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 은 시
아이디
암호
회원가입   암호분실
ADMIN 2018. 08. 18.
 봄비는 눈물입니다
글쓴이: 김용호  날짜: 2018.05.22. 22:36:37   추천: 2
명시: 임영준

봄비는 눈물입니다

임영준

오랫 만에
펑펑 울었습니다
아무도 모르게
허드슨 강안江岸에 차를 대고
빗방울에 모두 담아
남김없이 흘려보내고 싶었습니다
허나 껍데기만 남아있는
이방인의 곡조曲調로는
도저히 닿을 수없는 피안彼岸이
강 건너에 어렴풋이 보이고
일렁이는 주마등 속에
그리운 얼굴들이 번갈아
질책하고 함께 흐느끼면서
추억을 적시고
미처 다하지 못한 하소연이
방울마다 절절히 아롱져
한층 고조되고 말았습니다

새삼 깨닫게 됩니다
봄비는 파릇한
청춘의 초상과 어우러져
오랫만에 찾아오는
감루感淚였습니다

글쓴이:  암호:  댓글: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전체글 목록 2018. 08. 18.  전체글: 8561  방문수: 2133064
명시
알림  개인별 시 모음 안내
*김용호2018.01.25.*
알림  박병순 시 모음 22 편 양력
*김용호2013.08.17.*
알림 주옥같은시어모음*김용호2009.09.07.*
알림 한시 모음/그도세상/김용호
*김용호2007.04.20.*
7111 꽃의 말 박노해김용호2018.08.15.2
7110 느리게 오평선김용호2018.08.15.2
7109 알게 될 때쯤 이정하김용호2018.08.15.1
7108 석양에 젖은 저 들녘은 서진석김용호2018.08.15.1
7107 당신을 사랑해서 안성란김용호2018.08.15.1
7106 글로 만난 소중한 인연 안성란김용호2018.08.15.1
7105 해변에서 정재영김용호2018.08.15.1
7104 참 좋은 사람이 있습니다 류경희김용호2018.08.15.1
7103 숲에는 박래식김용호2018.08.15.1
7102 우리 서로 사랑하지 않아도 백승우김용호2018.08.15.1
7101 슬픔이 강물처럼 흐를 때 양광모김용호2018.08.15.1
7100 사랑을 위한 기도 양광모김용호2018.08.15.1
7099 나무 그늘 박재삼김용호2018.08.15.1
7098 당신을 사랑하기에 박래식김용호2018.08.15.1
7097 빛 바랜 조개껍질 김용환김용호2018.08.15.1
7096 얼굴 박인희김용호2018.08.15.1
7095 참을 수 없는 그리움 김영배김용호2018.08.15.1
7094 가장 가까운 곳에서 빛나는 별 박선준김용호2018.08.15.1
7093 쓰다버린 길 하나 김지향김용호2018.08.15.1
7092 시간은 바쁘다 김지향김용호2018.08.15.1
7091 미루나무 박재삼김용호2018.08.15.1
7090 삶이 식상해지는 날 백형심김용호2018.08.15.1
7089 내가 당신에게 행복이길 오광수김용호2018.08.15.1
7088 산처럼 물처럼 오광수김용호2018.08.15.1
7087 내 마음을 주고싶은 사람 홍수희김용호2018.08.15.1
7086 한사람 조미하김용호2018.08.15.1
7085 내게 너무도 소중한 사람 임숙현김용호2018.08.15.1
7084 내 안에 사랑 임숙현김용호2018.08.15.1
7083 길들여진다는 것은 이윤숙김용호2018.08.15.1
7082 당신이 보고 싶은 날은 윤보영김용호2018.08.15.1
7081 그대가 있어 더 좋은 하루 윤보영김용호2018.08.15.1
7080 포도 고은수김용호2018.08.15.1
7079 거미줄과 떡갈나무 이운룡김용호2018.08.15.1
7078 고자배기 이운룡김용호2018.08.15.1
7077 파도 최석우김용호2018.08.15.1
7076 동행 이수동김용호2018.08.15.1
7075 일출 곽승환김용호2018.08.15.1
7074 마음같이 이선희김용호2018.08.15.1
7073 참 곱다 정상화김용호2018.08.15.1
