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 은 시
아이디
암호
회원가입   암호분실
ADMIN 2018. 07. 22.
 바다에 누워
글쓴이: 김용호  날짜: 2018.06.12. 17:03:56   추천: 1
명시: 박해수

바다에 누워

박해수

내 하나의 목숨으로 태어나
바다에 누워
해 저문 노을을 바라본다
설익은 햇살이 따라오고
젖빛 젖은 파도는
눈물인들 씻기워 간다
일만(一萬)의 눈초리가 가라앉고
포물(抛物)의 흘러 움직이는 속에
뭇 별도 제각기 누워 잠잔다
마음은 시퍼렇게 흘러 간다
바다에 누워
외로운 물새가 될까
물살이 퍼져감은
만상(萬象)을 안고 가듯 아물거린다.
마음도
바다에 누워
달을 보고 달을 안고
목숨의 맥(脈)이 실려간다
나는 무심(無心)한 바다에 누웠다
어쩌면 꽃처럼 흘러 가고
바람처럼 사라진다
외로이 바다에 누워
이승의 끝이랴 싶다.


글쓴이:  암호:  댓글: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전체글 목록 2018. 07. 22.  전체글: 8321  방문수: 2129000
명시
알림  개인별 시 모음 안내
*김용호2018.01.25.*
알림  박병순 시 모음 22 편 양력
*김용호2013.08.17.*
알림 주옥같은시어모음*김용호2009.09.07.*
알림 한시 모음/그도세상/김용호
*김용호2007.04.20.*
7641 풀의 말 이창건김용호2018.07.03.1
7640 내가 만든 천국 박종영김용호2018.07.03.1
7639 개나리 이해인김용호2018.07.03.1
7638 겸손 이해인김용호2018.07.03.1
7637 장마 박태원김용호2018.07.03.1
7636 강아지풀 고정국김용호2018.07.03.1
7635 천국으로 가는 길 공석진김용호2018.07.03.1
7634 아버지의 죽음 김동호김용호2018.07.03.1
7633 참 큰 가방 권주열김용호2018.07.03.1
7632 당신을 기다리는 동안 김민소김용호2018.07.03.1
7631 유월의 기도 김경숙김용호2018.07.03.1
7630 세월 김석규김용호2018.07.03.1
7629 겸손엔 생명이 있습니다 김귀녀김용호2018.07.03.1
7628 천국생활 김길남김용호2018.07.03.1
7627 개나리꽃 권성훈김용호2018.07.03.1
7626 감사의 기도 이철김용호2018.07.03.1
7625 장마 이지언김용호2018.07.03.1
7624 개나리 이문조김용호2018.07.03.1
7623 여든 여덟 고개 위에서 박병순김용호2018.07.03.1
7622 어머니 박병순김용호2018.07.03.1
7621 7월에게 고은영김용호2018.07.03.1
7620 6월의 童謠 고재종김용호2018.07.03.1
7619 어느 무명 병사의 감사기도 직자 미상김용호2018.07.03.1
7618 개나리 류정숙김용호2018.07.03.1
7617 마음을 깨끗이 하는 아침 기도문 작자 미상김용호2018.07.03.1
7616 불타는 바다 엄성기김용호2018.07.03.1
7615 바다 조병화김용호2018.07.03.1
7614 7월 목필균김용호2018.07.03.1
7613 장마 목필균김용호2018.07.03.1
7612 장마 오보영김용호2018.07.03.1
7611 믿음의 경주 맥스 루케...김용호2018.07.03.1
7610 눈동자 지철승김용호2018.07.03.1
7609 꽃을 보려면 박두순김용호2018.07.03.1
7608 하늘나라 차성우김용호2018.07.03.1
7607 이만한 믿음 박목월김용호2018.07.03.1
7606 처음 것을 드립니다 존 베일리...김용호2018.07.03.1
7605 아버지의 밥그릇 안효희김용호2018.07.03.1
7604 남한강 오세철김용호2018.07.03.1
7603 바다 오세철김용호2018.07.03.1
7602 하루종일 비 양광모김용호2018.07.03.1
7601 하루쯤 양광모김용호2018.07.03.1
