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 은 시
아이디
암호
회원가입   암호분실
ADMIN 2019. 01. 19.
 산처럼 물처럼
글쓴이: 김용호  날짜: 2018.08.15. 08:35:55   추천: 1
명시: 오광수

산처럼 물처럼

오광수

산은
산이어서 좋다
이곳저곳 기웃거려 옮겨다니지 않고
세상의 지킴이 되고
살아가는 기본이 되어
보듬고 다독이며 함께 더불어 사는 가운데
철 따라 가꾸는 어울림이 있어 더 좋다

물은
물이어서 좋다
순리대로 길을 가니 볼썽사납지 않고
이 세상 이치가 되고
생명에겐 가치가 되어
싹 틔고 꽃피우며 함께 가꾸어 가는 가운데
물빛이 하늘의 얼굴을 닮으니 더 좋다

우리네 사는 게 어디 별난 모습이 있으랴
그 산에 내가 있고
그 물에 내가 있으니
그래서 더 좋다.
사랑은 이별보다 훨씬 더 크다
사랑했었다는 것에 대해 너무 아파하지 마라

글쓴이:  암호:  댓글: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전체글 목록 2019. 01. 19.  전체글: 11501  방문수: 2173902
명시
알림 네이버에서 그도세상을 검색할 때는*김용호2018.11.12.*
알림  개인별 시 모음 안내*김용호2018.01.25.*
알림 좋은 시란 안내 말씀 적어 올립니다
*김용호2013.08.17.*
알림 주옥같은시어모음*김용호2009.09.07.*
알림 한시 모음/그도세상/김용호
*김용호2007.04.20.*
8561 저녁 강물 같은 벗 하나 있었으면 도종환김용호2019.01.18.1
8560 이 세상에는 도종환김용호2019.01.18.1
8559 호수에 걸린 낮달 류인순김용호2019.01.18.1
8558 무엇이 지나가는가 문복주김용호2019.01.18.1
8557 밥 먹는 풍경 안주철김용호2019.01.18.1
8556 낙화암 조동화김용호2019.01.18.1
8555 미루나무 유종인김용호2019.01.18.1
8554 다운로드 윤성택김용호2019.01.18.1
8553 산동네의 밤 윤성택김용호2019.01.18.1
8552 한 손 정일근김용호2019.01.18.1
8551 눈 꽃 옥경운김용호2019.01.18.1
8550 의문 문덕수김용호2019.01.18.1
8549 가로등처럼 윤기명김용호2019.01.18.1
8548 그대가 없는 거리에서 윤기명김용호2019.01.18.1
8547 직선 위에서 떨다 이영광김용호2019.01.18.1
8546 꽃 중에 꽃 유영철김용호2019.01.18.1
8545 오늘만큼은 이성지김용호2019.01.18.1
8544 아주까리 오탁번김용호2019.01.18.1
8543 밴댕이젓 이윤학김용호2019.01.18.1
8542 버려진 다리 위에 이윤학김용호2019.01.18.1
8541 나팔꽃 씨 정병근김용호2019.01.18.1
8540 시인 그리고 열정 최유주김용호2019.01.18.1
8539 省察 오세영김용호2019.01.18.1
8538 바느질 조혜경김용호2019.01.18.1
8537 수석 시편 이기애김용호2019.01.18.1
8536 잎과 가지 오규원김용호2019.01.18.1
8535 처음엔 당신의 착한 구두를 사랑했습니다 성미정김용호2019.01.18.1
8534 夫婦 김동원김용호2019.01.18.1
8533 클립 마경덕김용호2019.01.18.1
8532 층층 또는 겹겹 마경덕김용호2019.01.18.1
8531 눈 내리는 주막 김복연김용호2019.01.18.1
8530 할망구들 이종암김용호2019.01.18.1
8529 지울 수 없는 주소 박남희김용호2019.01.18.1
8528 낙화 김창완김용호2019.01.18.1
8527 순수한 사랑이란 임숙희김용호2019.01.18.1
8526 서로 기대어 살아가는 우리 임숙현김용호2019.01.18.1
8525 환하게 웃는 얼굴 남금자김용호2019.01.18.1
8524 그대 그리움은 한없고 끝이 없습니다 박고은김용호2019.01.18.1
8523 그대 사랑입니다 박고은김용호2019.01.18.1