7072 조개껍질 하나 김세형김용호2018.08.15.1
7071 노을 인생 이윤숙김용호2018.08.15.1
7070 아름다운 동행 김민소김용호2018.08.15.1
7069 아름다운 약속 김민소김용호2018.08.15.1
7068 8월의 편지 김영학김용호2018.08.15.1
7067 여름바다에서 임영준김용호2018.08.15.1
7066 여름바다의 사랑 임영준김용호2018.08.15.1
7065 사랑 슬프고 아름다운 것 최영복김용호2018.08.15.1
7064 사랑이 아프다 최영복김용호2018.08.15.1
7063 풀꽃 호호석김용호2018.08.15.1
7062 0 김용호2018.08.15.0
7061 별 박두진김용호2018.07.29.2
7060 사각뿔 유리의 성 이운룡김용호2018.07.29.3
7059 밀물 이운룡김용호2018.07.29.2
7058 내 삶의 노트 박정섭김용호2018.07.29.3
7057 놋쇠황소 박지웅김용호2018.07.29.2
7056 달북 문인수김용호2018.07.29.2
7055 바람의 노래를 들어라 류미야김용호2018.07.29.2
7054 비 개인 날의 오후 박미숙김용호2018.07.29.2
7053 별빛 한 짐 이원규김용호2018.07.29.2
7052 그 저녁 해안가 낡은 주점 박승자김용호2018.07.29.2
7051 낮은 자리 김종순김용호2018.07.29.1
7050 거미박물관 박설희김용호2018.07.29.1
7049 로사리아 아줌마 이시향김용호2018.07.29.1
7048 사랑하는 그대 내게 있어 임숙현김용호2018.07.29.1
7047 사랑이 그립습니다 임숙현김용호2018.07.29.1
7046 가로수 박찬세김용호2018.07.29.1
7045 좋은 일이 생겨서 웃는다 김은주김용호2018.07.29.2
7044 사랑의 방식 김은경김용호2018.07.29.1
7043 춤추는 가을 김지현김용호2018.07.29.1
7042 어김없는 낮잠 박강김용호2018.07.29.1
7041 새댁 이인철김용호2018.07.29.1
7040 누구에게나 그 시절은 있었지 목필균김용호2018.07.29.1
7039 적막 한 채 나병춘김용호2018.07.29.1
7038 카리카손의 밤에 쓴 엽서 박소원김용호2018.07.29.1
7037 불꽃 이양우김용호2018.07.29.1
7036 위대한 역사 이양우김용호2018.07.29.1
7035 바람의 사어私語 이철우김용호2018.07.29.1
7034 여름바다에서 임영준김용호2018.07.29.1
7033 그리다만 가을 한 장 김지향김용호2018.07.29.1
7032 고층 아파트 김지향김용호2018.07.29.1
7031 푸른 눈썹의 서(書) 조경희김용호2018.07.29.1
7030 너에게 가는 기차 이선명김용호2018.07.29.1
7029 적산가옥 신미나김용호2018.07.29.1
7028 내가 꽃으로 필 수 있다면 천준집김용호2018.07.29.1
7027 연비(燃費) 정재영김용호2018.07.29.1
7026 아버지의 계절 정재영김용호2018.07.29.1
7025 동안 열풍 이동우김용호2018.07.29.1
7024 미안해 사랑해 신단향김용호2018.07.29.1
7023 심해어 진수미김용호2018.07.29.1
7022 새로운 시작 이동기김용호2018.07.29.1
7021 그대와 나 선묵혜자김용호2018.07.29.1
7020 호수에 뜬 수련(睡蓮) 윤이섭김용호2018.07.29.1
7019 그래도 사랑 정현주김용호2018.07.29.1
7018 탱고를 추다 이경교김용호2018.07.29.1
7017 빈 배로 떠나다 이도화김용호2018.07.29.1
7016 봄비 정한용김용호2018.07.29.1
7015 총잡이 이동호김용호2018.07.29.1
7014 바닷가 사진관 서동인김용호2018.07.29.1
7013 꽃이 지는 일 배홍배김용호2018.07.29.1
7012 위성 배영옥김용호2018.07.29.1
RELOAD WRITE
1 [2] [3] [4] [5] [6] [7] [8] [9] [10]  ▶ 86