7600 별 눈동자 최대희김용호2018.07.03.1
7599 풀 한 포기 양수창김용호2018.07.03.1
7598 믿음에 대하여 최문자김용호2018.07.03.1
7597 장마 양전형김용호2018.07.03.1
7596 하나님의 약속 엘라 윌콕...김용호2018.07.03.1
7595 7월의 편지 박두진김용호2018.07.03.1
7594 어느 병실에 걸린 시 작자 미상김용호2018.07.03.1
7593 무명인 에밀리 디...김용호2018.07.03.1
7592 네 눈동자 고은김용호2018.07.03.1
7591 장마 홍수희김용호2018.07.03.1
7590 눈빛 홍수희김용호2018.07.03.1
7589 바보 천국 가다 이문조김용호2018.07.03.1
7588 바다에게 3 몽돌 허영미김용호2018.07.03.1
7587 세월 이문조김용호2018.07.03.1
7586 아버지의 유작 노트 중에서 허수경김용호2018.07.03.1
7585 삼촌 이상윤김용호2018.07.03.1
7584 감사를 잊고 있을 때 작자 미상김용호2018.07.03.1
7583 좋은 세월을 기다리며 강영환김용호2018.07.03.1
7582 우주에서 온 소리 이양우김용호2018.07.03.1
7581 비정지대(非情地帶) 이양우김용호2018.07.03.1
7580 새벽 비 허호석김용호2018.07.03.1
7579 봄날은 간다 허호석김용호2018.07.03.1
7578 먼 훗날이라도 이병주김용호2018.07.03.1
7577 메아리 줄 때까지 이병주김용호2018.07.03.1
7576 구름 흔적 이운룡김용호2018.07.03.1
7575 날마다 새로 짓는 개미집 이운룡김용호2018.07.03.1
7574 장마의 추억 강정식김용호2018.07.03.1
7573 아침 기도 고대 아일...김용호2018.07.03.1
7572 6월 이정화김용호2018.07.03.1
7571 장마 이시하김용호2018.07.03.1
7570 6월에 쓰는 편지 허후남김용호2018.07.03.1
7569 6월의 童謠 고재종김용호2018.07.03.1
7568 주체할 수 없는 슬픔이 밀려오면 바다로 가라 강해산김용호2018.07.03.1
7567 개나리꽃 이인석김용호2018.07.03.1
7566 우리와 백합 사이 허소라김용호2018.07.03.1
7565 仙선隱은里리를 다녀와서 허소라김용호2018.07.03.1
7564 믿음 이생진김용호2018.07.03.1
7563 노란 애기 똥풀 이생진김용호2018.07.03.1
7562 7월 홍일표김용호2018.07.03.1
7561 보고 싶은데 이해인김용호2018.06.16.4
7560 만남의 길 위에서 이해인김용호2018.06.16.3
7559 바람 새 이송녀김용호2018.06.16.4
7558 인생이란 이런 것이지 이송녀김용호2018.06.16.3
7557 아침 이미지 박남수김용호2018.06.16.3
7556 그냥 눈물이 나네요 류경희김용호2018.06.16.3
7555 가장 아름다운 시간은 류경희김용호2018.06.16.3
7554 이팝나무 꽃 피었다 김진경김용호2018.06.16.3
7553 새벽 박계희김용호2018.06.16.3
7552 魔法(마법)의 새 박두진김용호2018.06.16.3
7551 默示錄(묵시록) 박두진김용호2018.06.16.2
7550 출구 이규리김용호2018.06.16.2
7549 길 이양우김용호2018.06.16.2
7548 몰래 쓰고 싶은 말 이양우김용호2018.06.16.2
7547 어머니의 언더라인 박목월김용호2018.06.16.2
7546 빈 컵 박목월김용호2018.06.16.2
7545 사랑의 기도 박두열김용호2018.06.16.2
7544 그리움만 이병주김용호2018.06.16.2
7543 나의 하루 이병주김용호2018.06.16.2
7542 오늘을 사랑하리 이정록김용호2018.06.16.3
RELOAD WRITE
[1] [2] [3] 4 [5] [6] [7] [8] [9] [10]  ▶ 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