8522 아름다운 사람 남낙현김용호2019.01.18.1
8521 완강한 몸 박설희김용호2019.01.18.1
8520 마네킹 같은 하루 이태규김용호2019.01.18.1
8519 저물 무렵 도광의김용호2019.01.18.1
8518 뜨겁게 살련다 이정용김용호2019.01.18.1
8517 그리운 어머니 이정용김용호2019.01.18.1
8516 멈춘 것이 아니야 임은숙김용호2019.01.18.1
8515 호수 배창호김용호2019.01.18.1
8514 나무는 스스로 그늘이다 배한봉김용호2019.01.18.1
8513 인생도 쉬어 가면 좋으련만 이정순김용호2019.01.18.1
8512 어떤 사랑 김영희김용호2019.01.18.1
8511 기항지(寄港地) 황동규김용호2019.01.18.1
8510 피리 허영자김용호2019.01.18.1
8509 청구서 이달균김용호2019.01.18.1
8508 나만 죽고 싶은 가을 강우식김용호2019.01.18.1
8507 달팽이 하순희김용호2019.01.18.1
8506 등(燈) 김광균김용호2019.01.18.1
8505 순무 최승호김용호2019.01.18.1
8504 먹염바다 이세기김용호2019.01.18.1
8503 은수저 김광균김용호2019.01.18.1
8502 빨래 천덕찬김용호2019.01.18.1
8501 맑은 영혼 이순희김용호2019.01.18.1
8500 촛불 김귀례김용호2019.01.18.1
8499 봄 길에 조홍원김용호2019.01.18.1
8498 하얀 발자국 이양우김용호2019.01.18.1
8497 갈색 커피 한잔 곽승란김용호2019.01.18.1
8496 겨울 연가 곽승란김용호2019.01.18.1
8495 지조 김려원김용호2019.01.18.1
8494 눈 냄새 이문재김용호2019.01.18.1
8493 사랑 때문에 최한식김용호2019.01.18.1
8492 壁벽의 의미 황순구김용호2019.01.18.1
8491 감사 예찬 이해인김용호2019.01.15.1
8490 오늘도 당신을 믿습니다 김이율김용호2019.01.15.1
8489 사랑이 무엇이길래 김지순김용호2019.01.15.1
8488 얼마나 다행이야 김지순김용호2019.01.15.2
8487 이루어 질 수 없는 사랑 이정현김용호2019.01.15.2
8486 세상이 달라졌다 정희성김용호2019.01.15.1
8485 즐거운 하루 김형영김용호2019.01.15.3
8484 어디로 가는가 박현기김용호2019.01.15.1
8483 뒷모습 이지연김용호2019.01.15.1
8482 논둑 류재봉김용호2019.01.15.1
8481 싶을 때가 있다 이초우김용호2019.01.15.1
8480 춘천 가는 길 정완영김용호2019.01.15.1
8479 선긋기 문무학김용호2019.01.15.1
8478 세 신사 이현정김용호2019.01.15.1
8477 내 사랑하는 이에게 정은초김용호2019.01.15.1
8476 붉은빛 이윤학김용호2019.01.15.1
8475 빙어 어항 이윤학김용호2019.01.15.1
8474 하마비下馬碑 앞에서 정세기김용호2019.01.15.1
8473 때 이향지김용호2019.01.15.1
8472 그대 미안합니다 정연화김용호2019.01.15.1
8471 눈 내리는 겨울 정정순김용호2019.01.15.1
8470 허장성세로다 김동원김용호2019.01.15.1
8469 페디큐어 박진형김용호2019.01.15.1
8468 마음을 내려놓다 이태관김용호2019.01.15.1
8467 난민촌 정철훈김용호2019.01.15.1
8466 비석 정재영김용호2019.01.15.1
8465 적요의 시 이재창김용호2019.01.15.1
8464 꿈꾸는 탑 배한봉김용호2019.01.15.1
8463 당신의 당신 문혜연김용호2019.01.15.1
8462 망설이지 말고 김학주김용호2019.01.15.2
RELOAD WRITE
1 [2] [3] [4] [5] [6] [7] [8] [9] [10]  ▶ 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