이 흘러도 여전히 좋은 사람 김용호2018.11.28.2938
6207 인생의 진실 김용호2018.11.28.2728
6206 그대가 힘들 때마다 김용호2018.11.28.2707
6205 날마다 보고싶은 그대 김용호2018.11.28.2787
6204 보고싶다라는 말은 김용호2018.11.28.2757
6203 하늘이 주신 당신 김용호2018.11.28.2838
6202 사람과 사람 사이에 놓여진 다리가 있습니다 김용호2018.09.09.47015
6201 당신 참 애썼다 김용호2018.09.09.38613
6200 당신은 혼자가 아니랍니다 김용호2018.09.09.40713
6199 누군가에게 김용호2018.09.09.36413
6198 나를 사랑하는 이가 있기에 김용호2018.09.09.82813
6197 언제나 그리움으로 김용호2018.09.09.33713
6196 나는 청개구리로 살고 있습니다 김용호2018.06.03.67429
6195 누군가는 지금 이렇게 기도를 합니다 김용호2018.06.03.68920
6194 인생의 불빛이 되어 주는 지혜 [1]김용호2018.06.03.62622
6193 인생의 옳은 길 김용호2018.06.03.63517
6192 나에게 찾아든 사랑 김용호2018.06.03.63521
6191 나의 이름으로 너를 부른다 김용호2018.06.03.59017
6190 가슴에 남는 좋은 글 좋은 글김용호2018.04.30.59826
6189 졸업 김용호2018.04.30.65929
6188 소중한 사람 김용호2018.04.30.42525
6187 나라고 할 것이 없다 김용호2018.04.30.47922
6186 삶은 놀라운 일로 가득하다 김용호2018.04.30.41120
6185 가슴에 감동을 주는 글 좋은 글김용호2018.04.30.43617
6184 짧지만 좋은 글 좋은 글김용호2018.03.30.62929
6183 어느 날 그랬다면 김용호2018.03.30.55832
6182 당신도 이런 생각 한적이 있지요 김용호2018.03.30.55326
6181 당신도 이럴때 있나요 김용호2018.03.30.49627
6180 모든 일이 잘 풀릴 것입니다 김용호2018.03.30.53925
6179 마음 다짐은 늘 바르게 하세요 김용호2018.03.30.46325
6178 가슴에 적고 싶은 전화번호 좋은 글김용호2018.03.19.65830
6177 꼭 그렇게 해주세요 김용호2018.03.19.44030
6176 이런 인연으로 살면 안 될까요 좋은 글김용호2018.03.19.50630
6175 사람들은 가슴에 꼭 하고 싶은 말 김용호2018.03.19.45629
RELOAD WRITE
1 [2] [3] [4] [5] [6] [7] [8] [9] [10]  ▶ 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