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 은 시
아이디
암호
회원가입   암호분실
ADMIN 2018. 10. 21.
 가난한 시인
글쓴이: 김용호  날짜: 2018.09.06. 22:51:51   추천: 1
명시: 이생진

가난한 시인

이생진

가난한 시인이 펴낸 시집을
가난한 시인이 사서 읽는다.
가난은 영광도 자존도 아니건만
흠모도 희망도 아니건만
가난을 훈장처럼 달아주고
참아가라고 달랜다.
저희는 가난에 총질하면서도
가난한 시인보고는
가난해야 시를 쓰는 것처럼
슬픈 방법으로 위로한다.
아무 소리 않고 참는 입에선
시만 나온다.

가난을 이야기할 사이 없이
시간이 아까워서 시만 읽는다.
가난한 시인이 쓴 시집을
가난한 시인이 사서 읽을 때
서로 형제처럼 동정이 가서
눈물이 시 되어 읽는다.


글쓴이:  암호:  댓글: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전체글 목록 2018. 10. 21.  전체글: 9671  방문수: 2138368
명시
알림  개인별 시 모음 안내*김용호2018.01.25.*
알림 좋은 시란 안내 말씀 적어 올립니다
*김용호2013.08.17.*
알림 주옥같은시어모음*김용호2009.09.07.*
알림 한시 모음/그도세상/김용호
*김용호2007.04.20.*
8941 나 홀로 가을 뜰 앞에서 공재룡김용호2018.10.19.1
8940 아름다운 삶 배혜경김용호2018.10.19.1
8939 당신의 가을은 윤나희김용호2018.10.19.1
8938 걸어 다니는 새 윤석호김용호2018.10.19.1
8937 가을길 이해인김용호2018.10.19.1
8936 사랑에 무슨 이유가 있나요 전현숙김용호2018.10.19.1
8935 동백섬 조경희김용호2018.10.19.1
8934 옮겨가는 상자들 최연수김용호2018.10.19.1
8933 가을 눈물에 젖는 김지향김용호2018.10.19.1
8932 나의 디지털 하늘 김지향김용호2018.10.19.1
8931 가을 하늘 최광일김용호2018.10.19.1
8930 가을 이야기 정연화김용호2018.10.19.1
8929 아장 아장 임기정김용호2018.10.19.1
8928 섬 속의 섬 이종원김용호2018.10.19.1
8927 붉은 가을 이종원김용호2018.10.19.1
8926 자벌레 오영록김용호2018.10.19.1
8925 가을은 사색의 길 박소정김용호2018.10.19.1
8924 너의 의미 김용두김용호2018.10.19.1
8923 저녁놀 권규학김용호2018.10.19.1
8922 홍시 고현로김용호2018.10.19.1
8921 가을의 노래 폴 베를렌...김용호2018.10.19.1
8920 가지 않은 길 로버트 프...김용호2018.10.19.1
8919 바다의 미풍 스테판 말...김용호2018.10.19.1
8918 사랑보다 아름다운 것 버지니아 ...김용호2018.10.19.1
8917 오늘을 사랑하라 Thomas Car...김용호2018.10.19.1
8916 가을 김옥준김용호2018.10.19.1
8915 가을 비 김민선김용호2018.10.19.1
8914 구름 김민선김용호2018.10.19.1
8913 행복한 사랑을 위해서 김홍성김용호2018.10.19.1
8912 가을 들길에서 류정숙김용호2018.10.19.1
8911 무엇이 성공인가 에머슨김용호2018.10.19.1
8910 언제나 그리움은 너였어 임숙현김용호2018.10.19.1
8909 오늘 임숙현김용호2018.10.19.1
8908 아무것도 바라지 않아요 안성란김용호2018.10.19.1
8907 살며 생각하며 안성란김용호2018.10.19.1
8906 10월 어느 날에 목필균김용호2018.10.19.1
8905 이별 연습 중 김현숙김용호2018.10.19.1
8904 이층집 그 아이 김현숙김용호2018.10.19.1
8903 방랑자 F. 니체김용호2018.10.19.1
8902 아침 강물 송성헌김용호2018.10.19.1
8901 흐린 날에는 오세철김용호2018.10.19.1
