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 은 시
아이디
암호
회원가입   암호분실
ADMIN 2018. 10. 23.
 장마
글쓴이: 김용호  날짜: 2018.07.11. 21:04:00   추천: 1
명시: 김주대

장마

김주대

아버지만 당신의 생애를 모를 뿐
우리는 아버지의 삼개월 길면 일 년을
모두 알고 있었다
누이는 설거지통에다가도 국그릇에다가도
눈물을 찔끔거렸고
눈물이 날려고 하면 어머니는
아이구 더바라 아이구 더바라 하며
벌떡 일어나 창문을 열어놓고 했다
아직은 아버지가 눈치 채지 못했으니
모두들 목구멍에다가 잔뜩 울음을 올려놓고도
내뱉지는 않았다
병원 출입이 잦아지면서 어느 때보다
무표정해진 아버지 얼굴에는
숨차게 걸어온 오십구 년 세월이
가족들을 물끄러미 쳐다보곤 했다
전에 없이 친절한 가족들의 태도를
의심하고 있는 것 같았다
또 모를 일이다 아버지는 이미
당신의 남은 시간을 다 알고 있으면서
가족들을 위해
살아온 생애가 그렇듯 애써 태연한 건지도
여름내 아버지 머리맡에 쌓이는
수많은 불교서적들에서
내가 그걸 눈치 챌 무렵
어머니가 열어놓은 창 밖에는
긴 장마가 끝나가고 있었다


