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 은 시
아이디
암호
회원가입   암호분실
ADMIN 2018. 08. 18.
 인생의 삶에서 기나긴 고통이 오면
글쓴이: 김용호  날짜: 2018.06.14. 19:46:31   추천: 1
명시: 김성림

인생의 삶에서 기나긴 고통이 오면

김성림

매일 반복되는
같은 몸짓과

매일 반복되는
같은 생활
속에서도

어느 날 갑자기
인생의 삶의
고통이 무거워

참 힘들고
너무나 힘든
고통의 날이
있었다.

내가 살아온
인생의
시간만큼

나는 더욱더
성숙했어야 했고
완벽해야 한다는

그 강한
강박관념에

더더욱
내 자신을
더 힘들고
힘든

그 고통의 늪에
빠지게 하는
힘든 심적 생각이

내 자신을
괴롭힌 적이
있었다.

그렇게
가까운 벗들에게
조언도 구해보고

어느 한적한
오후 시간

겨울 바닷가의
백사장 홀연히
거닐며

깊은 사색도
해보고

아무 생각 없이
가까운 벗들에게

가식적인 웃음을
던져보기도 하고

차분하게 가라앉은
진정된 마음으로

사색에 사로잡혀
글을 써보기도
하였다.

하지만
삶의 무거운
고통의 무게를
짊어진다는 것은

생각보다
너무나도
쉽지 않았다.

나를 바라보는 사람들
내가 바라보는 사람들

그리고 주위의
모든 사람들은

모두가 자신만의
삶의 힘든 고통의
무게가 있었다.

내 등에 짊어진
내 인생만큼의
그 고통의 짐이

이제야
참된 행복으로
변모되어
느껴지는 것은

무척이나
기쁘고 행복한
일이다.

그만큼 나는
높고 더 높은
그곳으로

더욱더
날개 치며
날아오를 수
있기 때문이다

내 자신
다시 한번
그분께 다짐하고
또 다짐하고

오늘도 나의 생의

삶의 고통의 무게를
감사함으로 느끼며

그만큼의 인내력과
그만큼의 성실성과
그만큼의 사랑으로

그분의 참된
사랑의 가치를
느끼며

인생의 삶에서
그 고통을 짐에서

아파하고

슬퍼하는
모든 자들과

함께 열심히
내 사랑의 삶을
실천하며

다시
살아가겠다고
그분께 간절히
약속한다.