8900 흔적 오세철김용호2018.10.19.1
8899 가을의 기도 최수월김용호2018.10.19.1
8898 빛 허형만김용호2018.10.19.1
8897 황무지 T.S. Eliot김용호2018.10.19.1
8896 허수아비 최동락김용호2018.10.19.1
8895 가을 그림자 이명주김용호2018.10.19.1
8894 코스모스 백승훈김용호2018.10.19.1
8893 내 어머니의 눈물 김기갑김용호2018.10.19.1
8892 가을 아침 김기갑김용호2018.10.19.1
8891 갈대의 마음을 아나요 김홍성김용호2018.10.15.1
8890 풍경은 바람을 만나면 소리가 난다 이운룡김용호2018.10.15.1
8889 그대 하나의 사랑으로 박고은김용호2018.10.15.1
8888 늦어도 지금이 기회 박광호김용호2018.10.15.1
8887 가을을 위하여 박재성김용호2018.10.15.1
8886 아름다운 계절 박고은김용호2018.10.15.1
8885 영글어가는 가을 유영철김용호2018.10.15.1
8884 기다리는 삶 윤기명김용호2018.10.15.1
8883 그리운 연정 이성지김용호2018.10.15.1
8882 낙엽 박은주김용호2018.10.15.1
8881 뜬구름 김용택김용호2018.10.15.1
8880 구름 김원식김용호2018.10.15.1
8879 운명 김원식김용호2018.10.15.1
8878 가을은 눈의 계절 김현승김용호2018.10.15.1
8877 행복합니다 김형영김용호2018.10.15.1
8876 이정표 도종환김용호2018.10.15.1
8875 그 사람 류경희김용호2018.10.15.1
8874 납작납작 김혜순김용호2018.10.15.1
8873 그대가 나에게 와서 박소향김용호2018.10.15.1
8872 물처럼 흐르다가 박소향김용호2018.10.15.1
8871 내 사랑은 당신 하나입니다 박영실김용호2018.10.15.1
8870 그리움 남진원김용호2018.10.15.1
8869 그대 따라 흔들리고 싶다 박신석김용호2018.10.15.1
8868 바람 부는 날 박용철김용호2018.10.15.1
8867 갈대밭에서 박재삼김용호2018.10.15.1
8866 돌아보면 모두가 사랑이더라 장시하김용호2018.10.15.1
8865 세상에서 가장 기쁜 시 장시하김용호2018.10.15.1
8864 가을 구절초 꽃 이정순김용호2018.10.15.1
8863 단 한 번의 사랑 김지숙김용호2018.10.15.1
8862 아 삶이란 때론 이렇게 외롭구나 이해인김용호2018.10.15.1
8861 가을 그리움 김지순김용호2018.10.15.1
8860 비바람이 내게로 조은주김용호2018.10.15.1
8859 가을의 고백 이종승김용호2018.10.15.1
8858 물의 무늬가 바람이다 박태진김용호2018.10.15.1
8857 바람의 서쪽 장철문김용호2018.10.15.1
8856 가을갈이 같은 사랑 허석주김용호2018.10.15.1
8855 길 박시교김용호2018.10.15.1
8854 바람의 각도 도복희김용호2018.10.15.1
8853 숨은 꽃 김혜숙김용호2018.10.15.1
8852 슬픔에게 김현성김용호2018.10.15.1
8851 그리워할 때와 사랑할 때 김설하김용호2018.10.15.1
8850 눈물겹도록 사랑한 사람 김설하김용호2018.10.15.1
8849 바람의 그림자 정현종김용호2018.10.15.1
8848 그림자의 향기 정현종김용호2018.10.15.1
8847 당신을 위해 비워둔 집 김승동김용호2018.10.15.1
8846 보고 싶다 채정화김용호2018.10.15.1
8845 당신은 흐르는 강입니다 채정화김용호2018.10.15.1
8844 그 해 담쟁이 김숙경김용호2018.10.15.1
8843 흰 구름 정원석김용호2018.10.15.1
8842 부고 한 장 김숙영김용호2018.10.15.1
RELOAD WRITE
1 [2] [3] [4] [5] [6] [7] [8] [9] [10]  ▶ 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