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 은 시
아이디
암호
회원가입   암호분실
ADMIN 2018. 11. 18.
 하류
글쓴이: 김용호  날짜: 2018.06.16. 18:06:44   추천: 2
명시: 김구식

하류

김구식

울만큼 울었다 생각할 때
강물은 어느덧 바다에 닿아 있었다.
온갖 이유를 달고 밀려서 내려온 강물은
바다의 저 큰 함성이 자신의 울음과 다르지 않음에 놀랐다.
세모고랭이 풀이 강이 끝나는 곳에 밀집하여
잠시 고개 돌릴 여유를 주면
먼 섬의 산봉우리를 넘어갈 때의 해가
가장 아름다운 이유를 아프게 느끼는 것이었다.
되돌아 갈 곳이 있을 때가 가장 행복한 때였다는 것도
되돌아 갈 수 없을 때야 알아낸 것이었다.
외롭다고 수없이 되뇌었었지
정말 외로워지는 때는
외롭다라는 말을 꺼내기조차 두려워지는 그때라는 것을
그립다 그립다 노래 불렀지
그건 오히려 행복이었어
정말 그리워지는 때는
아무 것도 그리워할 것이 남아있지 않은 그때라는 것을
이제 누구든 저 넓은 바다에 섞여져서
잊혀져야 할 순간만이 남았을 때
내 발로 걸어온 게 아니라 떠밀려 왔다는 사실에 고개 숙이게 되지
흐름인지 출렁거림인지도 모르는 하류에 선 나를 발견하게 되지