글쓴이:  암호:  댓글: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전체글 목록 2018. 08. 18.  전체글: 8561  방문수: 2133000
명시
알림  개인별 시 모음 안내
*김용호2018.01.25.*
알림  박병순 시 모음 22 편 양력
*김용호2013.08.17.*
알림 주옥같은시어모음*김용호2009.09.07.*
알림 한시 모음/그도세상/김용호
*김용호2007.04.20.*
7841 꽃의 말 박노해김용호2018.08.15.2
7840 느리게 오평선김용호2018.08.15.2
7839 알게 될 때쯤 이정하김용호2018.08.15.1
7838 석양에 젖은 저 들녘은 서진석김용호2018.08.15.1
7837 당신을 사랑해서 안성란김용호2018.08.15.1
7836 글로 만난 소중한 인연 안성란김용호2018.08.15.1
7835 해변에서 정재영김용호2018.08.15.1
7834 참 좋은 사람이 있습니다 류경희김용호2018.08.15.1
7833 숲에는 박래식김용호2018.08.15.1
7832 우리 서로 사랑하지 않아도 백승우김용호2018.08.15.1
7831 슬픔이 강물처럼 흐를 때 양광모김용호2018.08.15.1
7830 사랑을 위한 기도 양광모김용호2018.08.15.1
7829 나무 그늘 박재삼김용호2018.08.15.1
7828 당신을 사랑하기에 박래식김용호2018.08.15.1
7827 빛 바랜 조개껍질 김용환김용호2018.08.15.1
7826 얼굴 박인희김용호2018.08.15.1
7825 참을 수 없는 그리움 김영배김용호2018.08.15.1
7824 가장 가까운 곳에서 빛나는 별 박선준김용호2018.08.15.1
7823 쓰다버린 길 하나 김지향김용호2018.08.15.1
7822 시간은 바쁘다 김지향김용호2018.08.15.1
7821 미루나무 박재삼김용호2018.08.15.1
7820 삶이 식상해지는 날 백형심김용호2018.08.15.1
7819 내가 당신에게 행복이길 오광수김용호2018.08.15.1
7818 산처럼 물처럼 오광수김용호2018.08.15.1
7817 내 마음을 주고싶은 사람 홍수희김용호2018.08.15.1
7816 한사람 조미하김용호2018.08.15.1
7815 내게 너무도 소중한 사람 임숙현김용호2018.08.15.1
7814 내 안에 사랑 임숙현김용호2018.08.15.1
7813 길들여진다는 것은 이윤숙김용호2018.08.15.1
7812 당신이 보고 싶은 날은 윤보영김용호2018.08.15.1
7811 그대가 있어 더 좋은 하루 윤보영김용호2018.08.15.1
7810 포도 고은수김용호2018.08.15.1
7809 거미줄과 떡갈나무 이운룡김용호2018.08.15.1
7808 고자배기 이운룡김용호2018.08.15.1
7807 파도 최석우김용호2018.08.15.1
7806 동행 이수동김용호2018.08.15.1
7805 일출 곽승환김용호2018.08.15.1
7804 마음같이 이선희김용호2018.08.15.1
7803 참 곱다 정상화김용호2018.08.15.1
7802 조개껍질 하나 김세형김용호2018.08.15.1
7801 노을 인생 이윤숙김용호2018.08.15.1
7800 아름다운 동행 김민소김용호2018.08.15.1
7799 아름다운 약속 김민소김용호2018.08.15.1
7798 8월의 편지 김영학김용호2018.08.15.1
7797 여름바다에서 임영준김용호2018.08.15.1
7796 여름바다의 사랑 임영준김용호2018.08.15.1
7795 사랑 슬프고 아름다운 것 최영복김용호2018.08.15.1
7794 사랑이 아프다 최영복김용호2018.08.15.1
7793 풀꽃 호호석김용호2018.08.15.1
7792 0 김용호2018.08.15.0
7791 별 박두진김용호2018.07.29.2
7790 사각뿔 유리의 성 이운룡김용호2018.07.29.3
7789 밀물 이운룡김용호2018.07.29.2
7788 내 삶의 노트 박정섭김용호2018.07.29.3
7787 놋쇠황소 박지웅김용호2018.07.29.2
7786 달북 문인수김용호2018.07.29.2
7785 바람의 노래를 들어라 류미야김용호2018.07.29.2
7784 비 개인 날의 오후 박미숙김용호2018.07.29.2
7783 별빛 한 짐 이원규김용호2018.07.29.2
7782 그 저녁 해안가 낡은 주점 박승자김용호2018.07.29.2
7781 낮은 자리 김종순김용호2018.07.29.1
7780 거미박물관 박설희김용호2018.07.29.1
7779 로사리아 아줌마 이시향김용호2018.07.29.1
7778 사랑하는 그대 내게 있어 임숙현김용호2018.07.29.1
7777 사랑이 그립습니다 임숙현김용호2018.07.29.1
7776 가로수 박찬세김용호2018.07.29.1
7775 좋은 일이 생겨서 웃는다 김은주김용호2018.07.29.2
7774 사랑의 방식 김은경김용호2018.07.29.1
7773 춤추는 가을 김지현김용호2018.07.29.1
7772 어김없는 낮잠 박강김용호2018.07.29.1
7771 새댁 이인철김용호2018.07.29.1
7770 누구에게나 그 시절은 있었지 목필균김용호2018.07.29.1
7769 적막 한 채 나병춘김용호2018.07.29.1
7768 카리카손의 밤에 쓴 엽서 박소원김용호2018.07.29.1
7767 불꽃 이양우김용호2018.07.29.1
7766 위대한 역사 이양우김용호2018.07.29.1
7765 바람의 사어私語 이철우김용호2018.07.29.1
7764 여름바다에서 임영준김용호2018.07.29.1
7763 그리다만 가을 한 장 김지향김용호2018.07.29.1
7762 고층 아파트 김지향김용호2018.07.29.1
7761 푸른 눈썹의 서(書) 조경희김용호2018.07.29.1
7760 너에게 가는 기차 이선명김용호2018.07.29.1
7759 적산가옥 신미나김용호2018.07.29.1
7758 내가 꽃으로 필 수 있다면 천준집김용호2018.07.29.1
7757 연비(燃費) 정재영김용호2018.07.29.1
7756 아버지의 계절 정재영김용호2018.07.29.1
7755 동안 열풍 이동우김용호2018.07.29.1
7754 미안해 사랑해 신단향김용호2018.07.29.1
7753 심해어 진수미김용호2018.07.29.1
7752 새로운 시작 이동기김용호2018.07.29.1
7751 그대와 나 선묵혜자김용호2018.07.29.1
7750 호수에 뜬 수련(睡蓮) 윤이섭김용호2018.07.29.1
7749 그래도 사랑 정현주김용호2018.07.29.1
7748 탱고를 추다 이경교김용호2018.07.29.1
7747 빈 배로 떠나다 이도화김용호2018.07.29.1
7746 봄비 정한용김용호2018.07.29.1
7745 총잡이 이동호김용호2018.07.29.1
7744 바닷가 사진관 서동인김용호2018.07.29.1
7743 꽃이 지는 일 배홍배김용호2018.07.29.1
7742 위성 배영옥김용호2018.07.29.1
RELOAD WRITE
1 [2] [3] [4] [5] [6] [7] [8] [9] [10]  ▶ 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