글쓴이:  암호:  댓글: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전체글 목록 2018. 10. 23.  전체글: 9851  방문수: 2138987
명시
알림  개인별 시 모음 안내*김용호2018.01.25.*
알림 좋은 시란 안내 말씀 적어 올립니다
*김용호2013.08.17.*
알림 주옥같은시어모음*김용호2009.09.07.*
알림 한시 모음/그도세상/김용호
*김용호2007.04.20.*
8271 수선화 김동명김용호2018.10.21.1
8270 소금인형 류시화김용호2018.10.21.1
8269 별 이병기김용호2018.10.21.1
8268 당신이어서 참으로 고마워요 박현희김용호2018.10.21.1
8267 그대 정두리김용호2018.10.21.1
8266 사랑 이은상김용호2018.10.21.1
8265 얼굴 박인희김용호2018.10.21.1
8264 가을비 그리고 그리움 손숙자김용호2018.10.21.1
8263 가을이 남긴 그리움 박소정김용호2018.10.21.1
8262 그대 있음에 김남조김용호2018.10.21.1
8261 가고 오지 않는 사람이 있다면 김남조김용호2018.10.21.1
8260 후조 조병화김용호2018.10.21.1
8259 실패할 수 있는 용기 유안진김용호2018.10.21.1
8258 꽃잎 인연 도종환김용호2018.10.21.1
8257 가을의 기원 박동수김용호2018.10.21.1
8256 인간아 인간아 박용하김용호2018.10.21.1
8255 꽃집이 있었다 박은형김용호2018.10.21.1
8254 떠나가는 가을 박정순김용호2018.10.21.1
8253 슬픔보다 깊은 곳에 백무산김용호2018.10.21.1
8252 고독 백원순김용호2018.10.21.1
8251 당신의 오늘은 박종영김용호2018.10.21.1
8250 타인의 추억 박종영김용호2018.10.21.1
8249 기다리는 마음 김민부김용호2018.10.21.1
8248 작은 목소리 박판식김용호2018.10.21.1
8247 가을편지 고은김용호2018.10.21.1
8246 보리밭 박화목김용호2018.10.21.1
8245 땅의 신명 백무산김용호2018.10.21.1
8244 그 시절 박제영김용호2018.10.21.1
8243 유목의 꿈 박남준김용호2018.10.21.1
8242 성공하지 못했다 박남준김용호2018.10.21.1
8241 산은 왜 침묵하는가 김용해김용호2018.10.21.1
8240 행복한 동행이길 원합니다 김지순김용호2018.10.21.1
8239 멈추지 마라 양광모김용호2018.10.21.1
8238 권주가 양광모김용호2018.10.21.1
8237 인생 안수환김용호2018.10.21.1
8236 구름 냄새 안수환김용호2018.10.21.1
8235 별 그네 타고 오는 사랑 김지숙김용호2018.10.21.1
8234 초원 신경림김용호2018.10.21.1
8233 쓰러지진 것들을 위하여 신경림김용호2018.10.21.1
8232 여울 김종길김용호2018.10.21.1
8231 자동옹주 신달자김용호2018.10.21.1
8230 머물다 가는 자리 안갑선김용호2018.10.21.1
8229 가출 김정현김용호2018.10.21.1
8228 인연의 노래 안성란김용호2018.10.21.1
8227 열쇠를 찾고 있어요 안성란김용호2018.10.21.1
8226 슬픔의 바다 김정란김용호2018.10.21.1
8225 항구(港口)에서 신석정김용호2018.10.21.1
8224 작은 짐승 신석정김용호2018.10.21.1
8223 여자의 방 김인희김용호2018.10.21.1
8222 그대 그리고 나 안상인김용호2018.10.21.1
8221 왕겨 민병영김용호2018.10.21.1
8220 여기는 어디 김은자김용호2018.10.21.1
8219 모과 서안나김용호2018.10.21.1
8218 얼굴 안상학김용호2018.10.21.1
8217 초야 김영배김용호2018.10.21.1
8216 꽃의 영혼 장종권김용호2018.10.21.1
8215 죄와 벌 오세철김용호2018.10.21.1
8214 저자 보는 老母 오세철김용호2018.10.21.1
8213 먼 길 장정임김용호2018.10.21.1
8212 북청(北靑) 물장수 김동환김용호2018.10.21.1
8211 새 김명인김용호2018.10.21.1
8210 낙화의 계절 임은숙김용호2018.10.21.1
8209 사랑의 방법 김문숙김용호2018.10.21.1
8208 간이역 김선우김용호2018.10.21.1
8207 아름다운 향기 임숙현김용호2018.10.21.1
8206 살다가 임숙현김용호2018.10.21.1
8205 사람의 자리 이병률김용호2018.10.21.1
8204 빨대 박현수김용호2018.10.21.1
8203 국화 미소 임문석김용호2018.10.21.1
8202 낙엽 김순옥김용호2018.10.21.1
8201 달을 듣다 김성춘김용호2018.10.21.1
8200 다하는 것 이영춘김용호2018.10.21.1
8199 한낮의 꿈 김민선김용호2018.10.21.1
8198 해(年)살이 김민선김용호2018.10.21.1
8197 높새바람 같이는 이영광김용호2018.10.21.1
8196 굴다리 밑의 노래 김문백김용호2018.10.21.1
8195 청죽(靑竹) 김문백김용호2018.10.21.1
8194 맑은 영혼의 눈물 유영철김용호2018.10.21.1
8193 주민등록번호 오세영김용호2018.10.21.1
8192 이탈 이장욱김용호2018.10.21.1
8191 희미한 것에 대하여 정병근김용호2018.10.21.1
8190 장독대가 있는 집 권대웅김용호2018.10.21.1
8189 닿고싶은 곳 최문자김용호2018.10.21.1
8188 염원 정재석김용호2018.10.21.1
8187 낙화영설 김계수김용호2018.10.21.1
8186 실패라는 실패 안현미김용호2018.10.21.1
8185 지금도 모르는 것은 정철훈김용호2018.10.21.1
8184 해국 김계수김용호2018.10.21.1
8183 물방울 무덤들 엄원태김용호2018.10.21.1
8182 가을 스케치 조미경김용호2018.10.21.1
8181 보라색 장미 김기갑김용호2018.10.21.1
8180 상사화 꽃 길 김기갑김용호2018.10.21.1
8179 달이 빈방으로 최하림김용호2018.10.21.1
8178 소리의 그늘 속으로 이화은김용호2018.10.21.1
8177 슬픈 희망 김기홍김용호2018.10.21.1
8176 가을 엽서 최광일김용호2018.10.21.1
8175 달 임강빈김용호2018.10.21.1
8174 허망에 관하여 김남조김용호2018.10.21.1
8173 살다보면 최다원김용호2018.10.21.1
8172 사라지는 것은 사람일뿐이다 양성우김용호2018.10.21.1
RELOAD WRITE
1 [2] [3] [4] [5] [6] [7] [8] [9] [10]  ▶ 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