글쓴이:  암호:  댓글: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전체글 목록 2018. 11. 18.  전체글: 10511  방문수: 2154042
명시
알림 네이버에서 그도세상을 검색할 때는*김용호2018.11.12.*
알림  개인별 시 모음 안내*김용호2018.01.25.*
알림 좋은 시란 안내 말씀 적어 올립니다
*김용호2013.08.17.*
알림 주옥같은시어모음*김용호2009.09.07.*
알림 한시 모음/그도세상/김용호
*김용호2007.04.20.*
7941 도둑에게서 배울 점 주시아김용호2018.11.07.1
7940 가을 맞이 조미애김용호2018.11.07.1
7939 그대는 내 사랑 박소정김용호2018.11.07.1
7938 독거 노인을 보면서 박영춘김용호2018.11.07.1
7937 이런 내가 되어야 한다 신경림김용호2018.11.07.1
7936 가을 잎새 안경애김용호2018.11.07.1
7935 흩날리는 낙엽 윤나희김용호2018.11.07.1
7934 자작나무 통신 양현주김용호2018.11.07.1
7933 나쁜 짓들의 목록 공광규김용호2018.11.07.1
7932 빈자는 성자 이인평김용호2018.11.07.1
7931 마음에 내리는 비 임숙현김용호2018.11.07.1
7930 사랑할 수밖에 없는 사람 임숙현김용호2018.11.07.1
7929 길 위의 행복 조정권김용호2018.11.07.1
7928 또 가을이 지나간다 이남연김용호2018.11.07.1
7927 지문 강현국김용호2018.11.07.1
7926 민들레 심옥남김용호2018.11.07.1
7925 명중 이용헌김용호2018.11.07.1
7924 달콤한 소유 최명란김용호2018.11.07.1
7923 까치 밥 황송문김용호2018.11.07.1
7922 무화과 숲 황인찬김용호2018.11.07.1
7921 칡꽃 이진욱김용호2018.11.07.1
7920 절제 김시철김용호2018.11.07.1
7919 액자의 주인 안희연김용호2018.11.07.1
7918 능소화 최재영김용호2018.11.07.1
7917 편지 홍성관김용호2018.11.07.1
7916 깜박 차영미김용호2018.11.07.1
7915 신화 이성선김용호2018.11.07.1
7914 겨울 오동나무 박현숙김용호2018.11.07.1
7913 작은 풀꽃 박인술김용호2018.11.07.1
7912 흔들리는 삶 강신재김용호2018.11.07.1
7911 낙엽 이해인김용호2018.11.05.1
7910 무얼 들고 계신지 이해인김용호2018.11.05.1
7909 까치소리 신경림김용호2018.11.05.1
7908 나무 신경림김용호2018.11.05.1
7907 낙엽송 신달자김용호2018.11.05.1
7906 그런 날 오면 전영애김용호2018.11.05.1
7905 단풍나무 한 그루 안도현김용호2018.11.05.1
7904 그리움 박옥화김용호2018.11.05.1
7903 가슴속에 내리는 비 박정순김용호2018.11.05.1
7902 잘 지내고 있겠지 신재옥김용호2018.11.05.1
7901 낙엽지는 날에 안경애김용호2018.11.05.1
7900 11월을 맞으며 안숙자김용호2018.11.05.1
7899 가을 같은 그대에게 안희선김용호2018.11.05.1
7898 단풍 숲 속을 가며 오세영김용호2018.11.05.1
7897 마음이 아픈 사람들을 위하여 원기연김용호2018.11.05.1
7896 월정사에서 김동원김용호2018.11.05.1
7895 단풍 혹은 가슴앓이 이민우김용호2018.11.05.1
7894 인연 그건 안상인김용호2018.11.05.1
7893 시간 허물기 박종영김용호2018.11.05.1
7892 구절초를 위하여 박종영김용호2018.11.05.1
7891 단풍 신현정김용호2018.11.05.1
7890 말 없는 소리 안성덕김용호2018.11.05.1
7889 가을빛 그리움 나를 감싸며 유영종김용호2018.11.05.1
7888 그리움은 가슴마다 임숙현김용호2018.11.05.1
7887 당신이 있어 임숙현김용호2018.11.05.1
7886 큰 달 장영순김용호2018.11.05.1
7885 해바라기 장영순김용호2018.11.05.1
7884 단풍나무 길에 서서 장철문김용호2018.11.05.1
7883 지문 이운룡김용호2018.11.05.1
7882 늦 단풍 장철문김용호2018.11.05.1
7881 추연 임호일김용호2018.11.05.1
7880 눈물 같은 사랑아 류을혁김용호2018.11.05.1
7879 미소지을 너를 생각 하니 좋다 신재옥김용호2018.11.05.1
7878 가을처럼 우리 사랑하자 박고은김용호2018.11.05.1
7877 낙엽 쓸어 모으며 박광호김용호2018.11.05.1
7876 단풍 임영준김용호2018.11.05.1
7875 가난 박영춘김용호2018.11.05.1
7874 마중 길 박영춘김용호2018.11.05.1
7873 단풍 박가월김용호2018.11.05.1
7872 계상정거도溪上靜居圖 박윤일김용호2018.11.05.1
7871 낙엽의 열반 차옥혜김용호2018.11.05.1
7870 낙엽을 바라보며 주일례김용호2018.11.05.1
7869 가고도 가슴에 사는 사람 주일례김용호2018.11.05.1
7868 낙엽이 낙하하는 날 조미경김용호2018.11.05.1
7867 가끔은 연인이 되어 걸어 보자 조미경김용호2018.11.05.1
7866 당신 어디 있을까 김정한김용호2018.11.05.1
7865 왜 내 맘대로 안 될까 김정한김용호2018.11.05.1
7864 낙엽 정현종김용호2018.11.05.1
7863 어쩌란 말인가 김지혜김용호2018.11.05.1
7862 단풍 김창균김용호2018.11.05.1
7861 걸으며 정헌영김용호2018.11.05.1
7860 친구 김현미김용호2018.11.05.1
7859 그리운 사람아 정진성김용호2018.11.05.1
7858 붉은 잎 류시화김용호2018.11.05.1
7857 단풍 류근삼김용호2018.11.05.1
7856 단풍 정환웅김용호2018.11.05.1
7855 사랑의 빨간 우체통 김홍성김용호2018.11.05.1
7854 가슴에 담겨진 바람 김정희김용호2018.11.05.1
7853 단풍을 보면서 조태일김용호2018.11.05.1
7852 내 가슴 깊은 곳에 그대 사랑이 김영국김용호2018.11.05.1
7851 서로의 사랑으로 정대동김용호2018.11.05.1
7850 석남사 단풍 최갑수김용호2018.11.05.1
7849 十一月 하순 정재영김용호2018.11.05.1
7848 시실리 정재영김용호2018.11.05.1
7847 초록 강 최석근김용호2018.11.05.1
7846 긴 인생의 처음은 아침입니다 김현태김용호2018.11.05.1
7845 사랑하고 싶은 그대 조지형김용호2018.11.05.1
7844 그대에게 최영복김용호2018.11.05.1
7843 그리움이라는 당신은 최영복김용호2018.11.05.1
7842 단풍들의 합창 허동인김용호2018.11.05.1
RELOAD WRITE
1 [2] [3] [4] [5] [6] [7] [8] [9] [10]  ▶ 1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